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오스트리아 요리7

상품의 포장지보고 따라 한 유럽 수제비, 슈페츨레 Spaetzle 저는 요리 하는 걸 대놓고 좋아하지는 않는 아낙입니다. 내가 한 음식보다는 남이 한 음식을 더 좋아하고 사랑한다는 이야기죠. 요리 하는 걸 좋아하지 않지만 해야 하는 상황이니 하는 것이고..가끔은 “호기심”에 하는 것들도 꽤 됩니다. 오늘 포스팅하는 내용도 순전히 호기심 때문에 만들어봤던 요리죠. 어떤 이는 이 요리를 “파스타”라고 부르지만 만드는 방식을 보자면…… 한국 사람인 내 눈에는 수제비로 보이죠. 이 요리를 만들게 된 시초는 포장지에 있는 만드는 방법을 읽으면서죠. 모든 식품의 포장지에 조리법이 있는 건 아니지만..가끔은 포장지에 조리법이 적혀있는 것들을 만나게 되죠. 가끔 사는 “에멘탈 치즈” 거기에 적혀있는 치즈를 이용한 요리법. 언젠가 부터 “이건 한번 만들어봐야겠다”했었습니다. 만드는 방.. 2020. 9. 26.
건강한 우리 집 고부관계 시부모님 댁에 내가 만든 스프를 갖다 드렸는데 냄비를 돌려주시지 않고 그냥 집안에 두셔서 냄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우리 집에서 약간의 불편이 있었습니다. 짜증이 난 날이라 글 한 편 올렸다가 1주일동안 엄청난 댓글 몰매를 맞았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읽어보시던가...(악플은 사양합니다. 가슴이 벌렁거려요.^^;) http://jinny1970.tistory.com/3166 이해가 안 되는 시어머니의 행동 그때 가장 많이 달렸던 댓글 중에 이런 것들이 있었죠. “누가 달라고 했어? 왜 줘놓고 냄비 안 준다고 짜증이야?” “당신이 많이 해서 다 먹기 힘드니 음식쓰레기 준거잖아.” “당신 같은 며느리 만날까봐 무섭다.” 정말 세상에 무서운 며느리는 감정표현을 하지 않습니다. 그냥 안 보면 되는 시부모님인 .. 2020. 4. 14.
내가 요즘 부러워하는 그녀, 유투버 쯔양 집에 오면 내 스마트폰은 자동으로 무선 인터넷에 연결이 됩니다. 그래서 집에서 뭔가를 하면 유튜브 영상들을 자주 보죠. 인터넷에서 유행 한다는 “먹방” 이야기는 들어봤지만 한 번도 본적은 없었습니다. 원래 누가 먹는걸 보면 나도 먹고 싶어지는 것이 인간의 심리죠. 먹는걸 보면서 “대리만족”하는 사람도 있다고 하는데, 나는 대리만족보다는 그냥 내 입에 뭔가를 넣어서 스스로 만족하고 싶은 인간형! 그런 생각을 가진 아낙이었는데, 어쩌다 보게 됐던 쯔양의 먹방. 처음에는 ”중국인“인줄 알았습니다. “쯔양”이라는 이름이 절대 “한국인”스럽지는 않으니 말이죠. 영상속의 쯔양은 참 작고 예쁜 아가씨입니다. 솔직히 말하면 아가씨보다는 “아이”같은, 저 같은 중년에게는 딸 같은 이미지입니다. 보통 많이 먹는 "먹방"대.. 2019. 11. 18.
삼식이 된 남편 남편이 집에서 세끼를 먹으면 “삼식”이라 한다죠? 제 남편이 요새 삼식이가 됐습니다. 남편이 출근 할 때는 아침과 점심만 챙겨줬었는데.. (남편이) 집에 있으니 대충 싸주는 점심이 아닌 해 줘야 하는 점심이 되네요.^^; 제가 출근하면 안 해도 되는 일이지만.. 출근할 때보다 집에 있을 때가 더 많으니, 남편의 세끼를 다 챙겨야 하는 요즘입니다. 왜 갑자기 “삼식”을 집에서 하냐구요? 남편이 떡하니 3주 휴가를 받았다네요. 원래 6월 말에 시부모님을 모시고 크로아티아로 휴가를 갈 예정이라 그때쯤 휴가를 받을 거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6월10일부터 휴가를 받으면 어쩌라는 이야기인지.. 마눌도 근무가 없는 날은 둘이서 늘어지게 잠자는 아침인데... 잠자는 마눌을 툭툭 치면서 남편이 하는 말. “아침 줘야지!.. 2019. 6. 13.
시어머니에게 배우는 오스트리아 집밥, Wurstknoedel 부어스트 큐뉴들 제 시어머니는 평생 주방에서 음식을 하신 분이십니다. 음식도 잘하시고 솜씨 또한 뛰어나신지라, 그 음식을 먹고 자란 남편의 입맛이 꽤 까다로운 편입니다. 마눌이 하는 한국음식을 가끔 먹기는 하지만, 남편은 퇴근 후 직접 요리하는 날이 많습니다. 자기 입맛에 맞는 음식으로 말이죠. 시댁에 더부살이를 하고 있는 요즘은 가끔 주말에 시어머니가 해주시는 음식을 먹습니다. 전에 따로 살 때는 시댁에 다니러 올 때만 시어머니 음식을 먹곤 했었는데, 지금은 시시때때로 시어머니가 부르시면 시어머니 주방으로 달려갑니다. 오스트리아의 (전통)음식은 우리나라 음식과는 재료와 방법이 판이하게 다르지만, 음식을 하는 시간도 오래 걸리고, 만드시는 어머니의 정성은 비슷한 거 같습니다. 자! 이쯤에서 시어머니가 만드신 요리를 소개.. 2017. 12. 8.
사우어크라우트 김장 하시는 시아버지 우리나라에서 늦가을에 겨울을 대비한 김장을 하듯이 오스트리아에서도 양배추를 이용한 김장을 합니다. 우리가 한번쯤 들어본 적이 있고, 독일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불리는 “Sauerkraut 사우어 크라우트” 로 말이죠! “Sauerkraut 사우어크라우트” : “소금에 절여 발효시킨 양배추” 해석하자면 Sauer 사우어는 “시다” Kraut 크라우트는 “양배추”입니다. 이 사우어크라우트를 먹어본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은 우리의 김치와는 전혀 다르고 소금 맛이 강한 이 음식을 별로 좋아라 하지 않는 것도 사실이지만... 슈퍼마켓에서 저렴하게 파는 공장에서 만들어진 사우어 크라우트를 먹어본 사람이라면 다시는 절대 먹지 않겠다는 다짐도 하게 만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오스트리아의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슈퍼마켓마다 양배.. 2014. 10. 16.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533-남편이 그리워하는 오스트리아 요리 남편은 미식가입니다. 즐겨 보는 프로도 “시사”다음으로 요리프로그램을 챙겨봅니다. 그렇다고 주방에 붙어서 요리를 하는 스타일은 절대 아닙니다. 단지 입이 조금 까다롭고 요리에 관심이 많은 정도죠. 입이 까다롭다보니 음식을 조금 가려서 먹는 편입니다. 마눌이 한 요리 중에도 맛있는 것은 군소리 없이 먹습니다. 혹시나 맛있는 된 요리는 한 번 먹고 조금 더 먹습니다. 가령 스프가 맛있게 됐으면 한 그릇 먹고 한 번 더 떠다 먹는다는 의미입니다. 지금까지 마눌이 한 요리를 한 번도 거부한 적이 없었는데.. 언젠가 캠핑장에서 저희가 저녁초대를 받은 적이 있었습니다. 키위할매가 오븐에 닭다리를 구워서 소스랑 함께 음식을 내놨는데.. 음식에 영 소질이 없으신 분인 관계로.. 닭다리는 간이 안 맞아서 싱겁고, 같이 .. 2014. 4. 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