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요함은 언제나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내는 거 같습니다.

 

음식도 예외 없이 내가 가진 재료들은 항상 새로운 조합을 만들어냅니다.^^

 

시금치를 산 김에 김밥재료를 냉장고에 넣어놓고 3박 4일 매일 김밥을 만들어 먹었드랬습니다.

맛있는 김밥도 이렇게 매일 먹으면 질리는 단점이 있기는 합니다.^^;

 

재료를 더 이상 냉장고에 방치 할 수가 없어서 나머지 재료들로 김밥을 다 말아서, 썰어 냉동실에 넣었습니다.

 

제가 항상 해 먹었던 냉동 김밥요리는..

달걀을 입힌 후에 프라이팬에 지져서 케첩을 발라 먹는 거였는데.

 

이것도 매번 반복되니 새로운 맛을 추구하게 됩니다.^^

 

그래서 새로운 것을 생각해냈습니다.

 

“냉동 김밥 위에 치즈를 뿌려서 한번 구워보자!”

 

생각하면 바로 실행에 옮기는 아낙인지라 바로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냉동 김밥을 나란히 널어주시고, 피자용 모짜렐라 치즈를 뿌렸습니다.

그리고는 구우면 요리 끝이죠!^^

 

 

 

피자를 생각하고 만들었는데..

피자 맛은 전혀 안 납니다. 그렇다고 김밥 맛이 나는 것도 아니고..(뭐래?)

 

피자처럼 구운지라 피자먹듯이 잘라먹으니 김밥의 모든 재료를 한 번에 먹을 수가 없어서 김밥 맛이 안나나? 하는 마음에 김밥을 한 개 통째로 다 넣어봤습니다만,

 

역시나 김밥 맛이라고는 느낄 수가 없습니다.^^;

그저 치즈하나 얹어서 구운 것뿐인데, 치즈가 김밥의 내용물을 다 잡아먹은 것인지..^^;

 




생치즈로 하면 다를까 싶어서 생 모짜렐라로 다시 시도를 했습니다.

썰어서 올리고, 잘 구워서 나왔는디..

 

 

 

역시나  김밥은 김밥도 아니고 피자도 아닌 어정쩡한 맛입니다.^^;

 

웬만한 맛이면 다음번에도 해 먹어 보겠는데..

 

다음번에는 그냥 제가 아는 고전적이 방법을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1. 냉동 김밥을 냉장실에서 녹인다.

2. 녹인 김밥에 달걀을 씌워서 프라이팬에 굽는다.

 

퓨전이 항상 음식 맛을 향상 시키는 건 아닌 거 같습니다.

가끔은 시도하지 않아도 되는 것도 생긴답니다.

 

치즈 올려서 구운 치즈김밥은 치즈가 안에 들어있는 것과는 전혀 다른 맛으로,

치즈를 사랑하시는 분들은 한번 시도 해 볼 수도 있는 맛이지만,

 

저는 그냥 두 번 시도해본 것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3박 4일 김밥 먹고, 또 김밥을 구워서 두 번이나 먹고 나니,

지금은 김밥생각이 전혀 안 나고 있습니다. ^^;

 

모르죠. 또 몇 달 지나고 김밥이 먹고 싶어지면,

그때는 특징이 안 잡히던 치즈올려 구운 김밥을 또 해 먹게 되려는지도..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06.07 0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