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내가 만든 아이디어 번뜩이는 요리, 된장국 야채전

by 프라우지니 2020. 6. 12.
반응형

 

 

혹시 음식을 했는데, 그냥 먹기는 그렇고 또 버리기도 아까운 음식들이 있으셨나요?

이럴 때는 어떻게 음식을 재탄생시키시나요?

 

저는 가능한 음식은 버리지 않는 편입니다

다 먹어치워야 한다는 이상한 강박관념이 있어서 몸이 푸짐해지고 있는 단점이 있죠.^^;

 

이번에는 제가 생각해도 획기적으로 음식을 재탄생 시킨 메뉴입니다.^^

 

오늘의 요리는 아래에 영상까지 달리니 심심하면 영상으로 확인하시라~^^

 

제가 퇴근하다가 밭둑에서 무 하나를 뽑아왔었습니다.

 

저는 지금까지 몰랐던 사실 중에 하나는 ..

야채 중에는 한해만 수확을 할 수 있는 종류가 있습니다.

 

허브 중에는 파슬리가 한해용이네요. 파슬리를 심고 1년이 넘었다고 파슬리가 안 자라는 건 아니지만, 자라면서 자꾸 꽃을 피울 준비를 합니다.

 

파슬리가 길어지고 거기에 꽃까지 필 준비를 하면 더 이상 뜯어먹을 잎들이 없죠.

 

 

 

제가 뽑아왔던 무도 그런 종류였습니다.

나는 말로만 들어봤던 “장다리꽃” 이것이 바로 무꽃이었네요.

 

무가 꽃을 피웠다는 말인즉은 더 이상 요리 재료는 아니라는 이야기죠.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던 아낙은 밭둑에서 만난 무꽃 밑에 달린 무를 뽑아왔죠.

 

일단 내가 발견한 것이 “무“라는 것이 신이 났었고,

먹을 수 있는 요리 재료이니 챙겨서 왔었죠.

 

이걸로 깍두기를 할까 무생채를 할까 가지고 오면서는 어떤 걸 만들까 생각도 했었는데! 막상 뚜껑을 아니, 막상 무를 씻고 다듬다보니 내가 생각한 요리는 불가능합니다.

 

무 껍질도 심하게 두껍고, 바람이 든 것인지 속은 구멍이 숭숭!

내가 직접 뽑아온 식재료인데 그냥 버리면 절대 안 될 말이죠.

 

그래서 이걸로 뭘 만들까 생각을 하다가 국물에 넣기로 했습니다.

 

 

 

그래서 무가 들어간 된장국이 탄생했죠.^^

 

이날 우리 집 점심메뉴는 된장무국에 무총이 들어간 연어조림과 달걀말이.

삼식이로 집에서 재택 근무 중인 남편도 이 메뉴의 밥상을 받았습니다.

 

요새 남편은 스트레스 받는 일을 하는 중이라 끼니에 맞춰 마눌이 갖다 바치는 밥상을 별다른 군소리 없이 해치우고 있습니다.

 

그래서 메뉴는 식순이 마음이죠.^^

 

얼큰하라고 말린 땡초도 화끈하게 넣어주시고 남편은 야채보다는 된장국물만!

그렇게 한 끼는 잘 먹었는데, 남은 된장국이 처치곤란입니다.

 

된장국이나 반찬은 보통 밥을 먹을 때 필요한 재료죠.

밥이 아닌 다른 종류를 먹게 되면 냉장고에 그냥 잘 모셔둬야 하죠.

 

무 된장국은 솔직히 그냥 먹기는 그랬습니다.

 

무 껍질을 깐다고 깠는데, 무를 먹으면 입안에 무 껍질이 마치 생선뼈처럼 남아서 씹혀 나중에 뱉어내야 하는 먹기는 약간 불편한 상태입니다.

 

땡초까지 듬뿍 넣어서 얼큰하고, 거기에 내가 뽑아온 무까지 넣은 조금은 생소한 무 된장국.

그냥 먹기는 거시기 하지만 그렇다고 버리기는 너무 아까운!

 

아니, 사실 버릴 생각은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이걸 어떻게든 먹어치울 생각이었거든요.^^

 

 

 

 

그러다가 가지고 있는 식재료를 생각해봤습니다.

 

지하실에 주키니 호박이 자고 있으니 그것도 챙기고..

1kg짜리 봉지로 사다놓은 당근도 안 먹고 두면 상하니 그것도 넣고..

 

날씨가 꾸물꾸물한 것이 빗방울도 떨어지는 날.

한국 사람이면 다 알만한 메뉴죠!

 

비오는 날 얼큰한 수제비도 좋지만..

막걸리는 없지만 빈대떡도 좋죠.^^

 

그래서 야채전을 만들어 먹기로 했는데 건데가가 너무 많은 된장국을 어떻게?

얼큰한 된장국을 갈아버리면 반죽에 필요한 국물만 남죠.

 

물보다는 야채가 잔뜩 들어간 무 된장국이 훨씬 더 맛있는 빈대떡이 되겠지!

 

이런 마음에 된장국을 갈아서 채에 거르고, 거기에 야채를 넣어서 야채전을 했습니다.

 

“빈대떡”하면 기름에 튀긴다고 질색하는 남편이 요새는 빈대떡을 주면 군소리 없이 먹습니다.

 

최근에 빈대떡이 맛있다는 걸 알게 된 것인지..ㅋㅋㅋ

 

빈대떡에 같이 주는 간장에 빈대떡을 푹 담가서 먹는걸 보면 내 음식은 남편에게는 싱겁습니다.

 

얼마 전까지는 남편 입맛에 맞게 소금을 듬뿍 쳐서 요리를 했지만 요새는 내 맘대로 합니다.

 

 

 

싱거우면 자기 입맛에 맞게 소금을 쳐서 먹으면 될 것이고..

안 먹겠다고 하면 가져갔던 접시를 다시 가져와버리면 되는 것이고..

 

한 개만 먹겠다고 하면 한 개만 먹는 걸 기다렸다가 접시를 가져오면 그만이고!

 

요새 남편이 취하는 태도는..

 

“한 개(쪽)만 먹을 꺼야!”

 

알았다고 하고 한쪽을 먹기를 기다리면 다시 또 한마디.

 

“음...내가 더 먹을 거 같아. 그냥 놓고 가!”

 

내가 만들었던 된장국 야채전을 남편은 다 먹었습니다.

내 입맛에도 약간 싱거웠지만 꽤 먹을 만한 음식이었죠.

 

야채전의 싱거운 맛을 남편은 초간장으로 잡게 하고!

나는 완전 신 열무김치랑 함께 먹으며 싱거운 맛을 잡았습니다.

 

이렇게 처음 해본 된장국 야채전은 획기적인 아이디어였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그래서 엊그제 또 된장국 야채전을 했습니다.

 

된장국에 넣은 땡초는 어차피 꺼내서 버려야 하는데, 아빠가 마당에서 키운 유기농 고추를 내가 말려서 만든 건고추라 그냥 버리는 건 너무 아깝고..

 

결국 된장국을 또 갈아서 야채전으로 재활용했습니다.

 

된장국으로 반죽을 하니 확실히 그냥 물로 할 때랑은 비교가 안 되는 깊은 맛도 있고, 또 음식을 버릴 일도 없고!

 

요새는 이렇게 가지고 있는 음식에 여러 가지 재료를 추가해서 새로운 음식을 만드는 요리들을 하고 있습니다.

 

가 요리 연구가도 아닌데 말이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위에서도 말씀드렸던 오늘의 된장국 야채전입니다.

어떤 된장국이 야채전으로 탄생했는지 그 실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