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이야기

우리 요양원 흑인직원 인종차별 이야기

by 프라우지니 2020. 12. 22.
반응형



우리 요양원에는 다양한 외국인 직원들이 근무를 합니다.


피부색으로 따져보자면..


황인종인 한국인과 라오스 출신의 직원이 있고!

같은 백인이지만 동유럽과 러시아에서 온 직원도 있고!

남미 출신에 아프리카 출신까지 아주 다양합니다.


아프리카에서 온 20대 후반의 Heimhilfe하임힐페(도우미),M.


도우미는 요양원 어르신들에게 하루 세 끼를 배달하고

세탁 되어 온 옷들을 어르신들 방으로 배달하고


그외 식사후 식기류 수거나 쓰레기나 

사용한 수건을 세탁실로 배달하는 일등을 합니다.



제가 조금 까다로운지 모르겠지만..


M은 내가 좋아하는 직원은 아닙니다

(그래서 내가 친구가 없나?)


가뜩이나 치매여서 오늘이 어제 같고

그제 같은 어르신들께 M은 자꾸 뻥을 칩니다.



초기 치매여서 거의 정상에 가까운 

어르신이 도우미에 M에게 물었습니다.


오늘 목요일이지? 세탁물 오는 날?”

오늘 수요일이어서 세탁물 안 와요.”


오늘 분명히 목요일이고 세탁물이 오는데도 

M은 어르신께 수요일이라고 


말도 안되고 이해도 안되는 뻥을 칩니다


그랬다가는 나중에 진실을 말하죠.


별로 재미도 없고, 듣는 사람에 따라서는

저것이 날 등신으로 아나?”싶기도 한 

대화를 몇 번 들었었습니다.


일하러 왔으면 열심히 일만 하다 가면 되지 

왜 쓸데없는 농담을 하는 걸까?” 했었는데..


평소에 이런 대화로 M에게 

몇 번 당했던 할배에게 M이 당했습니다.


할배가 M에게 요새는 인종 차별적인 단어라는 

“Negro 니그로” 라고 했다고


요새는 니그로라고 하면 

깜둥이” 라고 알아듣는다고 하던데..

 



사건의 요지는 N할배 방에서 담배가 없어졌는데 


할배는 그 담배를 깜둥이 M이 훔쳐갔다고 

믿으면서 M을 잡았다는 이야기죠.


내가 그동안 봐온 N할배는 

직원과의 정해진 거리를 유지하고


매너가 그렇게 있다고는 볼 수 없지만

그래도 대놓고 사람을 잡는 스타일은 아니신디..


N할배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jinny1970.tistory.com/3110

엉뚱한 곳에서 내가 말하게 된 한국 현대사


어떻게 그런 일은 생긴 것인지.. 

그 일이 있고 난 후 둘 사이는 어떤 것인지..



할배가 사용하신 단어니그로에 대해서 

꽤 오래전에 흑인인 M과 이야기를 한 적이 있었습니다.


흑인들은 사람들이 “Negro 니그로라는 

단어를 사용하면 모욕감을 느껴


내가 학교 다닐 때만 해도 

니그로는 흑인이라는 뜻이었고


어르신들이 공부할 때도 마찬가지로

 니그로는 흑인이라는 뜻으로 배웠다면


요새 사람들이 생각하는 그런 

인종차별 적인 뜻은 아니지 않을까


너는 그 단어를 들으면 기분 나빠?”

아니, 그렇지는 않아.”


같은 단어라고 해도 사람마다 받아들이는 

방법은 다른 것이니 그런가 부다 했었죠.


N할배가 니그로라고 했다고 해도 

받아들이는 M이 기분 나쁘지 않았다면 


그냥 사소한 일인 거 같은데 직원들이 

수군대는 것을 봐서는 꽤 큰 문제였던 것도 같고!




얼마의 시간이 지난 후에 

사건의 당사자인 직원 M에게 물었습니다.


어쩌다가 N할배랑 그런 일이 일어 났던거야?”

할배 방의 냉장고 안에 

상한 과일들이 있어서 그걸 정리했는데


당신 방에 허락도 없이 들어갔다고 

트집을 잡으면서 담배가 없어졌다고 하시더라


그래서 나는 담배를 안 피우는데요?” 했더니만

담배 피는 네 남편 갖다 줬잖아.”하시더라.”

 그래서 그 일이 있고 난 후에 N할배랑은 어때?”

봐도 서로 이야기도 안 하고, 그 방에는 들어가지도 않아.”


냉장고에 과일이 썩어가고 있어도 

자신의 방이니 그냥 두기를 바랬던 할배와 


썩은 과일은 정리를 해야 하는 

직원 사이에 있었던 작은 소란.


직원이 현지인이었더라면 

조용히 지나갈 수도 있었던 문제인데



직원이 흑인이라 인종 차별적인 단어까지 

나왔던 것이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 일이 있고 나서 나 또한 N할배를 조심합니다


일부러 친한 척도 하지 않고

도움을 요청할 때나 가까이 가는 정도죠.


다른 직원과 문제가 있었던 어르신은 

나하고도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근무를 하는 것이 

내 나름의 인종차별 예방 근무 요령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 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오스트리아의 겨울 도로 풍경입니다.


코로나로 올해는 가지 못한 12월의 여행이고, 

이 영상은 2019년 겨울 풍경입니다.



반응형

댓글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