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기타 여행 이야기/슬로베니아 이야기2

남편을 쫄게 만든 갈매기와 드론의 한판승, 우리가 어딘가를 가면 남편이 제일 먼저 챙기는 것은 드론! 드론을 가지고 간다고 해서 남편이 멋진 동영상을 찍는다고 생각하시면 오산! 남편은 매번, 항상 드론으로 사진만 찍습니다. 파노라마 사진을 찍었으면 각각의 풍경을 다 이어 붙어야 하는데.. 게으름을 떠는 남편은 이 풍경들을 이어 붙이는 작업을 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남편이 찍은 드론 사진을 별로 기대를 안하죠. 가끔 마눌이 한마디 할 때가 있습니다. “사진이 아니라 영상을 찍어야지!” 이 말에 가끔 동영상을 찍는 경우도 있지만.. 영상을 찍으면 메모리 카드의 용량이 금방 차버리니 가능하면 사진만 찍죠. 저도 제가 유튜버가 되기 전에는 되도록 사진만 찍었습니다. 스마트폰이나 카메라에 동영상을 찍으면 메모리 카드가 감당이 안 되니 그냥 사진만!!! 지.. 2020. 4. 25.
슬로베니아, 마리보로 떠난 하루 나들이! 마리보는 오스트리아와 근접한 슬로베니아의 도시입니다. 그라츠에서는 차로 40분 내외면 갈수 있는 도시입니다. 보통 여름에 바닷가로 휴가를 떠나는 대부분의 유럽사람들이 슬로베니아를 지나서 크로아티아로 휴가를 갑니다. 그래서인지 사실 슬로베니아는 그냥 지나쳐 가는 나라라는 이미지가 강한 나라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슬로베니아오 볼거리가 많은 나라랍니다. 마리보 관광은 보통 (대부분 유럽의 작은 도시들이 그렇듯이)반나절 정도면 충분합니다. Metro 지도책에서 발췌 자! 우선 지도를 보겠습니다. Graz 그라츠에서 출발해서 Maribor를 구경하고 우리는 마리보 옆으로 뻣어있는 강(파란색라인)옆에 도로(3번도로)를 따라서 간후 , Dravo지역에서 국경(연두색 굵은 라인)을 넘었습니다. 그라츠에서 밑으로 내려오.. 2012. 2. 1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