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남섬일주 in 2010

낚시하며 뉴질랜드 남섬에서 보낸 4달-90회 Mt.Lyford Village-Hammer Spring- Lewis Pass

by 프라우지니 2012. 4. 2.
반응형

여행100일째-2010년 4월16일 금요일

Mt.Lyford Village-Hammer Spring-Marble hill(Lewis Pass DOC) 10$

 

 

우리는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이동을 시작했답니다.

우리가 노숙하는 날은 일어나자 마자 얼른 그 자리를 탈출(?)하는 원칙이 있답니다.^^;             Hammer Srings해머 스프링(온천이죠?) 찍고서, 이곳에서 온천 물에 몸 좀 담갔답니다.

온천에서 나와서는 7번 국도를 열심히 따라서 달렸답니다.                                                   오늘은 빨간표가 있는 Marble Hill마블 힐에 있는 DOC캠핑장에서 하루를 마감합니다.

 

우리가 차 안에서 자는 밤새 비가 내렸답니다.                                                                   6시40분 눈뜨자 마자 대충자리 정리(차내 정리)하고는 바로 출발해서, Waiau와이아우 라는 마을에 비 피할 곳이 눈에 띄여서 이곳에서 아침을 먹으려고 준비하고 있답니다.

 

자! 우리의 아침 메뉴를 보시겠습니다.

2키로 짜리 부탄가스 통 위에는 물을 끓이는 중이고..                                                         봉지 안에 뮤슬리(귀리 눌린 것에 마른 과일이나 견과류가 들어있는 건강에는 아주 좋지만, 맛은 그냥 먹을만한)를 요거트에 조금씩 넣어서 섞어서 먹습니다.

보통 노숙한 다음날은 차 안에서 간단하게 이것만 먹는데..                                                 오늘은 지붕 있는 휴게소라고 많이도 꺼내놨네요.

 

와이아우 강을 건너는 다리 위에서 대장이 사진을 찍으라고 저를 내려줬답니다.

강이라기 보다는 가뭄이여서 그런지 냇가 같은 곳입니다.

나무들이 가을이라고 멋진 색깔의 옷들을 입고 있습니다.                                                   사실 이때부터 여행하기에는 쪼매 춥다는 얘기죠!!

 

대부분 강에 있는 다리는 이렇게 외길입니다.                                                                   중간에 반대편에서 오는 차들에게 양보할 수 있게 공간이 있구요.

물론 도시에 있는 다리는 양방 통행이 가능하지만, 쪼매 후진 곳(시골?)에 있는 다리는  이렇게 달랑 도로가 하나여서 반대편에서 차가 오면 기다리셔야 합니다.

다리 양쪽 중에 한곳에는 양보 표시가 되어있답니다.                                                         반대편에 차가 이미 다리에 들어섰다면 기다렸다가 가야 한다는 얘기죠!!

 

자! 우리는 Hammer Springs햄머 스프링에 왔습니다.                                                             이 곳에 몸 한번 담 둬 볼 심산으로 이곳에 왔는데…

동네가 작아서 우리 지도 책에는 이곳의 지도가 안 나온지라..                                             마을입구에 있는 지도를 얼른 디카에 담았습니다.

 

동네는 작은데, 이곳이 관광지인지라 안내센터를 조그맣게 자리잡고 있네요.

온천 앞에 있는 공원에 커다란 나무가 눈에 뜨이네요.나무는 아주 크답니다.                            나무에 기댄 대장이 보이시나요? (뭐시여?나무에 붙은 매미여?)

 

 

우리가 쪼매 일찍 온 모양입니다. (아직 온천은 문을 안 열었다는…)                                     그래서 동네 한 바퀴를 도는 중입니다.

이날 써놓은 기록을 보니 우리는 오전 9시에 이곳에 도착 했다네요.                                     저기 보이는 길을 쭈욱~ 따라서 걸어 가는 중입니다.

 

길을 걷다가 발견한 복덕방!! 이것도 대장이 좋아하는 아이템입니다.                                    어느 지역을 가도 복덕방에 붙어있는 매물은 유심히 살핍니다.

 

저렇게 쭈그리고 앉아서 사진에 나온 매물을 하나하나 본 답니다.                                        살 생각(돈이나 있구?)은 전혀 없는데, 관심은 있는 모양입니다.

 

햄머스프링 마을의 공원입니다. 큰 나무, 작은 나무, 색깔 별로 다양하게 존재합니다.              우리처럼 조금 이른 시간에 이곳에 도착해서 어슬렁거리는 관광객이 쪼매 있었답니다.

 

햄머온천의 가격표입니다. 한번 입장하면 14불, 하루 종일 반복 입장이 가능한 것은 18불.       영업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  유황온천이 있다는 정보도 주네요!

 

입장료 2인 28불 내고 들어갔는데, 물건을 보관하는 작은 사물함도 돈 내야 했답니다.

다들 수영복을 입고 수영장 크기의 탕에 들어있답니다.                                                      물은?? 그냥 따뜻한 정도였답니다.

 

 

이곳이 유황온천 되겠습니다. 크기는.. 우리 동네 목욕탕에 있는 탕보다 아주 작은 사이즈입니다.

유황이 들어있긴 했는지, 냄새도 조금 났구요.                                                                  제가 차고 있는 은팔찌가 꺼멓게 변했었답니다.

가장 뜨겁다는 이 유황온천의 온도가 40도였답니다.

동네 목욕탕의 탕 온도도 43도가 넘은 한국인에게는..                                                       “뭐시여? 이거 온천이라며? 왜 물은 데우다 만겨?” 하는 말이 절로 나옵니다.

 

온천을 나오기 전에 풍경을 디카에 담았습니다.

사실 이날 날씨도 쌀쌀했답니다.                                                                                     추워죽겠는데, 수영복입고 물에 들어갈 때까지의 시간이 엄청 길게 느껴진 날입니다.              조금 큰 크기의 탕에는 안전요원이 있구요.

 

온천 물에 머리 푹 담그는 사람들에게는 한마디씩 충고를 합니다.                                       “귀에 물 안 들어가게 조심혀! 여러 사람이 오는 곳인데, 귀에 물 들어가면 병 걸릴지 몰러~” 병균을 조심하라는 얘기인거죠! 병원비 비싼 뉴질랜드에서…

아! 여기서 잠깐 설명 드리자면 뉴질랜드는 의사 얼굴 5분보고 나오는데, 60불(NZ$)이 넘게 듭니다.

대장이 웰링턴에 있을 때, 날씨 때문에 감기를 달고 살았는데,(중국인)의사 5분 만나서 약 처방받고 낸 병원비가 60불이 넘었답니다.  그래서 그런가? 대부분의 키위들은 병원에 가는것이 아니고 약방에서 그냥 약을 사서 먹는 거 같더라구요.

 

우리는 햄머 온천을 나와서 Waiau와이아우강을 따라서 달리고 있는 중입니다.

아니, Hope호프 강 인지도 모르겠네요.                                                                           지도상에는 같이 흐르는 강인데, 2개의 이름이 존재합니다.

아마도 와이아우 강의 상류는 호프강에서 이어지는 모양입니다.

 

우리가 달리는 도로상에  있는 St.James 트랙을 잠시 걷기로 했답니다.

이 트랙을 걷기 전에 한 무리의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이 st.James트랙은 5일이 넘게 걸리는 트랙킹이랍니다.

관광객에게는 별로 이름이 알려지지 않는 곳인데..                                                            뉴질랜드 사람들 중에 전국에 있는 트랙킹 들을 찾아 다니는 사람들이 많더라구요.

 

Boyle보일 강을 건너는 다리 입니다.                                                                               트랙 중에 있는 다리들은 이렇게 열악한 구름다리 랍니다.

 

트랙킹 하는 동안 뭐 대단한 볼거리가 있는 것은 아니구요.

운동 삼아 걷는다는데 의미를 두는 거죠!                                                                            특히 하루 종일 운전하거나, 서서 낚시하는 대장에게는 필요한..

 

우리는 오늘저녁에 Lewis Pass루이스 패스(Arthurs Pass아서스패스보다는 덜 유명한) 에 있는 DOC캠핑장에서 머물 예정이랍니다.

대장 보이시나요? 모자 쓰고, 장갑 끼고,목도리 하고..                                                        차 마시려고 물 끓이는 중이네요. 대충 체감온도를 짐작하시나요?

 

 

성수기에는 버글거렸을 캠핑장인데, 이날은 우리 부부만 이 캠핑장을 지켰답니다.

차 옆에는 모닥불을 피울 수 있게 해놨습니다.                                                                 단, 나무는 주변에 숲으로 가서 주어와야 한다는 것!

불을 피워보려고 했었는데, 나무들이 다 젖어있어서리 결국 실패했답니다.

 

 

캠핑장 근처에 있는 트랙인데..  호수까지는 안 갔구요.                                                      대장이 낚시할 목적으로 캠핑장에서 강까지는 갔었답니다.

물은 참 맑은디.. 고기도 보이는디.. 잡지는 못했다는…ㅋㅋㅋ

 

자! 오늘은 여기까지..                                                                                                  산속에서는 도시보다 더 춥다는 느낌이 든답니다.                                                               우리는 옷 두껍게 입고, 양말도 2개 신고, 각자의 침낭으로 들어가서 오늘을 마감합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