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내가 하는 잡채의 기본은 25인분?,

by 프라우지니 2019. 2. 7.
반응형

 

 

가끔은 내가 하는 요리가 심하게 과하다고(=대용량) 스스로 느낍니다.

처음부터 많이 할 생각은 아니었는데, 재료가 추가되다보니 그렇게 되지만 말이죠.

 

간만에 잡채를 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은 제가 하고 싶어서 한 것은 아니고..

혹시나 싶어서 남편에게 한마디 물어본 것이 화근이었죠.

 

결혼 11년차가 넘어 이제 12년을 바라보고 있는데,

아직도 남편이 좋아하는 한국요리가 뭔지 아리송하거든요.

 

마눌이 한국 음식을 해 놓으면 먹기는 해도 먼저 뭘 해달라고 하지는 않는 남편!

 

비빔국수는 마눌이 가끔 해 먹으니 덩달아서 얻어먹는 횟수가 꽤 되지만,

먹을 때마다 못 알아듣는 한국말 비빔국수!”

 

남편, 비빔국수(한국말로) 먹을래?”

?”

국수 야채랑 넣고 맵게 비빈 거!”

, 위에 삶은 달걀 올려서.”

 

처음 한두 번 비빔국수에 달걀을 삶아서 올려줬더니만, 이제는 비빔국수에는 당연하게 삶은 달걀이 올라가야 한다고 생각하는 거 같습니다. 달걀이 없을 때는 그냥 먹기도 하는데...^^;

 

남편은 자기가 본 것과 음식이 조금만 달라도 엉터리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남편이 처음에 본 김치가 통김치를 썰어놓은 것이었는데, 마눌이 그것과는 조금 다른 막김치를 한 날, 마눌이 엉터리 김치를 했다고 레시피는 내놓으라는 말을 했었습니다.

 

좋아하는 한국 음식이 뭔지 확실하게 밝히지 않은 남편이고,

뭘 해줄까 물어도 그냥저냥 어물거리는 남편.

 

그런 남편이 마눌의 한마디에는 바로 반응합니다.

 

남편 잡채(한국말로) 먹을래?”

뭐라고? 잡채 먹는다고?”

그럼 내일 해줘?”

 

남편도 마눌이 제일 좋아하는 잡채는 좋아하는 듯 합니다.

잡채라는 한국말은 바로 알아들으니 말이죠.

 

 

 

그냥 심심해서 물어본 말이었는데.. 남편의 대답 때문에 시내에 있는 독일어 학원을 가는 길에 아시안 식품점에서 당면을 샀습니다.

 

이런 상표의 당면이 있었나 싶은 새로운 이름입니다. 한국에 있을 때는 있는 줄도 몰랐던 낙타표 찰당면이었는데, 오스트리아에서는 저렴하다는 이유로 집어 들었습니다.

 

당면의 앞면에는 국내산 100%”식품안전관리인증 HACCP"까지 있는 것이 한국산 같기는 한데.. 뒷면에 잡채 만드는 법아래는 수입원이 이름들 뿐입니다.

 

외국에서는 샘피오로 불리는 샘표 당면보다 1유로나 저렴한지라 저렴한 맛에 사왔습니다.^^; 당면 맛이 다 거기서 거기지 하는 생각도 있었구요.

 

 

 

당면을 사온 다음 날 저녁에 잡채를 했습니다.

 

금방 한 음식을 선호하는 남편이 점심때 해놓은 잡채가 아닌 저녁때 바로 한 잡채를 먹고 싶다고 해서 부득이 하게 저녁으로 잡채를 하게 됐습니다.

 

아시죠? 저의 요리는 주재료와 부재료가 동량으로 들어갑니다.

간고기, 당근, 양파까지 넣으니 벌써 1,5kg입니다.^^;

 

간고기 500g, 당근도 그 만큼, 양파도 그 만큼, 시금치도 500g 넣고 싶었는데..

 

판매하는 시금치가 완전 어린잎이고 소포장이라 잡채의 색을 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해서, 다른 야채로 초록색을 채워 넣었습니다. 해 놓으니 맛도 별다른 차이가 없어서 다름 성공적인 차선책이었습니다.

 



 

내가 부족한 시금치 대용을 사용한 야채는 독일어로 Kohl 콜이라 불리는 야채입니다.

양배추의 사촌쯤으로 생각되는 야채로 익혀서 먹습니다.

 

잎을 씻어서 썰어 기름에 살짝 볶으면서 시금치에 들어가는 양념을 했습니다.

아시죠? 기름 넣고 볶다가 시금치 양념인 간장, 마늘, 후추 넣고 마져 볶았죠.

 

잡채에 섞어 놓으니 비주얼도 나름 훌륭하고, 잡채 맛을 망치게 튀는 맛이 아니라..

시금치가 없을 때는 대용으로 딱인 나물이 됐습니다.

 

당면 500g25인분이라는 건 이번에 알았습니다.

저는 매번 한 봉지씩 하는데 25인분씩 했었네요.^^;

 

이번에는 당면의 반 정도만 할까 했었는데, 삶아보니 턱없이 부족한지라 나머지를 다 넣어야 했습니다. 이번에도 결국 25인분이라는 이야기죠.

 

 

 

완성한 잡채는 바로 시부모님께 들고 갔습니다.

시부모님도 몇 번 해드려서 잘 드시는 걸 알고 있거든요.

 

손 큰 며느리답게 접시에 수북이 담았습니다.

이왕에 드리는 음식 한 끼를 푸짐하게 드시라고 말이죠.

 

이걸 굳이 용량으로 밝히자면 두 분께 각각 2인분씩 드린 거 같습니다.

(25인분 - 4인분 = 21인분 남았습니다.)

 

그리고 저는 다음 날 시어머니의 잔소리를 들었습니다.

 

우리는 늙어서 많이 안 먹는데 너는 왜그리 많이 줬니? 니가 준거 우리는 두 끼로 먹었다.”

잘됐네요. 엄마가 따로 요리를 하지 않으셔도 되니.“

그래도 얘, 다음번에는 조금만 다오.”

 

정말 양이 너무 많으셨었는지, 아님 며느리한테 미안해서 그러시는 것인지..

 

시어머니의 이 말씀이 진심인지 아닌지 헷갈리는지라 살짝 무시합니다.

들을 때마다 스트레스는 받지만 말이죠.^^;

 

 

 

잡채가 조명이 시원치 않아서 조매 맛이 간듯 보입니다.^^;

 

시부모님께 잡채를 갖다드리고 남은 잡채입니다.

아무리 봐도 21인분은 절대 아닌 양입니다.

 

저도 아직 치우지 않은 지저분한 주방은 뒤로 하고, 식탁에 앉아서 김치를 얹어서 배부르게 먹었습니다. 간만에 한 잡채인지라 아주 맛있게 먹었죠.^^

 

나는 시부모님 드린 것보다 조금 더 넉넉하게 저녁으로 잡채를 먹었습니다.

(21-3인분=18인분)

 

 

퇴근한 남편도 잡채를 먹었습니다. 조금 작은듯하게 대접에 담아서 갖다 줬었는데, 평소에는 2번 먹는 남편이 이날은 3번 먹었습니다.

 

다른 날보다 잡채가 더 맛있었나? 싶었지만, 배가 고파서였을수도 있겠다 싶습니다.^^

 (18인분-3인분=15인분)

 

계산상으로는 아직 15인분이 남아있어야 하는데..

우리식구 다 먹고 남은 잡채는 달랑 1리터짜리 통에 하나 반 남았습니다.

 

통에 담은 것은 적당히 3번 정도 먹을 분량이니 3인분.

(15인분-3인분=12인분)

 

계산상으로 12인분은 아직 남아 있어야 하는데,

남은 잡채는 없습니다.

 

당면 500g이 정말 25명이 먹을 수 있는 용량이 맞기는 한 것인지..

 

우리 집에서는 잡채를 반찬이 아닌 주식으로 먹는다고 해도!

5명이 25인분을 한 끼에 해결한 정도의 대식가는 아닌데..

 

잡채 1인분은 한 공기 분량인걸까요?

 

내가 완성한 잡채를 공기로 담는다고 해도 25개 분량은 절대 아니었는데..

원래 한국인들이 소식을 했나?”싶기도 하지만, 소식하지 않는 우리식구들의 한 끼 식사를 위해서 전 앞으로도 잡채 25인분을 하게 되지 싶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26

  • 익명 2019.02.07 15: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0906hh.tistory.com BlogIcon 식빵이. 2019.02.07 15:53 신고

    손이 굉장히 크시네요.
    맛도 엄청 맛있을것 같용. ^^
    답글

  • 비엔나코피 2019.02.07 17:32

    간만에 올라온 글이 반갑습니다!!^^
    매일 올라오는 글 읽는 재미가 쏠쏠했는데 한국 가셨나보다 했어요~
    먹음직한 잡채를 보니 담주에 하는 남편 회사파티에 잡채를 보내야겠다는 결심이 서네요.
    중국새해파티라 해서 떡국을 끓여보낼까 했거든요^^
    음력새해를 여기서는 그렇게들 부른다네요.기분이 좀 그래서 당신이 말을 좀 바꿔봐라~민원을 넣었는데 어찌 될지는 모르겠네요~ㅋㅋ
    프라우지니님의 왕성하고 즐거운 글을 기대합니다!!
    답글

  • Germany89 2019.02.07 22:53

    꼭 매일 글을 올려야하는 의무감도 아니니, 지니님 한국에서 일단 푹 쉬시고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고, 블로그는 잠시 뒤로 하고 즐기세요^^
    답글

  • Germany89 2019.02.07 22:54

    아 그리고,,제 생각에는 한국 사람들이 보통 잡채를 그냥 저렇게 먹지않고 사이드반찬으로 먹어서 25인분이라고 나온게 아닐까요 ㅎㅎ저도 외국에서나 잡채 저렇게 해서 한끼로 먹지, 한국에서는 보통 반찬이나 명절 사이드로 나오는 음식이라 ㅎㅎ
    답글

  • 익명 2019.02.08 00:2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9.02.08 15:14 신고

      저는 밥상에 잡채가 나오면 밥은 안먹고 그냥 잡채접시하나만 차지하거든요. 제게 잡채는 절대 반찬이 안됩니다.^^;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2.08 00:52 신고

    잡채 맛있지요.
    나도 이번 주말에 한번 만들어 보고 싶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heesook15.tistory.com BlogIcon 오틸이 2019.02.08 10:46 신고

    한동안 글이 안올라와서
    무~~지 기다렸어요.ㅎㅎ
    잡채도 역시 대용량으로 하셨네요.
    저도 이상하게 국수나 스파게티처럼
    면을 삷을땐 양조절이 잘 안되요.
    적은것 같아서 조금 더 넣다보면
    너무 많아져서 버리면 아까우니 꾸역꾸역 먹다보면 배터져 죽을것 같아요.^^
    담엔 진짜 적당히 해야겠다고 다짐해도
    무한반복하고 있는 저를 또 발견합니다.ㅋㅋㅋ
    많이 먹고자하는 무의식의 반영일까요?
    뭐~~~맛나게 먹으면 됐죠.
    먹고 죽은 귀신이 땟깔도 좋다는데...
    ㅋㅋㅋㅋㅋ
    답글

  • cilantro3 2019.02.08 10:58

    맛있겠어요. 잡채는 남으면 봉다리에 넣어 냉동실에 넣어두었다가 전자렌지에 돌리면 금방 만든 것 같아져요. 냉장고에 있던 잡채는 후라이펜이나 전자렌지에 물 한두스푼 넣고 돌리면 살아나요. 예전에는 낙타표 성냥, 낙타표 문화연필 등이 있었는데.

    답글

  • 익명 2019.02.08 15:4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9.02.09 13:34 신고

      유투브에 보면 꽤 쓸만한 독일어 강의가 있습니다. 아이들 독일어임에도 어른들 발음교정에도 꽤 효과가있는듯이 보이구요. 유튜브에서 선생님을 찾으시기 바랍니다.10분정도의 강의라 계속해서 반복하면 좋을듯 해요.^^

  • 비밀글 2019.02.08 16:44

    카레도 그런 것 같아요. 대용량 사도 해 놓으면 봉지에 표시된 인원수만큼 안되는 것 같아요
    답글

  • Favicon of https://observeandtalk.tistory.com BlogIcon 직관지껄 2019.02.08 20:22 신고

    잡채 넘 맛있어 보입니다. 미국서 혼자 생활하는데 잡채 만드는데 손이 많이 가더라구요. 공감 꾹 누르고 갑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답글

  • ㅇㅇ 2020.11.16 12:42

    메인디쉬 반찬이 아니라 다른 반찬들과 같이 먹는 사이드디쉬 반찬으로 25인분 아닐까요? 식당같은데서 주는 손바닥만한 접시로 25개 분량.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20.11.17 00:28 신고

      그런걸까요? 남들은 다 조금씩 먹는 잡채인데 우리만 커다란 접시에 쌓아놓고 먹어서 그런가부다 했습니다.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