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요즘 나의 일상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12. 1.
반응형



요즘 나의 일상은 참 짧고 단순합니다.


하루가 짧은 겨울인 것도 있겠고

어딘가에 정신을 팔고 있는 이유도 있는 거 같네요.


오늘의 예를 들어보자면..

자고, 먹고, 산책 하고, 장 보고, 넷플릭스로 드라마 보고!


물론 먹고에는 요리를 하고

설거지까지 해야 하는 일들이 따라오지만 


이것이 모든 먹고에 해당하는 것이니 

따로 요리하고, 설거지하고는 미포함.



슈퍼에서 고기류는 다 25% 할인하는 기간이라 

아침에 자다가 벌떡 일어나 장 보러 가는 것으로 하루를 시작했죠.


코로나 락다운이 시행 중이지만 

다행히 슈퍼에 장 보러 가는 건 가능!


이왕이면 사람들의 통행이 적은 시간에 가는 것이 중요!


토요일에는 따로 알람을 맞춰 놓지 않아 눈이 떠지면 일어나는데.. 

오늘 내가 눈뜬 시간은 오전 830!





락다운이라 쇼핑몰을 찾아오는 사람들은 

슈퍼에 장 보러 오는 사람들 정도지만


그래도 쇼핑몰에는 해마다 세우는 

크리스마스 트리가 사람들을 반기고 있죠.


해마다 똑 같은 트리를 보니 조금 식상하기는 하지만..

일단 크리스마스가 다가오는 느낌은 나네요.^^


쇼핑몰에 있는 슈퍼마켓은 오전 8시에 영업을 시작해서 

영업개시 시간을 맞추려고 했었는데


조금 늦었지만 일단 가야 하는 거죠.


자다가 벌떡 일어나서 시간을 보고는.. 

세수도 안 한 상태로 장 보기용 배낭을 메고는 바로 슈퍼행.


마스크를 쓰고 거기에 모자까지 쓰니 세수를 안 해도 부담이 없죠. ^^


세일에 눈이 멀어서 고기를 왕창 샀습니다.

굴라쉬용 소고기 1kg, 간 소고기 2kg, 슈니츨용 돼지고기 1kg.


슈니츨(돈가스)용 돼지고기가 25% 세일까지 하면 1kg5유로

평소 가격의 반값이면 얼른 사야 하는 거죠.


굴라쉬용 고기와 간 고기 1kg는 남편이 사오라고 부탁했던 것

슈니츨용 돼지 고기랑 간 소고기 1kg는 내가 요리할 목적으로 샀죠.



여기서 잠깐!

굴라쉬는 소고기를 양파와 동량을 넣고 오래 조려서 만드는 스튜.

굴라쉬용 고기는 보통 덩어리로 판매가 됩니다.


코로나가 이 세상에 퍼진 이후로는 

장을 봐온 것은 일단 3일간 방치를 하지만.. 


고기류는 그러면 안 되니 고기를 새 비닐에 포장해서

 냉장고/냉동고에 구분해서 넣고!


남편이 사오라고 했던 간 고기는 

스파게티 용이니 500g씩 포장해서 냉동실 행!


내가 산 간 고기는 사오자 마자 

불고기 양념해서 냉동실에 넣었죠.


남편이 가끔 만두이야기를 하더라구요.


전에 만두를 해서는 냉동실에 넣어 놓고

군 만두를 해서는 샐러드 위에 올려주곤 했었는데


그것이 맛있었는지 왜 안 하냐고 묻곤 했거든요.


그래서 조만간 만두를 할 생각이라 

간 소고기를 일단 불고기 양념해서 뒀습니다.


나중에 돼지고기를 사다가 넣으면 

만두 속으로 좋을 거 같아서 말이죠.



저는 만두를 만드는데도 

며칠 전부터 일단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사 놓은 녹두를 24시간 불에 불려서는 싹이 나온 것을 

플라스틱 병에 구멍을 뚫어서 넣고는 키우기 시작했죠.


3~4일이면 만두 용으로 사용해도 좋을 길이의 숙주 나물이 될 테니.. 


숙주가 크고 나면 김치랑 고기도 넣고 

밀가루 반죽도 직접 해서 만드려고요.


아무 때나 쉽게 만들 수 있는 종류는 아니니 

한 번에 고기 1kg를 속으로 만들어 버릴까

하는 생각도 있는데


숙주가 크는 동안에 얼마나 할지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


오전에 장을 보고 와서는 TV를 보다가 잠시 오전 잠을 잤습니다


원래는 낮잠을 잘 안자는 인간형인데

침대에 누워서 TV를 보다 보면 잠이 절로 오죠.


어제부터 시작한 넥플릭스 굿 닥터를 보면서 시간을 보내다 

 오후 3시가 넘은 시간에는 남편과 산책을 다녀왔습니다.




하루 종일 집안에만 짱 박혀있는 

남편의 건강을 생각해서 시작한 산책인데


요새는 남편도 군소리 없이 따라 나서고

어떤 날은 마눌에게 먼저 가자하죠.


사실 요새는 산책을 가도 주워 올만 한 것이 없어서 

산책하는 재미는 별로 없는데.. 



그래도 남편 건강을 생각해서 부지런히 30~40분을 걷습니다.^^


산책을 마치고 집에 오니 오후 430

겨울이 되면서 어두컴컴해지는 시간이죠.


오늘은 오전에 사 놨던 돼지고기로 슈니츨을 만들었습니다

먹는 사람은 차려진 음식을 먹기만 하면 되니 참 쉬운 요리지만..


요리를 하는 사람에게는 완전 바쁜 요리 시간이죠.





슈니츨에 삶은 감자를 먹겠다고 하더니만

접시에 오려진 삶은 감자를 보고는 


그냥 삶은 감자가 아니고 썰어서 감자샐러드


저녁 메뉴는 슈니츨에 샐러드”라고 하니

은 감자가 한 두개 올려달라고 하더니만


정말 삶은 감자가 올라오니 업그레이드를 요구하는 간 큰 남편.


주면 주는 대로 먹으면 되는데

먹기만 하는 인간형들이 원래 말이 많죠.




그래서 감자를 썰어서 샐러드 드레싱에 얼른 섞어서 

다시 접시에 놔주고 한마디 했습니다.


나도 마눌이 있었으면 좋겠다.”


나 같은 (다혈질) 마눌을 얻는 것은 조금 생각해 볼 문제지만

그래도 먹고 싶다고 하면 


열심히 요리해서 갖다 바치는 마눌은 대환영입니다.


다음 생에는 요리를 해 주는 마눌이 있는 남자로 

태어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기도 하고!


남자는 가정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건 예전 이야기죠.

요새는 여자의 인생이 더 빡 셉니다.


돈 벌어야죠, 아이 낳아 키워야죠

살림 (청소, 빨래, 음식 등등)도 해야 하고


거기에 결혼을 하고 나면 

남편 뒤에 줄줄이로 따라오는 시댁 식구들 공경해야 하고!



남자가 가정을 책임지고

여자는 살림만 책임지는 건 옛날 이야기가 됐고,


여자는 돈도 벌고, 아이도 키우고, 살림도 해야 하고

모든 걸 다 해야 하는 슈퍼우먼이 되어야 하니 


요새는 남자가 조금 더 편한 한평생 같기도 한 것 같고!


짧아진 하루 이야기 하다 옆으로 새고 있는 중~ ^^;


그렇게 장 보고, 잠자고, 드라마 보고

산책하고, 요리하고, 먹고, 설거지하고..


저는 요새 이렇게 시간을 보내고 있는 중입니다.


! 또 하나 있네요.  

인터넷 때문에 가끔 속도 썩고 있습니다.


오늘도 간만에 글을 올리려고 시도를 했는데

편집 다 끝내 놓고 업로드 클릭을 하면 먹통


그렇게 2~3번 날아가고 나니 

글을 올릴 의지가 사라지는 저녁이네요.


여러분! 건강하세요~^^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 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동네 장 보러 다니는 일상입니다.

장은 락다운을 해도, 안 해도 보러 갈 수 있으니 장 보는 것이 유일한 외출이죠.

 


 


반응형

댓글10

  • Favicon of https://laumdaum.tistory.com BlogIcon laumdaum 2020.12.01 02:49 신고

    앗 굴라쉬 아는 요리인데 ... 반갑네요^^
    구독 공감하트 꾹 ~ 누르고 갑니다 ^^
    답글

  • 2020.12.01 03:0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저도 어묵 많이 넣은 떡볶이 좋아하는디... 떡을 한번 해볼까? 마음만 몇달째 먹고 있습니다. 떡하고 나면 또 어묵한다고 난리칠거 같아서 말이죠. ㅋㅋㅋ 숙주는 잘 크고 있습니다. 숙주 커다는거 봐서 하루는 밀가루 반죽하고 하루는 만두하는 날로 잡아야 할거 같아요. ^^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12.01 04:32 신고

    요즘의 일상은 COVID-19 으로 인해서 누구나 다 단조로운 생활을 하고 있는거 같아요.

    세상에...녹두에서 숙주나물을 만들 생각 이시군요.
    만두맛이 정말 끝내주게 맛있을거 같습니다.
    답글

  • 충청도 2020.12.02 04:28

    생활하시는 프로토콜을 보면. 머리가 좋으세요.요즘 주부 일거리들이 첨단 생화학 분자생물학의 집합체라고 생각합니다. 하여튼 이쁘게 사시네요. 행복하세요.
    답글

  • Favicon of https://dowra-60.tistory.com BlogIcon dowra 2020.12.02 10:32 신고

    하루의 일과를 자세히 나열해 주셔서 눈으로 본듯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답글

    • 한국에서는 요즘 코로나 블루가 유행을 한다죠? 하루에 한번은 꼭 시원한 바깥 바람을 마시는것 이 중요한 거 같아요. Dowra님도 건강한 시기를 보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