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좌우충돌 문화충돌

방귀 안 터주는 외국인 남편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5. 19.
반응형

 

외국인인 제 남편이 알고 있는 한국어는 몇 개 되지 않습니다.

 

한국인 마눌과 산다고 해도, 한국이 아닌 곳에 살고 있으면서 독일어로 대화를 하다보니,

남편이 알고 있는 한국어 문장이나 단어들은 다 마눌의 입에서 나온 말들입니다.

 

(남편이 한국어를 2달 배우기는 했지만, 다 까먹은 지 오래됐고 지금은 다 마눌의 입에서 나온 것들만 듣고, 말 하고, 이해 하는 수준입니다.^^)

 

남편이 알고 있는 단어중에 가장 많이 쓰는 단어는.. 궁디” “똥꼬

 

어째 단어들이 다 왕십리(신체의 뒷동네)쪽의 단어들입니다.^^;

 

어째 한국인들도 잘 안 쓰는 똥꼬란 단어를 한국인 남편도 아닌 외국인 남편에게 쓰고,

남편은 그걸 이해하는지 궁금하신가요?

 

자 이제부터 이야기 들어갑니다.~~~^^

 

 

 

다음에서 건져온 이미지입니다.

 

평소에 남편은 집에서 방귀를 자주 뀝니다.

 

집에 있는 시간에는 똥꼬(표현이 그래서 조금 죄송힙니다.^^;)를 열어놓고 사는지 아주, ,자주 뿡~~거리면서 집안을 돌아다닙니다.

 

소리만 요란한 것이 아니고, 요란한 소리와 어울리게 냄새 또한 현란(?)해서 사람을 죽일 수 있는 무기로도 둔갑이 가능할거 같습니다.^^;

 

그래서 마눌이 남편에게 젤 자주 했던 말이 바로..

 

똥꼬 쭈(zumachen-원래는 쭈마헨이지만 앞의 쭈만 써도 알아듣습니다.)

 

해석하자면 .. 똥꼬 닫아!^^

항상 열어놓고 있으니 제발 닫아 달라는 의미죠!^^

 

그렇게 요란하고(소리), 현란한(냄새) 방귀는 집에서만 뀌는 줄 알았었는데..

우리 집에 놀러왔던 남편의 회사동료가 집에서 방귀뀌는 남편을 보고 한 마디 하더라구요.

 

너는 회사에서도 그렇게 자주 뀌더니만, 집에서도 그렇구나!

 

^^; 남편이 집에서만 똥꼬를 열어놓고 사는 줄 알았었는데..

회사에서도 똥꼬를 열어놓고 일을 하는지 몰랐습니다.

 

그것도 회사동료들이 다 알고 있는 방귀쟁이라니 참 놀랐습니다.^^;

 

! 여기서 잠시 방귀에 대해서 인터넷을 뒤져봤습니다.

 

방귀란?

방귀 지극히 자연스러운 생리현상이기도 때문에 자신도 모르게 새어나오게 됩니다.

 

방귀는 호흡을 통해 들이마신 공기가 위장, 소장, 대장을 거치면서 만들어지거나 음식물찌꺼기가 대장에 있는 세균으로 분해되는 과정에서 생성되기도 하죠!

 

방귀를 억지로 참으면 장 건강에 좋지 않습니다.

 

하지만 억지로 참는다고 해서 고스란히 체내에 남지 않고 자신도 모르는 사이 방귀는 밖으로 계속 나오기 때문에 암이 생기거나 피부가 나빠질 정도는 아닙니다.

 

방귀쟁이 남편과 일상을 살 때는 남편이 집에 오는 저녁에만 얼굴을 봐서 그리 많이 부딪히지 않았었는데, 남편과 여행하는 시간동안은 24시간 내내 붙어있으니 일상생활을 할 때 몰랐던 것들이 많이 발견되는 시간들이였습니다.

 

그중에 마눌이 남편에게 가장 불편했던 것은 바로 방귀 였습니다.

 

남편은 시시때때로 뿡뿡~거리면서 냄새과 소리로 마눌을 괴롭히는 방귀인데, 마눌이 한번만 뀌면 남편은 마구 짜증을 내더라구요. 방귀뀐다고 구박도 하고 말이죠!

 

여보세요! 우리는 24시간 붙어있고, 하루 세끼 같은 것을 먹는데..

당신은 계속 시리즈로 뀌어대는 방귀를 마눌보고 뀌지 말라고 하는건 억지지!

나는 남자잖아! 당신은 여자고!

아니 먹은거 소화하는데 필요한 방귀 끼는데 여자, 남자가 어디 있어!

그래도 당신은 여자니까 방귀를 뀌면 안되지!

뭐시여? 그럼 내가 방귀 참아서 똥독 올라 얼굴이 노랗게 뜨는거 보고 싶남?

그래도 여자는 뀌면 안돼!

 

남자, 여자를 떠나서 인간이 살아가는데 필요한 요소 중에 방귀도 중요한 하나죠!

 

그걸 못 뀌게 한다고.. 똥꼬를 닫는다고 해서 안 나오는 것도 아니고...

소리없이 살짝 뀐다고 해도 냄새는 어쩔 수 없으니.. 들키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물론 남자들은 여자들에 대한, 특히 예쁜 여자들에 대한 환상이 있다는 걸 압니다.

 

예쁜 여자는 이슬만 먹을 거 같고, 화장실은 절대 안갈 거 같지만..

예쁜 여자도 식사를 하고, 배설을 하는 인간입니다.

물론 방귀도 시시때때로 뀌고 말이죠!

 

왜 제 남편은 결혼하고 7년이나 지난 지금도 마눌의 방귀는 질색을 하는 걸까요?

자기는 방귀쟁이면서도 말이죠! ^^;

 

남편들에게 있어서 마눌에게 방귀 터주는 것 이 그리 어려운 일인가요?

 

내가 사랑하는 마눌한테서 나는 구린 냄새는 용납이 안 되는 건가요?

 

한국남자도 아닌 오스트리아 남자이면서도 여자인 마눌은 절대 대놓고 방귀뀌면 안 된다고 주장하는 남편이 조금 억지스러워 보이면서도 마눌의 예쁜 모습만 보고 싶은 남편의 마음을 알것도 같습니다.

 

하지만!!

 

방귀뀌지 말라고 한다고 방귀가 참아지는 것도 아니고, 24시간 붙어있으면서 남편 앞에서 방귀를 안 뀌는 것도 불가능하죠!

 

마눌은 방귀뀐다고 구박하는 남편 앞에서 항상 당당하게 방귀를 뀌고, 당당하게 말합니다.

 

나도 여자이기 전에 인간이야~

 

제가 조금 심한가요?^^;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1

  • 외국사람이라고 다 개방적인건 아닌가봐요 의외로 가부장적인 외국분들도 있군요.
    답글

  • shrtorwkwjsrj 2014.05.19 15:16

    남녀에 대한 관념이 서양과 동양이 많이 다를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독일에서 살아보니 거의 비슷하더라고요.
    아이를 낳아도 아들을 더 좋아하고요
    그런데 사회 전체에서 느껴지는 월등한 평등의식 은 어떻게 그렇게 크게 느껴지는지......
    동서양의 미묘하고 작은 차이, 그 조금 차이가 나는 부분이 인간사를 엄청 크게 바꿔놓았다는게
    놀랍지요?
    답글

    • 서양에서 살다보면 동양과 별로 다르지 않다는걸 느끼게됩니다.
      동양인과 서양인이 무지 달라보여도 사는것은 비슷하고 말이죠!

      동양인이 생각하는 서양인의 타인에 대한 "무관심"이 사실 자세히 들어가보면 "개인의 사생활보호"이기도 하고, 한국사람이 말하는 "정"이라는것도 자세히 들어가보면 "타인의 삶의 참견"일고 생각할수도 있고 말이죠.

  • 2014.05.20 10:26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마눌이 똥독이 올라 얼굴이 누렇게떠서 몹쓸병에 걸린다고 해도 남편은 절대 허락을 안할겁니다. 마흔이 넘은 중년이 아직 여자에 대한 환상이 있는것인지 원...쯧쯧쯧

  • 2014.05.21 00:1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BlogIcon 한국인 2014.05.25 23:59

    오스트리아에 대해서 관심이 많아서 여기저기 정보를 많이 찾아봤는데, 오스트리아랑 독일남자가 생각보다 상당히 가부장적이더라구요 ㅎㅎ 조금 놀라웠어요.
    가령, 집안일은 여자몫이라는 인식도 강한편이고, 데이트 비용도 남자가 많이내고,
    남편 혼자 외벌이인 경우도 다른데 보단 용인되는 분위기고..

    답글

    • 저도 연얘기간동안 당연히 남편한테 "남자가 다 내는것"이라고 가르쳤고, 남편또한 당연한듯 다 냈었습니다.

      오스트리아에서의 실생활에서는 외벌이를 마땅치않게 여기는것이 현실입니다. 제 주변에 직업을 가지지 않는 외국아낙들이 남편들의 성화때문에 직업을 찾으려고 시도하는걸 많이 봤습니다. 집안살림에는 돈을 안 보태더라도 "용돈이라도 벌어썼으면.."하는 마음이 외국인 마눌을 둔 현지인의 마음인거 같더라구요.^^

  • 한국인 2014.05.27 09:41

    이 글과는 상관없는 질문 좀 드려도 되나요? ㅎㅎ

    음.. 한국 대학의 학력은 오스트리아에서 인정받기 힘들다고 쓰신 글 얼핏 본 적이 있는데요.
    예를 들면, 중국의 난징대학이랑 오스트리아의 빈 대학이랑 학교 랭킹이 그다지 크게 차이나지
    않더라구요(물론 빈대학이 조금 더 높긴 하지만서도) 난징대학 졸업하고 오스트리아에 구직
    활동을 하더라도, 일반적으로 대졸 학력으로 인정받기 힘든건가요. 갑자기 궁금해서요^^;;
    답글

    • 오스트리아에서 구직활동을 하신다면.. 일단 독일어는 하셔야 합니다. 엔지니어등의 전문직같은 경우는 영어만으로도 취업이 가능하지만, 최소한 영어로 회사내의 동료들과 대화는 가능해야 합니다.

      유럽에서 한국의 학력이나 경력은 별로 인정해주지 않지만, 한국의 서류를 번역,공증해서 오스트리아에 가지고 가셔서 원하시는 회사에 내보심이 어떨까요? 하지만 독일어는 그냥 초보수준으로 취업이 불가능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