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바이 바이 알리익스프레스

by 프라우지니 2021. 6. 26.
반응형

 

 

남편은 공대 출신입니다.

 

물건 하나를 사도 요리 보고,

저리 본 후에 다시 한번 생각하고

 

또 생각을 해보고 비교까지 마친 후에도

그 물건을 살 때까지는

꽤 긴 시간이 필요합니다.

 

돌다리를 두드려보고도

안 건넌다는 이야기죠.”

 

그렇게 물건 하나 살 때도 신중에

또 신중을 기하던 남편이 갑자기 변했었죠.

 

물건값 싸기로 소문난

알리익스프레스를 영접한 후에는

 

집으로 배달 오는 물건이

날이면 날마다 있었고,

 

어떤 때는 서너 개가 배달되는

날들도 허다했죠.

 

품질 저렴한 중국산이지만,

이 또한 저렴한 가격에 승부를 보면

 

유럽시장에서는 잘 먹힌걸 보여준

알리익스프레스.

 

 

 

중국산이라 별로 기대를 안했지만,

환불까지 해주는 곳들도 있어서

나름 매력적인 구매지였죠.

 

 

2021.02.08 - [일상이야기] - 알리익스프레스 판매자는 믿어줄까?

 

알리익스프레스 판매자는 믿어줄까?

남편이 작년 말부터 안 하던 행동을 시작했었습니다. 시작이 어떤 물건이었는지는 모르겠는데, 자꾸 뭘 사들입니다. 함께 등산을 갔었던 이태리 친구가 “중국사이트에서 구입하는 저렴한 물건

jinny1970.tistory.com

 

매일 뭔가를 주문하는 남편 옆에서

저도 갖고 싶은 것들을 함께

주문하던 때도 있었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캡처

 

 

새로 산 노트북에 사용하면 좋을

노트북 스탠드도 샀었고,

은 귀걸이도 샀었고!

 

재미있는 것은 웹사이트에 나온 가격과

실제로 주문하면 나오는 가격이 다르다는 것.

 

실제로 노트북 스탠드는 12유로 정도 낸것같고,

귀걸이는 4 유로가 넘었던 것 같고!

 

결제를 남편이 하고 나는 남편에게 현찰로 줘서

내가 실제로 얼마 주고 샀는지

증거자료를 찾는 건 힘이 들지만

 

대체로 사이트에 나온 가격과 실제로

물건을 주문하면 나오는 가격의 차이가 꽤 있었죠.

 

 

알리익스프레스 캡처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 주문한 것중에

실패한 것들도 꽤 됩니다.

 

한국에서의 품질을 기대하고 샀었던 선캡.

 

사용을 안할 때는 둘둘 말아서

들고 다닐 수도 있다고 해서

주문했었는데..

 

둘둘 말아보니 플라스틱 챙에

금이 가서 제대로 한번 사용해보지도 못하고

잘 모셔두고 있죠.

 

역시 중국산이었죠.

 

사이클용 장갑도 내가 생각한것과는

다른 사이즈로 쪼매 놀랐죠.

 

유럽에서의 L은 정말로

장정이 입을 만한 크기인데 반해,

 

아시아에서의 L은 보통 아낙이

입을만한 사이즈죠.

 

유럽에서 L을 입는 사람이

아시아에서 물건을 산다면..

 

XL이나 XXL을 사야

제대로 된 선택을 한 거죠.

 

 

사이클용 장갑을 주문하면서

바로 그 실수를 해버렸습니다.

 

이곳에서 내가 사용하는 장갑이

S이니 S를 주문했는데..

정말로 S가 왔습니다.

 

내가 기대한 S의 크기는 M이었는데,

제 착각이 만들어낸 결과죠.

 

 

 

 

이번에 장갑을 주문하면서 알았습니다.

 

유럽의 사이즈가 어쩌면

뻥튀기 된 것이 아닌가 하는!

 

한국에서 파는 A컵 브라와

유럽에서 파는 A컵은 크기가 다릅니다.

 

한국의 A컵은 솔직한 A컵이고,

유럽에서는  B컵 크기가 A컵이 됩니다.

 

한국에서 A컵을 착용하는 사람이

유럽에 와서 A컵을 산다면

조금 놀랄수도 있죠.

 

처음에는 커서 당황하는데,

재밌는건 분명히 한국의 B컵 크기임에도

A컵인 나에게 맞는다는 거죠.

 

유럽에서 말하는 D컵이나 E컵이

실제로는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작을 수도 있다는걸 알았죠.

 

 

알리에서 캡처

 

알리에 나오는 여러 종류의

선캡을 보고 선택한 모자.

 

어찌 보면 야쿠르트 아줌마

모자 같기도 하지만,

일단 주문을 해봤습니다.

 

어떤 용도로던 내 얼굴을 햇볕과

차단할 수 있다면 다양하게 시도 해 봐야죠.

 

 

 

모델이 착용한 모자는

그래도 예뻐 보였는데..

 

실제로 배달된 모자는 수세미냐?

 

수세미 포장한 것처럼

동그란 볼 상태로 배달된 모자.

 

포장을 열어보니 당연히

제정신 일리 없는 모자.

 

빳빳하게 살아있어야 할

챙 부분이 구겨진 상태로 회복불능.

 

판매자한테 일단 연락을 해 보라고 하니

남편이 권하는 방법.

 

일단 빨아서 다려보자!

 

빨아서 다려도 회복이

안되는 부분은 있었습니다.

 

이 판매자의 별점을 확인 해 보니

 

나처럼 이미 회복 불가능한 상태로

물건이 왔다고 5개 만점의 별중에

1개를 준 사람도 많던데..”

 

 

남편은 별을 한 개 주는 대신에

판매자에게 이메일을 보냈습니다.

 

모자의 구겨진 상태를 사진으로 찍어 보내서

환불 요청을 했죠.

 

그렇게 5유로 정도의

모자 값은 환불을 받았고,

 

나에게는 모양이 조금 예쁘지는 않지만

모자가 남았죠.^^

 

 

 

 

구겨진 챙은 다리고 또 다리니

조금은 멀쩡해 보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챙에는 회복이 불가능한

주름이 보이죠.

 

하지만 공짜로 얻는 모자이니

챙에 있는 주름도 감사합니다.^^

 

 

평소에는 모자 뒤에 리본처럼 달아 두었다가

똑딱이를 뒤로 연결해서

 

앞에서 마무리 하는 스타일이

판매자의 사진으로 나왔던데..

 

(위의 사진을 보시면 참고가 되실 듯)

 

나는 똑딱이를 앞쪽으로 연결 해 봤습니다.

 

 

이렇게 쓰면 햇볕은 제대로

피할 수 있겠다 싶지만..

 

아직까지는 이걸 쓰고 밖에

나가지는 못했습니다.

 

인적이 없는 곳으로

갈 때만 필요할거 같아서 말이죠.

 

 

인터넷에서 캡처

 

그렇게 우리에게 저렴한 가격에

다양한 물건을 제공하던

알리익스프레스였는데..

 

남편은 더 이상 이곳에서

주문을 하지 않습니다.

 

20217월부터는 면세 금액이 확 내려가버려

어설프게 주문하면 물건값보다

더 쎈 금액의 세금을 내야하는

상황이 될 수도 있거든요.

 

 

지금까지는 22유로 이하가 면세 범위였는데,

앞으로는 0.01유로부터 세금을 때리신다니

 

아예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주문을 하지 말라는 이야기죠.

 

 

그렇게 조금은 걱정스럽게 느껴졌던

남편의 지름신은 사라졌습니다.

 

남편은 전처럼 필요한 것이 있으면

가격비교 사이트에 들어가서 확인하고,

 

알리익스프레스보다는 더 비싼 가격이지만

세금을 낼 필요가 없는 (독일)아마존에서

물건을 구입하고 있죠.

 

 

이 뉴스는 5월에 났는데,

그때부터 남편은 알리익스프레스를 끊었습니다.

 

물건을 주문하고 배달 오는 시간까지 생각하면

71일이 넘어서도 도착하는 물건이 있을지 모르니

애초에 그런 불상사가 없게 차단 해 버린 거죠.

 

이렇게 알리익스프레스는 나에게

공짜 모자를 남겨주고 사라졌습니다.

 

 

 

알리익스프레스를 통해서

여러가지 저렴한 물건들을 구매하는

시간들이 사라진 것은 조금 아쉽지만,

 

덕분에 남편이 지름신도 사라졌습니다.

 

저렴한 가격에 혹해서

물건을 사던 때는 지나갔으니

 

우리는 아니 남편은 다시 예전처럼

알뜰 구매를 하지 싶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은 쇼핑이야기라 장보기 영상하나 업어왔습니다.

"이게 실화냐?"싶은 오스트리아 물가를 보여드릴께요.^^

 

 

반응형

댓글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