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생각들

궁금해서 찾아본 벨기에 대사 부인 얼굴, 쑤에치우 시앙

by 프라우지니 2021. 4. 26.
반응형

 

 

요즘 인터넷을 떠들썩하게 하는 건

한 대사 부인의 폭행사건!

 

이곳에 사는 나도 한국 사이트에 접하면

나오는 뉴스이니 당연히 알게 됐고,

 

또 그 대사의 부인이 중국인이어서

조금 더 눈이 띄었죠.

 

벨기에 대사의 중국인 부인이 한남동의 옷가게에서
자신이 입은 옷이 혹시 계산을 안한 가게 옷이지

확인하는 종업원의 행동에 불쾌감을 느껴서
따라와 뒤통수를 갈기고,

말리던 매니저의 따귀까지 때렸다?

경찰까지 출동했는데, 

자신이 때린 직원에게는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고, 
자신의 면책특권을 이용해서 그 자리를 유유히 사라졌다?

그리곤 뭐라고?

뇌경색으로 병원에 입원중이라 경찰조사에 응할 수가 없다?

 

갑자기 돌았었나?”했던 것이

처음의 제 생각이었습니다.

 

머리에 피가 제대로 안 돌아서

정상적인 사고를 할 수 없는 사람이

한 행동으로 보여지니 말이죠.

 

그래서 찾아봤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생긴 아낙인지 궁금했꺼든요.

 

 

 

구글에서 캡처

 

구글 검색창에 벨기에 대사 부인 얼굴을 치니

뜨는 사진은 달랑 한장.

 

범위를 조금 더 크게 하면 사진이 뜨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 이번에는 단어 하나를 줄여서

벨기에 대사 부인

 

구글에서 캡처

 

이번에도 사건의 주인공인

벨기에 대사 부인의 얼굴은 찾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서 단어를 하나 더 줄여봤습니다.

 

벨기에 대사

 

구글에서 캡처

 

벨기에 대사와 관련된 사진들이 쭉 올라오는데

그중에 눈에 띄는 빨간 옷.

 

대사 부인이 중국인이라니

아무래도 그녀일 거 같아서 해 본 클릭

 

 

 

 

명사 인터뷰 벨기에 쑤에치우 시앙 대사 부인

 

weeklywoman.kr

 

일단 생김새를 보니

 

도대체 어떻게 생긴 인물이기에..”

하는 의문은 풀렸습니다.

 

평범한 중년 아낙의 모습이네요.

 

한 잡지사에서 했던 인터뷰 기사인데

잡지사의 명사 인터뷰

 

대사 부인이명사라니..

 

혹시 내가명사라는 뜻을 잘 못 알고 있나

하는 마음에 검색을 해봤습니다.

 

 

https://dic.daum.net/search.do?q=%EB%AA%85%EC%82%AC

 

역시 내가 알고 있는 뜻과 동일한

이름이 널리 알려진 사람

 

한 나라의 대사야 그 나라를 대표해서

우리나라에 와있는 것이니

 

(우리나라의 일반 시민들은

그들의 이름을 잘 모를테지만)

 

그래도 명사라고 할수도 있겠지만..

 

대사 부인을 누가 안다고

명사라고 했을까요?

 

그녀가 이렇게 유명한 인물이 될 줄 알고

 

미리 명사인터뷰를 한 것인지..

 

 

 

http://weeklywoman.kr/news/view.php?idx=419

 

평범한 외모의 벨기에 대사 부인의

짧은 이력을 이 기사에서 찾았습니다.

 

눈에 띄는 대목은..

 

기품 있고, 온화 하였으며,

대사 부인으로서 어느 국가에서든

벨기에 대사 부인으로서 내조를 충실하였고..”

 

기품이나 온화는

사진만 봐서는 잘 모르겠지만,

 

이번에 한 행동을 봐서는

폭력적인 성향이 아주 짙은 거 같고!

 

벨기에 대사부인으로서의 내조가

나라 안팎으로 신문의 대문 기사에 오르는 것인지..

 

구글에서는 몇 고개를 넘어서야

겨우 찾은  쑤에치우 시앙아주머니 얼굴.

 

한국의 유명한 검색 사이트에서는

어떤지 검색을 한번 해 봤습니다.

 

 

네이버에서 캡처

 

네이버에서는 한 방에 보여주는

대사 부인의 얼굴입니다.

 

역시 인터뷰기사여서

얼굴에 모자이크없이 화끈하게 보여주네요.

 

이번에는 다음에 한번 검색을 해봤습니다.

 

(심심하니 별짓을 다한다는..)

 

 

다음에서 캡처

 

다음에는 한 방에

대사 부인의 얼굴을 보여주네요,

 

후덕한 얼굴에 푸짐한 몸매의 소유자라

이 덩치의 힘으로 때렸다면

대단한 위력 이었을 거 같은데..

 

 

대사 부인이라는 지위가

뭐 그리 대단하다고 그런 난리를 떤 것인지..

 

여기서는 내가 가게에 들고 간 가방이

크다는 이유만으로 가게를 나설 때

 

잠시 가방을 열어서 안을 보여 주시겠어요?”

라는 요구도 종종 당하는데..

 

같은 브랜드의 옷을 입고

그 매장을 가면서

 

나올 때 직원이

 

혹시 지금 입고 나가신 옷이

저희 매장 옷이 아닌가 해서요..”

 

할 줄 몰랐다는 이야기인지..

 

대사 부인 얼굴을 마주하니 글로는

쓰지 못할 말들을 혼잣말처럼 내뱉습니다.

 

가장 약간 레벨로 말을 하자면..

 

생긴 거 하고는..”

 

후덕한 인상이면 마음도 푸짐하고 후덕하게 써서

직원의 실수가 있었다고 해도

 

같은 브랜드의 옷이니 그럴 수도 있지..”

하면서 지나갈 수 있었을 텐데..

 

 

 

남편은 벨기에를 대표하는 외교관이니

벨기에 나라 망신에,

 

자신은 중국 출신이니 중국 망신에,

 

사고를 친 곳이 한국이니 3개국에서

자신이 관련된 뉴스기사가

연일 신문에 오르 내리고 있는 요즘.

 

그녀의 마음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부디 자신의 잘못을 깨닫고

폭행의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 주길 기다려보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