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나에게 내린 지름신?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11. 21.
반응형



여름도 다 지난 시점에 바캉스용도 아닌 

선글라스를 5개나 구입했습니다.


보통 선글라스 하면 여름에만 사용하는 물품이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유럽에서는 4계절내내 필요한 것이 선글라스죠.


선글라스가 필요하건 알겠는데 너무 많이 산 거 아니냐구요?

사는 김에 왕창 샀습니다.^^


저는 일단 집을 나서면 선글라스를 챙겨야 합니다.


여름에는 여름이니 뜨거운 태양을 피하려고

 당연해 챙겨야 하는 필수품이지만


유럽의 겨울에도 선글라스가 필요합니다.


한 겨울에도 해만 뜨면 

점심시간의 짧은 여유 시간에도 겨울 옷을 벗어 던지고 


공원의 잔디밭에 옹기종기 모여서 

선탠을 할 정도도 이곳의 태양은 아주 뜨겁죠.


사계절 선글라스가 필요하기는 하지만

굳이 여름이 다 지나간 시점에 제가 선글라스를 대량 구매한 이유는 


가격 때문이 아닌 필요해서였죠.





우리 집 현관에 놓여있는 자전거 바구니는 마눌 전용입니다.

온갖 종류의 모자와 선글라스외 잡동사니가 들어있죠.


밖으로 나갈 때는 여기서 손에 잡히는 걸로 아무거나 들고 나갑니다.


야구 모자일 때도 있고, 벙거지 모자 일 때도 있고

선글라스도 마찬가지로 그냥 손에 잡히는 걸 쓰고 나가죠.


정리하고는 별로 안 친해서 물건들을 여기저기에 놓은 

경향도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5개가 넘는 선글라스들이 있었던 바구니인데..

어느 날 나가려고 선글라스를 찾는데 하나도 안 보였죠.


이게 왠 일? 그 많던 선글라스는 다 어디로 갔을까?”


선글라스가 넉넉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바구니에 선글라스가 하나도 없다니..


당장에 동네 쇼핑몰로 달렸습니다


천천히 걸어가도 10분 이내의 거리에 있는 쇼핑몰을 

자전거 타고 가면 2~3분 이내에 도착이 가능하죠.^^


선글라스가 하나도 없는 사태를 한번 만나고 보니 

제가 조금 당황했나 봅니다.


쇼핑몰에 가서는 손에 잡히는 선글라스를 마구 골랐습니다.




일단 손에 잡히는 대로 골라 담은 선글라스 5.


고르다 보니 편광 선글라스도 있고

디자인도 다양합니다.  


이번에는 핑크에 꽂혔는지 고르다 보니 2개는 핑크색

검정색, 갈색에 하얀색까지. 참 다양한 색입니다.


가격에 부담이 없으니 다양한 종류로 골라봤습니다

동네 나갈 때 사용하는 선글라스라 고가일 필요는 없거든요.


고가의 선글라스는 여행을 갈 때나 

남편 차 타고 가는 나들이 혹은 쇼핑 정도


이럴 때는 나도 갖춰 입어야 하니 

고가의 선글라스를 가지고 다닙니다만,


동네에서 장 보러 갈 때, 일하러 갈 때는 편안한 옷을 입고 다니니 


고가의 명품 선글라스보다는 잃어버려도, 망가져도 부담이 없는 

저렴한 가격의 선글라스를 왕창 구입 해 놓고 사용하죠.


선글라스 5개를 사다가 다시 현관에 있는 바구니에 갖다 놓으니 

그제서야 사라졌던 선글라스들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바구니에서 사라졌던 선글라스들은 

다양한 장소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하나는 출,퇴근할때 메고 다니는 배낭에

하나는 남편 차에

가끔씩 메고 다니는 작은 작은 가방에도 하나가 있었고

주방에 내가 끼고 사는 바구니에도 하나 



참 다양한 곳에서 잘 쉬고 있더라구요.^^;


아주 다양한 곳에서 쉬고 있던 선글라스는 다시 바구니로 모아 놓고 보니 

이제는 10개가 넘는 내 저렴이 선글라스들.


각자의 케이스에 잘 넣어 놓고는 색깔이나 디자인에 구애 받지 않고

 밖에 나갈 때마다 손에 잡히는 걸로 잘 사용할 예정입니다.^^


부담스럽지 않은 가격에 구입 해 놓은 선글라스를 모아 놓고 보니 

괜히 부자가 된 느낌입니다. ^^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 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우리 동네 쇼핑몰의 패션쇼 현장입니다.






반응형

댓글17

  • Favicon of https://koalakpop.co.kr BlogIcon 코알라👜 2020.11.21 01:30 신고

    멋쟁이세요~ ^^
    답글

  • Claudia 2020.11.21 06:25

    다 너무 스타일리시 한 걸로 잘 고르셨어요! 지니님은 쇼핑의 달인이세요 ㅎㅎ 절대 저렴이로 보이지 않는걸로만~ 패쇼니스타 지니님
    답글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11.21 08:35 신고

    시력이 좋으신가 보네요.
    선글라스에 처방전이 들어가면 아주 소중하게 다뤄줘야 해요.

    잃어버리면 돈이 너무 많이 들너가니까요.^^

    다양하게 잘 구입 하셨네요.
    답글

  • 지니님매력에푹빠진 2020.11.21 10:20

    백내장 예방 하려면 썬글라스 열심히 끼셔요
    답글

  • BlogIcon 호호맘 2020.11.21 18:18

    전 돋보기 안경을 저리 많이 쟁여 놓고 삽니다
    예전에 여행가서 1유로샵에들려 20개 사서 왔더랬죠
    부엌식탁에부터 핸드백 마다 넣어놓고 쓰고 심지어는 화장실에서 휴대폰 보며
    쓰려고 하나 있답니다
    싼맛에 아까운지 모르고 케이스에 담지도 않고 마구 잡이로 편하게 집어다 쓰다보니
    절반 이상은 부러지고 잃어버리고. ㅎ ㅎ
    지니님 저 위 선글라스 중 맨 앞 핑크색 젤 맘에 듭니다 .
    딱 제 스타일인걸요 ^^


    답글

    • 저는 맞춰 놓은 (돋보기) 안경이 3개나 있어서 아직까지는 그걸 사용하는데, 저도 조만간 돋보기 한 20개 사다 놓고 호호맘님처럼 구석구석에 하나씩 놓고 살지 싶습니다 .ㅋㅋㅋ

  • 충청도 2020.11.21 21:22

    아마도 사시는 곳의 위도가 높아. 태양빛 조사 각도가 한국보다 더욱 눈 정면을 향해서 선글라스가 필요하실꺼라 생각됩니다. 한국에서도 겨울철 아침에 동쪽 방향으로 운전하시면 눈이 많이 부시죠. 행복하세요.
    답글

  • 청아한 새소리 2020.11.22 20:59

    너무 부러워요 시력안좋으면 저렴이가 절대 통하지 않는답니다 전 썬글라스 망가질까봐 더운여름엔 차속에 놔두지도 못하고 고이 가방에 담고 다닙니다 흑 시력좋아 간지나는 저렴이
    썬글라스 맘껏 써보고 싶어요
    답글

    • 제 남편도 돗수가 들어간 선그라스를 사용하는데 가격이 엄청나서 살 때마다 고심하면서 고르더라구요. 차안에 선그라스 두면 큰일납니다. 전에 깜빡하고 넣어 놨다가 못쓰게 되서 남편이 몇 달간 속알이를 했었죠. ㅠㅠ

  • Favicon of https://stelladiary.tistory.com BlogIcon Adorable Stella 2020.11.24 14:19 신고

    선글라스 다 너무 예쁘네요!! 그날그날 기분에 따라 골라쓰는 재미가 있겠어요ㅎㅎ저도 윗분처럼 처방전이 들어간 선글라스를 써서 지갑사정때문에 여러개를 살수 없다는게 아쉽네요ㅠㅠ 아직도 시력이 계속 바뀌어서 선글라스가 여러개 있으면 렌즈를 다 바꿀 엄두가 안나요ㅎ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