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저희는 다시 오스트리아로 돌아가는 중입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6. 2.
반응형

 

저희는 다시 오스트리아로 돌아가는 중입니다.

 

오스트리아를 떠나서 살다가 저희부부는 다시 오스트리아로 돌아가고 있는 중입니다.

8월1일이 남편이 다시 회사에 출근을 해야 하는 시점이거든요.

 

회사로 돌아간다 해도 여름휴가철인 8월이고, 회사 내에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가 없는지라, 6개월 정도의 휴가를 더 신청해보려고 했었지만, 이미 2년의 휴가를 사용한지라 회사에서는 일단 복귀하라는 제의를 해왔습니다.

 

“뉴질랜드에서 오스트리아로 돌아갈 때 아시아 여행도 몇 달 하자” 했던 저희부부의 계획은 그냥 계획으로 남아버렸습니다. 시간이 부족했던 관계로 말이죠!^^;

 

회사에 복귀를 해도 저희가 살던 그라츠가 될지, 오스트리아의 다른 도시가 될지, 아님 독일의 뮌헨으로 자리를 잡게 될지 모르는 상황이고, 만약 그라츠가 아닌 도시라 가게 된다면 얼마나 그곳에 머물러야 하는지도 모르는 상태인지라 돌아가는 것도 조금 답답한 상황입니다.^^;

 

모르는 사람들의 위의 상황을 듣게 된다면..

“좋겠네, 오스트리아의 다른 도시에 사는 것도 좋고, 독일(뮌헨)에 살아보는 것도 나쁘지 안잖아!”

 

하시겠지만...

 

제가 살던 도시에 다시 들어가서 직업교육도 받고 취업도 하겠다는 나의 계획에는 차질이 생기는 것이고, 제가 관광이 아닌 일상적인 삶을 살아야 하는 환경으로는 조금은 아닌 상황입니다.

 

아무튼..

저는 7월2일 오스트리아 입국을 앞두고 있습니다.

 

 

남편보다 뉴질랜드를 먼저 탈출해서 한국에서 한달여의 시간을 보냈고, 지금은 필리핀의 지인의 집에서 이곳으로 오게 될 남편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남편은 마눌도 없는 추운 뉴질랜드에서 혼자 더 머물면서 차도 팔아야 했고, 그 외 모든 물품들을 정리(판매?) 해야했거든요.

 

계획했던 아시아여행은 못하게 됐지만..(다음에도 기회는 있겠죠.^^)

 

오스트리아로 들어가는 길에 잠시 필리핀에 머물면서 짧은 휴가를 보내겠다는 남편의 뜻인지라, 추운데 모든 물건 정리(판매) 하느라 수고했을 남편을 위하기로 했습니다.^^

 

제가 어디에 있건간에 매일 한편씩 올리고자 했던 제 블로그의 글은..

제가 한국에 머무는 동안 드라마폐인으로 산지라 꽤 오랜시간 올리지 못했습니다.

 

여행기를 후다닥~ 써버리면 좋으련만.. 왜 세세하게 다 따져가며 글은 쓰는 것인지..

정말 누구에게 도움이 될까 싶기도 하고, 보통의 글보다 3~4배의 시간이 필요한지라 안 쓰고 싶은 마음도 가끔씩 들기는 하지만, 그래도 일단 시작은 했으니 끝은 내보도력 해봐야겠지요.^^

언제가 됐건간에 말이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좋으면서도 한편으로는 걱정스러운 것이 제 마음입니다.

 

망가진 독일어도 다시 재정비 해야하고, 노동청에 가서 취업에 관한 일도 알아봐야 하고, 제가 그라츠에 두고온 친구들보다 2년 처진 독일어 실력이겠지만, 또 부딪히면 전투적으로 살게 되겠지요.^^

 

지금은 잠시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한 걱정을 접어두고, 필리핀에서 남편을 만나 짧은 휴가(?)를 보내기로 했습니다.

 

오늘(2014년 6월2일 월요일)은 남편이 판매한 차(지난 2년동안 우리집이였던)를 배달하는 날이라고 합니다. 빨리 건네주고, 모든 것을 후딱 정리하고 마눌이 있는 이곳으로 빨리왔음 하는 바람입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6

  • jung 2014.06.02 16:09

    안녕하세요? 오랜만입니다. 지니님~~
    벌써 한국을 떠나 필리핀으로 가셨군요~
    저도 요즘 바쁜 시기를 보내는 중이라 가끔 들어와서 몰아서 읽곤 했습니다,
    지난번 올리셨던 NC백화점 지하에 있는 "놀돈" 다녀왔습니다 ㅎㅎ
    뉴질랜드 생활 잘 끝내시고, 다시 오스트리아로 가시게 된걸을 축하드립니다.
    지니님께는 끝이 아니라 다시 시작하는 느낌이겠지만요 ~^^
    저희집에서 가까이 계시니 한국에 오셨을 때 한번 뵙고 싶었은데 아쉽습니다..ㅎㅎ
    언젠가, 뵐 수 있는 날이 올수도 있겠죠?^^
    필리핀에서 행복한 시간 보내시고,
    오스트리아 가셔서도 뜻하시는대로 일이 술~술 잘 이루어지시길 기원합니다~~

    답글

    • 안녕하세요 Jung님, 한동안 안 오셔서 바쁘신꺼라고 생각했었습니다.^^ 저는 한국에 있는 동안 바쁘게 지냈습니다. 주3일 보건소에서 해주는 운동에, 주 3일 구청에서 하는 컴퓨터 교실에 참가하면서 틈틈이 드라마 20부작을 3일에 끝내는 바쁜시간을 보냈습니다.^^; 6월29일에 다시 한국에 들어가서 7월2일 오스트리아로 출국인지라 한국에서 보내게 될 시간도 무지하게 빠듯합니다. 이번에 못보면 다음에 보면 되고, 다음 번에도 못 보면 그 다음번에 보면되지..하는것에 제 셍각입니다.^^ Jung님도 기회가 되고, 인연이 된다면 다음번에 만나뵙게 되겠지요.^^

  • Favicon of https://massdr.com BlogIcon smart4you 2014.06.02 16:31 신고

    아마 아시아 여행은 다음에 더 좋은 기회가 있으실 겁니다!! ^_^
    답글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6.03 05:10 신고

    오스트리아로 돌아가시는군요. 계획했던 것을 깔끔하게 끝내지 못하셔서 많이 아쉬우시겠어요...하지만 언젠가는 아시아 여행을 6개월 하실 수 있지 않을까요? ^^
    그러고보니 저도 아시아 여행은 제대로 해보지 못했네요. 요즘들어 동남아시아와 남아시아는 어떻게 생긴 곳인지 매우 궁금해지더라구요 ㅎㅎ;;
    못난이지니님, 필리핀에서 남편분과 즐겁게 휴가 마무리하시기 바래요!^^
    답글

    • 남편은 어제(월욜) 차도 팔아서 넘기고, 대충의 물건들도 팔았다고 하더라구요. 이제 필리핀 오는 싼 티켓을 찾고 있다고 합니다.^^ 근디, 언제 오려는지는 아직 미정입니다. 언젠가는 오겠죠 뭐!^^

  • Favicon of https://iauckland.tistory.com BlogIcon 마우리 2014.06.03 13:51 신고

    지니님, 혹시 다시 뉴질랜드에는 오실 생각은 있으신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건강하시고 오스트리아에서든 독일에서든 건강하시고 좋은 일만 있으시기를 바랍니다. 왠지 저희 집에 한번 초대드리고 싶은 생각도 마음 속 한 구석에 있었는데 살짝 아쉽기도 하네요.
    답글

    • 이번에는 아니지만, 남편의 생각을 잠시 들여다보자면.. 아마도 다시 뉴질랜드로 들어갈거 같기도 합니다. 하지만 한동안은 오스트리아에서 일상을 지내게 될거 같습니다.^^ 저희가 다시 뉴질랜드로 들어가게되면 꼭 마우리님을 찾아뵙도록 할께요. 넉살 늘어지게 좋은 남편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수 있으실거예요.^^

  • 2014.06.03 20:2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랑님도 독일어 학원도 다니시고, 시간제 알바라도 하셨더라면 시간 보내기가 수월하셨읉텐데.. 복직을 하시겠다고 마음먹으셨으니 남은 시간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 2014.06.04 13:4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4.06.22 07:5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죄송합니다. 제가 지금은 오스트리아를 떠나서 살고 있는 중입니다. 그래서 문의하시는 질문은 답변을 드릴수가 없을거 같습니다.

      단, 집같은 경우는 부동산을 이용 할 경우 한달 집세의 2~3배를 수수료로 내야한다고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터넷에서 직거래로 집을 내놓기도 하고, 집을 구하기도 합니다. 그러면 수수료를 절감할수가 있으니 말이죠.

      인터넷으로 집을 보고 그 집을 실제로 보러가서 혹시나 맘에 들어 계약을 하고 싶다고 해도 집주인이 허락을 해야 계약이 가능합니다.

      저희가 집을 구할때 보니 남편이 집주인에게 본인이 다니는 직장을 상당히 어필하려고 하더라구요.(집세는 절대 밀릴일이 없다는 증거제시) 집은 내놓고 정해진 날짜에 집을 보러 오라고 하면 그 집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그 날 그 집을 보러와서 결정을 하게되는거죠. 그럴경우 집주인은 그중에 맘에 드는 사람에게 집을 세주게 됩니다. 단 외국인보다는 내국인에게 조금더 기회가 있는걸로 느껴지기는 했습니다. 직업이 변변치 않는 외국인에게 세를 못 받을수도 있고, 건물에 살고있는 사람들과 문제가 생길수도 있고 하니 말이죠.
      (실제로 저희가 살던 건물(저희집)에 한국인 목사님가족이 사셨던 모양인데, 건물에 사는 사람들이 정해놓고 일주일에 한번 계단을 청소하는 것도 제대로 안 하고, 집에서 큰소리가 항상나서 건물사람들이랑 문제가 있었다는 얘기를 저희가 이사 들어가니 제가 한국사람임을 알고도 그 가족의 뒷담화를 하더라구요.

      단, 인터넷을 집을 얻을경우 사기를 당하는 경우도 있다는 뉴스를 본적이 있습니다. 실제로 비어있지 않는 다른 사람의 집을 비어있다고 광고를 내눟에 집보러 온 사람에게 일단 계약금을 받아 챙겨서 달아나는 일같은것도 오스트리아에서도 종종 생기는 모양이더라구요.^^;

      정확하게 하시려면 부동산을 이용하시는것도 좋고, 지인을 통해서 집을 알아보신는것도 좋습니다.

  • 2014.06.22 08:0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제가 아무런 도움이 되드리지 못할거 같아서 죄송합니다.
      저희도 7월달에는 다시 오스트리아로 돌아갈 예정이지만, 저희도 다시 집도 알아보고 부산할 예정이라 도움이 되드리지는 못할거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