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들보다 조금 늦게 가는 여름휴가를 9월 1일에 출발하려고 했었습니다.

 

휴가는 어디로 가냐구요?

몇 년 전에 크로아티아/두브로브닉을 목적지로 달리다가..

시간이 부족해서 스플릿쯤에서 되돌아온지라, 올해는 두브로브닉 찍고,

 

그 아래 나라인 몬테네그로/코토르를 갈 생각입니다.

 

여행 가기 전 밑 작업(캠핑카 작업?) 은 8월 말부터 슬슬 준비 할 수도 있었는데..

이런 저런 일로 남편이 조금 게으름을 떨었습니다.

 

마눌의 닦달에도 상관없이 남편이 원하는 대로 진행이 되어갔죠.

 

 

 

차 안에서 잘 수 있는 캠핑카를 만드는 과정도 마눌의 생각처럼 쉽지는 않았습니다.

 

뭘 해도 계획이 철저한 남편은 시작 전에 이미 컴퓨터 작업을 끝냈습니다.

 

이런 쪽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마눌은 봐도 모르겠는 도면만 보고 또 보고..

 



마눌의 생각에는 도면을 만들었으면,

나무를 한 번에 다 잘라다가 후다닥 하면 될 거 같은데..

 

일단 뼈대만 만든다고 약간의 목재만 재단 해 왔습니다.

 

목재를 사러 간 날은 토요일.

 

“낼은 일요일이니 오늘 다 재단 해다가 일요일에 쉬엄쉬엄하면 되지 않을까?”

 

마눌이 옆에서 몇 번꼬셔봤지만 남편의 생각대로 정말 뼈대만 만들었습니다.

 

보기에는 참 쉬운 뼈대 만들기인데..

이걸 만드는데 부부가 두어 시간 공을 들였습니다.

 

어떻게?

모든 나무의 사이즈를 재고, 못이 들어갈 자리를 표시하고, 드릴로 젤 처음에는 작은 구멍,

그 다음에는 나사못이 들어가니 그 사이즈보다 조금 작은 드릴로 한 번 더 구멍 내기.

 

 

 

일반 목재용 못이 아니라, 회오리모양의 나사들이 들어가는지라,

못이 들어갈 자리를 일일이 선 작업하느라 시간이 꽤 오래 걸렸습니다.

 

덕분에 튼튼하고 각이 딱 떨어지는 뼈대가 완성됐죠.^^

이것 만들고 나니 주말이 후딱~ 갔습니다.

 



그리고 월요일

 

완성한 뼈대 위에 올라갈 합판을 사왔습니다.

 

여행가서 차 안에서 자아 하니 침대를 만들어야 하죠.

 

마눌 말대로 합판들도 토요일에 같이 샀으면 일요일에 이 작업을 끝냈으련만..

 

그랬다면 하루의 시간을 벌수 있었는데...

부부는 뼈대 위에 이 합판 작업을 하면서 또 하루를 보냈습니다.

 

보통 반나절 작업을 하면서 하루를 보내죠.^^;

 

 

 

월요일 저녁!

드디어 차안에 침대가 들어섰습니다.

 

토요타 라브4는 차의 길이가 짧은지라,

침대는 머리 부분을 접을 수 있게 제작됐습니다.

 

이제 침대 위에 올라갈 매트리스를 들이고,

커튼만 만들면 길 위에서 잠자리는 해결이 되는 거죠.

 

길 위라고 해서 노숙을 생각하시면 곤란합니다.

 

텐트 대신에 차 안에서 잠을 자는 캠핑카 용도이니 말이죠.

여행 중에는 캠핑장 안에 들어가서 잠을 자는 것이 안전합니다.

 



화요일에는 캠핑카 안에 들어갈 매트리스를 샀습니다.

 

싱글과 더블 중에 고민을 하다가 가격도 저렴하고 무게도 가벼운 싱글로 낙찰.

이케아에서 30유로짜리 싱글 스펀지 매트리스 2개를 업어왔죠.

 

그리고 저녁에는 스펀지를 자르고, 꿰매는 작업을 꽤 오래했습니다.

 

실과 바늘을 들고 3시간 30분이나 기나긴 전쟁을 벌였습니다.^^;

여행 간다면서 웬 바느질을 하고 있는 것인지...^^;

 

 

 

90 X 200 사이즈의 싱글 매트리스 2개는..

150 X 90 과 140 X 90 매트리스도 재 탄생됐습니다.

 

매트리스 제작하면서 남은 스펀지로는 베개도 2개 만들었습니다.

 

남편은 집에서 사용하는 베개를 가지고 가겠다고 하는데..

그건 아닌 거 같아서 말이죠.

 

단 3일간의 작업인데, 일요일 하루를 까먹고 나니 4일이 지났네요.

 

내일은 차 안에 커튼 작업을 할 예정입니다.

 

오래돼서 안 쓰는 커튼은 이미 지난주에 재단해서 바느질 작업을 끝내 놓은지라,

차 안에 철사로 감는 일만 하면 될 거 같습니다.

 

내일은 커튼 작업을 하면서 차안에 여행에 필요한 짐들을 싣고나면,

모래쯤 출발하지 않을까 싶은데..

 

천천히 여행을 떠날 준비를 하는 지금.

우리는 이미 휴가를 즐기고 있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9.06 00:00
  • 2018.09.06 06:32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9.06 17:18 신고 EDIT/DEL

      8월말부터 비가 많이오고 날씨도 우중충의 연속인지라 비오는 가운데 하나하나 준비하고 있습니다. 보이는데 출발해봤자이니 말이죠.

      사실 휴가간다고 그동안 써놓은글 달달 털어서 다 에약으로 올려놨는데, 아직 떠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을 알려드리느라 에약글 한개 미뤄버리고 이글을 따뜻하게 올렸습니다.^^

  • 2018.09.06 13:06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9.06 17:24 신고 EDIT/DEL

      저도 할일 미뤄두고 글쓰는 형입니다. 내 주변의 일을 여기에 풀어내면서 나도 스트레스를 풀거든요.^^

      저는 사실 무계획 인간형입니다. 여행준비하면서 여정을 다 짜는 남편과는 다르게"까이거 달리다가 어두어지면 캠핑장에 가서 자면되고, 달리다가 멋진 풍경 나오면 구경하고 되고!" 이런 식이죠. 남편이 볼때는 평생 철 안드는(준비성없는) 마눌인거죠.^^;

      저희도 항공여행을 하면 호텔예약등등등 아주 더 복잡해지죠. 굳이 비행기 안타고도 안가본 곳이 많아서 그냥 편하게 차만 타고 출발합니다.

      이번여행은 전에 안가본 두브로브닉이랑 몬테네그로/코토르 로 가는지라 조금 신이나기는 합니다. 아직 안가본 곳은 항상 설레임을 주니 말이죠.^^

  • 2018.09.07 05:0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9.07 05:14 신고 EDIT/DEL

      저 영국으로 캠핑여행 가고 싶은 계획만 갖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 영국까지 차가지고 들어가면 얼마나 비쌀지 모르지만..20년전에 가본 영국이라 다시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 2018.09.07 17:56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9.07 18:03 신고 EDIT/DEL

      크로아티아쪽에서 영국 번호판을 단 차들을 자주 봅니다. 굳이 캠핑카가 아니여도 텐트가지고 여행오는 사람들은 많더라구요. 토닥스님 댁도 영국탈출하시는 휴가를 조만간 하게 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pyb9121.tistory.com BlogIcon 노르웨이펭귄🐧 2018.09.07 19:56 신고 ADDR EDIT/DEL REPLY

    우와 대단하십니다! 침대 뼈대도 만들고 매트리스도 바느질까지... 저같이 게으른 사람은 이렇게 해야지! 라고 마음먹기도 어려울 것 같아요 ㅜㅜ 그래도 여행은 준비할 때부터 이미 여행이 시작된 거라고 하는데, 이 말처럼 이미 출발 전부터 준비하고 계시니 휴가가 더욱 기대될 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9.08 01:48 신고 EDIT/DEL

      전에 캠핑카를 만들어 본 경험이 있으니 수월하게 해내는거 같습니다. 전에도 다 손바느질로 커텐만들고, 매트리스도 절단해서 바느질로 다 해결했었거든요.^^

      게획은 다 남편이 세웠습니다.
      저는 계획과는 거리가 있는 인간형이여서리..^^;
      드디어 낼 새벽에 출발합니다. 가기전에 이삿짐같은 캠핑짐을 싸느라고 벌써 지쳤습니다.^^;

  • Favicon of https://yes-today.tistory.com BlogIcon 예스투데이 2018.09.08 10:50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걸 만드는데 부부가 함께 한다는게 너무 좋아보입니다. 제가 여행 가는 것도 아닌데 기대가 되네요.
    폭신폭신한 매트리스까지 깔고나면 어디서든 자연과 함께하는 편안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을 것 같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