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가진 캠핑의자 중에 하나는 분실(도난)했고, 하나는 망가졌습니다.


좋은 품질의 캠핑의자를 사려면 적어도 50불 정도는 지불해야 하는디..

저희는 어차피 쓰다가 버리고 가게 될테니 가격이 젤 저렴한 걸로 샀었습니다.


몸무게 130킬로 까지 지탱한다는 캠핑의자였는디..

의자는 생각보다 쉽게 망가졌습니다.

하긴 10불짜리 캠핑의자이니 쉽게 망가지는 것도 무리는 아닙니다.


10불짜리 망가진 캠핑의자는 어떻게 하는 것이 좋을까요?


그냥 버리면 된다구요?

그러기에는 10불이 너무 아까운거죠!!


여기서 남편의 꼼꼼한 성격이 나옵니다.

남편은 평소에 어떤 것을 사도 그 제품의 박스, 안내책자 등등을  처음 그 박스 그대로 보관합니다. 영수증도 당근 보관하고 있구요.


망가진 의자의 영수증도 모두 남편이 보관하고 있고 말이죠!


망가진 의자 버리지 않고 가지고 있다가..

Bunnings버닝스가 있는 도시에 왔으니 망가진 의자를 가지고 갔습니다.

 

의자에는 “서비스기간 1년”이라는 문구가 있었거든요.


 

 

버닝스의 한쪽 카운터에 교환, 환불만 전담하는 곳으로 갔습니다.

 

샀던 영수증으로 보여주고, 2군데 망가진 의자를 보여주니 직원이 얼른 묻습니다.

 

“다른 의자로 교환하실래요? 환불 받으실래요?”


마침 처음 의자를 살 때는 10불이였는데..

지금은 세일에 들어가서 9불에 팔고 있었습니다.


다른 캠핑의자는 우리 차에 넣을 공간이 부족한지라..

품질개떡인 것을 알고 있지만 똑같은 의자로 교환하고 차액1불을 받았습니다.


 

 

10불짜리 캠핑의자는 앉을 때 신경써서 앉아야지 그렇지 않았다가는..

저렇게 밑에 있는 플라스틱이 깨져버리고 중간 다리들이 사방팔방으로 흩어진답니다.


저희는 버닝스에 올 때까지 계속 의자를 사용했어야 한지라..

낚시줄로 묶어서 사용했었습니다.^^;


그렇게 교환한 의자는 정말 조심해서 사용했습니다.


그런데 원래 개떡품질은 무시할 수 없는지라..

다시 버닝스에 의자를 환불 받아야 했었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캠핑의자가 없이 다니고 있냐구요?

캠핑의자는 가지고 다니고 있습니다.


캠핑의자가 10불이여서 개떡품질인줄 알았었는데...

그것이 아니더라구요.


다시 Warehouse 웨어하우스에서 10불 주고 산 캠핑의자는 같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버닝스 제품보다 훨씬 더 단단하게 만든 제품이였습니다.

가격이 문제가 아니라 품질에 문제가 있었던 거죠!^^


좋은 품질을 원하면 비싼 것을 사면 되지 않느냐구요?


싸면서도 좋은 품질을 가진 제품를 사용하는 것이..

길 위에 오래 버텨야 하는 저희 부부가 파산하지 않고 견디는 방법입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07.19 00:30

카라이아 고지에는 별로 알려지지 않는 트랙이 하나 있습니다.


지도상에도 별도의 표시(유명한 트랙 같은 경우에는 지도상에도 트랙이 표시됨)가 없는 것을 봐서는 별로 유명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만, 풍경만큼은 어디에 내놔도 절대 뒤지지 않는 멋진 곳입니다.


이름하야 Rakaia Gorge walk 라카이아 고지 워크

왕복 4시간 정도 소요되는 그리 힘들지 않는 트랙입니다.


제가 갔을 때는 트랙중간에 질퍽한 부분들이 꽤 있었는데..

지금쯤은 말끔히 보수공사가 되어있겠지요?


이 트랙의 끝까지 갔다온 입장에서 말씀드리자면..

시간이 넉넉한 여행자들은 끝까지 갔다 오는 것을 추천하지만..


시간이 넉넉지 않는 여행자께서는 출발 한 후에 30분 정도만 가셨다가 다시 돌아오실 수도 있습니다. 풍경이 정말 이쁜 곳은 딱 이곳까지만 이거든요.^^


자! 그럼 라카이아 고지 트랙을 함께 떠나보실까요?


 

 

라카이아 고지 트랙은 별도로 트랙을 안내하는 안내판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저희도 레오니 할매가 알려주신 대로 따라갔습니다.

 

“다리 2개 건너고 나면 왼쪽으로 오렌지색 말뚝을 따라가면 돼!”


잘 보이시는지 모르겠지만. 차 좌측으로 하얀 이정표!

이정표 좌측으로 오렌지색 말뚝이 보입니다.

 

저기가 바로 라카이아 고지 트랙의 시작인거죠!


 

 

트랙을 조금 걸어 들어오니 저희가 건너온 다리가 보입니다.

저 다리가 2번째 다리이고, 뒤쪽으로 또 다른 다리가 있습니다.


다리아래에는 레이 할배가 연어낚시를 하시고 계십니다.

저 다리아래서 레이 할배, 레오니 할매가 연어를 2마리나 잡으신거죠!


몸의 절반은 물에 담그고 계시지만..

가슴까지 오는 방수복(장화도 달린)을 입고 계신 덕에 춥지는 않습니다.


“레이할배! 저희 고지트랙 다녀올께요~”


정말로 두 분께 할배, 할매라고 불렀냐구요?

그냥 이름 불렀습니다. ^^;


여기서 재미있는 이야기 하나!


한국에서는 나의 엄마도 엄마지만, 친구의 엄마한테도 곧 잘 엄마라고 부릅니다.

남편과 연얘하던 시기에 저는 처음으로 남편의 부모님을 만났었습니다.

부모님과는 말도 안 통하던(나는 독일어가 안 되고, 부모님은 영어가 안 되고^^;) 시기였고,

처음 남편의 부모님을 만났지만..


저는 한국식으로 남편이 부모님을 부르는 호칭인..

파파(아빠) 마마(엄마) 라고 불렀습니다.

완전 한국식으로 친구의 부모님도 부모님이니 그리 불렀던 거죠!


그때 부모님은 완전 황당 하셨을거 같습니다.

생전 처음 본 동양 여자가 와서는 대뜸 “파파”“마마”라니...^^;

서양에서는 남친의 부모님한테도 그냥 이름을 부르는 경우가 많거든요.


마찬가지로 서양에서는 아무리 나이가 많은 사람이라고 해도 한국식으로 “할아버지”“할머니”하고 부르지 않습니다. 그들이 말하는 “할아버지” “할머니”는 자기 가족인 경우에만 그렇게 부르거든요. 남의 할아버지는 그냥 이름 부릅니다.


저도 마찬가지로 그분들께는 그냥 이름을 부르지만..

글로 표현할 때 만 할배, 할매라고 어르신들을 칭한답니다.^^


 

 

열심히 더 걸어 들어가니 이제는 라카이아 고지의 다리 2개가 다 보입니다.

캠핑장은 우측의 다리를 지나서 뒤쪽으로 있습니다.


다리 아래로는 엷은 노랑꽃들이 만발이었는데..

멀리서는 그 노랑이 잘 안보입니다.


시간이 넉넉지 않으신 분은 딱 여기까지만 보셔도 만족스러우실 겁니다.^^


하지만 저희부부는 시간만 널널한 관계로..

길을 계속 가겠습니다.^^


 

 

조금 더 들어가니 다리뒤쪽을 라카이아 강이 눈에 들어옵니다.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뒤쪽의 강에서 모래바람이 분답니다.


나무숲 뒤로 강변에 조그맣게 하얀 캠핑카가 보이네요.

저곳이 캠핑장이라는 얘기죠!


 

 

트랙의 대부분은 이렇게 라카이아 강을 계속 보면서 걸어갑니다.


물론 높낮이가 있어서 약간 오르막을 경험하기도 하지만..

트랙 자체는 그리 힘든 트랙은 아닙니다.


트랙 중에는 지금은 폐광이 된 석탄 광산도 들려볼수 있습니다.

물론 안으로 입장은 안 되고, 밖에서만 구경이 가능합니다.


 

 

열심히 걸어서 카라이아 고지 워크의 목적지에 왔습니다.

여기에서 다시 출발지로 걸어서 돌아갈 수 있고!

여기서 제트보트를 타고 라카이아 강의 다리까지 갈수도 있습니다.


물론 저희는 튼튼한 다리로 걸어서 돌아갈꺼죠~^^


 

 

때는 2012년 12월 23일! (울언니 생일인디^^;)

누군가가 미리 써놓고 간 글 앞에서 폼만 잡은 남편입니다.


여러분~ 메리 크리스마스!!!


물론 이 글을 읽고 계신 지금은 절대 크리스마스가 아니지만..

제가 올리는 글이 계속 이어지는 지라..

여러분은 계절에 상관없고, 절기에도 안 맞는 글을 가끔 읽으실 수 있음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07.18 00:30

저희는 조지나 호수에서 브라이언 할배를 만나서 2박을 했습니다.


할배는 테카포 호수 뒤에 있는 알렉산드라 호수쪽으로 이동을 하신다고 하셨습니다.

저희에게 그쪽으로 올 일이 있음 오라고 머무실 곳의(호숫가 언저리) 위치도 알려주셨습니다.


할배도 떠나실 준비를 하시니..

저희도 슬슬 다시 이동을 해야 하는 거죠!


할배가 가시는 시간까지 저희부부도 캠핑장에 있었습니다.

할배가 가시는 걸 보고서야 저희도 다시 길을 떠났죠!


 

 

이날은 새벽부터 남편이 열심히 플라이낚시를 앞뒤로 흔들어댔습니다.

(원래 플라이낚시가 낚시줄을 앞뒤로 흔들어대다가 물 위에 미끼를 띄우는 형태입니다.)


이날은 안개까지 낀 아침이라 쌀쌀하고 물도 차가운디..

용감하게 물 속에 발을 담군 남편은 열심히도 낚시를 합니다.



 

 

아침 6시부터 흔들어 대는 낚시대!

(지금 시간 오전 9시가 넘었습니다.)


할배가 알려주신 것을 까먹을 새라..

열심히 반복 또 반복을 합니다.


하지만!!

남편의 플라이낚시는 이 곳 외에는 별로 효과가 없었습니다.


여기저기 플라이낚시를 시도는 하는디..

송어는 왜 안 잡히는 것인지..^^;


 

 

크리스마스 전후로 뉴질랜드 나라 전체가 들썩거릴 휴가기간이라고 하더니만..

이곳에도 캠핑카들이 하나 둘씩 들어오기 시작합니다.


휴가기간 동안에 공짜로 머물 수 있는 곳!

낚시가 자유로운 곳!

 

두 가지 조건을 만족시키는 곳입니다.^^


조용하게 지냈던 브라이언 할배와 저희와는 달리..

새로 온 사람들은 참 소란스럽기도 합니다.


“저 사람 매너 정말 없다. 뒤에 남의 캠핑카도 있구먼..

왜 자기네 캠핑카를 호수 바로 옆에 댄겨?

저렇게 되면 뒷사람이 호수를 제대로 감상 할 수가 없잖아~~“


자기일도 아닌데..

이제 이곳을 떠날 준비를 하는 마눌이 갑자기 열을 냅니다.


모든 서양 사람들이 매너가 있는 것은 아닌 걸 잘 알고 있는 마눌이지만..

나이도 먹을 만큼 먹은 사람들이 남 배려 안하고 자기네 편한대로 하는 건 정말 짜증나는 일입니다.


“그냥 냅둬~ 당신 일 아니잖아~”

그렇군요! 제 일이 아니니 그냥 눈 감아야 겠습니다.^^;


물론 모든 키위(뉴질랜드 사람)들이 그런 건 아니지만..

가끔씩 매너없는 인간들을 만나게 됩니다.


브라이언 할배는 이곳에서 잡으신 송어 2마리에 대해서..

“내가 운이 좋았지! 이 호수는 송어를 잡기 쉬운 곳이 아니거든..”

하셨었는데...


남편이 플라이낚시로 생전처음 송어를 잡아서 입이 귀에 걸려있는데..

매너없는 키위양반 옆에서 한마디 하셨습니다.

 

“여기는 초보자도 송어를 잡을 수 있는 곳이야!”


옆에 있던 마눌이 말을 바로 받아쳤습니다.

 

“제 남편 플라이낚시 초보자거든요!”


초보자도 송어를 잡을 수 있는 호수라고 했던 무매너 키위!

이곳에서 그 사람도 송어를 한 마리 잡았습니다.

초보자도 잡을 수 있다고 하더니..그 사람도 초보자였던 모양입니다.


브라인언 할배에게서 겸손함을 배운 남편은..

그후 누군가가 남편이 잡은 고기에 대해서 물어오면 항상 이렇게 말합니다.

 

“제가 운이 좋았죠! 이렇게 고기를 잡았으니 말이죠!”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07.17 00:30

조지나 호수에서의 새 날이 밝았습니다.

저희가 이곳에 잠시 머물 때의 캠핑장에 변화가 조금 있었습니다.


파란천막의 가족들은 아침 일찍 짐을 싸가지고 이곳을 떠났습니다.

 

 

아마도 캠핑카들이 하나둘씩 들어오니..

더 이상 이곳에서 조용하게 살기 힘들다고 판단한 모양입니다. (집없는 가족?)


 

 

오늘도 바람은 불어댑니다.

이곳은 바람 잘 날이 정말 없는 것인지..


늦은 아침을 맞는 남편은 편안히 호수를 감상중입니다.

 


 

크기도 작고 볼거리 신통치 않다고 했던 말은 취소해야 할 것 같습니다.


세차게 불어대던 바람이 잔잔해지니 하늘이 호수에 내려앉았습니다.

이런 날은 호수 앞에 앉아서 가만히 쳐다보고만 있어도 행복해진답니다.^^


 

 

호수의 반대편에서도 예쁜 풍경을 볼 수 있는 날이네요!


반대편으로 소나무들이 보이시죠? 저희 캠핑장입니다.^^


조지아 호수는 앞쪽과 뒤쪽으로 Angler Access 낚시꾼 출입이 가능합니다.


물론 바람이 잔잔하다고 해서 이런 풍경을 하루종일 볼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디선가 또 살짝꿍 바람이 불어대기 시작하면 어느 순간에 쎄지죠! ^^;


 

 

호수 한바퀴 돌아서 캠핑장에 도착하니 브라이언 할배가 낚시를 가십니다.

이럴 경우 초보자는 얼른 따라 나서야 하는 거죠!

 

물론 본인의 허락도 없이 따라가면 절대 안돼요~

저희는 할배께 여쭤보고 따라 나섰습니다.


같이 낚시를 갔다고 해서 할배 낚시하시는데 옆에서 바로 낚시대를 던지면..

그건 낚시꾼의 도리에 어긋나는 행동입니다.

 

낚시할 때는 조금 멀리 떨어져서 해야 합니데이~^^


 

 

평소에는 뒷 바람이 불던 호수였는디..

오늘은 왠일로 앞바람이 불어댑니다.


불어오는 바람을 피해서 차 뒤에서 남편이 식사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남편이 식사를 준비하는 이유는..

본인이 잡은 송어이기 때문이죠!^^


 

 

남편에게 잡힌 불쌍한 브라운 송어는 머리 짤리고, 꼬리 짤린 상태에서...

살갖이 째지고서 ^^;

양념(소금, 후추) 안고 서 ^^;

그렇게 조용히 저희 부부의 뱃속으로 사라졌습니다.^^;


미안하다 송어야!

우리는 경제적으로 별로 넉넉치 않은 여행자인 관계로..

너를 잡아먹어야만 했단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07.16 00:30

남편은 브라이언 할배덕에 제대로 된 플라이낚시를 배워서 송어를 잡았던 관계로..

 

저희는 할배 곁에!

남편이 처음으로 송어를 잡은 이 호수 곁에 조금 더 머물기로 했습니다.


이곳도 콜리지 호수처럼 바람이 끊임없이 불어대는 곳이랍니다.

분명히 12월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이곳 거주민(?)의 옷차림은 겨울입니다.

그만큼 체감온도는 낮다는 얘기인거죠!


 

 

브라이언 할배는 혼자서 다니시는 어르신입니다.

그렇다고 새로 할매를 사귀기에는 이미 늦으신 연세죠!


아무리 인생은 60부터라고 한다지만..

70대에 누군가를 새로 만나는 것은 쉽지 않는 거 같습니다.


남편은 아침부터 할배 곁에서 이 호수에 대한 전반적인 낚시위치를 듣고 있습니다.


바람이 불 때는 어느 쪽 방향으로 낚시대를 휘들러야 하는지..

(플라이낚시는 바람에 지대한 영향을 받는지라..)

어느 쪽이 깊은지.. 어느 쪽으로 고기가 몰리는지 등등등.


사실 남편은 낚시에 대한 모든 것은 절대 발설하지 말라고 했는데..

(남편 프로젝트와 관계된 극비사항인 관계로..)

 

어차피 남편은 마눌 블로그에 관심도 없고, 와서 읽을 것도 아니기 때문에..

마눌은 남편의 극비사항도 마음껏 까발릴 예정입니다.^^


 

 

할배 말씀대로 남편은 호수를 한바퀴 돌면서 낚시를 했습니다.


바람 겁나게 부는데..

왜 마눌은 뒤에 달고 다니는 것인지...^^;

(어디를 가도 함께 해야한다는..^^;)


별로 볼거리 없고, 크기도 작은 조지나 호수를 여러분께 드립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우리가 캠핑하고 있는 곳의 완전 반대방향입니다.


저기 앞에 보이시나요?

헐벗은 산 아래 약간의 소나무 숲!

 

소나무 아래로 우측에 하얀 차(브라이언 할배 캠핑카),

중간에 파란천막(한 가족에 이상한 천막치고 살았습니다.)

그리고 좌측으로 잘 보이지도 않는 하얀 차(저희 집이죠!^^)


바람이 사방팔방으로 불어오는 곳인디..

반대편 바람이라도 피해보려고 저렇게 소나무들 앞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호수의 크기는 열심히 걸으면 30분에 완주가 가능한 크기입니다.


호수의 크기가 작은 관계로..

루어낚시보다는 플라이낚시가 잘 먹힌다고 합니다.

 

이곳에서 루어(가짜 물고기 미끼) 낚시를 해서 고기 잡은 사람은 한사람도 없었습니다.

여기서는 플라이낚시로 해야 잡을 수 있습니다.


 

 

저희부부는 조지나 호수를 한바퀴 삥 돌아서 다시 캠핑장으로 왔습니다.

 

정말 볼 것도 신통치 않은 곳이지만..

그래도 저희 부부에게는 기억에 남을만한 호수랍니다.

 

남편이 생애 처음으로 플라이낚시를 해서 송어를 잡았던 곳이니 말이죠!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3.07.15 00:30
| 1 2 3 4 5 6 7 ··· 64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