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요즘 내가 자주 하는 것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12. 14.
반응형




집에서 3끼를 다 챙겨 먹는 남편을 둔 

아낙의 하루는 참 바쁘죠.


제 남편은 하루 세끼뿐 아니라 간식도 챙겨야 하고


식사 후에는 꼭 디저트를 챙겨 먹는 오스트리아 사람.

하루 세끼 챙기는 걸로는 2%가 부족하다는 말이죠.


내가 만든 그 무언가가 맛있으면 남편이 먹겠지만 

혹시 실수를 해서 맛이 없다


이렇게 되면 내가 다 해치워야 하는 

위험 부담이 있기 때문에 애초에 시도를 하지 않죠.


그래서 가능한 케이크 같은 걸 구울 생각은 

절대 안 하던 아낙!


하지만 시시때때로 해 치워야 할 재료로 

무언가를 만드는 실력이 뛰어난 아낙이니 


가끔은 생각지도 못한 것들을 만들 때도 있습니다.



아시죠?

저는 일단 세일만 만나면 이성을 잃어버립니다.


특히 "1+1상품"은 절대 그냥 지나치지 못하죠

한 개 가격에 2개를 준다니 돈 버는 기회를 절대 놓치지 않죠.^^;


그렇게 사 가지고 온 제품들은 

평소에는 잘 안 사는 제품들이 대부분이죠.


한국에도 알려진 필라델피아 크림치즈”.


평소에 빵을 잘 안 먹는 나도

치즈를 잘 먹는 남편도 잘 안 먹는 종류입니다.


하지만 1개 가격에 2개를 주고

이것이 개당 70센트면 절대 지나치 질 못하고 사 들고 오죠.


2개 사와서는 1개는 빵에 처발해서는 한 끼에 해치우고

나머지 한 개는 꽤 오랜 시간 냉장고에 잘 모셔 두죠.


그렇게 사온 식품들이 

냉장고에서 유효기간 만기일을 기다리고 있는 상태가 되면..

 

이걸 해 치워야 한다는 생각에 약간의 스트레스를 받게 되죠.


왜 그러고 사니?”하실 수도 있지만

\이것도 성격이니 고치라고 해서 고쳐질 거 같지는 않습니다.^^;





냉장고에서 자고 있는 필라델피아 치즈를 없앨 목적으로 

내가 생각해낸 것은 티라미수 케이크


내가 이런 종류를 만들게 될 줄은 몰랐었는데..


살다 보니

냉장고에 잠자고 있는 크림치즈가 있다 보니, 

하게 되네요.


티라미수는 남편이 가끔 슈퍼에서 사오는 냉장케이크입니다.


한 통을 사 가지고 와서는 한번에 홀라당 다 먹어버릴 때도 있고

아껴서 며칠 동안 두고 먹을 때도 있지만

나는 안 먹는 종류의 케이크였죠.


필라델피아 크림 치즈로 만들 무언가를 찾다가 발견한 건..

필라델피아 크림치즈가 들어간 티라미수.


그렇게 생전 처음 티라미수를 만들었었죠.


처음에는 티라미수에 들어가야 한다는 

커피 리큐어 깔루아도 없었고,

마스카포네 치즈도 없었습니다.


그저 크림 치즈 반에 생크림 반을 넣고는 휘핑을 하고,

핑거레이디라는 손가락 굵기의 과자를 에스프레소에 담가서 

차례로 쌓고는 티라미수를 만들었었죠.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진한 치즈 맛이 나는 건 뭐든지 맛있죠


평소에 티라미수를 사서 먹던 남편 입맛에도 

집에서 만든 푸짐한 티라미수는 좋았나 봅니다.


어쨌거나 남편의 입맛에 

진한 치즈 맛이 나의 첫 티라미수는 합격.


물론 평소 투덜거리는 성격답게 

궁시렁 거리기는 했었습니다.


이건 깔루아가 안 들어 갔어,”

왜 마스카포네 치즈가 아니야?”


내가 필라델피아 크림 치즈를 없앨 목적으로 만들었다고 

누누이 설명을 해도 자꾸 딴소리를 하던 남편.


그렇게 저는 티라미수에 입문 했습니다.

모든 것이 다 그렇듯이 첫 번이 어렵지 그 다음은 쉽죠.




티라미수를 만드는 횟수가 늘어갈수록 

사용하는 재료도 다양해집니다.


남편을 위해서는 마스카포네 치즈를 사용하지만

배둘레햄인 중년 아낙이 남편과 똑같이 먹으면 안 되는 거죠.


그래서 생각해낸 것이 나를 위한 요거트 휘핑.


남편의 마스카포네 티라미수를 만들 때

같이 만드는 요거트 티라미수.


생크림을 섞는 휘핑 과정은 동일하지만

생크림도 가능한 저칼로리 제품을 선택하고

무지방 그릭요거트를 사용하니 칼로리 걱정은 조금 밀어놓기.


남편은 마눌이 만드는 티라미수에 꼭 넣으라고 

커피 리큐어인 깔루아까지 구매를 했죠


그래서 남편이 원하는 대로 깔루아가 듬뿍 들어간 

마스카포네 티라미수 완성.


그렇게 한 달이 넘게 저는 꽤, 자주 티라미수를 만들었습니다.


사 먹던 티라미수를 마눌이 만들어 대니

남편은 자신이 원할 때는 만큼 언제나 먹을 수 있었죠


냉장고에는 항상 티라미수가 있었거든요.




한동안 매일 먹어 대더니 티라미수에 질렸나 봅니다.

 

냉장고에 있던 티라미수는 다 냉동고로 쫓겨났습니다.


아무리 맛있어도 2번 이상은 안 먹는 입 짧은 남편인데.. 

사실 한 달 이상을 거의 매일 먹은 건 기적에 가까운 일이었죠.


티라미수가 냉동고로 쫓겨나고 나니 

또 다른 디저트를 생각 해 내야 하는 상황.


이번에 생각한 것은 견과류 강정.


우리나라에서는 명절에나 볼 수 있는 것이 

깨 강정, 땅콩 강정이죠


유럽에도 우리나라 강정과 비슷한 것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뮤슬리바


뮤슬리는 눌린 귀리에 여러가지 곡물/견과류를 넣은 것이고

이걸 눌러 놓은 것이 뮤슬리바.


눌린 귀리 대신에 견과류로만 나오는 것이 있는데

그걸 만들어보기로 했습니다.




견과류 뮤슬리의 주요 재료가 되는 해바라기 씨.

이것도 싼 맛에 꽤 많이 사뒀었죠.^^


400g1유로 남짓인데, 시시때때로 있는 25% 세일가로 사면 

한 봉지에 75센트정도.


가격도 저렴하니 이걸 기본으로 일단 만들어 봐야죠


마침 우리나라 조리퐁같이 밀을 튀겨 놓는 아침 식사용 

대용량 조리퐁도 있기에 같이 넣고 만들어 보기.


인터넷에 보니 조청이나 시럽을 사용하던데 

우리 집은 그런 것은 없고, 꿀만 있는디..


그러다가 꿀로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찾았죠.


설탕2큰술, 1큰술, 3큰술을 넣고 끓이다가 

끈적해지면 오일 약간 추가.


여기에 섞고 싶은 걸 몽땅 넣고 뒤적여서 굳히면 되는 거죠.


그렇게 만든 첫 번째 견과류 강정은 성공적이었습니다.

조리퐁이 들어가서 딱딱하지도 않고 바삭하니 군것질 거리로 딱!


티라미수가 냉동고로 사라진 후 

디저트 때문에 약간의 고민을 해야 했었는데.. 


왕창 사 놓은 해바라기씨 덕분에 해결됐습니다.




어제는 그냥 먹기에는 쪼매 거시기한 석류를 

설탕에 졸여서 강정을 만들었습니다.


해바라기씨에 볶은 아마씨를 넣어서 건강에도 좋고

달달이를 좋아하는 남편의 입맛을 겨냥해서 


조금은 달달하게 만들었는데..

웬일로 군소리 없이 접시에 담아준 걸 다 먹었네요.


남편의 입 짧은 입맛에 맞춰서 

제가 만들어 내는 디저트도 진화하고 있습니다.


견과류는 몸에도 좋으니 

앞으로 계속 만들어야 하겠고


견과류는 다양한 편이니 내가 만들어 내는 

강정의 종류도 매번 달라지지 싶습니다.


! 어제 만든 강정에는 기름 대신에 

버터를 조금 넣어봤는데


완성된 강정에서 버터 냄새는 하나도 나지 않고

기름을 넣었을 때보다는 손에 묻어 나는 것이 없어서 


앞으로도 기름 대신에 버터를 사용하지 싶습니다.^^


한두 달 주기로 변하는 내가 자주 만드는 것들” 


앞으로는 또 어떤 것들을 자주 만들게 될까요

나도 예상이 불가능한 것이 나의 내일이지 싶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 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잡초로 불리는 것으로 만든 김치 3종세트.^^





반응형

댓글9

  • Favicon of https://azumma4050.tistory.com BlogIcon 코스새댁 2020.12.14 06:44 신고

    티라미수 정말 좋아하는데 저도 한번 도전해 봐야 겠네요. 전 중남미 음식 가끔 올리고 있는데, 매일 소통하는 이웃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구독 공감 꾹 누르고 갈께요
    답글

  • claudia 2020.12.14 08:10

    악 제가 좋아하는걸 두가지나.. 티라미수 너무 맛나보여요.. 지니님 안그런것 같으면서 요리솜씨 정말 좋으신듯.. 저 주말에 지니님 포스팅 보고 김밥을 말아 먹었지요.. 강정은 해먹는게 가장 좋은데.. 한국은 이제 해먹는거 보다 사먹는게 저렴하고 손쉬워져서.. 그래도 석류가 들어간 강정이라 탐나내요. 지니님 포스팅 보고 잡채, 김밥, 떡볶이 ㅋㅋ 비빔국수를 전에보다 즐겨 먹게 되었어요.. 정성이 듬쁙 몸에 좋은 신선한 재료가 듬뿍 들어간 지니님표 음식을 매일 드시는 남편분은 좋으시겠어요..
    답글

    • 요새는 집콕중이라 매일 매일 새로운 걸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오전에 남편 간식챙기고, 뭔가 요리해서 먹고 설겆이 하면 하루가 가는 느낌입니다. ^^; 요새 코로나때문에 집밖을 안 나가니 집에서만 먹고살아요. ㅠㅠ

  • 호호맘 2020.12.15 12:57

    어떻게 저런 간식을 척척 만들어 내시는지 경이롭기 까지 하네요.
    예전 지니님은 뉴질랜드 여행중에도 영양떠 만들어 드셨던거
    읽은적 있었는데 견과류 강정은 진짜 몸에도 좋고 맛날거 같아요.
    영양떡도 언젠가는 한번 만들어 먹어봐야겠다고 생각 했더랬는데
    강정도 꼭 한번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근데 나이가 들어 갈수록 점점 아무것도 하기가 싷어지는데
    지니님은 천성적으로 진짜 부지런 하신가 봅니다ㅎ ㅎ ㅎ
    답글

  • Favicon of https://gi8park.tistory.com BlogIcon 청품 2020.12.15 20:42 신고

    먹고 싶네요! 강정~^^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