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생각들

이제야 알게 된 맏이의 어려움,

by 프라우지니 2020. 10. 15.
반응형



나는 13녀중 셋째 딸

위로 언니가 둘 있고, 아래로 남동생이 하나 있죠.


, 아래로 형제가 있는 중간 아이지만

실제로 저는 막내처럼 자랐습니다.


청소년기 엄마랑 떨어져 살 때는 

두 언니가 엄마처럼 나를 돌봐 줬고


심지어 청소년이 된 동생을 목욕탕에 데리고 가서 때를 밀어줄 정도로 

저에게 두 언니는 엄마 같은 존재였죠.


그래서 그런지 나는 아직도 남동생한테 애교를 떠는 누나입니다

마치 오빠한테 애교 떠는 여동생처럼 말이죠.


부모는 똑 같은 사랑을 준다고 하지만 

아이들의 느끼는 부모의 사랑은 제각각이고


아이들은 자라면서 부모, 형제로부터 여러 종류의 상처를 받는 다죠?


맏이는 맏이어서 부모의 기대를 져버리면 안될 거 같은 책임감에 

동생들을 잘 돌봐야 하는 건 덤으로 해야 하는 일이죠.


둘째는 맏이에게 쏠려있는 부모의 사랑을 자기에게 돌리려고 부단히 노력해야 하고

거기서 오는 스트레스도 있을 테고,


막내는 또 막내 대로 부모에게 받는 사랑과는 별개로 

형제 사이에서 오는 스트레스도 있겠죠.




오늘은 무슨 이야기를 하려고 이렇게 서론이 기냐구요?


이론 상으로는 

위로 언니 둘에, 아래로 남동생 하나를 둔 나도 마음속에 받은 상처투성이어야 하는데

내가 생각하는 나는 상처 하나 받지 않고 살았습니다.


엄마를 떠나 있어야 했던 청소년기에 

엄마 대신에 나를 돌봐야 했던 언니들에게는 스트레스였는지 모르겠지만


난 막내처럼 언니들의 돌봄을 받으면서 살았죠.


내 위로 두 언니는 연년생입니다.


모든 연년생이 그런지 모르겠지만.. 

우리 집은 큰 언니가 둘째 언니보다 작습니다


둘째 언니가 우리 집에서 키도 크고, 예쁘고 눈에 띄는 존재였죠.


그런 둘째 언니를 아빠는 아주 예뻐라 하셨고

인텔리라는 애칭으로 부르시곤 하셨죠.


똑똑 하기로 따지면 큰 언니가 장학금을 받을 정도로 더 똑똑했는데..


셋째 딸이지만 예쁘지도 않은 나에게 나에게 아빠가 자주 하셨던 말씀은..


우리 선도 안보고 데려간다는 셋째 딸을 누가 그랬어?”




어릴 때 집에서 별로 존재감 없는 중간에 낀 딸이었는지는 몰라도

아빠의 이 말은 내 존재를 보기도 아까운 우리 집 셋째 딸로 만들어 주곤 했죠.


엄마한테 혼나서 훌쩍이며 울다가 아빠가 이 말을 하시면

 대성 통곡을 하면서 울어 댔던 기억이 있습니다.


거의 막내처럼 항상 언니들에게 받고 살아서 그런지 몰라도 

내 기준에서 내가 줄 사람은 남동생뿐이죠.


언니들에게는 항상 받았으니 언니들은 나에게 주는 존재 들이고

내가 줄 사람은 내 아래로 있는 남동생이라 생각했었죠.


언니들도 가끔은 위로가 필요하고

가끔은 동생에게 받고 싶을 거라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었습니다


언니들은 내 손윗사람이니 말이죠.


내리 사랑이라고 하니 언니들은 나를 사랑하고

나는 언니들에게 받은 사랑을 동생에게 주는 거라 생각했었죠.





우연히 본 유튜브 영상이 그동안 내 생각 너머에 있던 

큰 언니를 생각하게 됐습니다.


이 영상을 보고는 그동안 이해 못 한 큰 언니의 행동들을 이해하게 됐습니다


맏이로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것도 아닌데..


큰 언니는 맏이로서의 살아야 했던 치열한 삶이 있었고

이제는 그 무거운 짐을 내려놓고 싶었나 봅니다.


큰 언니가 초등학교 때 선생님을 세월이 지나서 만나게 됐었다고 합니다


교회에서 합창단을 지휘하셨던 분이었는데


이미 중년이 된 언니를 만나서 그분이 하신 말씀은 

언니의 기억에도 없는 추억이었다고 합니다.

합창단 연습을 하고 있으면 네가 수줍게 손을 들고는 아주 작은 목소리로 선생님, 저 동생들 밥 해줘서 지금 가야 해요.” 했었어.”


10살짜리 여자아이가 집에 밥을 하러 가야 한다니.. 

내가 10살때는 철부지였는데.. 


큰 언니는 이미 10살 때 장사 나간 엄마를 대신해서 

동생들 밥을 챙겨야 하는 책임감을 안고 살았었네요.



유튜브에서 캡처


할 일을 정해주고 나간 부모를 대신해서 

어린 동생들을 돌봐야 하는 10살짜리 맏이


동생들이 밥을 다 먹을 때까지 자기 밥은 먹지 못하고, 

아이들이 밥을 먹나 확인하고 또 확인하는 맏이.


간식을 먹으라고 정해진 시간에 

혹시라도 늦을 까봐 시계를 보고 또 보던 맏이.


부모가 없는 시간에 자신이 해야 할 일도 많고

또 동생들이 사고 치면 거기에 대한 사고 수습까지 하는 너무 대견한 10살짜리 맏이.


자신이 한일에 대한 칭찬을 받고 싶었는데

칭찬보다는 질책을 받아야 했던 맏이


동생들이 잘못한 것도 다 몰아서 혼나야 했던 맏이.


성격이 별났던 울 엄마도 큰 언니가 집에 없을 때 

일어난 일로도 큰 언니를 잡으셨죠.


우리 집에서 제일 수다스럽고 말로는 절대 안 지는 셋째 딸.


엄마 말에 꼬박꼬박 말대답을 해서는 

하루 종일 엄마를 약 올려놓으면.. 


그 화를 저녁에 퇴근한 큰 언니에게 쏟아 부어서 

하루 종일 일하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온 큰 언니는 

뜬금없는 날벼락을 맞기도 했었죠.^^;


사실 저도 그러려고 그런 건 아니었습니다


화내는 엄마가 하시는 말씀에 조목조목 따져서 대답을 하다 보니 

그것이 엄마를 더 열 받게 했던 거죠. ㅠㅠ

 



부모에게도 형제들에게도 인정보다는 당연하게 해야 하는 일을 하는 인식에 

칭찬보다는 질책과 책임감으로 어깨가 무거웠던 맏이.


나보다는 가족을 더 챙기느라 

자신이 원하는 건 마음속 저 깊이 감춰둔다는 맏이.


큰 언니는 자신의 마음을 돌아 봐주고 

챙겨준 사람이 없어서 더 외로웠나봅니다


평생을 함께 한 동생들은 전혀 알지 못했던 맏이로 살아야 했던 큰언니.

내가 맏이로 태어나고 싶어서 태어난 것이 아니라던 큰언니.


나이가 들면서 자신도 누군가에게 보살핌을 받고 싶었지만

여전히 동생들을 돌보고 보듬어야 했던 큰 언니.


중년이 된 지금에야 10살에 동생들 밥을 해줘야 했던 

큰 언니의 그 작은 어깨를 생각합니다.


큰 언니,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당신의 그 힘든 삶을 헤아리지 못해서 미안합니다.


베풀기만 강요 받았던 맏이로서의 삶을 

이제는 그만하고 싶다는 그 맘 이해합니다


누군가 함께 짊어질 수도 없는 맏이로 

치열하게 살아준 그 세월에 박수를 보냅니다.


세상의 모든 맏이에게 박수를 보냅니다.


동생들은 전혀 알지 못했던 그 수고와 어려움

스트레스를 나이 들어 이제야 보게 됐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 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 업어온 영상으로 힐링하세요.^^


 

반응형

댓글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