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이 시작하는 9월에 우리부부는 여름휴가를 떠납니다.

 

원래 성수기인 7,8월보다 숙박비는 저렴하고, 사람들이 덜 붐비기도 하지만,

9월도 여전히 뜨거운 유럽인지라, 9월에 여름휴가를 떠나는 사람들이 꽤 있습니다.

 

유럽의 여름휴가는 6월에서 9월까지.

4달 동안 아무 때나, 어디를 가도, 유럽의 땡볕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물론, 태풍이나 이런 자연재해가 있을 때는 빼고 말이죠.^^

 

다음주말이면 휴가를 떠나야 하는데..

남편은 여전히 게으름을 떨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에 돌아오면 남편 차(토요타 라브4)를 캠핑카로 개조해서 여행을 다닌다고 했었는데, 돌아와서 해놓은 것은 차안의 길이를 재고 들어갈 디자인을 했죠.

 

차 안의 길이에 맞게, 설계를 하는가 싶더니만,

어느 날은 “그래픽 디자인”인지,“3D 디자인“인지까지 마쳤습니다.

 

뭘 해도 천천히, 꼼꼼히 하는 남편다운 일의 진행이죠.

 

 

뉴질랜드 길위에 살때 제작했던 우리 캠핑카

 

남편이 제작하는 캠핑카의 방향은 안 봐도 비디오입니다.

 

우리가 뉴질랜드에서 살던 우리 집을 재현하고 싶은 거죠.

차 바닥에 나무를 깔고, 그 위에 또 나무를 짜 맞추고..

 

이 작업이 하루 이틀에 끝낼 작업도 아닌데..

시간이 날 때 사전작업을 해놨으면 좋으련만!

 

마눌이 근무 없다고 자기도 1주일 휴가내서는..

 

할슈타트 호수로 보트 타러 가고, 이틀에 걸쳐서 집 근처 트라운 강의 상류, 중류를 찾아다니며 보트 타러 가고, 30km 자전거 투어를 할 시간은 있었지만, 휴가가 코앞인데도 캠핑카는 신경도 안 쓰고..^^;

 

전에는 여행을 가도 텐트에서도 잘 잤지만..

(캠핑카로 여행을 해봤으니)이제는 텐트보다는 차 안에서 자는 것이 좋죠.^^

 

그리고 매일 이동하는 여행을 하면 텐트가 참 불편합니다.

매일 접었다 폈다를 반복해야하고 비라도 오면 젖은 텐트를 차안에 가지고 다녀야 하고..

 

휴가가 코앞인데 캠핑카는 시작도 안하는지라, 여행가서 텐트에서 자게 될까봐..

심히 걱정스러운 마눌이 인터넷에서 찾은 동영상을 남편에게 보여줬습니다.

 

요새는 인터넷을 뒤지면 안 나오는 것이 없습니다.

 

유튜브에 가서 “Rav 4 camping"치니 이런 동영상이 주르륵!

 

사람들이 여러 종류의 차에서 잠을 잘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들을 올려놨습니다.

 

 

유투브에서 캡처

 

그중에 가장 쉬운 캠핑카 제작법이 있어서 얼른 남편에게 보여줬습니다.

 

나무 판을 짜서 차 안에 앞, 뒤로 넣으면 되고,

저녁에는 운전석을 앞으로 조금 밀면 남편도 누울 수 있는 공간이 됩니다.

 

“남편, 당신이 원하는 스타일로 캠핑카를 만들다가는 우리 휴가 못가!

 

그냥 이렇게 쉽게 만들자, 마루처럼 만들어서 차 안에 넣고, 그 아래에 식료품이나 보트,

우리 옷들을 박스에 넣어서 보관하면 돼.마루위에 캠핑 매트리스 깔고, 그 위에 침낭 놓으면 여행가서 텐트에서 안자도 되잖아. 어때?“

 

마눌이 보여주는 동영상을 별로 관심이 없다는 듯이 보던 남편.

 

다음날 근무를 갔다 와서는 남편이 뭘 하나 들여다보니..

마눌이 보여준 동영상에 나온 마루를 디자인해서는 모니터에 3D로 띄워놨습니다.

 

그리고는 제작에 들어갈 나무의 두께나 가격을 다른 모니터로 확인중입니다.

 

시간이 날 때 했으면 좋았을 것을..

남편이 퇴근해서 제작을 해야 할 테니 시간이 빠듯할 거 같기는 하지만!!

 

나무 디자인과 재단, 그리고 차 안에 맞춰 넣는 일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하루, 이틀 안에도 끝날 수 있는지라, 살짝 기대를 해봅니다.^^

 

겨우 나무로 마루 하나 짜는 방법인데..

“한 두 시간이 되지 뭔 하루 이틀씩이나” 싶으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하나부터 꼼꼼하게 확인하고, 또 확인하고 재차 확인하고..

이렇게 일하는 남편인지라 하루,이틀안에 끝나면 다행이지 싶습니다.

 

우리가 휴가 가서 차 안에서 잘 수만 있다면 감사한 일이죠.^^

 

휴가는 대충 “몬테네그로의 코토르”를 목적지로 잡았지만,

아직은 2주가 될지 3주가 될지 모르는 휴가입니다.

 

시부모님을 위해서 우리들의 휴가는 2주로 하고, 다시 린츠로 돌아와서 시부모님을 모시고 크로아티아/프레만투라로 갈 예정이라고 시부모님께 말씀드렸더니만..

시부모님이 거절하셨습니다.

 

그라츠까지 오시는 것은 번거로우시고..

아들이 다시 집에 와서 두 분을 모시고 가는 것은 미안 하신 것인지..

 

아들의 제안에 거절을 하셨는데, 아들은 그 거절이 진짜 거절이 아니라고 믿고 있습니다.

 

아들부부가 2주 만의 자신들의 휴가를 끝내고 돌아온다면..시부모님이 못 이기시는 척하고 따라 나서실 것도 같은데 어떻게 휴가가 결정될지는 두고 봐야겠습니다.^^

 

“저 휴가가요~”

하면서 마루형 캠핑카 내부를 여러분께 보여드릴 날이 금방 왔으면 좋겠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8.31 00:00
  • Germany89 2018.08.31 21:06 ADDR EDIT/DEL REPLY

    ㅋㅋㅋ저도 완벽주의자라서 항상 계획이 실천보다 쪼금 중요한 사람이라서 웬지 이해가 가네요. 옆에 사람은 답답하죠.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08.31 22:32 신고 EDIT/DEL

      저는 말 나오면 계획부터 시작하는 남편옆에서 말 나오면 바로 행동에 옮기려 벌떡 일어나는 마눌입니다. 어떤 상황이신지 이해되시죠? 그래서 매일 매일이 전쟁판입니다.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