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한국 갔다가 오면서 직장 동료들을 위해 사왔던 것들이 있었습니다.

 

20~30명이 넘는 동료직원들이라 선물이라고 해도 대단한 것은 아니지만 말이죠.

 

내가 한국에 갔다 왔다고 해도 동료들이 내 선물을 기대하지는 않습니다.

내가 선물을 줘도 “고마워”하는 인사 정도는 들을 수 있죠.

 

이곳의 문화도 알지만, 그래도 한국에서 돌아올 때 빈손으로 오기는 쫌 그랬습니다.

시부모님 선물을 사면서 동료들을 위해 내가 챙겼던 것은 바로 이것!

 


 

명동거리에서 만날 수 있는 흔한 한국선물중 하나인 양말.

 

1컬레에 천원, 11컬레에 만원!

이 양말들을 색깔별로, 캐릭터별로 골라왔습니다.

 

전 직원들에게다 줄 수 있는 개수는 아니지만,

내가 금 그어놓은 선 안에 있는 동료들에게는 나눠줄 생각이었죠.

 

여기서 말하는 내가 “금 그어 놓은 선“이란?

근무 중 기본적인 대화는 하는 동료들이죠.

 

직장에서 제가 개인적으로 친한 사람들은 없습니다.

 

다른 직원보다 조금 더 나에게 호의적인 직원이 몇 있는 정도지만,

그 호의적인 태도를 가진 사람들도 다 “동료 직원”범주에 들어있거든요.

 

아무도 달라고 손 벌리는 사람이 없지만, 내가 챙겨온 양말 선물!

동료들 앞에 양말을 쫙 펼쳐놓고 “각자가 원하는 것을 골라“했죠.

 

동료중 한둘은 한국이 여느 동남아국가처럼 물가가 겁나 싼 나라인줄 압니다.

그런 이런 (싸구려)선물들을 사온 거라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양말 선물을 받으며 동료직원하나가 말했습니다.

 

“거기는 이런게 되게 싼가봐?”

 

이런 말을 들으면 욱~하고 올라오는 것이 있죠.

이럴 때는 바로 되받아 칩니다.

 

“한국 안 싼디, 여기보다 물가 비싸!”

“여기보다 비싸?”

“당근이지, 여기가 한국보다 물가 더 싸!”

 

정말입니다. 오스트리아 물가가 한국보다 훨씬 쌉니다.

특히나 식료품은 너무 심하게 싸서 깜짝 놀랄 정도죠.

 

내가 사온 양말이 그리 비싼 것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동남아의 저렴한 관광기념품 취급 하는 건 곤란하죠.

 

내 양말이 개당 1유로도 안 하는 저렴한 제품은 맞지만..

엄연한 “메이드 인 코리아”제품입니다.

 

절대 싸구려는 아닌 자랑스러운 한국산이죠.^^

 

 

 

동료들 중에는 나에게 받은 양말에 대한 감사를 나중에 또 해 오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 동료 같은 경우는 나에게 살갑지 않은 동료 중에 한 명인데,

선물을 받았다고 이렇게 따로 감사 인사까지!

 

이 동료의 또 다른 모습을 본 것 같습니다.

 

대단한 지출은 아니지만, 이런 감사 인사가 저는 좋습니다.

이것이 살아가면서 느끼는 소소한 재미가 아닌가 싶기도 하고 말이죠.^^

 

물론 동료들 중에는 내 양말선물을 받지 못한 사람들도 있습니다.

양말이 여자용이라 “여자 동료”로 제한을 했죠.

 

사실은 양말이 부족해서 남자 동료들까지 줄 수는 없었습니다.

다음번에는 조금 더 넉넉하게 사야 할 거 같습니다.

 

남자동료들 없는 틈을 타서 여자동료들에게 양말을 꺼내놓고,

“얼른 고르라“고 서둘렀던 시간들이 지금 생각해도 조금 미안합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 6. 27. 00:00
  • 2019.06.27 01:2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7.01 04:40 신고 EDIT/DEL

      맞습니다. 저렴한 물건이지만 그걸 받고 고맙다고 하는걸 듣는것도 나름 행복한 일이죠.^^ 이곳 문화가 "안주고 안받기"이고, 줘도 나에게 나중에 뭘 주는 인간은 없지만, 그래도 내 마음이 시키는 일이니 하는거죠.^^

  • 2019.06.27 05:4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diy10004.tistory.com BlogIcon 다이천사 2019.06.27 12:50 신고 ADDR EDIT/DEL REPLY

    작은 선물에도 감사해하는 사람은 다음에도 꼭 챙겨주고 싶더군요^^

  • 호호맘 2019.06.27 13:20 ADDR EDIT/DEL REPLY

    캐릭터 양말 외국에선 다들 좋아들 하는거 가더라구요

    작은 정성이라도 감사하게 받는 사람이 있지만
    "거긴 이런게 싼가봐"라고 말하는 동료직원은 참 경솔하네요
    여행중 그 선물을 사고 있었을 동료의 마음을 느끼질 못하다니 ...

    저도 여행가면 작은걸 꼭 마련해서 직장에 돌리곤 하는데
    로만슨이나 디엠에서 카밀 핸드크림 1유로 정도로 사서 돌리기도 하는데
    책상마다 핸드크림 세워놓고 요긴하게 사용하고 있는 동료들을 보면 흐믓하더라구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7.01 04:46 신고 EDIT/DEL

      카밀핸드크림이 여기서나 1유로 저렴한 상품이지 비행기타면 값이 몇배로 뛰는 고가의 선물이 됩니다. 동료분들이 그 유명한 카밀핸드크림을 선물로 받으셨으니 정말 좋아하셨을거 같은걸요.^^ 선물주는데 이상한 말 하는 인간들은 주면서도 속에서 뭔가가 훅~ 하고 올라옵니다.^^

  • Theonim 2019.07.04 15:31 ADDR EDIT/DEL REPLY

    전에 애랑 수영장 갔는데,같은 반 친구가우리애를 보고 다가와서, 가져간 간식을 주었더니 사양하고,우리 돗자리에 앉으라는 것도 사양,,그 애 손에 수영장에서 파는 맛있는 (?)
    불량식품이 있었는데,그걸 나눠야 할까봐
    그러는 거 같더군요,
    부모한테 배운 처세겠죠?
    안주고 안 받기,,ㅎㅎ
    그래도 줄 줄 아는 사람이 더 기쁨을 누리는 거죠,
    결국 끼리끼리라고,우리 애 절친들은
    줄 줄도 ,받을줄도 알아서 다행입니다.
    양말 한켤레씩 고를때마다,지니님이 어떤 마음이었을지 ,그 행복이 느껴집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7.04 20:49 신고 EDIT/DEL

      외국사람이라고 해서 남의 것 안먹고 하는건 아닌거 같던데요. 거리에서 보면 케밥 하나 산걸로 여러명이 한입씩 베어먹고 하더라구요. 문화가 아니라 그들이 받은 가정교육에 따라 다른거 같아요.^^

  • Theonim 2019.07.04 21:17 ADDR EDIT/DEL REPLY

    애들은 부모 따라가죠,
    끼리끼리라는 표현이 국적이 아니라,
    같은 성향을 말하는 거였어요.

  • Favicon of https://pyb9121.tistory.com BlogIcon 노르웨이펭귄🐧 2019.07.15 03:55 신고 ADDR EDIT/DEL REPLY

    양말도 좋은 선물이 될 수 있겠어요. 저도 항상 왔다갔다 할 때마다 쉽게 나누어줄 수 있는 선물이 고민이었는데, 항상 고민이되더라고요. 그나저나 어디서 양말이 정말 천원인가요? +_+ 적으신대로 한국도 물가가 저렴한 나라는 아닌지라 양말 천원이라니 놀랍네요. 제가 전에 지나다니며 봤던 양말들은 한 켤레에 1500원 혹은 2,000원 정도 했었거든요 ㅜㅜ 어쩌다가 한 켤레 천원인 곳을 만나게 되면 엄청 사둬야겠어요 ㅎㅎㅎ

    그리고.. 거기는 이런게 되게 싼가봐? 라고 말한 동료분의 말에 욱하는 것 완전 공감합니다.
    제가 살고 있는 노르웨이는 워낙 물가가 비싸니 비교적 한국이 저렴하긴하지만, 웬만한 유럽국가들 생각하면 한국 물가도 만만치 않은 편이죠. 물가 비싸다고 좋은 건 아니지만, 저런 말 들을 땐 저도 엄청 욱합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07.15 06:18 신고 EDIT/DEL

      Primark 프라이마크는 한국보다 더 싼 양말 많습니다. 언제 날 잡아서 독일쪽으로 쇼핑오셔서 사면 될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