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한국인이면서도 항상 김치를 먹지는 않습니다.

물론 한국음식 또한 가끔씩 땡길 때 먹는 정도죠.

 

가끔씩 한국 음식을 먹을 때 김치도 함께 먹으면 좋겠지만, 항상 있는 김치가 아니여서 김치가 빠진 밥상이 차려지곤 합니다. 김치가 빠진 밥상이지만, 김치 대신에 밥상 위에 올라오는 것은 꼭 하나있죠! 바로 양배추 피클입니다.

 

아시는지 모르시겠지만, 양배추가 엄청시리 좋은 영양가를 가지고 있다고 합니다.

영양가로 따지면, 베타카로틴, 식이섬유, 칼륨 ,라이신 ,비타민K, 단백질, 칼슘, 비타민U 등등이 들어있고, 효능도 엄청나다고 합니다.

 

양배추는 위장장애 탈출 할 수 있는 지름길이며, 다이어트, 항암작용 그리고 피부미용에도 왔다~라고 합니다만, 제가 만드는 양배추 피클도 이 같은 작용을 하는지는 모르겠습니다.^^;

 

자! 이제부터 동서양인인의 입맛을 사로잡는 피클의 세계로 함께 하시죠~^^

 

 

 

사진이 흔들렸습니다. 죄송^^;

 

제 매운 피클의 포인트는 바로 이것입니다.

아무 아시안 식료품 가게에서 만나실수 있는 태국산 제품이죠!

 

작은놈이 엄청시리 매운 기능이 있어서 두어개만 넣어도 매콤함을 자랑합니다.

가격도 저렴해서 1.60유로에 저렴하게 한 봉지를 업어 오실 수 있습니다.^^

 

 

 

 

가끔씩 슈퍼에서 양배추가 저렴하게 나올 때가 있습니다.

반값이면 흥분해서 양팔 가득 양배추를 안아서 집으로 모셔오죠!^^

 

제철에 나온 양배추인지라 영양이 넘쳐나는 비쥬얼을 자랑합니다.^^

 

 

 

 

양배추를 잘라서 빈병에 꽉 채웠습니다.

 

네! 양배추를 씻어서, 썰어서, 그동안 모아두었던 빈병에 꾹꾹 눌러 담았습니다. 생 양배추여서 부피가 있는지라, 생각보다는 얼마 안 들어가는 단점이 있지만, 그래도 차곡차곡 담았습니다.

담는 중간에 매운 태국고추를 여기저기에 넣었습니다.

 

양배추와 매운 고추를 다 담은 다음에는 피클에 들어갈 물을 준비해야죠!

 

제가 담은 피클물의 비율은..

물3컵, 식초 1컵반, 설탕 1컵 그리고 소금 한 수저.

 

이걸 끓인 다음에 양배추가 들어있는 병에 부으면 끝입니다.

끓는 물이 들어가면 양배추가 줄어드니 중간에 야채를 더 넣을 수도 있죠!

 

전 남은 공간에는 썰어놓은 양파를 넣습니다.

매운 양파 피클도 입맛을 사로 잡는데는 왔다~입니다.

 

 

 

 

양배추와 함께 동거하던 양파는 건져서 이렇게 크림치즈를 바른 빵에 올려먹어도 맛있습니다.

치즈와 양파피클이 안 어울리것 같으면서도 묘하게 입맛을 사로잡는 장점이 있습니다.

 

굳이 양배추나 양파뿐 아니라, 구미에 맞는 야채를 넣으시면 내 입맛에 맞는 피클을 만드실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만든 매콤한 피클은 모든 이의 입맛을 사로잡는 마법이 숨어있으며, 넣는 태국고추의 수량에 따라서 매운 세기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특히 양배추 피클은 아삭거리는 맛이 일품이라, 제가 나눠주는 음식을 부담스럽게 느끼는 시누이조차도 “양배추 피클이 조금 맵기는 했지만 아삭거리는 것이 정말 맛있더라!”라는 칭찬을 들었죠!

 

마지막으로 한가지 알려드리자면..  설탕 1컵이 조금 달짝지근한 편이여서 단것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설탕을 조금 줄이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08.19 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