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4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845-남아도는 송어로 만드는 훈제송어 스프레드,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 11. 25.
반응형

 

Murupara 무루파라 캠핑장 4박째인 날입니다.

 

하루 종일 캠핑장에서 시간을 보내나.. 했었는데,

남편은 캠핑장 주인과 함께 저녁낚시를 갔습니다.

 

남편이 현지에 사는 사람들과 어울리면 현지 (강?)에 대한 보다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고,

또 같이 낚시를 가면 이런저런 팁도 많이 얻게 되니 남편에게도 좋고,

그 시간에 마눌도 혼자서 시간을 보낼 수 있으니 마눌에게도 유익한 시간입니다.^^

 

남편이 사라지고 난 시간에 마눌은 주방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송어도 구워먹고, 훈제로 해먹다보면 질리기도 하는지라..

훈제 해 두었던 송어로 다른 메뉴를 개발했습니다.^^

 

개발이라기보다는 우리 집에 남아도는 재료들을 넉넉하게 넣으면 되죠.^^


 


 

양파, 오이피클 다지고, 왕창 따왔던 야생사과도 다졌습니다.

거기에 살을 발라놨던 훈제송어를 넣어주고 소금, 후추를 넣어주면 끝.

 

만들기도 간단하고, 송어는 훈제를 한지라 냄새도 안 나죠.^^

 

 

 

따로 돈들이지 않고 완성한 한 끼입니다.

 

메인 재료라고 할 수 있는 송어는 잡아서 훈제를 한 것이죠~

사과 또한 야생사과나무에서 따온 것인지라 공짜!

 

거기에 오이피클, 양파는 가지고 있는 재료!

사이드로 곁들인 샐러드에도 사과 담뿍.

 

이때는 길 위에 외로이 서있는 사과나무들에서 따왔던 덜 익은 사과가,

우리 집의 모든 요리에 등장을 했었습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