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제과,제빵

내가 만드는 빼빼로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 1. 22.
반응형

 

전 하지도 않으면서 요리나 제과제빵 재료를 자주 사들입니다. 주방 서랍마다 요리용 초코렛, 허브종류, 견과류가루, 밀가루외 여러 종류들이 저의 손길을 기다리면 숨죽이고 있죠^^;.

 

잔소리 대마왕인 남편은 평소에는 퇴근해서 취침 할 때까지 방에만 있어서 주방에 뭔일이 일어나는지 관심이 전혀없지만, 주말에 시간이 조금 남으면 갑자기 주방순시를 들어갑니다.

 

냉장고를 다 열어서 어떤 야채들이 시들어 가는지 확인하고, 혹시나 약간 상한 과일이나 야채가 발견되면 마눌한테 벌금형이 떨어집니다.(정말로^^;)

 

엊그제는 토마토 한쪽이 쪼매 상한 걸 발견하고는 제가 토마토를 산 가격(1kg에 1.50유로)의 벌금형을 내리겠다고 하는 걸 안 내겠다고 반발한 덕에 1유로에 벌금을 낙찰 봤습니다.^^;

 

(어째 군소리 안하고 벌금을 내누? 생각하시는 분들께 그 이유를 알려드리자면..

마눌은 평소에서 야채, 과일을 과하게 삽니다. 살 때마다 남편이 하는 한마디!

 

“나중에 상한거 확인되면 벌금내야한다!”

 

다 먹을거라도 장담하는 마눌의 대답은 한결같이 “그래!”

벌금을 내겠다고 내입으로 했으니 내야 하는거죠.^^)

 

시시때때로 남편의 불신검문에 걸리지 않으려면 부지런히 주방서랍도 확인하고 냉장고도 확인하고 해야하지만, 어쩌다보면 며칠씩 확인을 못할 때도 있답니다.^^;

 

사놓고 오래 동안 두었던 것들을 남편이 주방 서랍에서 찾았습니다.

 

 

 

길쭉이 프레쩰과 요리용 초코렛을 들고와서 남편이 하는 한마디!

 

“이건 내가 저번 달에도 본거 같은데.. 사놓고 안 쓰다 유효기간 지나면 벌금형 내린다.”

 

마눌에게 벌금형보다 더 무거운 벌은 없는 거죠!^^;

 

보통 벌금은 5유로입니다.

남편이 기분좋을때 깎아줄수도 있기는 하지만, 정해진 금액은 5유로입니다.^^;

 

남편이 들고온 두 가지를 얼른 뺏으면서 한마디 했습니다.

 

“무슨 소리! 이건 내가 빼빼로 해 먹으려고 아껴뒀던 거야!” (뻥이죠!)

 

일단 남편에게 걸린거니 일단 처리가 불가피 합니다.

그래서 생각한 방법하나! 바로 빼빼로입니다.^^

 

 

 

 

만드는 방법은 참 쉽죠!

공기에 조리용 초코렛을 넣은 후에 전자렌지에 녹입니다.

 

전자렌지도 너무 높은 열에 단시간 녹이면 초코렛이 탄답니다.

저열에 5분정도 놓으면 초코렛이 말끔하게 녹아있죠.

 

컵에는 길쭉이 프레쩰을 담고, 공기에 녹인 초코렛!

두가지로 즉석에서 만들어 먹은 빼빼로는 훌륭했습니다.

(사실을 말씀드리면 먹으면서 공포에 떨었습니다. 초코렛의 칼로리가 무서워서요^^;)

 

한국은 11월 11일의 “빼빼로 데이” 에 빼빼로가 불티나게 팔리겠고, 빼빼로에 관한 글같은 경우도 지금은 인기가 없겠지만, 지금 올린 글이 11월쯤에는 불티나게 읽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올리고 있습니다.^^

 

과자에 녹인 초코렛을 입힌 후에 위에 아몬드나 땅콩을 잘게 썰어서 뿌리면 조금 더 고급스러운 빼빼로의 변신이 가능합니다. 굳이 빼빼로데이가 아니라고 해도 (아이들이 있는 집에서는) 아이들 간식으로 준비해서 아이들이 직접 찍어먹는 재미가 있는 빼빼로도 좋을거 같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8

  • BlogIcon 김정연 2015.01.22 00:41

    ㅋㅋㅋ 정말 알콩달콩 재미나게 사시네요. 울신랑은 주말에 제가 늦잠 자면 이름을 지을 수 없는 냉장고처리 음식을 만들면서 엄청난 잔소리를 해요. 썩은거 하나라도 발견되면 ㅠㅠ. "니가 전기세 아낀다고 불 끄고 코드 뽑고 한것 다~~소용없다"고
    엄청 빈정 상합니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음식은 비위도 상하죠.. 지니님 남편님은 기분 상하지 않게 잘~~ 말씀하시네요~
    답글

    • 정연님, 남자들은 다 같습니다. 제 남편도 단 한마디에 마눌을 훅~가게 만드는 재주가 뛰어난 인간형입니다.
      벌금 받으면서 잔소리는 늘어지게 하는 타입이라 가끔씩 남편의 입을 막아버린답니다.^^

    • BlogIcon 김정연 2015.01.23 01:17

      ㅋㅋ 그말이.정답인것 같아요.남자들.다.똑같다~~ 알고 있으면서도 깜빡하고 또 우리남편보다 훨~ 낫다는 생각을 ㅋㅋㅋ 사는 모습은 다 비슷하겠죠~~

    • 왜그런지 모르겠지만, 항상 남의 집이 우리집보다 더 나은 환경처럼 보이고, 남의 남편이 내 남편보다 훨씬 더 친절하게 느껴지더라구요.^^;

  • BlogIcon 김은미 2015.01.22 00:46

    ㅎ 빼빼로 맛있겠어요
    달콤한초코와 짭짤한과자
    생각만해도 군침도네요
    답글

  • BlogIcon Erik 2015.01.22 09:44

    지니님.저 지금 카레 해먹었어요.칼로리 무섭지만 넘 맛있어서 두그릇 먹었어요...ㅠ
    미국사람들도 저 프레첼 과자 되게 좋아해요.비행기 타도 나오고..근데 전 너무 짜서...거기다 초컬릿 찍어먹으면 맛은 있겠네요.하지만 역시 칼로리가...저도 중년이 되다보니 전에는 뭘해도 살이 언쪘는데 지금은 숨만 쉬어도 살이 찌네요...ㅠ
    답글

    • 에릭님, 카레의 강황이 살을 빼는 작용을 한다고 하던걸요. 그러니 야채 많이 넣어서(고기는 쪼매만^^;) 많이 해 드세요^^

      전 프레첼과자에 붙은 소금은 다 떼어내고 먹는답니다. 그러니 원래 프레첼을 먹는 맛은 잘 못느끼겠고, 그래서 그런지 가끔씩 목이 막히더라구요. 과자가 너무 말라서 그런가봐요.ㅋㅋㅋ

      에릭님, 우리나이는 조금만 먹고 많이 움직이는것이 답인디..
      어째 나이를 먹을수록 먹고싶은것은 늘어나고, 덜 움직이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니 옆구리로 배둘레햄이 줄루루~~^^; 그래도 저는 우기고 삽니다. "옆구리에 있는 튜브는 여름용으로 저장해두는 거라고 말이죠.ㅋㅋㅋㅋㅋ

  • 2015.01.22 10:0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헉^^; 혹시 스팸인줄 알고 제가 지운 메일이 아닌가 싶습니다.^^; 못보던 주소면 열어보기 무서워서 그냥 지워버리거든요.^^; 다시 한번 부탁드려도 될까요?(간절한 부탁입니다.^^)

      네,사놓고 안 쓰다가 버리는것이 있을까봐 눈에 불을 켜고 다니는 남편덕에 제가 더 살이 찌고 있습니다.^^;
      남편이 보는 앞에서 다 먹어야 하거든요.^^;

  • 전 그러지 말아야겠네요 ㅎㅎㅎ 빼빼로데이때도 안먹어봤는데 저런식으로해서 먹으면 더 맛있을거같습니다^^
    잘봤어요!!
    답글

  •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1.22 12:28 신고

    와아~ 지니님 포스팅 보니까 빼빼로가 또 먹고 싶어졌어요.
    왜 자꾸 먹고 싶은 건 많은 건지... ㅠㅠ
    저희도 스틱 프레첼 사다가 초콜릿 녹여서 해 먹을께요. 아이들이 좋아서 난리 나겠어요. ^^*
    답글

    • 노라님, 아마도 나이가 먹어가면서 아는것이 많아지니, 먹고싶은것도 많아지는거 같습니다.^^ (우리 어릴때 잘난척 하는 친구에세 농담처럼 하던말"넌 아는거 많아서 먹고싶은것도 많겠다!"고 했었거든요. 노라님도 아시는 농담인가요?)

      노라님댁에는 아이들이 직접해먹는 간식으로 좋을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taejusoul.tistory.com BlogIcon SoulSky 2015.01.22 15:55 신고

    빼빼로~ 맛나보여요~ 직접만들어 먹으면 정말로 맛나더군요 ㅎ
    답글

    • 저는 왜 그 맛난 맛을 못 느끼고, 칼로리만 생각했을까요? 먹을때는 맛보다 내 몸에 붙게될 칼로리만 생각했습니다.^^; 이왕에 먹는거 맛도 느긋하게 즐거볼것을...^^;

  • 2015.01.23 05:2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쭈니님이 열심히 단속을 하셔야겠네요. 우리집은 제가 남편한테 단속을 당하는디..

      저도 아침에 청혈쥬스(당근,사과,생강,양파)를 만드는데, 당근은 도깨비 방망이로는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슈파에서 젤 저렴한 19유로짜리 싸구려 믹서사서 사용하는데, 나름 만족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