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시어머니는 평생 주방에서 음식을 하신 분이십니다.

 

음식도 잘하시고 솜씨 또한 뛰어나신지라,

그 음식을 먹고 자란 남편의 입맛이 꽤 까다로운 편입니다.

 

마눌이 하는 한국음식을 가끔 먹기는 하지만, 남편은 퇴근 후 직접 요리하는 날이 많습니다.

자기 입맛에 맞는 음식으로 말이죠.

 

시댁에 더부살이를 하고 있는 요즘은 가끔 주말에 시어머니가 해주시는 음식을 먹습니다.

 

전에 따로 살 때는 시댁에 다니러 올 때만 시어머니 음식을 먹곤 했었는데,

지금은 시시때때로 시어머니가 부르시면 시어머니 주방으로 달려갑니다.

 

오스트리아의 (전통)음식은 우리나라 음식과는 재료와 방법이 판이하게 다르지만,

음식을 하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만드시는 어머니의 정성은 비슷한 거 같습니다.

 

자! 이쯤에서 시어머니가 만드신 요리를 소개해드립니다.

 

말 그대로 오스트리아의 집밥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요리를 먼저 사전에서 찾아왔습니다.

Wurstknödel 부어스트크뉴들

 

두 개의 단어, Wurst 부어스트 와 knödel 크뉴들이 합쳐진 복합어입니다.

Wurst 소시지; 햄 종류 여기에 포함되는 것이 있습니다.

Knödel (1) (고기 따위의) 경단 , 만두

 

쉽게 말해서 안에 소시지를 넣은 만두 같은 요리입니다.

 

이제 요리의 이름을 공부하셨으니 만드는 법을 소개해드립니다.

 

 

 

어머니가 요리를 하실 때 자주 등장하는 기계가 나왔습니다.

 

이 기계로는 보통 빵 반죽을 하시지만, 오늘은 재료를 갈고 있습니다.

 

크뉴들 안에 들어갈 부어스트(햄)를 갈아주시고..

크뉴들 반죽에 사용할 감자도 삶아서 갈았습니다.

 

 

 

오늘 사용될 크뉴들 반죽은 감자가 주재료입니다.

 

우리나라는 만두반죽은 대부분 그냥 밀가루를 사용하지만, 이곳에서는 반죽은 대부분 감자를 이용합니다. 크뉴들도 안에 과일이나 잼이 들어간 달달한 경우는 반죽에 치즈 종류를 넣기도 합니다.

 

오늘은 안에 갈은 햄이 들어가는 짭짤한 크뉴들(만두)인지라,

감자에 달걀, 밀가루를 섞어가면서 반죽을 합니다.

 

 

 

갈아놓은 햄을 동그랗게 완자로 빚어놓고, 감자반죽도 밀가루를 섞어가면서 되직하게 반죽한 후에,  적당한 크기로 잘라서 몇 개를 만들지 결정을 합니다.

 

반죽하나를 널찍하게 편 후에 그 안에 햄완자를 넣어서 동그랗게 빚으면 되는지라..

만드는 법이 그리 어렵지는 않습니다.

 

 

 

반죽이 손에 붙지 않게 밀가루를 묻혀가면서 반죽 안에 햄완자를 넣고 동그랗게 빚어서 놓은 후에 끓는 물에 넣으면 크뉴들 만드는 법은 끝입니다.

 

 

 

끓는 물에 넣은 후에 크뉴들이 물 위로 떠오르면 요리 끝.

 

어머니가 하시는 것을 봐서는 대충 10분 정도면 크뉴들 반죽은 다 익습니다.

안에 있는 햄도 이미 익은 것이어서 그리 오래 삶을 필요는 없죠.

 

크뉴들에 함께 먹는 소스로는 굴라쉬소스를 사용합니다.

 

크뉴들를 먹기 위해서 따로 소스를 만들지는 않고, 전에 굴라쉬를 만들어서 먹고 남은 것은 냉동실에 넣어놨다가 이렇게 필요할 때 활용합니다.

 

굴라쉬는 양파와 소고기를 같은 양으로 잡고, 매운 것이 아닌 달달한 파프리카 가루를 듬뿍 넣어서 만드는 일종의 쇠고기 스튜라고 생각하시면 맞습니다.

 

 

 

크뉴들이 끓는 동안에 함께 먹을 샐러드도 장만하십니다.

 

며느리는 어머니가 요리를 하시는 동안에 함께 크뉴들을 빚기고 하고,

샐러드를 버무리기도 합니다.

 

우리 집에서 먹는 샐러드 종류는 대부분 마당에서 나오는 야채인지라 유기농입니다.

토마토, 오이, 샐러드를 따로 드레싱을 해서 접시 담으면 우리 집 사이드메뉴는 끝.

 

 

 

시어머니가 하시고 며느리는 조금 돕기만 한 점심이 완성됐습니다.

부어스트 크뉴들에 굴라쉬 소스.

 

1인당 2개가 1인분으로 크뉴들을 반 가르면 저렇게 동그랗게 햄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안에 짭짤한 햄이 있는지라 겉의 감자반죽에는 별다른 소금 간이 필요 없습니다.

 

이 요리는 냉장고에 햄들이 남아돌 때 갈아서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는지라,

해치워야 할 햄이 냉장고에 넘쳐날때만 시어머니가 하시는 요리입니다.^^

 

만들기 어렵지도 않은지라 냉장고에 햄이 넘쳐날 때 해볼 만한 요리인데..

우리 집에 남아도는 햄이 없는지라 아직까지 직접 해보지는 않는 요리이기도 합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12.08 00:30

 

필요함은 언제나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거 같습니다.

 

음식도 예외 없이 내가 가진 재료들은 항상 새로운 조합을 만들어냅니다.^^

 

시금치를 산 김에 김밥재료를 냉장고에 넣어놓고 3박 4일 매일 김밥을 만들어 먹었드랬습니다.

맛있는 김밥도 이렇게 매일 먹으면 질리는 단점이 있기는 합니다.^^;

 

재료를 더 이상 냉장고에 방치 할 수가 없어서 나머지 재료들로 김밥을 다 말아서, 썰어 냉동실에 넣었습니다.

 

제가 항상 해 먹었던 냉동 김밥요리는..

달걀을 입힌 후에 프라이팬에 지져서 케첩을 발라 먹는 거였는데.

 

이것도 매번 반복되니 새로운 맛을 추구하게 됩니다.^^

 

그래서 새로운 것을 생각해냈습니다.

 

“냉동 김밥 위에 치즈를 뿌려서 한번 구워보자!”

 

생각하면 바로 실행에 옮기는 아낙인지라 바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냉동 김밥을 나란히 널어주시고, 피자용 모짜렐라 치즈를 뿌렸습니다.

그리고는 구우면 요리 끝이죠!^^

 

 

 

피자를 생각하고 만들었는데..

피자 맛은 전혀 안 납니다. 그렇다고 김밥 맛이 나는 것도 아니고..(뭐래?)

 

피자처럼 구운지라 피자먹듯이 잘라먹으니 김밥의 모든 재료를 한 번에 먹을 수가 없어서 김밥 맛이 안나나? 하는 마음에 김밥을 한 개 통째로 다 넣어봤습니다만,

 

역시나 김밥 맛이라고는 느낄 수가 없습니다.^^;

그저 치즈하나 얹어서 구운 것뿐인데, 치즈가 김밥의 내용물을 다 잡아먹은 것인지..^^;

 




생치즈로 하면 다를까 싶어서 생 모짜렐라로 다시 시도를 했습니다.

썰어서 올리고, 잘 구워서 나왔는디..

 

 

 

역시나  김밥은 김밥도 아니고 피자도 아닌 어정쩡한 맛입니다.^^;

 

웬만한 맛이면 다음번에도 해 먹어 보겠는데..

 

다음번에는 그냥 제가 아는 고전적이 방법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1. 냉동 김밥을 냉장실에서 녹인다.

2. 녹인 김밥에 달걀을 씌워서 프라이팬에 굽는다.

 

퓨전이 항상 음식 맛을 향상 시키는 건 아닌 거 같습니다.

가끔은 시도하지 않아도 되는 것도 생긴답니다.

 

치즈 올려서 구운 치즈김밥은 치즈가 안에 들어있는 것과는 전혀 다른 맛으로,

치즈를 사랑하시는 분들은 한번 시도 해 볼 수도 있는 맛이지만,

 

저는 그냥 두 번 시도해본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3박 4일 김밥 먹고, 또 김밥을 구워서 두 번이나 먹고 나니,

지금은 김밥생각이 전혀 안 나고 있습니다. ^^;

 

모르죠. 또 몇 달 지나고 김밥이 먹고 싶어지면,

그때는 특징이 안 잡히던 치즈올려 구운 김밥을 또 해 먹게 되려는지도..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06.07 00:30

저는 한국인이면서도 항상 김치를 먹지는 않습니다.

물론 한국음식 또한 가끔씩 땡길 때 먹는 정도죠.

 

가끔씩 한국 음식을 먹을 때 김치도 함께 먹으면 좋겠지만, 항상 있는 김치가 아니여서 김치가 빠진 밥상이 차려지곤 합니다. 김치가 빠진 밥상이지만, 김치 대신에 밥상 위에 올라오는 것은 꼭 하나있죠! 바로 양배추 피클입니다.

 

아시는지 모르시겠지만, 양배추가 엄청시리 좋은 영양가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영양가로 따지면, 베타카로틴, 식이섬유, 칼륨 ,라이신 ,비타민K, 단백질, 칼슘, 비타민U 등등이 들어있고, 효능도 엄청나다고 합니다.

 

양배추는 위장장애 탈출 할 수 있는 지름길이며, 다이어트, 항암작용 그리고 피부미용에도 왔다~라고 합니다만, 제가 만드는 양배추 피클도 이 같은 작용을 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자! 이제부터 동서양인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피클의 세계로 함께 하시죠~^^

 

 

 

사진이 흔들렸습니다. 죄송^^;

 

제 매운 피클의 포인트는 바로 이것입니다.

아무 아시안 식료품 가게에서 만나실수 있는 태국산 제품이죠!

 

작은놈이 엄청시리 매운 기능이 있어서 두어개만 넣어도 매콤함을 자랑합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1.60유로에 저렴하게 한 봉지를 업어 오실 수 있습니다.^^

 

 

 

 

가끔씩 슈퍼에서 양배추가 저렴하게 나올 때가 있습니다.

반값이면 흥분해서 양팔 가득 양배추를 안아서 집으로 모셔오죠!^^

 

제철에 나온 양배추인지라 영양이 넘쳐나는 비쥬얼을 자랑합니다.^^

 

 

 

 

양배추를 잘라서 빈병에 꽉 채웠습니다.

 

네! 양배추를 씻어서, 썰어서, 그동안 모아두었던 빈병에 꾹꾹 눌러 담았습니다. 생 양배추여서 부피가 있는지라, 생각보다는 얼마 안 들어가는 단점이 있지만, 그래도 차곡차곡 담았습니다.

담는 중간에 매운 태국고추를 여기저기에 넣었습니다.

 

양배추와 매운 고추를 다 담은 다음에는 피클에 들어갈 물을 준비해야죠!

 

제가 담은 피클물의 비율은..

물3컵, 식초 1컵반, 설탕 1컵 그리고 소금 한 수저.

 

이걸 끓인 다음에 양배추가 들어있는 병에 부으면 끝입니다.

끓는 물이 들어가면 양배추가 줄어드니 중간에 야채를 더 넣을 수도 있죠!

 

전 남은 공간에는 썰어놓은 양파를 넣습니다.

매운 양파 피클도 입맛을 사로 잡는데는 왔다~입니다.

 

 

 

 

양배추와 함께 동거하던 양파는 건져서 이렇게 크림치즈를 바른 빵에 올려먹어도 맛있습니다.

치즈와 양파피클이 안 어울리것 같으면서도 묘하게 입맛을 사로잡는 장점이 있습니다.

 

굳이 양배추나 양파뿐 아니라, 구미에 맞는 야채를 넣으시면 내 입맛에 맞는 피클을 만드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든 매콤한 피클은 모든 이의 입맛을 사로잡는 마법이 숨어있으며, 넣는 태국고추의 수량에 따라서 매운 세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특히 양배추 피클은 아삭거리는 맛이 일품이라, 제가 나눠주는 음식을 부담스럽게 느끼는 시누이조차도 “양배추 피클이 조금 맵기는 했지만 아삭거리는 것이 정말 맛있더라!”라는 칭찬을 들었죠!

 

마지막으로 한가지 알려드리자면..  설탕 1컵이 조금 달짝지근한 편이여서 단것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설탕을 조금 줄이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08.19 00:30

 

얼마 전에 다시 콩찰떡을 만드는 대대적인 공사가 있었습니다.

부부가 매일 간식으로 챙겨 가면 보름도 안 가는 양이지만 그래도 만들 때는 공사를 방불케 합니다.^^

 

만들면서 만들어지는 과정을 사진으로 찍었죠!

어떻게 만드는지 궁금해 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말이죠!^^

 

자! 이제 집에서 쉽게 콩찰떡을 만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제가 만드는 콩찰떡은 들어가는 재료가 “그때그때 달라요~”입니다.

 

메주콩이 있음, 메주콩도 넣어주고, 팥이 있음 팥도 넣지만..

이번에는 서리태와 녹두를 삶아서 준비했습니다.

그 외 호두, 볶아서 준비한 해바라기 씨, 건포도, 크랜베리, 채 썬 아몬드까지!

 

설탕은 서리태와 녹두를 삶을 때 약간 넣어주는 정도이고, 떡의 단맛은 크랜베리랑 건포도로 잡습니다. 그래서 그리 달달하지는 않습니다.^^

 

 

 

 

서리태와 녹두가 삶아진 상태라 재료에는 물기가 약간 있죠!

준비된 재료에 날 찹쌀가루를 슬슬 뿌려줍니다.

 

아! 잊지 마시고 베이킹파우더도 넣어주세요.

저는 양이 꽤 됐던지라 차 수저로 하나 넣었습니다.

 

 

 

 

코팅하듯이 찹쌀가루를 넣어가면서 물기가 부족하다싶으면 우유를 첨가하는데,

이날은 서리태 삶은 물이 있었던 관계로 서리태 삶은 물을 부었습니다.

 

 

 

 

찹쌀가루와 우유(혹은 콩 삶은 물)를 넣어가면서 이렇게 대충 반죽이 끝났습니다.

 

 

 

 

반죽을 오븐 틀에 부었습니다. 이날은 반죽위에 설탕을 슬슬 뿌려봤었는디..

 

여러분은 설탕은 뿌리지 마세요.^^;

냉동떡 간식으로 싸갔던 남편이 해동된 떡을 먹는디, 표면이 찐득하다면서 싫어하더라고요.

 

그냥 위에 얇게 썬 아몬드 같은 것을 뿌려주는 것이 최고인거 같습니다. 물론 위에 아몬드를 뿌렸을 경우에는 어느 정도 구워지면 위에 호일을 덮어서 아몬드를 보호해주셔야 합니다.

안 그랬다가는 아몬드가 검둥이로 변하니 말이죠.^^;

 

 

 

오븐에서 구워져 나온 떡입니다.

젓가락으로 살짝궁 찔러봐서 반죽이 안 나오면 완성입니다.^^

 

“우리 집은 오븐이 없는디?”하시는 분들은 전자레인지로도 가능합니다.

단, 오븐에서 굽는 것처럼 많은 양을 곤란하죠!

 

 

 

 

떡은 뜨거울때 빵틀에서 꺼내서 식혀야 나주에 써시기 좋습니다.

저는 떡을 뒤집어서 식혔습니다.

 

 

 

 

식은 떡을 썰었습니다.

서리태가 초록색 자태를 뽐내면서 영양만점의 떡이 탄생했습니다.

서리태가 뭔지 모르는 서양인들은 초록색이 피스타치오 인줄 압니다.^^

 

이 콩찰떡은 제가 학교에 가져가서 먹을 때 관심을 보이는 현지인들에게 먹여봤는데, “에너지 바”정도의 맛으로 이해를 하더라고요.

영양가 넘치니 “에너지 바”만큼의 에너지도 나오기는 하지만 말이죠.

 

 

 

 

절단한 떡은 이렇게 호일로 낱개포장해서 냉동실로 직행합니다.

 

아침에 출근할 때 가지고 가면 오전 간식 먹을 때쯤에는 알맞게 녹아있어서 맛있게 먹을 수도 있지만, 아침에 빵 구울때 오븐에 같이 넣어서 구워보니 냉동떡 먹을 때와는 또 다른 쫄깃한 맛이 있더라고요.

 

사진으로 설명된 요리법이니 참 쉽죠? 잉~^^

이제 여러분도 영양가 넘치는 콩찰떡을 집에서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학교가 방학인 지금은 간식을 싸갈 필요가 없는 관계로 이때 만든 떡은 냉동실에서 자고 있습니다. 다시 개강하는 9월 중순부터 또 불이나게 팔릴지 싶습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08.04 00:30

 

요리 하는 걸 그리 좋아하지는 않지만, 먹고 싶은 건 해 먹어야 하는지라..

자주 린츠시내의 아시안마트를 갑니다.

 

린츠는 그라츠보다도 작은 도시라는데 도대체 뭐가 작은 것인지 원!

(오스트리아에서 젤 큰 도시 비엔나, 두 번째 그라츠, 세번째 린츠)

 

린츠는 시내도 시내를 오가는 사람들도 그라츠에 비하면 훨씬 더 큰 도시같이 느껴집니다.

특히나 그라츠 시내에는 딱 2개뿐인 아시안마트도 린츠시내에는 아주 많습니다.

중국인이 하는 것도 있고, 태국인이 하는 것도 있고, 베트남인이 하는 곳도 있고!

(제가 2012년 이후 그라츠 사정은 모릅니다. 지금은 다른 식품점이 생겼을라나요?)

 

재밌는 것은 같은 제품인데, 식품점마다 가격이 다릅니다. 그래서 가격비교해서 조금 더 싼 곳을 이용하죠!^^ 다음에 기회가 되면 가격 비교편도 한번 포스팅 해 볼까 생각중인데, 이 정보는 린츠에 사는 분들에게만 해당이 되는지라 그냥 생각만 하고 있습니다.^^;

 

린츠시내의 많고 많은 식품점중에 저는 베트남인이 하는 곳을 이용합니다.

그리고 그곳에서 된장찌게를 끓이는 환상의 재료들을 찾았습니다.^^

 

이렇게 말씀드리니 제가 된장찌개를 엄청나게 좋아한다고 생각하시겠지만, 한국에 있을 때는 잘 먹지 않던 것 중에 하나였습니다. 식당에 가서 “순두부 먹을래? 된장 먹을래?”하면 “몸에 좋은 순두부 먹지“(된장도 좋은디?)하는 스타일이였습니다.

 

한국을 떠나서 사니 평소에 안 먹던 것들을 자주 먹게 되는거 같습니다. 입맛이 변한 것인지 아님 있을 때는 안 먹고 싶더니만, 없으니 먹고 싶은 것인지 아직도 그 답은 찾고 있는 중입니다.^^;

 

아니, 왜 된장찌개 환상적인 재료라면서 안 가르쳐주고 자꾸 딴소리 하냐구요?

제가 원래 조금 산만합니다. 이야기가 자꾸 삼천포가 가려고 하죠.^^;

 

자! 정신을 챙겨서 다시 집중 해 보겠습니다.^^

 

 

 

 

사실을 말씀드리자면 된장찌개 재료를 사러 간 것은 아니였습니다.

 

코딱지 만한 가게 안을 두어번 돌면서 가격을 확인 해 보니 된장이 엄청시리 쌌습니다.

몽고 된장 1.20유로!

 

도대체 수입가격은 얼마이길레 판매가가 1.20유로인 것인지 궁금하지만..

그것을 파헤치다가 가격이 올라갈 수 있으니 얼른 된장하나를 챙기시고..

 

사실은 미역을 사고 싶었는데, 그때는 미역이 없고, 중국산 다시마만 눈에 띄었습니다.

“다시마로 국물 맛을 내면 맛있지..”하면서 다시마도 구입!

 

사실 말린 표고버섯은 혹시나 잡채를 할까 싶은 마음에 샀던 것이였는디...

잡채 할 기회가 없어서리 다른 용도(된장찌게?)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쪼맨한 새우 말린 것이야 말로 왜 샀는지 모르겠습니다.

가격도 별로 안 착해서 살까말까 망설이다가 샀었는디..

정말로 된장찌개에 넣으려고 산 것인지..^^;

 

사실 된장찌개에 넣으려고 샀던 재료들은 아니였는데, 어느 날 볶음밥에 함께 먹을 국물을 끓이는 과정에서 눈에 보이는 재료들을 몽땅 넣었습니다. (제가 조금 그렇습니다. 일단 요리를 할 때 눈에 보이는 재료들을 몽땅 다 넣어서 하죠. 그래서 할 때마다 다른 맛이 나는 것이 특징입니다.^^;)

 

된장찌개를 만드는 과정에서 국물을 내야하니 눈에 보이는 말린 버섯도 넣고, 말린 새우도 넣고, 눈에 보이길레 다시마도 두어쪽 넣고, 있는 야채들을 몽땅 집합시킨 후에 마지막에 된장을 풀었더니만..

“정말로 내가 끓인 것이 맞아?”하는 맛이 탄생했습니다.ㅋㅋㅋ

 

저는 개인적으로 제가 한 음식을 별로 안 좋아합니다. 맛이 없거든요.^^;

(그럼 하지를 말던가, 해 놓고 군소리는..^^;)

그럼에도 해 먹어야 하는 본인의 심정을 아시려는지..^^;

 

아시안마트에서 산 이 사총사는 정말로 아무 때나 해도 같은 맛이 납니다.

전에 없던 일이죠. 항상 같은 맛이 난다니!

 

전 이렇게 제 된장찌개 맛있게 끓이는 (방)법을 찾았습니다.

감자랑 여러 가지 야채를 넣어서 끓인 된장찌개는 남편의 단골 저녁메뉴입니다.^^

처음에는 흙이 씹히던 된장찌개였는데, 이제는 흙도 거의 안 씹히게 됐구요.

 

“아니, 왜 된장찌개에서 흙이 씹히냐구요?”

 

저도 처음에는 영문을 몰랐는데, 하나하나 재료를 확인하다 보니..

중국산 다시마는 씻지않고, 흙으로 다시를 해서 건조한 것인지, 중국산 다시마를 요리 전에 물에 담가놓으면 바닥에 흑이 흥건히 고이더라구요. 그래서 그 다음부터는 다시마를 깨끗이 씻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는 위의 사총사를 넣고, 거기에 야채만 첨가해서 된장찌개를 마무리 합니다.

따로 소금을 넣지는 않고, 된장의 양으로 짠맛을 조절하죠!

 

한국식품점이 없어서 아시안마트를 기웃거리고, 거기에서 사 모은 재료들이 이렇게 생각지도 않는 훌륭한 요리로 탄생하는걸 보니, 한국식품점이 우리 도시에 없어서 아쉬운 점만 있는 건 아닌 거 같습니다. 그쵸?^^

 

 

눌러주신 공감이 제가 글을 쓸 수 있게 마력을 부립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03.06 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