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요리

내가 만든 한국식 야채크림스프

by 프라우지니 2019. 3. 11.
반응형

 

 

남편이 잘하는 요리 중에 최고는 야채크림스프입니다.

브로콜리, 컬리플라워, 호박등등 꽤 다양한 야채로 크림스프를 하죠.

 

남편이 만든 크림스프는 정말 예술입니다.

자기가 만든 요리를 먹을 때마다 감탄을 해대는 남편.

 

“당신이 만든 스프는 생크림을 한통씩 부어서 맛있을 수밖에 없는 거야!”

 

남편의 감탄이 얄미워서 이렇게 말을 하고, 또 사실이 맞기는 하지만..

남편의 스프는 정말 맛있습니다.

 

어느 날 남편이 마눌에게 도전의 한마디를 날렸습니다.

 

“당신은 왜 야채크림스프 안 해?”

 

내가 아는 (한국)요리중 야채를 갈아서 먹는 요리는 없는디....

 

 

 

날씨가 추워져서 잔치국수를 해먹었습니다.

볶은 김치에 고기 왕창 올려서.

 

말린 새우, 말린 표고버섯, 다시마를 넣어서 육수를 만들었는데..

야채 많이 먹겠다고 눈에 보이는 야채를 몽땅 채칼로 절단 냈습니다.

 

국물 좋아하는 남편에게 잔치국수를 주면서 국물을 왕창 떠주고 나니 남은 건 야채뿐.

 



야채가 심하게 많은 잔치국수 육수.

하지만 국물이 없어서 더 이상 국수에 부어먹기는 힘든 상태입니다.

 

국물도 심하게 부족한 상태라 어떻게 먹어야 하나 약간의 고민을 했었습니다.

 

그리고 결정했죠.

나도 야채크림스프를 만든다고!!

 

크림스프 만드는 법은 상당히 간단합니다.

도깨비방망이(핸드 블랜더)를 넣어서 갈아버리면 끝!

 

그렇게 나의 잔치국수용 야채육수는 “야채크림스프”로 재탄생됐습니다.^^

 

육수를 끓일 때 말린 땡초를 넣었었는데, 갈 때 빼지 않고 같이 갈았었는데.

그것이 바로 맛의 한수!

 

매콤한 맛이 일품인 야채크림스프 완성입니다.

만들자마다 한 대접 후딱 해치웠습니다.

 

국물이 부족한 야채국보다 맛도 훨씬 더 좋습니다.^^

 

 

남편이 간단히 먹는 저녁, 치즈구이빵.

거기에 같이 먹으라고 내가 만든 엉터리 야채크림스프도 대령이요~

 

남편이 만드는 것처럼 기름에 양파를 볶고 설탕을 넣어서 카라멜화를 하지 않았고,

생크림도 들어가지 않는지라 기름기 하나 없는 야채크림스프.

 

마눌이 내미는 크림스프를 보고 궁시렁 거리시는 내 남편.

 

“이게 뭐야? 이거 어제 국수에 부어먹던 그걸로 한거야?”

“많이 알면 다쳐. 그냥 가져가서 먹어. 일단 맛을 보시라!”

 

한입 떠먹어본 남편이 스프가 담긴 대접을 들고 사라졌습니다.

군소리 없이 가져간 걸 봐서는 남편 입맛에도 괜찮았나봅니다.

 

남편은 생크림으로 깊은 맛을 내지만, 난 땡초로 얼큰한 맛을 낸지라, 추운 겨울에 남편이 절대 거절하지 못할 그런 얼큰, 담백한 야채스프가 탄생했습니다.

 

야채크림스프 만들어보니 별거 아닙니다.

냄비에 도깨비방망이(핸드 블랜더) 넣어서 다 갈아버리면 되는 아주 쉬운 요리입니다. ㅋㅋ

 

내가 처음 만들어본 야채크림스프.

 

그냥 먹기 애매한 것을 갈았을 뿐인데 맛있게 먹을 수 있는 한 끼가 됐습니다.^^

앞으로도 나의 도전은 계속되지 싶습니다.

 

다음번에는 어떤 음식 냄비에 도깨비방망이를 넣게 될지 기대해주시기 바랍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여러분! 저 4번째 동영상 만들었어요.

세계 3대 분수대중에 하나라는 바르셀로나의 몬주익 매직분수쇼의 첫부분입니다.

음악, 조명, 물이 만나서 웅장한 무대를 만들어 줍니다.

 

 

 

 

반응형

댓글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