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국제부부 일상14

일상에서 즐기는 2유로짜리 행복 혹시 그런 적이 있으셨나요? 출근하는 남편이 현찰이 없다고 마눌에게 돈을 빌려달라고 손을 벌리는.. 제 남편은 마눌에게 손을 벌리는 일이 종종, 꽤 자주 있었죠. 나보다 돈을 더 잘 버는 남편이 마눌에게 손을 벌리는 이유는 딱 하나! 현찰이 없다! 카드보다는 현찰을 사용하는 마눌과는 달리 남편은 무조건 카드. 남편이 카드를 사용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죠. 첫번째, 돈을 사용한 흔적을 남기기 위해. 가끔 물건을 산 후에 환불이나 교환을 해야할 경우에 물건을 샀던 영수증을 분실했다고 해도 (직불/신용) 카드내역서로 그 물건을 그 가게에서 샀다는 것이 증명이 되면 영수증 없이도 교환/환불이 가능하죠. 그리고 가끔 내가 부주의 해서 영수증을 받지 못했거나 직원이 영수증을 주지 않는 경우에도 카드를 사용하면 카.. 2021. 4. 1.
우리집 2유로짜리 방울무 전쟁 우리 집은 오늘도 한바탕 전쟁을 치뤘습니다.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아이 때문에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어서 그런다 치지만, 우리 집은 아이도 없는 50대 초반의 중년 부부가 사는 집인데.. 왜 우리는 매일이 전쟁인지 원! 오늘의 전쟁은 아주 저렴한 2유로짜리였습니다. 무슨 전쟁에 값어치가 있어서 금액을 정하는지 궁금하시죠. 오늘의 전쟁은 2유로짜리 물건 때문에 시작됐습니다. ^^; 남편과 마눌, 둘 중에 하나가 자신의 의견을 죽이고 따라주면 되는데.. 남편은 남편대로 자기 말을 안 듣는 마눌 때문에 짜증이 나고, 마눌은 마눌대로 남편이 무조건 따르라고 하니 소리 벅벅~ 며칠 전에 사 놨던 방울무로 간단하게 김치를 담았는데.. 별 양념을 한 건 아니지만, 그냥 저냥 먹을 만 했던 열무김치라 다시 한번 만들어.. 2021. 3. 27.
남편 몰래 한 뒷거래, 페이스북 중고 매매 며칠 동안 진행하던 거래가 있었는데 오늘 해치웠습니다. 오늘 판매자와 접선을 성공했거든요.^^ 어제 오겠다고 해서 혹시나 하는 마음에 남편에게 운을 띄웠었죠. “남편, 나 잠깐 나갔다 올께!” “어디?” “페이스북 중고시장에서 이어폰을 하나 사기로 했는데, 이 근처에 온다네?” “가기는 어딜 가?” “물건을 사려면 나가야지.” “안돼, 나가지마! 코로나가 기승인데 가기는 어딜 가?” 시시때때로 마눌을 5살짜리 꼬맹이로 생각하는 남편의 반응이죠. 내가 이번에 구매한 것은 삼성 AKG 이어폰. 일단 페이스북 중고 장터에 이걸 팔겠다는 판매자가 많았고! 삼성 핸드폰이랑 나란히 나오는 이어폰이라 눈 여겨 보다가 검색을 해봤었죠. 삼성 스마트폰에 딸려 나오는 이어폰이 삼성이 아니라 AKG라니.. AKG가 뭔가 싶.. 2021. 3. 23.
근육통에 근육통, 노르딕스키에 자전거까지 코로나 때문에 거의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서 그런지 올겨울은 유난히 짧습니다. 하긴, 눈이 많이 오지도 않았고, 날씨마저 따뜻하니 겨울인데도 봄 같은 날이 많아서 실제로 느끼는 겨울은 몇 날 되지 않았죠. 올겨울 겨울스포츠로 우리부부가 즐긴 것을 손꼽아 보자면.. 눈신발을 신고 등산을 몇 번 했었고! 노르딕스키는 딱 한번만 탔었네요. 쌓여있는 눈이 다 녹기 전에 노르딕스키를 타보겠다고 남편이 휴가를 냈습니다. “하루는 고사우로 노르딕스키를 타러 갈거고, 하루는 눈신발 신고 등산 가자!” 마눌의 근무가 없는 날을 골라서 이틀 휴가를 낸 남편은 계획대로 노르딕스키를 타러 갔죠. 맨날 가는 고사우가 아닌 할슈타트 호수 아랫동네인 “오버트라운”에 가자고 했지만, 남편이 고사우를 선택한 건 딱 한가지 이유였죠. “.. 2021. 3. 5.
우리 부부가 즐긴 간만의 나들이, 오버트라운 노르딕스키 올 겨울 처음으로 나들이다운 나들이를 갔었습니다. 그동안도 여기저기 다니기는 했는데, 차를 타고 산 아래까지 가서는 그냥 산만 올라갔다가 다시 차 타고 집에 와서 그런지 별로 나들이 같지 않는 기분이었는데.. 이번에는 제대로 나들이 하는 기분을 느꼈습니다. 아무래도 내가 잘 모르는 곳이어서 그런 것도 있었지만, 그곳이 세계적이 유명 관광지인 할슈타트 호수 자락에 있어서 할슈타트 호수를 간만에 구경한 것도 한몫 한 거 같네요. 올해도 작년과 마찬가지로 눈도 많이 안 오고, 날씨마져 땃땃한 겨울이라 별로 기대를 하지 않았었는데, 간만에 눈이 내리는가 했더니만.. 금요일 오전 일을 하던 남편이 한마디를 했습니다. “오후에 스키 타러 갈 꺼야” “어디로 갈 껀데?” “오버트라운” “할슈타트 호수 밑에 있는 동네.. 2021. 2. 15.
우리부부의 요즘 코로나 일상 전세계적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자의 수! 오스트리아는 24시간에 7천명이 넘는 감염자가 나오니 사람들은 긴장할 수밖에 없었고, 결국 11월 3일부터는 저녁 8시~아침 6시까지의 “통행 금지령”과 함께 다소 가벼운 듯한 락다운을 했었죠. 락다운을 했음에도 감소하지 않는 감염자의 수. 그래서 시작한 것이 “2차 락다운” 오스트리아는 지난 11월 17일부터 12월 6일까지 3주는 “특별한 이유가 아니면 가능한 집안에만 있으라”는 통행 제한도 있었습니다. 물론 이때는 지난 3월에 있었던 6주 정도의 첫 번째 락다운과 마찬가지로 생활에 필요한 가게들(슈퍼, 약국, 안경 가게, 잡화점 등등)를 제외한 가게들은 다 문을 닫았습니다. 식당을 포함한 일반 가게(옷, 신발, 그외 여러 종류들)들은 다.. 2020. 12. 28.
내가 남편을 속이는 이유, 사람은 살아가면서 그것이 악의이던 선의이던 끊임없이 거짓말을 합니다. 특히나 선의의 거짓말은 우리가 밥 먹듯이 하죠. “나 예뻐?” “이 옷 어울려?” “밥 먹었어?” 안 예쁘고, 어울리지 않고, 밥을 먹지 않았어도 우리는 다 “응”이라고 합니다. 상대방이 상처를 받을 까봐 예쁘지 않아도 예쁘다고 하고! 다리가 굵어서 짧은 치마는 전혀 안 어울리는데도 그냥 “어울려!” 밥 안 먹어서 배고픈데, 상대방에게 부담을 줄 까봐 “먹었어” 나는 선의로 하는 말들이지만 이것도 거짓말이죠. 나는 남편에게 시시때때로 거짓말을 합니다. 하지만 내가 하는 거짓말들이 다 선의를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가끔은 정말 선의로 할 때도 있지만, 나머지는 다 남편의 잔소리를 피하기 위해서 하는 말들이죠. 남편은 장남이고 모든 .. 2020. 12. 9.
요즘 나의 일상 요즘 나의 일상은 참 짧고 단순합니다. 하루가 짧은 겨울인 것도 있겠고, 어딘가에 정신을 팔고 있는 이유도 있는 거 같네요. 오늘의 예를 들어보자면.. 자고, 먹고, 산책 하고, 장 보고, 넷플릭스로 드라마 보고! 물론 “먹고”에는 요리를 하고, 설거지까지 해야 하는 일들이 따라오지만 이것이 모든 “먹고”에 해당하는 것이니 따로 “요리하고, 설거지하고”는 미포함. 슈퍼에서 고기류는 다 25% 할인하는 기간이라 아침에 자다가 벌떡 일어나 장 보러 가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죠. 코로나 락다운이 시행 중이지만 다행히 슈퍼에 장 보러 가는 건 가능! 이왕이면 사람들의 통행이 적은 시간에 가는 것이 중요! 토요일에는 따로 알람을 맞춰 놓지 않아 눈이 떠지면 일어나는데.. 오늘 내가 눈뜬 시간은 오전 8시 30분!.. 2020. 12. 1.
내가 당한 건 성희롱일까? 여자로 살면서 피해갈수 없는 것이 성희롱이고 성추행이죠. 대중교통을 이용하다 보면 알게 모르게 당하는 것이 성추행. 이건 예쁜 여자도, 안 예쁜 여자도 절대 피해갈 수 없습니다. 상대방이 의도적으로 나에게 그런다는 걸 알지만 당해도 대놓고 말하지 못하는 것. 괜히 말했다가는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될 테니 똥 밟은 심정으로 몸을 이리저리 비틀어서 그 손길을 피하려고 노력을 하죠. 소리를 지르거나, 바늘로 성추행하는 부분을 찔러서 혼내는 여성들도 드물게 있기는 하지만, 아직 어린 청소년/ 아가씨들은 말도 못하죠. 기분 좋게 집에서 나왔는데 “더러운 기분 + 수치스러움“ 까지 한 번에 맛보게 되는 것이 바로 성추행. 살면서 지금까지 다양한 곳, 다양한 인간들에게 알게 모르게 성추행을 당했습니다. 오스트리아에 살.. 2020. 9. 4.
나도 모르는 내 음식의 비밀 내가 하는 요리는 내 입맛에 맞을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고! 그 말인즉 맛이 있을 때도 있고, 없을 때도 많다는 이야기죠. 나도 장담 할 수 없는 것이 내가 한 음식의 특징이죠. 같은 음식인데 지난번에는 맛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아닐 수도 있고! 같은 요리를 해도 할 때마다 달라지는 내 요리의 특징이라고 한다면.. 눈에 보이는 건 다 때려 넣는다! 마눌의 워낙 눈에 보이는 건 다 넣고 요리를 만들어내니 남편은 마눌이 만들어낸 요리가 정통 한식인지 퓨전인지 헷갈려 하죠. 남편이 제일 싫어하는 건 무조건 다 섞는 요리. 우리나라 비빔밥을 먹는데 다 섞어서 비비지 않고, 위의 고명 한가지랑 밥이랑 따로 따고 먹는 외국인들이 있다죠? 남편도 그런 부류 중 1인입니다. 마눌이 모든 걸 다 섞어서 하는 요리만 .. 2020. 7. 24.
너무 다른 내 남편의 말과 행동 요즘 제가 자주 찾는 유튜버가 있습니다. 일상이야기를 하시는 유튜버 “줄리아”님. 말도 얼마나 조근 조근, 속삭이듯이 하시는지 여자인 내가 봐도 천상 여자. 얼마 전에 그녀가 올렸던 영상은 결혼 10주년 기념, 남편 자랑 10가지. 남편이 말도 예쁘게 하고, 육아도 잘하고, 퇴근해서 집에 오면 요리도 하고 설거지도 하고, 술 & 담배도 안 하고, 청소도 잘하고, 믿을 수 있는 사람이고, 아내를 위해서는 아까운 것이 없다는 그녀의 남편, 아내 생일이라고 명품 다이아몬드 목걸이도 왕따시 만한 크기로 선물하는 통 큰 남편. 그녀가 손꼽은 10가지 남편의 장점. 내 남편과 비교해봤습니다. 제 남편은 말을 하면 입을 꿰매 버리게 싶게 하고! 아이가 없으니 육아는 필요 없고! 요새는 재택근무로 삼식이가 되어서 당근.. 2020. 7. 7.
나의 반나절 가출기 “남편한테 맞고 집 나왔습니다.” 이건 아낙의 주장입니다. 사건 속으로 들어가 보면 사실 남편의 직접적인 폭력은 아니었습니다. 남편을 때리려고 팔을 들었다가 튕겨서 자기 얼굴을 때린 꼴이 된 거죠. 자기가 자기를 때려놓고는 아프다고 울어대던 아낙! 그 길로 벌떡 일어나서 옷 주어입고 집 나왔다고 합니다. 토요일 오전에 말이죠. 누구 이야기냐구요? 짐작하심시롱 모른 척 하시기는... 접니다! 결혼 13년차로 들어가고 있는 우리 부부. 소 닭 보듯이 서로 좀 멀뚱멀뚱 했으면 좋겠는데.. 우리 부부는 항상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습니다.^^; 아시는 분만 아시겠지만.. 월~금요일까지 우리 집 아침은 새벽5시 50분에 시작합니다. 라디오 알람이 울리면 벌떡 일어나 주방에 와서는 남편의 아침과 도시락을 준비하죠... 2020. 2. 4.
남편의 대박 출장지, 스페인 시체스 Sitges 남편은 지금 출장 중입니다. 마눌이 한국에 간다고 했을 때 따라나설 줄 알았었는데.. 출장이 잡힐 거 같다고 했던 남편! 지금은 러시아쪽 프로젝트를 진행중인인데 뜬금없는 스페인으로 간다던 남편! “왜? 러시아가 아니고? 스페인에는 섬머 테스트 가남?” 이때는 그냥 해본 말이었습니다. 자동차 윈터(겨울)테스트는 러시아로 갔었으니 이번에 가는 건 혹시 섬머(여름)테스트가 아닐까 대충 찍었습니다. 2월에 섬머테스트를 하는 것이 조금 웃기기는 했지만 말이죠. 나는 그냥 해본 말인데... 남편은 정말 2 월에 스페인으로 섬머 테스트를 갔습니다. 러시아의 윈터 테스트는 영하 20~30도 이하로 내려가는 환경에서 일을 하느라 고생스러웠을 텐데, 2월의 스페인에서 섬머 테스트를 한다니 날씨 때문에 고생하는 일은 없지 .. 2019. 2. 27.
똑똑한 내남편? 내 남편은 자신이 무지하게 잘난줄 아는 사람입니다. 이름 앞에 DI (디플롬 엔지니어)라는 타이틀이 붙어서 그럴까요? 전 Dr.(박사)만 이름 앞에 타이틀이 붙는줄 알았는데, 여기(유럽)에는 박사가 아닌 석사도 이름앞에 타이틀이 붙습니다. 처음에는 DI 를 보고, "아니 학위(디플롬-대학졸업자도 받으니까)없는 사람있나? 굳이 이름앞에 DI를 붙여야 하나?" 했는데.. 유럽(오스트리아)에서는 보통 대학을 들어가면 5~6년 공부해야 졸업하는데, 졸업을 하면 석사(대학원)라고 합니다. 그러니 학사 학위는 없는거구요. 졸업자는 무조건 석사가 되는거죠. (요즘은 학사만 하고 졸업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학기도 우리나라식으로 4년 공부하면 졸업하는것이 아니고, 본인이 이수하는 학점에 따라서 8~9년 정도 공부해야 .. 2012. 3. 2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