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시어머니와 컬투어파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9. 2. 21.
반응형

 

 

며느리는 시부모님의 취향을 잘 모릅니다.

 

초반에는 어떤 선물이 좋을지 시누이에게 상담을 몇 번 했었는데..

그때 시누이가 공연티켓이야기를 했었습니다.

 

시누이가 시부모님을 (자신이 사는) 비엔나에 초대해서 연극을 보러 간적도 있었네요.

그래서 나도 두 분의 선물로 공연티켓을 해드릴까? 하는 생각도 한 적이 있었습니다.

 

혹시나 싶어서 시부모님께 살짝 여쭤봤었습니다.

 

아빠, 아빠는 연극이나 오페라 보는 거 좋아하세요?”

아니.”

 

? 시누이는 좋아하신다고 했었는데...

아빠는 전혀 공연관람 체질이 아니신 것을 아니셨네요.

 

가끔 며느리가 저녁 공연을 보러 나가다가 마당에 계신 시어머니를 몇 번 마주친 적이 있었습니다.

 

어디 가냐?”

극장에 공연 보러요.”

넌 자주 극장에 가는구나?”

돈 안내고 하는 럭셔리 구경인데 자주 가야죠.”

“....”

 

그리고 그 다음 날, 시어머니는 잊지 않으시고 항상 물어 오십니다.

 

어제 봤던 공연은 어땠냐?”

 

며느리가 보러 다니는 공연에 심한 흥미를 보이시는지라,

시어머니와 함께 공연을 보러갈까?”하는 생각도 했었습니다.

 

 

그래서 나만 알고 있는 정보를 시어머니께 나눠드렸죠.

시내에서 어떻게 그곳을 찾아가는지 약도까지 그려서 드렸습니다.

 

엄마, 엄마도 연금을 적게 타시니 컬투어파스를 발급 받으실 수 있어요.

시내에 가셔서 받으세요. 얼마의 연금을 받으시는지 확인서 받아 가시면 되요.“

 

그것이 뭐여? 하시는 분들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2681

오스트리아 문화카드, 컬투어 파스의 모든 것,

 

며느리가 공연을 보러갈 때마다 관심을 심하게 보이시는 시어머니.

 

이것만 있으면 비싼 공연 맘대로 볼 수 있다고 말씀 드렸는데...

말씀 드릴 때마다 시어머니는 안 들리시는 척 하십니다.

 

충청도 양반 같으신 시어머니.

남편이 시어머니의 이런 성격을 꼭 빼다 박았죠.

 

여기서 말하는 충청도 양반이란?

산 물건이 표시된 가격과 다르면 따져보고 차액이 있으면 환불받아야 하는데 못하고,

(그래놓고 마눌한테 영수증 주면서 환불받아 오라는..^^;)

 

거리에서 나눠주는 홍보제품도 창피해서 받지 못하고,

(그래놓고 마눌이 받아온 것을 챙기거나, 마눌이 안 받으면 왜 그걸 안 받아왔냐고 묻는)

 

 

돈은 아까운데 환불 해 달라고 창피해서 말하지 못하고!

홍보제품도 받고 싶은데 부끄러워서 손을 못 내밀죠.^^;

 

 

인터넷에서 캡처한 "포겔 핸들러"

 

시어머니가 혼자 가셔서 컬투어파스를 발급받는 것이 부끄러워서 못 하시는 건가?” 하는 마음에 시어머니를 모시고 시내에 갈 생각도 했었습니다.

 

시누이가 그러는데 엄마 공연 보는 거 좋아하신다면서요?”

그리 즐기는 건 아니고..”

오페라나 연극 안 좋아하세요?”

보고 싶은 것이 있기는 하지.”

뭐가 보고 싶으신데요?”

“Vogelhaendler 포겔()핸들러(장사)”

그건 뮤지컬인데,, 이번에 린츠 주립극장에서 해요. 엄마가 컬투어파스를 발급받으시면 저랑 가면 되요. 언제 가실래요? 저 다음 주에 시간이 있는데..”

다음 주에는 내가 해야 하는 것이 있어서 안 되고...”

 

며느리가 날짜를 잡아서 함께 모시고 가려는 데도 시어머니가 자꾸 피하십니다.

 

보고 싶으시다는 공연도 있고, 며느리가 함께 가서 컬투어파스도 발급 받아드린다는데,

집안에서 하루를 보내시는 분이 뭐가 바쁘시다고 약속을 회피하시는 것인지..

 

시어머니는 시누이 말대로 정말 공연관람을 좋아하시는 걸까요?

어쩌면 시누이가 엄마를 잘 모르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공연을 좋아하신다면 부끄러워서 직접 못하실 카드발급이나 공연표 받는 일도 며느리가 다 알아서 할 테니 마다 할 일이 없으신데 말이죠.

 

시어머니가 며느리에게 묻는 공연에 관한 질문은 어떤 의미에서 하셨는지 궁금합니다.

 

단순한 호기심 이상으로 너무도 자세하게 어떤 공연인지를 매번 물어오셨는데..

그냥 며느리가 하는 외출에 대해서 궁금하셨던 것을까요?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8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2.21 07:41 신고

    그냥 외출에 대한거 아닐까? 라는 생각이 듭니다.
    답글

  • 지니님 참 착해요. 저 같으면 왕무시할텐데....... 좋은점 배워야 저도 복 받을텐데용^^
    답글

    • 저 안 착합니다. 시엄마한테 싫은소리도 하고, "게을러서 그런다."고도 한답니다. 엄마도 반평생을 친구없이 남편과 일하며 살아오신지라 남들과 어울리는 일을 잘 못하시는거 같더라구요.^^;

  • Germany89 2019.02.22 00:45

    지니님 한국에서 돌아오셨나요~~~~
    답글

  • 하루 2019.02.22 03:39

    시어른이 그러시네요 어디가니 왜 가니 몇시에 오니 늦으면 안온다 전화도 하시고 ......같이 사는데도 엄청 꼬치꼬치 캐물으시네요. 처음에 숨막혀 죽을거 같더니 요즘은 간이 배밖으로 나오는지 신경안써요 근데 가끔 느껴져요 레이더처럼 저만 따라다니는 눈빚을 ㅋㅋㅋㅋㅋㅋㅋㅋ호러아니구 시트콤입니다.
    답글

  • 가끔 어르신들의 의중을 알기어려울때가 있는 것 같아요. 근데 문화관람 혜택 카드는 참 좋으네요
    답글

  • 2019.02.22 05: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9.02.22 05:5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호호맘 2019.02.22 10:49

    반평생 친구없이 남편하고만 살아오셨으니 용기가 안나는듯 합니다
    한번이 어렵지 두번 세번 다니다보면 계속 다니기 쉬워지잖아요
    거기다 보고싶으신 뮤지컬도 있으신거보면 갈 엄두가 안나는게 맞느거 같거든요
    며느리덕에 세상의 또다른 재미를 찾아볼수 있는 계기가 되면 좋겠네요


    답글

  • 충청도 2019.04.21 06:30

    충청도 사람 인식에 대하여 한 말씀 드립니다.
    말씀하신 내외가 다른 성격은 오해라 생각합니다.
    그냥 좀 더 참고. 배려하는 행동양식을 오해하신듯 하네요. 일제시절 항일형사입건자 숫자가 전국에서 두번째로 많은 곳이 충청도 였다고 최근 국가보훈처 전수조사 통계는 말합니다. 반면에 전체범죄건수는 매우 적은 수였습니다. 근대역사에서 강하고 직선적인 행동으로 유명하신 분들이 다수 충청도 출신이죠. 윤봉길 한용운 김좌진 김복한...이순신.성삼문.최영.
    그냥 한말씀 드립니다. 행복하세요.
    답글

    • 그렇군요. 몰랐습니다. 보통 우리의 인식에 "충청도 양반"이라고 해서 체면을 먼저 챙기고 중히 여기는 모습으르 "충청도 사람들"에 비교를 했었는데, 수많은 위인들이 다 충청도 출신이라니..앞으로 는 주의해서 써야할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