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건강한 우리 집 고부관계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4. 14.
반응형

 

 

시부모님 댁에 내가 만든 스프를 갖다 드렸는데 냄비를 돌려주시지 않고 그냥 집안에 두셔서 냄비가 절대적으로 부족했던 우리 집에서 약간의 불편이 있었습니다.

 

짜증이 난 날이라 글 한 편 올렸다가 1주일동안 엄청난 댓글 몰매를 맞았었습니다.

 

궁금하신 분들은 읽어보시던가...(악플은 사양합니다. 가슴이 벌렁거려요.^^;)

 

http://jinny1970.tistory.com/3166

이해가 안 되는 시어머니의 행동

 

그때 가장 많이 달렸던 댓글 중에 이런 것들이 있었죠.

 

“누가 달라고 했어? 왜 줘놓고 냄비 안 준다고 짜증이야?”

“당신이 많이 해서 다 먹기 힘드니 음식쓰레기 준거잖아.”

“당신 같은 며느리 만날까봐 무섭다.”

 

정말 세상에 무서운 며느리는 감정표현을 하지 않습니다.

그냥 안 보면 되는 시부모님인 것을 왜 짜증을 내리오?

 

읽으면 마음이 불편한 댓글들을 읽으면서 내가 생각했던 거 하나!

“정말 나는 시부모님이 원하지도 않는 음식들을 퍼다 달랐던 걸까?”

 

음식을 해서 옆 건물에 계신 시부모님께 드리면서 한 번도 생각 해 보지 않았었죠.

 

가끔은 드실 의향이 있는지 여쭤볼때도 있었습니다.

 

“아빠, 햄버거 하는데 드실래요?”

“엄마, 호박스프 해서 갖다 드릴게요.”

 

특히나 지난 가을 시부모님이 산에 버섯을 따러 가셔서 늦은 오후에 귀가 하신 날.

며느리가 퍼다 준 따듯한 스프가 너무 좋았다고 칭찬도 들었었죠.

 

여자들은 아실 거 같아요.

피곤한 하루를 보내고 집에 와서 또 저녁을 준비해야하는 상황!

 

그때 며느리가 갖다 준 따뜻한 스프에 빵으로 때우는 저녁.

금방해서 맛도 있고, 또 따끈한 음식으로 몸까지 데울 수 있어서 좋고!

 

평소에는 며느리의 음식에 대해 아무 말도 안 하시는 시부모님이신데..

스프를 드린 다음날은 두 분이 입을 모아서 말씀하셨죠.

 

“어제 네가 만들어서 갖다 준 스프가 정말 맛있더라.”

 

아마도 고픈 배과 고단한 몸에 딱 맞는 맞춤 스프였던 모양입니다.^^

 

 

 

댓글 때문에 앞으로는 시부모님네 음식을 갖다드리는걸 자제 해야 하나 할 때 즈음.

우리 집 현관에 오셔서 우리 집의 요란한 초인종을 누르시는 시어머니.

 

“따르릉~”

 

우리 집은 “딩동”이 아닌 요란스러운 “따르릉“입니다.

짜증이 날 때는 벨을 누르는 사람을 때려버리고 싶을 정도의 소음이죠.

 

얼른 후다닥 내려가니 문 앞에 냄비를 들고 계시는 엄마.

 

“이거 호박 크림스프인데 넉넉하게 했다. 너희도 주려고!”

 

보통은 시어머니네 주방에 식사를 하러 가는 편이고.

시어머니가 음식을 하셔도 우리 집에는 접시에 담아서 주시는데...

 

엄마는 며느리가 스프를 퍼오듯이 냄비에 담아서 가지고 오셨습니다.

스프에 건더기도 넣어서 먹으라고 빵으로 만드신 크루통까지 담아오셨습니다.

 

“앞으로 계속 시어머니네 음식을 갖다드려야 하나?“

 

이 고민은 더 이상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시어머니가 이렇게 냄비째 스프를 가지고 오신 건..

며느리가 가끔 배달 해 드린 음식에 대한 시어머니의 마음이니 말이죠.

 

엄마도 냄비째 가지고 온 스프가 데우기 쉬운걸 아시게 된 거죠.

 

며느리가 “드시겠냐?” 묻지 않고 스프를 갖다드리듯이 엄마도 묻지 않고 가지고 오셨습니다.

 

 

 

생각지도 못한 음식의 등장이지만 당신의 아들에게는 맛있는 엄마 음식!

 

“테오 오면 저녁으로 먹으면 되겠네요. 좋아할꺼예요”

“왜 테오만 먹어? 너도 먹어라. 꼭~”

“네, 잘 먹을게요. 감사합니다.”

 

며느리에 인사에 흐뭇한 표정으로 돌아서시는 엄마.

 

엄마의 스프를 냄비째 받고 보니..

며느리 음식을 받으시는 엄마 마음을 알겠습니다.

 

예상 밖의 음식이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이걸 왜 줘?”싶지는 않네요.

 

감사한 마음과 함께 든 생각.

“엄마가 스프를 하셨다고 우리에게 맛보라고 가지고 오셨구나!”

 

이런 부정적인 생각은 절대 아니었습니다.

“다 못 먹으면 버릴 거 같으니 음식쓰레기 되기 전에 준겨?”

 

생각지도 못한 음식이기는 하지만 우리를 생각해서 가지고 오셨구나.

 

그리고 든 생각!

“우리를 챙기시는 구나!”

 

 

 

며느리가 양파를 퍼다 드린 날은 "굴라쉬를 해서 갖다 줄게!" 하시더니..

정말 굴라쉬를 가지고 오셨습니다.

 

굴라쉬를 주시려면 해서 바로 주시니 왜 얼려서 주셨는지 모르겠지만...

일단 저렴한 양파 드렸는데 비싼 고기까지 넣어 요리해서 주시니 감사!

 

우리 집은 이렇게 며느리는 엄마께, 엄마는 며느리에게 음식을 갖다 나릅니다.

 

“먹을래?” 묻지 않고 가져오는 음식이지만 “이걸 왜 줘?”하시는 않습니다.

 

사람이 살다보면 서로에게 100% 만족하며 살지는 않죠.

 

특히나 나보다 손윗사람이 시어머니께 내가 못마땅하다고 대놓고 맛짱 뜰 수는 없습니다.

그저 입 대빨 내밀고 뒤에서 궁시렁 거리면서 내 안의 평안을 찾는 거죠.

 

내가 마음의 안정을 찾는 방법은 남편에게 쏟아 놓는 법도 있지만,

남편과 동시에 글로 쏟아내면 내 안의 평안은 아주 쉽게 찾아지죠.^^

 

그래서 저는 시시때때로 시어머니에 대한 불편함을 아들 앞에서 툴툴거리면서 쏟아놓습니다. 그렇게 한번 쏟아놓고 나면 마음에 쌓인 것이 없으니 다시 엄마를 보면 또 방가 방가!

 

또 그런 마눌의 성격과 마음을 알기에 남편은 매번 듣기만 합니다.

 

“너 왜 내 엄마한테 그래?”하면서 반기를 들지 않죠.

 

“내 마눌이 오늘은 그것 때문에 뿔났구나..”

 

뭐 이런 마음인지 마눌이 툴툴거릴 때 마다

“그랬쪄?”하는 표정으로 궁디톡톡을 하죠.

 

알려드립니다. 저는 절대 남편도 모르게 여기( 내 블로그)에 시부모님의 뒷담화를 하지 않습니다.

 

엄마에 대한 불편함은 그때그때 바로 털어버리니..

삐딱한 마음, 삐딱한 시선으로 엄마를 쳐다보지 않습니다.

 

남편 덕에, 그리고 제가 글로 쓰는 수다 덕에,

우리 집 고부관계는 건강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시어머니께 드렸던 "양파" 영상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35

  • Favicon of https://gussi1090.tistory.com BlogIcon 연아아빠 2020.04.14 00:10 신고

    마음씨가 멋진 며느리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yesmen.tistory.com BlogIcon 헤이쭌 2020.04.14 00:34 신고

    오늘 하루 수고하셨습니다.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답글

  • 좋은 콘텐츠 잘보고 갑니다 ^^ 자주 소통하고 싶은데 맞구독 부탁드려도 될까요?ㅎㅎ
    답글

  • 단유 2020.04.14 01:25

    ㅎㅎ 사소한 것도 반복되면 짜증날 수 있어요. 양말 뒤집어벗는 남편을 원래 그런사람이다~~ 하고 살다가 갑자기 완전 씅질나서 우씌하고 혼자 욕하는..뭐.. 그런 많고많은 상황들.. 본인이 갱년기면 남편의 별일아닌 행동에도 불같이 화가 난다고도 하잖아요. 지니님이 갱년기라는 말 아닙니다~^^
    답글

  • 2020.04.14 02:5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시엄마와 며느리라는 사이가 동등할수는 없는 사이죠. 그래서 서로 다른 종류의 스트레스가 쌓일수 있는 사이이기도 하구요. 적당히 조금씩 양보하고 적당히 서로의 스트레스를 풀어내면서 적당한 거리를 두고 살아야 하는 적당한 관계가 되어야 하는 사이가 아닌가 싶어요. 내가 써놓고 봐도 쫌 어려운 사이네요. ^^;

  • Favicon of https://cdyeo2005.tistory.com BlogIcon zmsskan 2020.04.14 04:32 신고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선거 하루 전입니다. 자신과 나라를 위해 권리를 행사 하세요 화이팅!
    답글

  • 청아한새소리 2020.04.14 07:47

    사람마다 관점은 다를수 있지만 유독 모든것에 꼬인사람들은 세상사 다 그겋게 꼬아서 보는통에 다른사람과 여기저기 마찰도 심하더라구요 너무 개념치 마세요
    답글

  • 오늘도 출첵완료! 데헷~ :-)

    좋은 글 .. 잘 보고가요옹 ~~ ♥

    답글

  • 2020.04.14 17:5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지젤 2020.04.14 22:06

    지금까지 올리신 글들을 보면 시어른들께 잘하고 계신 며느리예요ㅎㅎ항상 씩씩하셔서 복받으실거예요
    답글

  • 루시다이아 2020.04.15 00:40

    하하 시어머님도 이제 한국식 정나누기에 길들여진 겁니다. 요샌 코리아가 대세~~

    잘은 몰라도 지니님처럼 시부모님 챙기는 며느리가 오스트리아에 없지 싶고 그분들도 눈과 귀가 있으신데 당연히 그걸 아시겠죠!
    답글

    • 한국은 너,나가 아닌 "우리"라고 생각하고 살죠. 나는 "우리"라는 개념으로 시부모님을 챙기는 것이고, 시부모님은 나와는 또 다른 마음으로 아들내외를 챙기시는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

  • 띵샤 2020.04.15 02:29

    거의 매일 찾아와 글을 읽는 독자인데,
    댓글은 처음이네요😊
    예전에 홈피를 운영했을때,
    마음이 아픈 사람의 댓글은 그냥 혼잣말로 '쯧쯧 참 가여운 사람이구나' 말해주고 지워주고 지나치면 좀 편해지더라구요~
    글로 쓰는 수다, 늘 재미있게 읽고 있고 응원하고 있습니다!
    특히 글을 다 읽으면 늘 나오는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에서 '남겨주우~'라는 말투가 저는참 정겹고 좋트라구요^^
    코로나 19, 늘 조심하시고 건강하세요🙏
    앞으로의 글도 기대하겠습니다🤗
    답글

    • 띵샤님 댓글을 읽으면서 뜨금했습니다. 어제도 귀찮아서 글 올리지 않았는디...^^; 반성합니다. 누군가가 기다려주는 내 글이란걸 가끔 잊습니다. ㅠㅠ 요새는 글보다 영상을 편집하느라 더 신경을 쓰죠.^^ 오늘은 린츠에 다녀오면서 또 영상을 한보따리 찍어왔습니다. 유튜브도 블로그도 열심히 해야죠.^^

  • 진희 2020.04.15 02:39

    댓글을 남기지않아도
    항상 언니글 보고있어요
    난 아무런 이유없이 언니가 참좋아여
    나도 이유는 모르겠지만 그냥좋아여
    답글

  • 지니님매력에푹빠진 2020.04.15 09:11

    지니님글에 댓글 달았다가 그리 심하지 않은 도전적인 댓글이 달렸던적이 있는데요 정말 싫고 더이상 댓글 달 마음이 나지 않더라고요
    그러니 그렇게 심한 댓글들에 순하게 살아오신분이 얼마나 가슴이 벌렁거렸을까요 토닥토닥
    답글

    • 가슴 벌렁거리는 댓글은 싫지만 그래도 내글에 달아주시는 댓글은 환영합니다. 댓글이 안 달리면 사실 글 쓸 마음도, 올릴 마음도 별로 나지 않더라구요.. 오늘도 글 올리는거 하루 더 건너뛸까? 했다가 자정전에 얼른 글 하나 올리려고 들어왔습니다.^^

  • BlogIcon 호호맘 2020.04.15 14:03

    두분의 관계가 건강한거 백퍼 맞아요
    지니님 직업으로 대하는 어른들 조차
    성심껏 대해주시고 따뜻하게 봐주시는거
    글로 영상으로 많이 봐온 우리들은 지니님 진심을
    다 알고 있어요
    하물며 지니님이 사랑하는 남편의 어머님인걸요
    그리고 남의말 좋아하고 헐뜯기 일상인 댓글러들에게
    지니님 진심 상처 받지 않으시길 바래요..,😘♥️♥️♥️🥰👍🤗



    답글

    • 사람들은 자신을 돌아보지 않고 타인에 행동에서 잘못을 찾는다고 생각합니다. 악플을 읽으면서 "너나 잘 하세요~"하지만..그래도 슬퍼져요. 글을 읽은 사람들은 내가 벌서 50살된 중년 아낙이라 생각도 구세대식으로 한다는걸 인지하지 못하는거 같아요. 그래도 "당신은 좋은 며느리야!"하는 남편이 옆에 있어 힘이 됩니다.ㅋㅋㅋ

  • 한랑 2020.04.18 17:35

    남의 일에 감놔라 배놔라 하는 사람들이 왜 이렇게 많은가요? 본인이 그렇지 못하니 배알이 뒤틀리는 것인지! 요새 코로나로 다들 집에만 있다보니 심심한가 봅니다.. 지니님 항상 글 잘 읽고있어요! ^^
    답글

  • 스마일 2020.04.20 22:49

    불만을 애기하시고
    훌훌털어버리시는 그 성격이 첨 좋읍니다
    전 나날이 꽁해져서 말도하기 싫은 시댁이여요
    랑군이 제 맘을 몰라주니 더 상대하기 싫내요

    저도 이나이엧이눈치저눈치보고사는것도 싫고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