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좌우충돌 문화충돌

나를 놀래킨 키위의 밥하는 방법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5. 8.
반응형

키위가족의 저녁초대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초대하기 전에 그날 저녁 메뉴는 “버터치킨”이라고 미리 알려줘서 저녁은 “버터를 바른 치킨”을 굽는 줄 알았었습니다. “버터치킨”이라고 하니 말이죠!

 

그래서 저녁을 먹겠다는 시간에 맞춰서 그 집을 방문했는데...

식탁위에는 아무런 음식준비가 되어있지 않았습니다.

 

한국은 그렇지 않나요?

저녁 초대한다는 시간에 가면 보통은 음식이 상 위에 다 차려진 상태이거나, 다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손님에게 내놓을 음식 한 두가지는 이미 끝내놓은 상태죠!

 

하지만 뉴질랜드에서는 저녁초대를 한 사람들이 오고 나서야 저녁준비를 하는 모양입니다.

 

이런저런 수다를 떨고 나서야 집주인이 저녁을 할 준비를 합니다.

 

저녁을 준비하는 사람도 그 집의 아낙이 아닌 남편이 하고 있었습니다.

 

한국인인 저는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아서 주방 안에서 얼쩡거리며 있었습니다.

 

 

 

 

위 사진은 글쓴이가 깜짝 놀란 밥과는 전혀 상관이 없는 밥입니다.^^

 

그.런.데....

“버터치킨”을 해준다고 했던 집주인이 들통의 끓는 물에 쌀을 붓는 것이 보입니다.

 

“엥? 뭣이여? 쌀을 씻지도 않고 그냥 끓은 물에?”

 

파스타 하는듯이 들통 한가득 끓는 물에 두 컵 분량의 쌀을 그것도 씻지도 않고 붓습니다.

 

“오늘 버터치킨 한다며? 치킨을 버터 발라서 굽남?”

 

저의 질문에 집주인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는 대답을 합니다.

 

“버터치킨은 커리(카레)인데, 밥이랑 같이 먹는 거야.”

 

아! 그렇군요.

“버터치킨”은 우리말로 하자면 “치킨카레”인 모양입니다.

 

그러면 밥을 해야 하는디..

한 들통의 물에 씻지않는 두 컵의 쌀을?

 

물의 양으로 봐서는 죽도 멀건 죽이 될것 같았는디..

한동안 끓이던 들통의 물을 쏵 따라냅니다.

국수(스파게티)를 삶다가 물 버리듯이 말이죠!

 

“헉^^; 쌀이 다 익지도 않았을 시간인디..”

 

 

시간은 흘러서 저녁메뉴인 “버터치킨”이 나왔습니다.

밥 위에 치킨이 들어간 카레가 뿌려져서 말이죠!

 

우리가 먹는 그런 야채가 들어간 노란 카레도 아니고...

닭고기만 들어간 희어멀건한 카레에 더 심한 것은..

 

밥이 익지 않는 상태였습니다. 덜 익은 쌀!!!

하긴, 쌀이 익기 직전에 물을 버려버렸으니 쌀이 퍼질 시간이 없었죠!

 

저도 평소에 된밥보다는 진밥을 좋아하고, 남편 또한 진밥에 길들여졌는데..

된밥도 아니고 익지 않는 밥을 먹는 것이 저희부부에게는 고역이였습니다.

 

물론 저희 몫으로 주어진 접시의 밥은 다 먹었지만 말이죠!

 

이날 저희를 초대한 집주인이 밥하는 모습이 저에게는 완전 쇼킹이였습니다.

한 들통의 물에 쌀 두컵을 넣고 끓이다가 쌀이 익기도 전에 물을 버리고 서걱거리는 밥을 먹다니..

 

스파게티를 삶을 때, 덜 삶아서 중간에 심이 있는 상태인 “Al dente알단테”가 소화에 가장 좋다고 하는 이야기는 들어봤지만, 쌀도 “알단테”로 먹는다는 얘기는 못 들어봤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먹은 밥은 “알단테” 훨씬 이전의 상태였습니다.

 

그 날 이후 저는 서양인들이 밥하는 것을 관찰해봤습니다.

 

 

1. 서양인들은 밥을 할 때, 쌀은 절대 씻지 않습니다.

 

쌀을 주식으로 하는 동양에서는 밥을 하기 전에 기본적으로 쌀을 씻는데, 서양인들은 물에 씻지 않는 생쌀을 붓습니다. 쌀 봉투에 쌀을 씻으라는 안내문이 없어서인지 모르겠지만, 쌀에 물만 부으면 밥이 된다고 생각하는 모양입니다.

 

 

 

2. 서양인들은 밥을 할 때 양념을 합니다.

 

이태리 요리중에 하나인 “리조또”를 아시나요?

리조또는 따지고 보면 양념을 한 밥인거죠!

 

리조또는 물대신 와인이나 다른 육수를 붓고, 소금,후추 따위의 양념에 야채나 치즈같은 부가물을 첨가한 밥입니다. 틀린 것이 있다면 밥솥에서 밥이 다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아닌, 밥이 되는 동안에 계속해서 육수나 와인을 부어가면서 농도를 조절해야 하는 거죠!

 

굳이 리조또 종류가 아니더라도 밥하면서 소금은 기본적으로 칩니다.

반찬도 없는 맨밥을 먹기 힘드니 그런거라고 생각합니다.^^

 

 

 

 

3.서양인들은 밥에 색을 입힙니다.

 

커다란 냄비에 물을 끓이다가 생쌀을 붓고 밥을 하는가 했더니만..

“강황”을 넣어서 노란밥을 합니다.

 

내 밥이 아니여서 어떤 맛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카레맛이 나는 밥이겠지 싶습니다.

 

 

쌀을 주식으로 하는 동양인과는 달리 서양인들에게 쌀은 가끔씩 먹는 부식중의 하나여서 그런지 쌀을 요리하는 방법도 틀리고, 쌀을 해석하는 방법도 틀린것이 저에게는 참 새로운 충격이였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20

  • Florence 2014.05.08 07:17

    강황자체는 맛이 없어요. 그냥 색소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스페인의 파에야 에는 주황색 빛이나는 사프론을 넣지요.

    서양하고 동양의 차잇점은 볶음밥을 한다고 치면 서양은 쌀을 볶은 다음에 물을 넣어서 익히고 리조토나 파엘라, 동양은 쌀을 익힌후에 볶죠. 결국 맛의 차이는 잘 안나는 것 같은데..

    그리고 쌀에는 종류가 굉장히 많아요. 인도/태국 등 동남아에서 먹는 쌀은 한국/중국/일본에서 먹는 쌀과 달라요. 한국에서는 이런 쌀을 안남미라고 하죠 일명 long grain rice. 이 쌀을 한국식으로 요리하면 맛이 없어요....한국식으로 요리해도 푸석하고, 찰진맛은 없어요. 그냥 입에서 맴돈다고 해야 하나요. 그리고 문제는 서양사람들은 우리가 좋아하는 short grain rice를 별로 안좋아 해요. 수퍼에 파는 쌀만 해도 long grain rice 종이 80% 이상. jasmine, basmati, wild rice, black rice 등. short grain rice 라고 해봤자 medium rice 하고 리조토에 사용 되는 arborio rice 정도 랍니다.

    한국 사람이 쌀먹는 방법이 옳다고 생각하지 말고 약간 심있게 먹는 것도 쌀먹는 방법이라고 생각하면 되실듯....아 그리고 한국식으로 밥 짓는 법은 steamed rice 라고 한답니다. 중국과 일본이 한국과 비슷한 방법으로 밥을 해요. 서양에서는 오븐에 씻지 않은 쌀이 물에 다 담길 만큼 뿌리고 20분 정도 굽기(?) 도 하고요.

    서양 사람들은 말씀하신 듯이 약간 밥에 간을 하기 때문에 한국처러 물기 많은 밥을 잘 안하고 소스가 잘 스며들게 dry 하고 푸석한 밥을 해서 밥위에 카레를 얹어 먹는 다고 생각하시면 될 듯. 저도 그래서 태국식이나 인도식 먹을 때는 밥을 아주 되게 고들고들하게 해서 먹는 답니다. 밥솥이 한국 거라서 서양식으로는 쌀을 요리(?) 하지 않지만 최대한 고들고들 하게....한국 식으로 반찬을 먹을 때는 물기 많고 찰지게...젓갈락으로 밥을 집을 수 있게. 하지만 인도나 태국식은 젓가락으로 집을 수 없게 푸석푸석 고들고들 하게 한답니다.

    그럼 좋은 하루를 보내세요...
    답글

    •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뉴질랜드에서도 오스트리아에서도 우리가 먹는 short grain rice는 생각보다 비싸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1kg에 3불 정도 이지만 Long grain rice는 저렴한것은 1kg당 1불정도 하더라구요. 돈을 아끼려는 서양인들은 밥맛보다는 저렴한것을 선호하니 당연히 젤싼 long grain rice를 이용하구요.

      긴쌀도 쟈스민라이스같은 경우는 비싸지만, 긴쌀을 먹는 서양인들은 자주 애용하더라구요.

      Florence님의 아이디를 보니 이태리에 계신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세계인이 같은 밥을 먹지만, 그들이 지역이나 입맛에 따라서 여러가지 방법이 나오는 모양입니다. 저는 우물안 아니 한국안 개구리여서 서양인들의 방법이 신기해보인걸까요?^^

  • BlogIcon miau 2014.05.08 13:41

    전 쟈스민라이스를 플라스틱봉투에서 쌀을 꺼내지도 않고 봉지채 뜨거운 물에 넣고 끓이는것도 봤어요.
    답글

    • 뉴질랜드에서는 "엉클벤"이라는 이름을 가진 쌀회사에서 우리나라 햅반과 비슷한 밥이 나온걸 봤습니다.
      햅반정도의 양인데, 빨간색 (볶음밥?),하얀색 색도 다양하고, 끓는물에 데워서 먹는 거더라구요. 우리나라 3분카레 처럼!

      아마도 그걸 보신듯 합니다.^^

  • BlogIcon emily 2014.05.08 15:53

    꼭 그런건 아닌거 같아요...ㅎㅎ
    전 영국사는데요..
    쌀을 안 씻는건 맞지만..다들 잘 익혀 먹던데…ㅎㅎ
    그분들이 평소에 밥을 잘 안해드시는분들이 아닐까 생각이 들어요 (ㅋㅋ)
    양념도…;;
    아마 커리에 같이 먹을거라서 한거 같고
    강황도..아마 같은 이유에서 그런거 같아요 ㅋㅋㅋ

    우리도 외국음식 제대로 해서 먹는게 아닌게 많잖아요~
    제 이태리 친구는 제가 파스타 요리 하는거 보면서 기겁을 하더이다
    답글

    • 이태리친구들이 의외로 이태리 음식은 까다롭게 먹더라구요.
      저희도 이태리 친구네 가서 식사를 한 적이 있는데, 저희는 파스타랑 샐러드 함께 먹었거든요. 그 이태리인은 샐러드는 절대 파스타랑 같이 먹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하더라구요. 하지만 저희는 이태리 사람이 아니여서 안된다는 그 친구의 의견과는 상관없이 함께 맛있게 먹었답니다.^^

      에밀리님의 말씀처럼 제가 본 그 키위만 밥하는 법을 잘 몰랐거나, 아님 정말 덜 익는 밥을 좋아하는 이상한 입맛을 가진 모양입니다.^^

  • BlogIcon rolling 2014.05.08 18:27

    서양에서 널리 먹는 쌀이 우리나라에서 먹는 종과 달라서 그런듯 합니다. 우리나라나 일본에서 즈로 먹는 쌀은 보통 자포네카라고 불리고 전분 함유량이 많아 물로 씻으면 뿌옇게 됩니다. 하지만 서양에서는 인도나 동남아에서 주로 먹는 롱그레인(흔히 안남미라 불리던) 쌀이 더 대중적인데 이 종은 전분함유량이 상대적으로 적어 동남아쪽에서도 먼지를 씻어내는 정도로만 한 두번 씻고 밥을 합니다.
    그리고 롱그레인은 우리나라식으로 밥을 짓는 것보다 외국인 친구분이 하신 방법으로 밥을 짓습니다. 그래야 우리나라 사람들이 싫어하는 특유의 향을 줄일 수 있습니다.(근데 익히긴 달 익힌게 맞는거 같습니다;;)
    답글

    • 저는 우리가 먹는 밥을 하던, 긴쌀로 밥을 하던 무조건 박박 씻어서 밥을 했습니다. 롤링님이 말씀하신것을 듣고보니 맞는거 같습니다. 긴쌀이 상대적으로 덜 뿌옇게 물이 나온것같습니다.^^

  • BlogIcon newplus 2014.05.08 20:54

    동양과 밥하는 방법이 다를 뿐 잘못된게 아닙니다.
    리조또 만드는 방법이 쓰신 방법과 비슷하고, 리조또 역시 쌀알의 심지가 살짝 씹히는 알단테를
    가장 선호하죠. 리조또 역시 쌀을 익히면서 양념을 하고요.
    리조또와 차이가 있다면 리조또는 조금씩 육수를 부어가며 밥을 볶듯이 익힌다는 것이죠.
    답글

  • BlogIcon Lucy 2014.05.08 20:57

    저런 인디카 쌀로 밥하는 걸 처음 보셨군요.
    단립종이고 찰기가 있는 자포니카와는 밥하는 방식이 다릅니다.

    인디카종 벼는 특유의 냄새가 있는데 이게 주식으로 먹기에는 썩 좋은 편이 아닙니다.
    그래서 일단 꽤 많은 양의 끓는물에 쌀을 붓고 한 소뜸 끓여서 물을 부어내고 뜸을 들이는 식으로 밥을 하지요.
    답글

  • BlogIcon Cucina 2014.05.08 23:46

    알덴떼, 알덴테가 맞습니다.
    답글

  • 노을 2014.05.13 09:09

    서양애들은 쌀을 씻는다는 개념을 이해 못합니다.....밀가루 씻어서 빵반죽 안하듯이요.
    저도 뉴질랜드에서 키위들 밥하는것 보고 많이 놀랍습니다.
    답글

  • BlogIcon 키위 2014.06.08 17:59

    ㅎㅎ저뉴질 사는데 저도 밥할때 쌀 안씼어요. 여긴 다 씼어서 나온거더라구요. 사람들 파스타 안씼고 요리하는거랑 마찬가지로요ㅎ 버터치킨은 정말 흔한요린데 유럽에는 없나봐요??
    답글

    • 유럽에는 인도요리보다는 터키(케밥같은) 요리가 더 흔한편입니다. 그래서인지 커리가 흔하지도 않고, 인도식당또한 마찬가지입니다. 그러니 버터치킨이 버터발라서 구운 치킨인줄 알았죠.^^;

  • 캐나다 2015.01.03 06:28

    쌀이 깨끗해서 바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돌도 없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