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내 퓨젼 요리의 결정판, 볶음 월남쌈

by 프라우지니 2019. 3. 3.
반응형

 

 

요리는 금방해서 신선할 때 먹는 것이 제일 맛있다고 하죠.

그래서 딱 먹을 만큼, 소량만 하는 것이 좋습니다.

 

이런 세상 사람들이 다 아는 이야기입니다.

문제는 알면서도 잘 안 된다는 사실이죠.^^;

 

제가 하는 요리는 항상 푸짐합니다.

모자라는 것 보다는 남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고, 남은 건 나중에 또 먹을 수 있으니 좋죠.

 

사실은 처음부터 요리를 많이 하려고 했던 것은 아닌데..

눈에 보이는 재료는 다 넣는 관계로 항상 넘치는 양을 자랑합니다.^^;

 

 

 

간만에 남편이 먹고 싶다던 월남쌈을 했었습니다.

 

라이스페이퍼도 있었고, 3색 파프리카가 있으니 기본은 됐고!

 

거기에 냉장고에 보이는 재료 추가하고, 또 몇 가지 사고. 그렇게 넉넉하게 재료를 준비했고, 라이스페이퍼도 넉넉했던지라 준비한 재료를 다 말았습니다.

 

나도 배부르고 한 끼를 먹고, 남편도 넉넉한 저녁을 먹고도 남은 월남쌈.

 

김밥 같은 경우는 열려놨다가 달걀을 씌워서 김밥구이로 먹을 수 있지만.

월남쌈은 생야채가 들어가서 얼리면 왠지 안 될 거 같은 느낌.

 

그래서 2박 3일 여행을 가면서 남은 월남쌈을 들고 갔습니다.

(지난 겨울에 다녀온 여행이니 이미 오래전에 써놨던 글이라는 이야기죠.^^)

 

2식이 포함된 호텔 패키지인지라 배가 고플 거 같지는 않았지만.. 냉장고에 두고 가는 것보다는 가지고 가면 중간에 먹을 거 같아 월남쌈을 챙겨서 갔었습니다.

 

 

 

2박3일의 짧은 여행을 마치고 집에 돌아와서 짐을 풀면서 월남쌈을 봤습니다.^^;

 

내가 2박3일의 짧은 휴가를 즐기는 동안 월남쌈도 추운 차 안에서 2박3일을 견뎠습니다.

겨울여행에 눈이 쌓인 지역에 갔던지라 월남쌈의 상태는 얼지는 않았지만 신선합니다.

 

상했다면 버려야겠지만, 아직 먹을 만한 것을 버리면 안 되죠.

그냥 먹기에는 그렇고, 어떻게 먹을까 생각하다 떠오른 방법하나.

 

찬 김밥을 먹을 때 자주 애용하는 달걀 씌워서 굽기.

“월남쌈 달걀말이“로 승화시켜보기로 했습니다.

 

달걀을 입힐 월남쌈의 부피가 달걀에 비해서 조금 크기는 하지만,

어찌어찌 월남쌈에 달걀을 입혀서 프라이팬에 올리기는 했는데..

 

 

 

야채를 싼 라이스페이퍼가 열과 기름의 사랑을 한꺼번에 받으니 흐물거리기 시작합니다.

 

내가 생각한 “월남쌈 달걀말이”처럼 모양을 잡기는 역부족!

그래서 “에라이, 모르겠다. 다 볶아보자!”

 

그렇게 탄생한 퓨전요리 “월남쌈 볶음” 혹은 “볶은 월남쌈” 입니다.

 

만든지 3일이 지난 월남쌈이기는 하지만 달걀과 기름을 입혀 열을 가하니 새로운 음식으로 탄생. 나름 칼로리 가난한 한 끼로 둔갑을 했습니다.

 

퓨전요리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만나는 그런 거리감 있는 음식이 아닙니다.

만든지 오래되어 그냥 먹기는 그렇고, 그렇다고 버리자니 상하지 않아서 마음에 걸리고!

 

이런 종류의 음식을 “어떻게 먹을까?” 연구하다보니..

탄생하는 것이 저만의 퓨전요리입니다.

 

제가 이번에 탄생시킨 월남쌈 볶음은 생각 외로 꽤 훌륭했습니다.

볶음국수와는 또 다른 쫄깃한 라이스페이퍼가 의외의 한수였습니다.^^

앞으로는 다양한 소스를 개발해서 볶아봐야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

  • Favicon of https://heesook15.tistory.com BlogIcon 오틸이 2019.03.03 08:58 신고

    남은 월남쌈을 볶아먹을 생각은
    한번도 안해봤는데
    지니님 덕분에 볶아먹어도 괜찮을것 같네요.
    어차피 볶음밥에도 야채가 들어가니...
    생각의 전환이 새로운 요리의 탄생이 됐네요.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9.03.06 00:53 신고

      저도 프라이팬에 올리기 전에는 어떤것이 나올지 몰랐답니다. ㅋㅋㅋㅋㅋ 해놓고 보니 나름 볶음국수 삘이 나는것이 나름 괜찮더라구요. 저의 퓨전요리 노하우가 다 여기에 있죠.ㅋㅋㅋ

  • 호호맘 2019.03.03 22:43

    저도 음식을 적게 하는것보단 넘치게 하는걸 좋아 합니다
    그러다보니 버리게 되는경우도 많더라구요
    저렇게 리폼해서 퓨전 요리로 재탄생 시키는 방법으로 훌륭한 한끼가 되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9.03.06 00:57 신고

      저는 성격상 음식은 못 버리겠더라구요. 정말 상했으면 버려야 하지만 그외에는 내가 한 음식을 책임지려고 다 먹어서 처리합니다. 그래서 몸매가....ㅠㅠ

  • Germany89 2019.03.04 23:13

    역시 음식 하나 버리시는일 없이 환경까지 저절로 생각하시고 알뜰하신 지니님 ^^
    답글

  • Favicon of https://richwnaak.tistory.com BlogIcon 평강줌마 2019.03.04 23:43 신고

    너무 재미있네요. 월남쌈이 다른 메뉴로 창의적으로 만들어졌네요. 웃으면서 이야기를 읽었어요.(직장스트레스로 허덕이는 중)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밤 되세요.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