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2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49회-오스트리아식 양배추 파스타

by 프라우지니 2012. 11. 28.
반응형

 

 

리라고 한다면..


일단의 최고급의 재료를 써야하고..

신선한 재료를 써야하고..

그 재료 본연의 맛을 살려야 하고...

 

또 뭐가 있나???


오늘은 위에 해당하는 사항이 하나도 없는 길 위에서 해 먹는 파스타를 보시게 됩니다^^

(혹시 제 2010년 여행기를 보셨다면 전에 보셨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파스타(스파게티도 여기에 포함되죠?)하면 젤 먼저 생각나는 것이..

간 고기에 토마토소스가 들어간 볼로네제파스타입니다.

 

이것이 젤 대중들에게 알려진 파스타이기도 하지요.


그 외는 크림소스가 첨가되서 여성들의 다이어트에 최대의 적인..

가르보나라 파스타!!


아무튼 파스타도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대부분은 고기나 해산물 등등 맛있는 것들이 첨가되죠!


오늘 보시게 될 파스타는.. 크림 소스도 아니고, 토마토 소스도 아닌...

개뿔도 들어간 것이 없는 것을 보시게 됩니다.^^



자! 같이 요리해 보실까요?


 

 

 

왼쪽에는 끓는 물에 소금을 듬뿍 넣은후에 파스타를 삶고 있구요.

오른쪽에는 프라이팬에 기름 두르고, 양파 볶다가, 양배추 잘게 썰어서 볶고 있습니다.

 

 

 

 

자! 요리 끝~입니다.

 

독일어로 따로 이름이 있기는 하지만.. 생략하고!!

양배추 파스타가 완성되었습니다.


삶은 파스타를 볶던 양배추에 넣고, 소금.후추치면 완성되는 아주 간단한 요리입니다.


"이게 파스타?" 싶으시죠?

양배추로 만드는 파스타는 오스트리아에서 자주 해먹는 요리입니다.

 

보통은 우리가 해먹은 사진속의 파스타 보다는 조금 작은 종류인 나비 넥타이 모양의 파스타를 사용하죠.^^

 

취향에 따라서 햄(베이컨종류)같은걸 잘게 썰어서 넣기도 합니다만, 햄이 들어가지 않아도 훌륭합니다.^^


보기와는 다르게 맛은 있답니다.^^

양배추와 어우러진 파스타 맛이 의외로 담백하니 자꾸 손이 간답니다.


파스타 절대 어려운거 아닙니다.^^

한번 손쉽게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0

  • jung 2012.11.28 15:44

    조개가 빠진 봉골레 파스타 같기도...단백하니 제 입맛에도 맞겠습니다. ㅎㅎ
    음식에 이름이 꼭 필요한가요? 맛있게 먹으면 되지요..^^
    그것보다는 여행 중에는 불가피 따뜻한 음식을 먹지 못할때도 있을텐데,
    따뜻한 식사가 감사한거죠..특별히 남편분께서 지니님에게 무한감사를 해야하지 않을까하는 생각이 ...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2.11.30 09:20 신고

      ㅎㅎㅎ 감사보다는 대부분 입을 쑥 내민답니다.
      남편이 "맛있지 맛있지?" 하면서 물으면 마지못해서 "응!"
      칭찬도 자꾸 해야 느는디..저도 칭찬에 쪼매 인색한 편이여서리..

      그래도 남편이 요리는 곧잘 합니다.
      남편은 요리하고, 저는 주로 샐러드당당에 설겆이담당이죠!
      살아갈수록 더 무뚝뚝해지는 저를 요즘은 절감합니다.
      오늘하루는 많이 웃어줘야 할거 같습니다.^^

    • jung 2012.11.30 12:27

      앗~ 남편분이 만드신거예요?
      난 지니님께서 만드신 줄...ㅎㅎㅎ
      그럼 지니님이 감사의 마음으로 칭찬 해 드리는것이 맞네요 ^^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2.12.01 08:34 신고

      네^^; 요리는 대부분 남편이 합니다.
      전 샐러드 담당에 설겆이를 하죠^^;

      자기딴에는 요리라고 열심히 하는디..
      마눌의 호응이 쪼매 부족한 상태입니다.^^
      앞으로는 맛이 있던 없던 칭찬을 많이 해주도록 해봐야겠습니다.^^

  • 신디러브 2012.11.28 20:35

    오~~ 쉬워보이는걸.. 나두 해봐야지..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2.11.30 09:21 신고

      포인트는 양파, 양배추를 오래 볶아야 합니다.
      그래야 맛이 우러나거든요.
      테오는 양배추가 쪼매 탈때까지 볶습니다.

      생각보다 맛은 훌륭합니다.^^

  • 박희정 2012.11.30 01:40

    진짜 간단하네용
    신랑한테 해보고 칭찬받을수잇을까요?
    레시피 간단해서 좋은거같아요
    답글

  • 익명 2012.11.30 13:4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2.11.30 09:18 신고

      그래도 계시는동안은 옆에서 지켜주셔야 나중에 후회 안하십니다.

      저도 외국생활정리하고 2002년도에 한국으로 들어갔는데...
      엄마가 2003년도에 돌아가셨어요.
      그때 외국에 있던 작은언니는 가슴아파 하더라구요.
      가시는 엄마 옆에서 지켜주지 못한!!
      저는 그나마 그 1년동안 엄마옆에 있었습니다.
      잘해드리지는 못했지만 말이죠!

      현랑님! 한국에 계시는 동안 아버지곁을 지켜드리세요.
      연세도 많으신데...
      혹시나 생각보다 일찍 가시게 되면 나중에 정말 후회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