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좌우충돌 문화충돌

부러운 한국남편, 불쌍한 한국남편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5. 28.
반응형

 

제가 전에 오스트리아에서 다녔던 직장의 직원은 전부 남자들이였습니다.

유일하게 한명이 여직원이 저였고, 외국인이였죠!

 

제가 처음 이 직장에 들어갈 때 남편이 반대를 했었습니다.

 

“당신은 기계나 전기에 대해서 하나도 모르는데.. 안 하는 것이 좋을 거 같아!”

 

하지만 회사의 사장님도 “배우면서 하면 되니 괜찮다”고 하시고..

마눌도 “한번 해 보지 뭐!”하고 신나서 나서니 더 이상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때는 정말 남편이 기계에 대해서 잘 모르는 마눌을 걱정하는 줄 알았었는데..

지금 생각 해 보니 남편은 남자들만 있는 곳에 독일어도 잘 못 알아 듣는 마눌이 일하는 것이 걱정스러웠던거 같습니다.

 

처음 이 직장에 들어갈 때 저도 걱정스러운 것이 있었습니다.

 

“독일어도 잘 모르는 나를 상대로 성(性)적인 농담을 하면 어쩌나?”

 

“이상한 농담을 하고서 못 알아듣는 나를 보면서 자기네들끼리 희희덕 거리지는 않을까?”

 

말로는 잘 모르는건 배우면서 하면 된다니 나야 좋지!”했었지만.. 소심한 마눌은 취직을 앞두고 속으로 걱정을 했었습니다.^^;

 

 

그렇게 저는 남자들 천국인 회사에서 일을 시작했습니다.

 

나중에 안 일이지만,

처음에는 내 뒤에서 모두들 고개를 저었다고 합니다.

 

“독일어도 안 되고, 전기(조립)도 모르는 아낙인데.. 힘들텐데..”

 

그렇게 내 뒤에서 고개를 저어대는 직원들 사이에서 저는 한 달을 견디고,

두 달을 견디고, 세 달이 넘어가면서 회사에서 내가 하는 일들을 다 익혀갔습니다.

 

그렇게 시간은 흐르고, 해가 넘어가면서 저는 그들의 동료가 되어갔습니다.^^

 

처음에는 버벅이던 독일어도 동료들 사이에서 일하면서 조금씩 나아졌고,

나중에는 개인적인 일로도 수다를 떨어대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 해 보면 여자들이 아닌 남자들 사이에 일을 해서 제가 수월했던거 같습니다.

 

(여자들 사이에서 일도 해봤지만 남자들 사이에서 일하는 것처럼 마음 편하지는 않았습니다.  뒷담화도 심해서 마음고생도 조금 했었구요!)

 

직원들과의 수다가 늘어가면서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문화차이에 대해서도 많은 얘기를 했었습니다. 오늘은 떨었던 수다 중에 한 가지가 생각이 나서 글을 씁니다.^^

 

 

 

회사와 같은 건물에 살았던 저는 오전 근무만 했죠.

 

시간이 남는 오후 시간에는 빵이나 케잌, 혹은 피자를 구워서,

직장 동료들(8명)이 일하는 회사로 음식을 곧잘 갖다가 날랐습니다.

 

그들의 눈에 제가 완벽한 마눌로 보였나 봅니다.

 

음식도 잘하고, 운동도 잘하고, 일도 잘하고, 성격도 좋으니 말이죠!^^;

(이건 그들 눈에 비친 마눌의 모습입니다.)

 

주말을 지내고 출근한 월요일.

저랑 가장 친한 동료에게 주말에 뭐했냐고 물어보니..

 

“주말에 우리 마눌님이 하라고 했던 정원 청소도 하고..”

 

그 말을 듣고 있다가 무심코 내 입에서 나온 한 마디!

 

“한국에서 남편들은 집에서 아무것도 안 하는디..”

 

(요즘 신세대는 집안 일도 잘 도와준다고 하지만.. 저는 구세대인지라, 남편들은 집에서 아무것도 안 하는 것을 보고 컸고, 또 당연하다고 생각하는 쪽입니다.)

 

한국의 남편들은 집에서 아무것도 안한다는 얘기에 동료직원의 눈이 동그래집니다.

 

“한국 남편들은 집에서 정말 아무것도 안 해?”

 

 

동료의 표정이 완전 부러움 그 자체입니다.

 

자기는 퇴근하고 집에 가도 할 일이 많은데,

한국 남편들은 퇴근하고 집에 오면 아무것도 안 한다니..

 

“응, 한국에서는 마눌이 집에서 다 해! 청소, 빨래, 요리에 장도 보고, 아이도 보고...”
“그럼 남편들은 뭐 해?”

“남편은 밖에서 돈 버는 것으로 의무를 다 했다고 생각하고, 집에 있는 부인도 밖에서 일하고 온 남편에게 집안 일을 해달라고 부탁하지는 않아. ”

“엥? 남편들은 밖에서 돈을 벌고? 마눌은 돈을 안 버남?”

“버는 마눌도 있고, 집에서 살림만 하는 마눌도 있지. 남편의 월급은 다 통장으로 들어오고, 마눌이 직업이 있건, 없건 간에 돈 관리는 다 마눌이 해!”

 

(요즘은 통장관리는 부부가 공동으로 하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뭐시여? 내가 번 돈이 다 마눌한테 간다고?”

“아니지, 남편이 번 돈으로 마눌이 집에서 살림을 하는 거지.”

“그건 다 남편이 번 거 잖아! 한국 남편 불쌍한디..”

“그건 아니지. 남편이 번 돈으로 마눌이 집에서 알뜰하게 살림을 하는 거지. 

 마눌이 돈을 관리한다고 해도 사실 마눌은 옷 하나도 제대로 못 사 입어.

 다 아이들이랑 남편을 위해서 쓰는 거지!”

 

 

동료의 귀에는 남편의 월급으로 마눌이 알뜰하게 살림을 한다는 뒤의 얘기는 하나도 안 들리고, 단지 남편의 월급을 마눌이 몽땅 가져간다는 것만 들린 모양입니다.

 

처음에 한국남편은 집에서 아무것도 안한다고 하니 한국에 가서 살고 싶다던 내 동료!

 

남편의 월급을 마눌이 관리한다는 말에 그냥 오스트리아에서 살겠다고 합니다.

 

“내가 번 돈은 내가 관리해야지, 왜 마눌이 내 돈 관리를 해?”

 

 

오스트리아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인 거죠!

 

오스트리아에서는 부부가 공동으로 계좌를 하나 만들고 각각의 계좌에서 얼마간을 송금 해서 그것을 가지고 생활에 필요한 모든 것을 처리하거나!

 

저희 시부모님처럼 나이 드신 분들을 보면 남자는 집에 관련된 세금이나 전기세 등을 내고, 마눌은 식생활에 들어가는 비용을 낸다고 합니다.

 

평생을 살아도 서로의 개인계좌에 얼마가 있는지 서로 터놓지 않으면 절대 모르는거죠!

 

한국 남편이 집에서 아무 일도 안 한다고 했을 때는 완전 부러웠는데..

 

한국 남편이 번 월급 전액이 다 마눌의 관리 아래 놓인다는 말을 하니,..

갑자기 한국 남편이 세상에서 젤 불쌍해졌습니다.

 

정말 제 동료의 생각처럼 한국 남편이 불쌍한걸까요?

(아닌거 같은디...^^;)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24

  • 멋지네요 2014.05.28 00:41

    개인적으로 저는 오스트리아 남편이 한국남편보다 나을것같지만.... 제가 아는 분이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거주하시는데 연세대학교 성악과를 졸업하시고 바로 유학을 와서 오스트리아 남편분을 만나 두딸을 낳고 오스트리아 국적을 취득하셨는데 제가 그집에서 먹고자고 했지만 여느 한국가정과 다르지도 않았고 더군다나 그집에는 두마리의 개하고 같이사는데 그분은 한국여성답게 그렇게 두마리의 개를 서양인처럼 예뻐하거나 그러지는 않으셨어요~!
    답글

    • 오스트리아 남편이던 한국 남편이던 함께 사는 마눌에 따라서 달라지는거 같습니다. 제 남편은 한국마눌을 만난덕에 집에서 손하나 까닥 안하고 산답니다. 그렇다고 월급을 갖다주지도 않는디..^^;

  • Favicon of https://habaro.tistory.com BlogIcon 하바로 2014.05.28 02:12 신고

    잘 보고 갑니다요~ㅎㅎ
    나도 곧....
    답글

  • Favicon of https://zomzom.tistory.com BlogIcon 좀좀이 2014.05.28 04:33 신고

    보다가 반전에 깔깔 웃었어요 ㅋㅋ 오스트리아인들에게는 그냥 다 '털리는' 것으로 보여지는군요. 설마 그 사람들이 한국 남편들이 집안일 안 하는 건 '다 털려서 불쌍하니까' 라고 생각한 것은 아니겠죠? ㅋㅋㅋ
    답글

    • 오스트리아 남자들은 "내가 번 돈"에 대한 집착이 강한거 같더라구요. 제 남편도 마눌에게 월급전액을 다 준다는 한국남편에 대해서 절대 믿지 않았습니다. 그라츠로 오랫동안 출장을 와 계시던 자동차 회사 직원분을 일부러 만나서 그분이 남편에게 "한국남편은 마눌에게 월급전액을 준다."는 증언을 하시게 했더니만, 남편의 한마디 "나는 절대 못 해!" ^^;

  • BlogIcon 김승현 2014.05.28 06:20

    한국남편 정말 불쌍합니다! 마눌님께 죽어삽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massdr.com BlogIcon smart4you 2014.05.28 16:32 신고

    문화적 차이라고 해야되는 걸까요? 이래 저래 사람들 생각은
    다양한 것 같아요~^_^
    답글

  • 느그언니 2014.05.28 20:19

    그러므로 혼자사는것도 나쁘진않습니다 그려..^^
    답글

  • 2014.05.29 02:1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서로 통장을 보여주지 않으면 대충은 알겠지만 잘 모르죠. 제 남편도 가끔씩 저에게 통장을 보여달라고 꼬십니다. 마눌이 얼마나 돈을 모아놨는지 궁금한 모양이더라구요.^^ 저 역시 남편이 얼마의 돈을 가지고 있는지 모릅니다. 남편의 직장동료말로는 괘 많이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보이지 않으니 "설마.."하는 정도입니다.^^;

    • 서로 통장이나 입출금 내역서를 내놓고 밝히지 않으면 대충의 금액은 알지 모르지만 정확하게 알수는 없죠.

  • 2014.05.30 00:3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반갑습니다.^^ 제가 한국에서 쪼매 바쁘게 지냈는디..(드라마보느라?) 써놓은 글도 바닥이 났고, 글을 쓸 시간도 없었고(뻥?) 그래서 한국에서는 그냥 글쓰는 손을 놓고 있었습니다.^^; 이제 열심히 써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기다려 주우~^^

  • BlogIcon 한국인 2014.06.03 11:18

    손 하나 까딱안하면서, 통장에 얼마 있는지도 안 알려줘요? ㅠ_ㅠ 칫~ 저라면 남편이 그냥 남같은 느낌이 들어 서운할 거 같아요.

    답글

  • BlogIcon 한국인 2014.06.03 11:52

    손하나 까딱 안하는데, 통장도 공개 안하는 남편~ 너무 서운할거같아요 ㅠㅠ 치잇
    통장을 맡기는건 고사하고, 공개조차 안한다니 ㅠㅠ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 당신, 오스트리아남자......
    문화충격인건지, 제가 앞뒤 꽉막한건지, 정신이 혼미합니당. ㅋㅋ
    답글

    • 오스트리아는 웃기는것이 통장조차 제대로 없답니다.^^;

      가지고 있는 조건에 만족하는것이 제 건강상 좋은지라..
      집세며 왠만한 생활비는 다 내는 남편이니 대충 만족해하며 삽니다. 생활비의 반을 내면서 사는 아낙도 많은데 저는 거기에 비하면 완전 양반이니 말이죠..^^

  • BlogIcon wls 2014.06.06 10:41

    우리집은 남편이번돈 마음대로쓸수있지만 내역은 제가 다 볼수 있음 제가 번돈은 남편이모름 알려고 하지도 않음 살림은 거의 내가 하지만 남편도 잘 도와줌
    답글

    • 대부분의 한국남편들은 마눌에게 경제권을 다 넘겨주죠. 마눌이 알뜰하게 사는걸 너무 잘하는 이유도 있겠지만, 사실 돈관리한다는것이 쉽지는 않죠!^^

      우리나라는 부부가 한배를 탄 동행자라고 생각하지만, 외국에서는 " 나란히 걷는 동행자"라고 생각하는거 같습니다. 같이 걷기는 하지만, 서로 먹을 도시락은 따로따로 싸가지고 다니는...^^;

  • BlogIcon 한국남자 2014.10.10 14:1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