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오스트리아식 소고기 국 끓이기 오스트리아에서는 어느 수퍼나 가도 파는 야채가 있습니다. Suppengemuse수펜게뮤제 라고 불리는 것인데.. 고기 국을 끓일 때 여기에 들어 있는 것만 넣으면 고기의 잡 냄새를 제거해주는 거죠! 보통 오스트리아의 레스토랑에서도 고기국(육수)에 기본으로 들어가는 이 수펜게뮤제(스프용 야채)를 넣고 고기국을 끓인 후에 모든 스프의 국물로 활용한답니다. 자! 이쯤되면 이 고기국용 야채에 뭐가 들어있는 한번 볼까요? 우선 당근이 눈에 띄입니다. 우리가 흔히 보는 주황색 당근과 노란색 당근! 그리고 샐러리 뿌리(앞에 보이는 반쪽짜리 둥근 것), 뒤에는 파슬리 뿌리도 보이고, 작은 파슬리잎도 한개 들어있고, Poree포레(이건 마늘맛이 나는 야채입니다. 파는 아니고, 우리나라 야채로 치자면 마늘쫑 같은 맛이 납.. 2012. 2. 13.
외국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로 김치하기. 외국에서 사는 한국 사람들이 가장 그리워하는 음식은 어떤것이 있을까요? 음식보다 더 중요한 반찬! 김치가 아닐까 싶습니다. 현지 음식이 느끼하게 느껴질때 생각나는 것들이 있죠. "여기에 고춧가루 팍팍 쳐서 먹으면.." "매콤한 고추장을 위에 딱 올려서 먹으면..." "이럴때 김치 한조각 먹으면 딱인데..." 김치는 먹고 싶은데, 고춧가루나 젓갈이 없다면.. 내가 찾을수 있는 것으로 만들어 봐야겠죠?^^ 그래서 해봤습니다. 고춧가루도 한국산 젓갈도 없지만 김치는 만들어야 하니 말이죠.^^ 한국식품점이 없는 그라츠에서 김치를 하려니 일단 비슷한 재료를 구했답니다. 굴 소스랑 삼발소스만 있으면 나름 김치도 하고, 매운 음식도 해 먹을 수 있답니다. 굴 소스는 한국의 젓갈처럼 짠맛이 강한 소스구요. 굴그림이 그.. 2012. 2. 13.
외국에서 구할 수 있는 재료로 하는 매운요리 유럽에서 한국식품점을 찾기 어려울때, 동남아시아 사람이나 인도인이 하는 식품점을 가면 되고! 한국 고추장이나 다른 종류의 매운소스를 구할 수 없을때에는, 이 삼발소스는 정말 한국인 입맛에 딱인 소스입니다. 내가 애용하는 삼발소스와 김치용 젓갈. 삼발소스는 말레이시아 소스인데, 고추에 소금 등을 넣어서 갈아진 것 같습니다. 자! 오늘은 제가 김치 만들때 사용하는 삼발소스를 넣고, 해물 야채덮밥을 해 먹어 볼 예정입니다. 들어가는 재료는.. 삼발소스, 냉동 해물, 냉동 야채, 냉동 밥 만드는 법은.. 해물이랑 야채는 후라이팬에 기름 약간넣고, 볶으신 후에 삼발소스로 양념하시면 됩니다. 저같은 경우는 특별히 다른 양념없이 약간의 설탕만 넣어서 먹는답니다. 삼발소스가 매운맛+짠맛이 강한 소스거든요. 해물 야채볶.. 2012. 2. 13.
저울없이 컵으로 계량해서 하는 케잌만들기.. 없는것이 더 많은 우리집 주방사정을 아시고(저울이 없는..) 시엄니가 주신 레시피입니다. 자! 준비물 챙기시고... 달걀4개, 설탕1컵, 밀가루1컵, 기름(식용유,올리브오일 등등 중 하나선택) 1/3컵. 견과류 가루 1컵, 사우어크림 1컵. 베이킹파우더 1봉(16g) 죄송합니다. 여기서는 베이킹파우더가 다 봉지로 나오는데..한국은 저울로 계량하셔야 할듯.. 대충 용량은 밥수저 수붓이 한수저 위의 재료를 다 섞어주시면 됩니다. 저는 집에 케잌을 구울 수 있는 틀이 없는 관계로..(정말 없는것이 너무 많은 열약한 환경입니다^^;) 컵케잌용 종이컵을 사서 준비했답니다. 반죽을 붓기 전에 호두나 건포도를 밑에 깔았구요. 그 위에 반죽을 부었습니다. 그위에 다시 호도나 건포도 몇 개 더 살짝 얹고! 오븐에 넣고는.. 2012. 2. 13.
집에서 만든 피자도우로 만드는 참치피자! 만들때 2개 반죽해서냉동실에 넣어두었던 포카치아 반죽(도우)로 오늘은 피자를 할 생각입니다. 주말에 특별이 해먹을 거 없다는 얘기인거죠^^; 포카치아 반죽하는 법은.. 당근포카치아편을 참조하셔야 할듯 합니다.^^ 2012/02/13 - [제과,제빵] - 치즈 없고 칼로리 낮은 당근 포카치아! 냉동실에서 꺼낸 반죽을 냉장실에 내려놓으면 혼자서 녹은후에 계속해서 발효를 한답니다. 이 반죽에는 마른 오레가누가루를 한수저 넣어서 만들었습니다. 먹을거 신통치 않을때 냉장고에 있는거 다 꺼내서 확인합니다. 뭘 해 먹을 수 있는지... 도우펴고. 토마토소스, 양파 깔고.. 토마토소스는 통조림 한통 꺼낸후에 안에 있는 토마토는 잘게 잘랐습니다. 참치캔, 옥수수캔 위에 올리고, 파도 올리고, 당근도 약간!! 치즈도 모짜.. 2012. 2. 13.
치즈 없고 칼로리 낮은 당근 포카치아! 이태리는 피자로만 알려져 있지만, 포카치아 라는 빵도 사실 은근히 맛있답니다. 자! 오늘은 여러분께만 살짝 포카치아 만드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저는 이 포카치아 도우를 한번에 몇 개 만들어서 냉동실에 넣어뒀다가.. 급하게 혹은 해 먹을거 없는 주말에 피자 만들때 요긴하게 쓴답니다. 이 도우로 피자를 만들면 도우가 정말 바삭하고 맛있답니다. 자! 재료 들어갑니다. 밀가루 350g, 드라이 이스트(troken germ) 1 작은술, 설탕 2 작은술, 올리브오일 3 1/2 큰술, 소금 1 작은술, 물 1컵 드라이이스트에 설탕을 넣고 따뜻한 물 1/4컵을 넣어서 거품이 날때까지 약10분정도 따뜻한 곳에 둡니다. 거품난 이스트 물에 밀가루, 올리브오일2스픈, 소금, 물 3/4컵을 넣어서 반죽기계로 반죽합니다. .. 2012. 2. 13.
카라멜파이 만들기 카라멜을 만들었는데, 다 먹지 못해서 처리 못하는것을 파이로 만들어 봤습니다. 우선 카라멜 만드는 방법은.. 아래 재료를 다 넣고, 30분 정도 고우면 카라멜이 완성된답니다. 필요한 재료는.. 설탕 80g, 생크림 100ml, 시럽(메이플시럽) 100ml, 견과류 잘게 썬거 3수저. 자! 초간단한 재료여서 일단 시작은 해봤습니다. *여기선 메이플 시럽이 비싼지라 전 꿀 100ml으로 대처했답니다. 만들어 놓은 카라멜을 다 먹지 못하면 처치곤란이 되죠! 냉장고에 사다놓은 Blaetterteig블레터타익(패스츄리 반죽)도 있겠다.. 카라멜 썰어서 카라멜파이(후렌치파이같은^^)를 만들기로 했답니다. 남편이 안 먹으니 내가 다 먹어치우던가 버려야하는 상황이니 뭔가를 해야하긴 하는거죠!! 아시죠? 블레터타잌 작게.. 2012. 2. 13.
선물로 좋은 카라멜 만들기 IKEA이케아에서 온 성탄용품용 전단지에 스웨덴 카라멜사탕 만드는 법이 나왔습니다. 만드는 법이 어려우면 전혀 시작도 안 할것인디.. 만드는 법도, 재료도 간단해서리 일단 시작은 해봅니다. 필요한 재료는.. 설탕 80g, 생크림 100ml, 시럽(메이플시럽) 100ml, 견과류 잘게 썬거 3수저. 자! 초간단한 재료여서 일단 시작은 해봤습니다. *여기선 메이플 시럽이 비싼지라 전 꿀 100ml으로 대처했답니다. 자! 모든 재료를 넣었습니다. 아몬드는 썰어서 볶았더니만, 잘게 다진 것은 타고.. 큰 것은 덜 구워졌고..ㅎㅎㅎ (여기서는 생 아몬드만 팔거든요^^) 불에 올려놓고 한 30분 가끔씩 뒤적이라고 해서리. 일단 끓이기 시작합니다. 처음에는 거품이 부글부글 올라옵니다. 한 30분 지나니 시럽의 색이 .. 2012. 2. 13.
패스츄리 반죽으로 쉽게 하는 시나몬(계피)스틱 전에 해봤던 과자(라고 해야하나?) 사진 찍어 놓은 것이 있어서 살짤 올려봅니다. 패스츄리반죽(Blaetterteig블레터타익)만 있으면 정말 손쉬운 것인디.. 반죽이 없으면 정말 해 먹고 싶어서 절대 할 수가 없는 것이기도 합니다. 하루빨리 한국에도 패스츄리반죽을 살 수 있는 날이 오기를 빌어봅니다.^^ 자! 블레터타익(패스츄리반죽)을 넓게 펴고는 그 위에 (먼지)설탕, 계피가루를 살살 앞뒤로 뿌렸습니다. 국수 썰 듯이 반죽을 썰었습니다. 오븐에 넣기전에 썬 반죽을 길게 꼬았습니다. 그리고 구웠습니다. 별로 들인 공이 없는 것이 비하면 그래도 맛있는 과자가 탄생했습니다. 근디.. 내가 구워놓고도 나는 칼로리 생각해서 별로 안 먹습니다. 나머지는 남편 회사 갈 때 간식으로 싸서 보냈습니다. 동료들이랑 먹.. 2012. 2. 13.
프럼잼(서양자두) 만들기 아직 우리집 구경도 안 시켜드렸는디.. 정원부터 보시게 되네요 그려!! 창밖으로 보이는 풍경 우리집 거실창 밖으로 보이는 프럼(서양자두)이 주렁주렁 달려있는 것이 보입니다. (사진상으로는 잘 안보이네요.. 너무 멀었나?) 나무는 분명 옆집 것 같은데, 아무도 따지를 않습니다. 남편은 남의 것 절대 따지 말라고 하는지라(고소 당할 수 있거든요.) 제 딴에는 머리를 썼답니다. 저 나무 담 밖으로 나간 것은 어차피 여기서도 안 보이니까 되겠지? 하는 생각을 했답니다. 저 나무 담은 우리 건물에 이어지는 곳이거든요. 그래서 날이 조금 어둑거릴 때 잽싸게 가서 얼른 플럼이랑 그 옆에 있는 사과나무에 사과도 몇 개 따서 왔답니다. 잠시 알려드립니다. 이 일이 있은 후에 옆집에 가서 사과/프럼나무의 주인에게 내가 따.. 2012. 2. 13.
할머니 요리책에서 배우는 Vanillekipferl 바닐라키펠 이제 며칠 있으면 크리스마스입니다. 제가 있는 이곳 오스트리아서는 크리스마스때만 먹는 과자들이 있답니다. 넉넉하게 만들어서 연말을 지나 새해가 될 때까지 먹기도 하고, 이웃에게 선물을 주기도 한답니다. (사실 한국인 입맛에는 별로랍니다. 버터 잔뜩 들어간 과자니까요~) 이곳 신문에 바닐라키펠 만드는 법이 나왔습니다. 크리스마스때면 값싼 선물을 사서 주위사람들에게 선물하는 이곳 풍습에 따라 저도 해마다 이맘때면 여러 가지 선물을 사서 주거든요. 제작년 이곳에 있을때는 아몬드에 초코렛을 씌워서 같이 줬었는데.. 올해는 이 바닐라키펠을 만들어 보기로 했답니다. 이 조리법에 특히나 할머니의 요리책에서 나왔다니 맛도 있을거 같다는 생각도 했구요.. 우선 재료는.. 밀가루 400g, 버터 300g, 헤이즐럿(견과류.. 2012. 2. 13.
현지에서 구하는 재료로 하는 잡채! 그라츠에는 인도사람이 하는 식품점과 태국사람이 하는 식품점이 있습니다. 이 두 식품점에서 한국에서 들어온 식품들을 살 수는 있지만, 있는거보다 없는것이 더 많은 곳입니다. 이곳에서 눈에 띄는 한글을 만났답니다. 고구마 당면! 우이~너무나 반가운 당면입니다. 제가 잡채를 아주 많이 좋아하거든요. 가격도 너무나 착한 99센트(=1500원)입니다. 얼른 샀습니다. 주말에 남편한테 한국음식 해 준다고 큰소리 뻥뻥치고 일단 잡채를 했답니다. 해 놓고 보니 일단 폼은 납니다. 맛도 한국 잡채 같기는 합니다. 근디.. 너 꿈틀이냐? 아이들이 먹는 꿈틀이 젤리같이 굵은 당면이 참 맘에는 안 듭니다. 그래도 나름 한국 잡채맛은 나는지라 그런대로 만족하고 먹었답니다. 혹시나.. 손님이라도 오게되면 급한대로 한국음식이라고 .. 2012. 2. 13.
해외에 사는 한국인이 없는 재료로 후다닥 해먹는 비빔밥 외국에 살다보면 하루 한끼 밥 먹는 것도 힘들 때가 있습니다. (게을러서 안 해먹는 것이 아니고??) 저도 밥 해서 냉동실에 넣어 넣고는 한 달에 한 두 번 정도 먹는답니다. 오늘따라 매콤한 것이 먹고 싶은데.. 점심때 집에 와서는 냉장고를 열심히 뒤져서 재료들을 준비했습니다. 필라델피아 치즈 통에는 아직 얼음인 밥이 들어 있구요(냉동실에서 방금 꺼냈다는..) 오늘따라 다행이 야채들이 쫌 있습니다. 호박, 당근, 양파, 양상추 그리고 비빔밥에 빠지면 절대 안 되는 고추장! 거기에 깨랑 참기름까지. 자! 내열용기까지 준비했으니 이제는 밥 먹을 준비를 해야죠? 아직 얼음상태인 밥을 내열용기에 넣고, 400Watts에서 3분간 돌렸습니다. 썰어놓은 생 야채들을 밥 위에 올리고, 이번에는 900watts에서 3.. 2012. 2. 13.
집에서 손쉽게 하는 견과류 초코렛 만들기 가을마다 제가 사는 동네에서 거리를 걷다보면 헤이즐넛이나 호두가 나무아래 떨어진걸 흔히 볼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한두개 주어다 모은것이 꽤 되는 시점에서.. 우리집 주인네 주차장에 무지하게 큰 호두나무을 발견했습니다. 작년에는 바람이 몹시 분 다음날 아침일찍 나가서 주어왔었습니다. 남편은 물어보고 주으라고했지만,물어보면 당근 "안돼!" 우리가 먹어야해 하실 줄 알았던거죠.^^; 작년 주일 아침 교회 가는 중인데,너무 많이 떨어진 호두가 아까워서 열심히 줍고 있는 걸, 주인아저씨가 2층에서 바라보고 계시더라구요. “좋은 아침이죠?”하면서 인사해오는 아저씨께! "(쫄아서 버벅대며) 저 이거 주어도 돼요?" 했더니.. 아저씨가 " 그거 다~ 주어 가도록 해!요" 자꾸 떨어지는데, 차들이 지나가면서 으깨서 주.. 2012. 2. 13.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30회 Cooks Beach-Whitianga -Coromandel-Waikawau Bay 40일차 2005년 2월21일 Cooks Beach-Whitianga -Coromandel-Waikawau Bay(고래보고) 렌터카/12일x25불 TRUSTY CAR RENTALS LTD CHRISTCHURCH 300,00 숙박:DOC Waikawau캠핑장 우리는 오늘 Cooks Beach에서 나와서 Whenuakite찍고, 위로 갑니다. Whitianga를 지나서 코로만델을 찍고, 그 위로 Colville까지 간 후(포장도로는 여기까지) 비 포장도로(길 장난 아닙니다. 먼지도 많이 나서 차도 무지하게 더러워지고…) Waikawau Bay에서 하루를 보냅니다. 이곳에서 가슴아픈 장면도 보게됐구요~ 우리가 머물렀던 Cooks Beach캠핑장에 흐드러지게 피어있던 라벤다입니다. 뉴질랜드 여행 중에는 수많은 .. 2012. 2. 11.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29회 Taumaunui-Thames-Cooks beach 38일차 2005년 2월19일 Taumaunui-Te-Kuiti-Hamilton-Thames(Coromandel Peninsula) 타우마우누이에서 출발해서 Te Kuiti까지 갔습니다. Te Kuiti에서 계속 위로 달려서 Hamilton을 찍고, Hamilton에서 우측으로 Te Aroha까지 간후, 위로 달려서 Thames까지 갔습니다. Thames 찍고는 위로 올라가서 Tapu에서 우회전해서 Coroglen가려고 했었는데, 그냥 Thames 로 돌아왔습니다 코로만델 쪽으로 들어서니 커다란 카우리나무들이 많이 보입니다. 크기도 굵기도 엄청납니다. Te Kaka 에 있는 카오리 나무입니다. 이 577이라는 숫자 때문에 저랑 짝꿍이랑 싸움이 났습니다. 저는 577m(밑에서 나무 보러)로 올라가야만 한다.. 2012. 2. 11.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28회 Tongariro crossing 37일차 2005년 2월18일 National Park-Tongariro crossing-Taumaunui 버스이용료/2인: NATIONAL PARK BACKPKER NATIONAL PARK 40불 우리는 오늘 National Park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고,통가리로 크로싱을 시작하는 곳으로 이동합니다. 점심은 당근 준비했구요. 버스를 예약한 시간인 5시보다 먼저 내려 와야하는 스트레스를 안고 출발했습니다. 크로싱이 끝나는 지점에서 버스를 타고 다시 National Park까지 돌아오는 여정입니다. 크로싱이 끝난후에는 National Park에서 위로 올라가 Taumarunui에서 하루를 끝낼 예정입니다. 우리는 어제 밤 늦게 와서 내셔날파크 백패커에서 잤습니다. 이미 늦은 시간에 방(도미토리/남녀혼숙.. 2012. 2. 11.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27회 Tolagabay-National Park 36일차 2005년 2월17일 Tolagabay-Gisborne-Wairoa-Taupo-Turangi-National Park 식료품GISBORNE PAK N SAVE GISBORNE 28,79 숙박/2인/도미토리: NATIONAL PARK BACKPKER NATIONAL PARK 37불 우리는 오늘 Tolaga Bay에서 밑으로 달립니다. Gisborne 깁스본 에서 살짝 구경하고, 식료품사고, 아래쪽으로 달려갑니다. Morere에서 온천에 몸 한번 담가보고, Wairoa에서 낚시하느라고…. 다시 열심히 달려서 Napier가기전에 우측으로 꺾어서 열심히 다시 타우포로 갑니다. 타우포에서 Turangi, 그리고 National Park(밤11시가 넘어서 도착)에서 오늘 밤을 보냅니다. 낼은 아침에 일찍 .. 2012. 2. 11.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26회 Opotiki-East Cape-Tolaga bay 35일차 2005년 2월16일 Opotiki-East Cape-Tolaga bay 숙박:TOLAGA BAY HOLIDAY PARK TOLAGA BAY 20,00 우리는 오늘 Opotiki에서 출발해서 East Cape쪽으로 돌아볼 예정입니다. 제 짝꿍은 Te Araroa에서 바로 내려오려고 하더라구요. East Cape가는 길이 비포장이라서 꺼려 하는거 열심히 꼬셔서(이렇게 왔을 때 봐야지 안 보면 후회한다면서…ㅎㅎㅎ) 결국 East Cape까지 들어갔습니다. 오늘은 Cooks Cove가 있는 Tolaga Bay에서 하루를 마감합니다. Opotiki를 벗어나서 보게 되는 Bay of Plenty의 바다입니다. 색깔이 너무나 이쁜 바다였습니다. 여기서도 낚시 안 하고 가면 섭섭하다고, 또 바다로 나섭니다... 2012. 2. 11.
자동차타고 돌아본 50여일간의 뉴질랜드 전국일주 25회 Taupo-rotorua-opotiki 34일차 2005년 2월15일 Taupo-rotorua-opotiki 식료품:WESTEND NEW WORLD ROTORUA 58,83 주유:CALTEX BRIDGE STREET OPOTIKI 28,00 숙박:OPOTIKI HOLIDAY PARK OPOTIKI 22,00 우리는 오늘 Taupo를 출발해서 Rotorua까지 갑니다. Rotorua에서 다시 오른쪽 방향의 Whakatane까지 갑니다. Whakatane에서 오른쪽 방향 Opotiki까지 갔습니다. 이곳에서 하루를 마감합니다. 타우포호수가에서 여유롭게 선탠을 즐기는 사람들. 우리는 이렇게 여유롭게 앉아있을 시간은 없어서 그냥 차로 지나쳤습니다. 우리에게는 낚시할 여유는 있는데, 이렇게 여유롭게 시내에서 즐길 시간은 없었습니다.^^; 타우포 호수로.. 2012. 2.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