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이야기

가라,가라! 아주 가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1. 2. 4.
반응형

 

 

내 동료 직원중에 남편의 친적이 한 명 있었습니다.

 

촌수로 따져보자면 남편의 이모의 아들,

그의 아내 한국 촌수로 따져보면 외사촌 형수죠.

 

전 직원들이 진상 직원이라고

손 꼽는 직원 중의 으뜸이었죠.

"한마디로 진상중의 상 진상!"

 

그 진상인 도우미,R의 뒷담화를 내 앞에서 하던 직원들이

대화 중에 내가 R의 친척이라는 걸 알고는

 

이내 나 말실수 한겨?”하는 표정을 지어 대면

내가 했던 말.

 

걱정하지마, 나도 네 생각이랑 같으니…”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하신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2018/06/22 - [내생각들] - 친척이 된 동료

 

친척이 된 동료

우리 요양원에는 참 다양한 종류의 인간들이 근무를 합니다. 각자가 가지고 있는 직업군에 상관없이 말이죠. 그들이 맡고 있는 일에 상관없이 .. 어떤 직원은 내가 존경해 마땅한 선생님 같은 존

jinny1970.tistory.com

 

 

어디 가서 친척이라고 하기에도

창피한 그런 직원이었죠.

 

그 진상이 남편의 친척인 걸 알게 된 날

난 남편에게 타박을 했었습니다.

 

“하필이면 근무시간에 일보다

말을 더 많이 하는 진상이 왜 친척이냐고?

 

어디 가서 친척이라고 말하기도 부끄럽다.”

 

그렇게 전 직원이 말하는 진상이고,

일을 하러 온 것인지 놀러 온 것인지

헷갈리는 주 24시간 근무하던 도우미,

 

아침, 점심, 저녁식사는 도우미들이 주방에 가서

음식이 담겨진 커다란 카트를 끌고 와야 하는데,

 

자기는 허리가 아프다고

젊은 요양보호사 보고 가라고 밀어놓고,

 

음식을 담고, 나르고, 먹여 드리며

요양보호사들이 일하는 동안

 

자기는 어르신들 옆에 나란히 앉아서

그걸 구경하곤 했죠.

도대체 일을 하러 온 것인지, 놀러 온 것인지..

일하러 올 때마다 매번 같은 행동을 하는 그녀에게

가시 돋친 농담도 했었습니다.

 

“R, 너도 이제 우리 요양원에 거주민인거지?”

손 하나 까닭 안하고 직원들이 서비스를 받는 사람은

요양원에 사시는 어르신인데,

 

직원이면서도 요양원에 와서 일을 안 하려고 하니

어르신들과 다를 바가 없었죠.

 

그렇게 일하러 와서 일도 안하고

놀기만 하던 진상이자 꼴통 동료직원.

 

그 모든 동료의 눈총을 받던 R이 퇴직하는 날.

 

 

 

모든 직원의 오랫동안 기다렸던 그 순간!

경축! R 퇴직 하는 날~!!”

퇴직하는 R에게 선물을 한다고

돈을 모은다고 해서

기분 좋게 10유로도 냈습니다.

 

이제는 근무시간에 더 이상 R을 안 볼 수 있다니

그보다 더 좋은 소식은 없었죠.

도우미, R은 있으나마나 한 직원이었습니다.

근무에 들어가면 직원 3~4명이 한 팀으로 일을 하는데,

 

도우미가 있는 날은 음식을 나르는 일이나,

이용한 수건이나 쓰레기들을 처리하는 일들을 하고,

 

요양보호사들은 어르신과 신체적 접촉을 하는

간병 일들을 주로 하죠.

 

도우미가 없는 날은 요양보호사들이

도우미의 일까지 합니다.

 

요양보호사가 아침, 점심, 저녁을 식당에서 가지고 오고,

어르신께 나눠드리고, 식기들을 거둬들이고,

 

조금 일이 많아 지기는 하지만, 한 팀으로 일을 하니

서로 네 일, 내 일 구분없이 일을 하는데..

 

우리 팀에 도우미가 있는 날인데,

도우미가 출근은 했는데, 일은 안하고 돌아다니고

수다만 떨어 대면

 

나머지 직원들이 도우미의 일까지 해야 하죠.

 

실습생 때는 R이 자기가 해야하는

도우미 일을 나에게 하라고도 했었지만,

 

대놓고 말할 형편이 아니어서

그냥 입을 다물었었고!

 

정식 직원이 된 다음에도 땡땡이 치는

R에게 말을 해본 적은 없습니다.

 

나보다 경력도 되고, 말빨도 되는

선배 직원들도 가만히 있는데,

 

새내기 직원이 뭐라고 말할 처지도 아니었죠.

 

 

 

그렇게 모든 직원의

무서워서 피하는 것이 아닌 냄새 나서 피하는 똥

같은 존재였던 R

 

그 R이 요양원에서 사라지는 날 

= 퇴직 하는 날.

 

떠나는 그녀는 섭섭했는지 모르겠지만,

남아있는 직원들은 완전 축제 분위기였습니다.

가라~ 가라~ 아주 가~”

직장에서는 모든 직원에게 진상인 그녀가

사생활에서는 다를 줄 알았었는데..

 

그녀에 대한 이야기는 시어머니가 아닌

시아버지께 들었었죠.

 

시어머니는 아무래도 (당신) 언니의 며느리 이야기이니

말을 아끼시는 거 같으셨고,

 

직진 성격인 시아버지가

그녀에 대해서 딱 한마디를 했었죠.

“R은 지 시에미한테도 그렇게 못 됐게 한단다. 이건 비밀이다.”

집에서 새는 바가지는 들에 가도 샌다고 하더니만!

그녀는 집에서도 새는 바가지였나 봅니다.

 

 

 

 

퇴직 기념으로 집의 주방 시설 전체를 들어내고, 

새로 인테리어를 한다던 R

 

자신의 30년된 주방에서 나온

전기렌지며 식기세척기를 저렴하게 판다고

자기가 근무하는 날 동료들을 모아놓고 이야기 하던데..

 

그녀가 팔겠다는 물건에

대해서는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았죠.

 

누가 30년된 고물을 사냐?”

이건 나만 한 생각만은 아니었나 봅니다.

 

퇴직하는 R을 어느 누구도 섭섭해 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속 시원하게 그녀를 보냈죠.

 

R이 떠난 것이 통쾌하다는 동료 직원들!

떠나는 R의 인생이 나는 내내 불쌍하게 느껴졌습니다. 

 

너와 함께 근무하는 시간이 즐거웠다.”

너같이 부지런한 동료와 근무할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 못 본 다니 섭섭하다.”

 

 

 

최소한 이런 소리는 들으면서 떠나야

잘한 직장 생활이었을텐데..

 

남의 일이고, 남의 인생인데

왜 내 마음이 짠 한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래도 가라~ 가라~ 아주 가~”하면서

속 시원해 하는 동료 직원과 같은 마음이니

 

그녀는 역시 동료 직원으로서는,

팀으로 함께 일하는 직원으로서는

자격미달이었나 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잘츠캄머굿 지역에 있는 트라운 호수 풍경입니다.

 

 

반응형

댓글6

  • Favicon of https://bklife0.tistory.com BlogIcon 블랙 라이프 2021.02.04 00:23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danchoi.tistory.com BlogIcon 댄초이 2021.02.04 07:42 신고

    오스트리아에 사시네요.
    저는 독일에 사는 교민이에요. 짤즈부르크에 휴가차 가 봤는데, 정말 좋았죠.

    거기나 독일이나 직원 짜르기 불가능한거는 매 한가지인가 보네요 ㅎㅎ
    앞으로 자주 소식 듣고 싶어요. 제 블로그도 놀러 오세요. 구독하고 가요
    답글

    • 법적으로 회사에서 안 짤릴수도 있지만, 법적으로 회사에서 잘라 낼수도 있는 아주 오묘한 법인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danchoi.tistory.com BlogIcon 댄초이 2021.02.04 23:06 신고

      독일은 10인 이상 기업은 법적으로 직원을 강제로 퇴사시키는 것이 거의 불가능합니다. 회사가 문을 닫거나 다른 나라로 옮기거나 혹은 해당 직원이 정말로 회사에 큰 손해를 입혔다는 것을 회사가 증명해야됩니다. 오스트리아는 독알과 좀 다른가보네요

  • Favicon of https://michan1027.tistory.com BlogIcon 동경 미짱 2021.02.08 00:08 신고

    그 기분 너무나 알것 같아 글을 읽는 내내 웃음이 나네요
    저 주변에 친척분 같은 그런 직원이 있지요
    근데 아직 아직 퇴직할 나이도 아니고 퇴직할 생각도 않는다죠
    왜냐하면 땡땡이 치고 월듭 받으니 그런 꿀 직장이 어디 있겠어요
    당연 퇴직을 안 하죠
    사실 그가 일을 하던 떙떙이를 치던 나에게 피해가 없다면 상관할 바가 아니지만
    그가 땡땡이 치는 만큼 내가 더 많이 해야 하니 짜증이 난다는 ...
    나도 지니님 처럼 그런 기분 맛 보고 싶네요

    답글

    • 그저 참고 기다리셔야 그 시간이 오지 싶습니다. 저는 같이 일하는 진상직원에게 항상 묻습니다. "넌 언제 은퇴해?"ㅋㅋㅋㅋ 일 대충하는 또 다른 진상 직원은 앞으로 4년 6개월남았다네요. 그때까지 또 손꼽아 기다리고 있습니다. 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