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다시 오스트리아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7. 1.
반응형

 

간만에 제집을 찾았습니다.

 

그동안은 글 쓸 시간이 없어서 글을 전혀 올리지 못했습니다.^^

 

부부가 뉴질랜드를 떠나 오스트리아로 돌아가는 길에 필리핀서 3주동안 휴가 아닌 휴가를 즐기느라 시간이 전혀 없었거든요.^^;

 

물론 필리핀에서 있었던 일들은 뉴질랜드의 나머지 여행기와 함께 앞으로 여러분이 읽으실수 있을꺼라고 생각됩니다. (그것이 언제쯤 되려나???)

 

 

필리핀에서의 휴가를 끝내고 마눌은 서울로, 남편은 오스트리아로 그렇게 헤어졌습니다.

 

이글을 쓰고 있는 오늘은 2014년 7월1일.

남편은 이미 오스트리아에 도착한 상태이고, 마눌은 낼(7월2일) 출국을 앞두고 있습니다.

필리핀서 헤어진지 3일 만에 저희는 다시 비엔나 공항에서 재회를 하게 될 거 같습니다.

 

오스트리아로 돌아간다고 해도 아직은 어디쯤에 정착하게 될지 모르는 상황입니다.

운이 좋다면 저희가 살던 그라츠로 들어가게 될 것이고..

아니라면 오스트리아의 다른 도시로 들어가게 될 것이고..

운이 없다면 독일의 한 도시로 들어가게 될지도 모르는 상황입니다.

 

남편의 직업상 프로젝트가 진행되면 몇 년에 거쳐서 진행이 되는디..

그라츠에 아닌 곳으로 들어가게 되면 남편에게도 낯선 도시이고, 아는 사람도 하나도 없는지라 맨땅에 헤딩하면서 인간관계를 구축해야 하는디..

 

걱정한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고, 출국을 앞둔 마눌의 마음은 편안합니다.

 

비행기에서 영화를 5~6편을 스트레이트로 보다보면 비엔나에 도착할 것이고, 남편을 만나서 같이 시댁으로 들어갈 것이고, 8월달에 남편이 출근하는 시점에서야 정착하게 될 도시를 알수 있게 되겠지만, 걱정한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고, 환경에 주어질 때까지는 넋놓고 있다가 현실로 다가오면 또 전투적으로 살게 되겠죠!^^

 

한동안 쉬었던 글쓰기는 오스트리아로 들어가는 즉시 다시 시작할 예정입니다.

 

물론 시댁에서 지내게 될 한 달 동안은 시어머니의 주방 도우미로 활동도 해야 하고, 시아부지의 정원 가꾸기나 자전거타기 도우미로도 활동할 예정이라 일상을 사는 것처럼 시간이 많이 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틈틈이 써보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재미 별로 없는 뉴질랜드 여행기는 앞으로도 진행중이며, 더불어 이런저런 쓸글들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으니 앞으로도 가끔씩 제집을 들려주시기 바랍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 공감 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4

  • Favicon of https://anunmankm.tistory.com BlogIcon 버크하우스 2014.07.01 17:01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답글

  • 2014.07.03 01:1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휘야 2014.07.04 21:19

    오랜만에 뵈어 반갑네요....
    앞으로도 천천히 글 올려주세요...
    여행기 재미있게 보고 있습니다...
    그런데....부탁 하나....드립니다. ...(쭈빗쭈빗...)
    구독+ 어디서 찾아야 하는지 알려주세요...(못찾아 죄송...ㅠㅠ...안보여서....힝)

    답글

    • 반갑습니다. 휘야님!
      그 구독이라는 것이 다음에서 만들어서 썼던 것인디..
      지금은 다음에서 그것을 없앴다고 알고있습니다.
      구독대신 다른것이라도 찾아서 달아야 하는디..
      뭘 달아야 하는지 아직 모르고 있습니다.^^;
      컴맹의 비극이죠^^

  • 안녕하세요~ 처음 방문했습니다. ^^
    8월, 좋은 곳에 머물게 되시기 바랍니다.
    답글

  • jung 2014.07.08 12:17

    긴 여행을 마치고 드뎌 오스트리아도 컴백홈 하시는군요~축하합니다.
    지니님이 원하시는 대로 계획이 술~술~ 풀리길 기원합니다 ^^
    자리 잡으시면 애독자를 위해 여행기도 부탁드리고요...ㅎㅎ

    답글

    • 반갑습니다. Jung님^^
      글을 쓰지않는 동안에 모아놓은 글감이 꽤 되는지라 여행기는 조금 여유로워진다음에 써야할거 같습니다.
      여행기는 사진과 글을 추리는것이 시간이 보통 글쓰기보다 곱배기로 필요한지라..^^; 기다리시는 분이 계시고 제가 해아할 숙제이니 빠른 시일내에 다시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 BlogIcon Joy 2014.07.09 11:11

    오늘 처음 들어왔습니다
    저도 오클랜드에서 12년 살았었지요
    익숙한 뉴질랜드의 지명을 보는 순간 지나간 추억들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입가엔 미소가 번집니다
    다시 가고싶은 나라 오스트리아에 사신다니 부럽습니다
    종종 들어올게요
    안녕히...
    답글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Joy님!^^
      거의 2년동안은 뉴질랜드 길위에서 산지라 왠만한 구석진 지명이나 저희가 제대로 들리지 않은곳을 빼고는 뉴질랜드 지도가 다 한번에 그려집니다.^^

      아직 제 여행기는 남섬에서 머물고 있고, 아직 쓰지못한 남섬이야기와 북섬이야기를 해야할 숙제로 남겨서 오스트리아로 돌아왔습니다. 자주 들려주세요. 뉴질랜드 뉴스도 전해주시구요.
      찾아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jjj 2014.07.09 12:54

    3주간의 휴가가... 부럽네요...

    한국에서는 꿈도 못꿀 휴가군요..
    답글

    • 3주간의 휴가는 다시 오스트리아로 돌아오는길에 즐긴 짧은휴가였습니다. 남편은 회사에서 2년간의 휴가를 받아서 썼고, 지금은 다시 회사로 복귀해야하는디.. 회사에 진행되고 있는 일이 없는지라 다시 복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한국도 빨리 1년에 4주간의 유급휴가를 주는 일하는사람들이 제대로 여가를 즐길수 있는 나라로 자리잡았음하는 바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