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내가 요새 자주 해먹는 양배추 허브구이

by 프라우지니 2018. 12. 21.
반응형

 

 

그동안 우리집에서 양배추는 그리 사랑받는 재료가 아니었습니다.

 

마눌이 양배추를 샀다면 배추가 비싸니 김치 할 요량으로 샀었고,

남편이 양배추를 샀다면 양배추 파스타나 다른 걸 해 먹으려고 샀었죠.

 

여기서 잠깐!

양배추로 파스타를 만드냐구요?

네, 오스트리아에는 양배추로 만드는 파스타가 있습니다.

 

별로 들어간 것 없는 파스타인데 생각보다는 아주 맛있죠.^^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735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49회-오스트리아식 양배추 파스타

 

남편이 회사에 가고 없는 낮 시간에 TV를 틀면 남편이 녹화하고 있는 프로그램이 나옵니다.

채널을 바꾸면 녹화가 정지 되는지라 다른 채널로 돌릴 수가 없죠.^^;

 

낮에 심심해서 TV를 틀었다가 남편의 녹화중인 요리 프로그램을 봤습니다.

 

매주 일반인이 나와서 요리를 하면 유명식당의 쉐프가 맛을 보고 매일 한명씩 탈락시키는 프로인데, 잠시 앉아서 봤던 이 프로에서 호기심이 이는 요리가 하나 있었습니다.

 

그동안 내가 알던 양배추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한 요리가 탄생했죠.

그걸 먹는 요리사가 “아주 맛있다.”고 칭찬까지 했던지라 궁금했습니다.

 

그래서 저도 한번 만들어 봤죠.^^

 

재료도 간단하고, 만드는 법도 간단한데..

맛은 생각보다 근사한 양배추 요리 시작 해 봅시다.^^

 

 

양배추 반(1/2)을 요리하기로 했습니다.

 

양배추는 중간에 심지가 붙어있게 반(1/4)을 가르고, 또 반(1/8)을 갈라주세요.

양배추를 굽는 동안 중간의 심지가 양배추 잎을 잡아줘야 하거든요.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팬이 조금 뜨거워지면 양배추를 예쁘게 올립니다.

 

아래쪽이 구워지는 동안 위에는 소금, 후추와 Keummel 큄멜 (카룸,caraway캐러웨이(회향풀)를 위에 솔솔 뿌려줍니다.

 

한국에서는 일반 슈퍼에서 캐러웨이 구매가 쉽지 않을 텐데.. 어디쯤에 가야 구매가 가능한지는 모르겠습니다.

 

캐러웨이는 소화를 돕는 허브로 감자요리에 궁합이 잘 맞는다고 합니다.

위에 소금, 후추, 큄멜을 뿌렸으면 얼른 뒤집어 주세요.

 

처음 프라이팬에 양배추를 올릴 때 아래는 아무런 양념이 안 된 상태였거든요.

양배추가 익어 가기 전에 양념을 해야지요.

 

뒤집은 쪽에 소금, 후추, 큄멜을 뿌리고, 거기에 설탕을 솔솔 뿌려줍니다.

그리곤 양배추를 뒤집어 주세요.

 

 

 

설탕까지 뿌린 쪽이 노릇노릇하게 구워질 때까지 기다려주세요.

그리곤 뒤집어서 처음에 소금, 후추, 큄멜만 뿌렸던 쪽에 추가로 설탕을 뿌려주세요.

 

설탕이 들어가서 카라멜화가 되는지라 프라이팬이 그리 깨끗하지는 않습니다.^^;

 

우리나라 음식에는 등장하지 않는 “카라멜화”가 외국에서는 아주 자주 등장합니다.

제일 가까운 우리 집에서도 남편이 요리하면 자주 사용하는 방법이죠.

 

어떻게?

남편이 잘하는 여러 가지 크림 스프를 할 때 가장 기본입니다.

 

팬에 기름을 넉넉하게 두르고 잘게 썬 양파를 투명해질 때까지 볶다가 넣은 것이 바로 설탕.

설탕을 넣어서 카라멜화를 시킨 후에 다음 스텝으로 넘어가죠.

 

 

 

자! 완성한 양배추 구이입니다.

양배추에 소금, 후추, 설탕, 큄멜이 들어갔을 뿐인데 맛은 아주 훌륭합니다.

 

처음 한두 번 할 때는 소금 조절을 못해서 엄청 짠 것을 먹었었는데..

이것도 하는 횟수가 늘어나니 나름 노하우도 생깁니다.

 

소금은 아주 소량을 넣으셔야 맨 잎에 먹기 딱 좋은 요리가 됩니다.

저는 양배추 반통을 구워서 한 끼로 먹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

나머지 양배추 반통도 한 끼로 해치웠습니다.

 

단짠의 조화도 잘 맞고 양배추 고유의 맛까지 더해지니 한번 먹기 시작하면 끝을 봐야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다이어트 할 의지는 없지만, 맛있다고 자주 해먹으면 저절로 될 것 같은 다이어트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4

  • Favicon of https://heesook15.tistory.com BlogIcon 오틸이 2018.12.21 00:39 신고

    맛이 색다를것 같아요.
    어떤 맛인지 궁금해지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12.21 05:36 신고

      볶음요리에 넣는 야채로만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먹으니 나름 양배추도 아주 맛있답니다. 설명하기는 쪼매 힘들지만 단짠의 조화와 양배추 특유의 맛이 조화가 훌륭한 일품요리입니다.^^

  • Germany89 2018.12.21 04:22

    한번도 저렇게 먹을 생각을 안해봤는데...일단 재료가 간단해서 맘에 드네요!
    양배추 한번 사면 너무 남아서 저렇게 해먹어야겠는걸요!
    소화에도 좋고.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12.21 05:36 신고

      저 양배추 반통 남은걸로 또 구이를 했습니다. 따뜻할때 먹어야 맛있지만, 내일 밥 반찬으로 먹어보려구요. 차가운것도 나름 맛있지 싶습니다.^^

    • theonim 2018.12.21 17:00

      식은 것은 저지방 크림치즈를 물에 개어 끓인 소스(?)를 위에 얹어 먹으면 어떨까 싶네요,정말 양배추는 하나 사면,요리후 남는 것이 많아 부담스러웠는데,저도 해봐야겠네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12.23 02:53 신고

      해놔다가 냉장고에서 하루 묵힌 차거운 걸 먹어봤는데, 아삭거리고 맛있어서 밥반찬으로도 아주 좋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newsforprofits.tistory.com BlogIcon 철이쓰 2018.12.21 17:28 신고

    이런 요리는 첨이네요ㄷㄷ매번 그냥 샐러드간단하게해먹기만..
    답글

  • Favicon of https://too612.tistory.com BlogIcon 꿍스뿡이 2018.12.21 17:32 신고

    양배추를 굽는건 처음봤습니다
    저는 보통 삶아서 먹거나 했는데요 ㅎㅎ
    링크 걸어주신 양배추 파스타도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12.23 02:55 신고

      양배추 파스타도 보기에는 그렇지만 아주 맛있답니다.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 토마토소스 파스타랑은 차이가 있지만 말이죠.^^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까 2018.12.21 21:26 신고

    캐러멜화 하는거 정말 어려운데. 저는 불조절과 재료가 얼마나 익는지 감이 안잡혀요.
    역시 내공이 보입니다. 캐러웨이는 생소하네요. 일본에서도 처음 들어요. 찾아보면 있을텐데 몰라서 못먹었을지도.. ^^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8.12.23 02:56 신고

      캐러웨이는 중동국가(두바이의 파키스탄 식당)에서는 쪼맨한 사탕같은걸 섞어서 디저트로 먹는걸 봤습니다. 소화에 좋은 허브라 디저트로도 활용되더라구요.^^

  • 양배추는 쩌서 양녕장에나 찍어먹어봤지 구이는 첨이에요. 그치만 맛있어 보여요. 허브만 있었어도 바로 도전인데 없기에 구경만 합니다. 전 고기류보다 요런 요리를 더더 아주 좋아해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