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137일째-2010년 5월23일 일요일

Mt.Egmont-New Plymouth-Hamilton (Hamilton city holidaypark 54$(방)

 

 

오늘은 에그몬트 산을 등산하고는 오후에는 열심히 달려서 해밀턴에서 세아쉬,카롤를 만났답니다.

 

 

새벽 6시에 일어나서 서둘러 준비하고 길을 나섭니다.

잘 보이시나 모르겠는데, 저 멀리에 에그몬트 산의 원뿔이 보입니다.

오늘은 날씨가 맑을 모양입니다. 새벽부터 정상이 보이는걸 보면..

(써놓은 메모는.. 캄캄한 새벽에 후레쉬 불도 영~ 거시기한디..둘이서 어두운 길을 헤치고 출발~)

 

 

현재시간 아침 7시!  어제는 구름 속에 숨어있더니만...오늘은 감사하게도 눈 덮인 정상을 보여줍니다.

대장 머리 위에 저것이 후레쉬인거죠! 날이 밝아질 때까지 저 빛을 의지하면서 올라갔답니다.

(비수기라 우리밖에 사람들이 없더라는..^^;)  대충 바위에 디카 고정 해 놓고 증명사진 한 장!!

 

 

아래에 보이는 풍경입니다. 위쪽은 맑은 하늘인데, 아래쪽은 구름이 잔뜩 끼였습니다.

저 멀리 동이 터올 모양입니다. 구름이 예쁜색으로 물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정상을 향해서 열심히 오르는 중입니다. 저기 좌측으로 보이는 것이 Tahurangi Translator Tower입니다.

저기까지가 편도 1시간 30분 거리입니다.  올라가는 길은 차들이 다닐 정도로 넓고, 별로 가빠르지 않아서 오를만 합니다.

 

 

저 멀리 이제 동이 뜨려는 모양입니다.정말로 빨갛게 하늘이 물들어옵니다.  (사진으로는 정말 표현 안 되는 색이랍니다.)

 

 

지금 서있는 곳에서 아래쪽을 삥~ 둘러봤습니다. 저쪽은 바다가 있는 쪽입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다시 열심히 길을 걷고 있습니다. Tahurangi Translator Tower 타후랑기 중계탑 위에 있는 오두막입니다.

우리는 새벽부터 땀 흘리면서 이곳까지 열심히 올라왔는데..

저곳(타후랑기 롯지)에서 잠을 잔 사람들이 아침에 부스스한 얼굴로 창문을 통해서 우리를 봅니다.

“저기는 어떻게 예약 하는겨? 캠프하우스보다 비싼겨?”하는 질문한 해보지만,

당연히 캠프하우스보다는 비싸겠다는 추측만 해봅니다.

 

 

타후랑기 롯지 옆으로 이어지는 길!

타후랑기 롯지 까지는 꽤 넓은 길(차도 만큼)을 올라 왔는데,여기서 부터는 길이 좁아집니다.

일단은 열심히 올라가 볼 예정입니다.

 

중간에 보이는 오렌지색 말뚝! 산사태가 나서 무너졌던 모양인데, 아직 복구 전 인가봅니다.

저 멀리 앞서가는 대장이 보이고 있습니다.

 

 

올라가다 한번씩 아래를 내려다보면 보이는 구름들이 날 신선으로 만듭니다.^^

저 아래 보이는 롯지에서 여기까지 올라오는 것이 지금까지 오는 여정중에 젤 힘들었습니다. 너무 가팔라~~~

 

 

자~ 지금부터는 계단을 이용해 주시고.. 산 중턱이 넘어선 후에 나무로 만들어 놓은 계단!!  참 생소합니다.

 

 

저 높은 곳을 향하여~  열심히 가는 중입니다.

 

올라가다가 아래를 내려다봤습니다. 아니~ 왜 산 정상에 이리 나무 계단을 놨나? 싶으신가요?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저 아래 타후랑기 중계탑과 롯지가 보입니다.

이곳에 계단을 만들어 놓은 이유는..   이곳은 흙(은 아닌)이 다 흘러 내린답니다.

땅이 견고하지 않아서 계단이 아니 곳에 발을 디디려고 하면 흙이 아래로 흘러내린답니다.

그래서 계단을 만들어 놓은 듯 합니다.

 

근디.. 이날 계단 등산을 한 후에 5일 동안 정말 다리 상태가 말이 아니였답니다.

계단을 내려갈 때는 나도 모르게 신음소리가 나더라는..  오클랜드에서는 우리 방이 2층 이였는데,

식당이 있는 계단을 내려갈 때마다 이상한 신음소리를 내는 나를 쳐다보는 사람들에게..

“에그몬트 산을 등산했었거든..”하고 묻기도 않는 대답을 하면서 다녔답니다.

 

 

올라가다가 본 땅의 형태입니다. 흙들이 얼어서 이렇게 일어서 있는 모습은 처음입니다.

중간에 얼음기둥이 있고, 흙이 위에 맺혀있는 형상입니다.

 

 

다시 내려다 본 아랫동네.. 아래만 쳐다보고 있으면 정말 행복합니다. 난! 신선이여~~~~흐흐흐흐흐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저 멀리에 바다도 보입니다.

아래서 파노라마로 보는 것과 이곳에서 보는 것은 또 틀립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이 아낙은 누구인고??

저 아래 내려가고 계신 분은.. 우리가 올라올 무렵에 롯지에서 출발하신분이신데.. 이곳까지만 왔다가 다시 내려가십니다.

등산을 한다고 꼭 정상까지 갈 필요는 없는건가 봅니다.

 

 

열심히 올랐더니만, 계단도 끝났습니다. 여기는 계단이 있는 구간보다 땅이 딱딱한 곳입니다.

저기 정상이 보이는디.. 우리는 더 이상 갈수 없습니다.

보기에는 약간의 눈이 쌓인거 같지만, 저것이 얼음이거든요.

등산용 아이젠을 신고 가야지, 보통의 등산화로는 힘든 구간입니다.

 

대장은 더 이상 올라가지 못하는 아쉬움을 이렇게 사진 한 장으로 마무리합니다.

관광안내소에서 아이젠을 빌려서 등산하라고 했는데.. 사실 우리는 “갈수 있는 만큼 갔다가 돌아오자!”했었거든요.

우리가 전문 등산가도 아니고, 아이젠을 신고 하는 등산은 안 해봐서리..

 

근디..여기서 조금 아쉬움이 들었답니다.

우리 곁으로 아이젠을 신은 한명의 젊은이가 후다닥 지나쳐서 갔답니다.

 

 

대장은 위에서 아쉬움 마음으로 약간 더 머물고..(동영상 촬영중)

먼저 길을 나선 마눌은 저 아래 계단에서 쉬고 있는 중입니다.

 

 

지금은 내려가는 길!  서둘러 내려오는 것도 아닌데, 에그몬트산은 빨리도 멀어집니다.

 

 

 

올라간 길과는 다른 길을 선택해서 아래로 내려오는 중입니다.  앗싸~ 이제는 내려가는 길!!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이날 날씨가 완전히 “맑음”은 아니였지만, 아래 동네 보이고, 윗동네(산 정상) 보이는 것만으로도 만족스럽습니다.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올라올 때는 저 중계 탑을 지나왔는데.. 내려갈 때는 저 탑을 멀리 두고 갑니다.

대장이 저 산이 보이는 쪽이 통가리로 국립공원이라고 했는데..

이번에 통가리로는 가지 않고 그냥 지나칩니다. 5년뒤 쯤에나 가야죠^^;

 

위 사진의 우측으로 이어지는 풍경입니다.

 

 

내려가면서 한번씩 위를 올려다 봅니다.  “우리가 저기 정상 부근의 얼음이 있는 곳까지 갔었지?”하면서..

 

 

내려가면서 올려다 보는 산은 여러 가지 얼굴을 보여줍니다.

 

이제는 정말 아래쪽에 다 닿았습니다.  우리가 오늘 저 산을 올랐던 것도 추억으로 남게 되겠지요.

 

 

우리가 오늘 아침에 떠났던 캠프하우스에 다시 도착했습니다.

캠프하우스 뒤로 오늘은 에그몬트산이 보입니다.(어제는 안 보이더만..)

 

 

등산을 마무리하면서 대장이 이정표 앞에서 사진 한 장 찍습니다.

 

 

이정표에는 이런 트랙들이 있답니다.  10분짜리 Nature Walk도 있고, 1시간 남짓이 소요되는 여러길도 있고,

우리가 다녀온 Summit Climb도 있고, 에그몬트 산 중턱을 한바퀴 삥~ 도는 4~5일 여정의 트랙도 있고..

 

 

에그몬트의 정보가 들어있는 안내판과 에그몬트 산!!

 

 

이곳에서는 어디를 봐도 에그몬트 산이 보입니다.  관광안내소에 주차되어있는 차의 유리에도 산이 보이고...

 

 

에그몬트산을 내려와서 한참을 달리다가 뒤를 돌아다 봤습니다.

오늘은 산 전체가 보입니다. 차에서 내려서 사진 한 장!!  (찍은 사람이 대장인 듯.. 마눌은 차안에 있고..)

 

 

이쯤에 써놓은 메모를 보니..

날씨가 흐리더니만, 이동 중에 빗방울이 떨어진다.

대장은 “빌어먹을~~”을 외치는데, 그래도 우리가 산에 갔을 때는 날씨가 좋았고,

이동 중에 비가 오는 것이니 좋은 쪽을 생각하자고 하니 알았단다.  말도 잘 듣는 착한대장!!

 

지금은 계속 비가 내리고 있다는 얘기인거죠!

그래도 저 멀리에 에그몬트산은 보이고 있습니다.

 

 

열심히 4시간정도를 달려서 해밀턴에 도착했습니다.  서둘러 잠잘 곳을 예약하고는 약속장소로 갔답니다.

정말 오랜만에 보는 세아쉬와 카롤입니다.  이날 저녁 늦게까지 이야기꽃을 피웠답니다.^^

 

자! 오늘은 여기까지.

비가 계속 오고 있는 관계로..  30불내고 텐트에서 자느니 조금 더 내고(54불) 방에서 자기로 했답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04.04 2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