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인생버거 버거리스타 실망한 메뉴, 성공한 메뉴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4. 27.
반응형

 

 

우리는 이렇게 생각합니다.

“유럽은 뭐든지 다 비싸!”

 

같은 맥도날드 버거세트인데도 한국과는 가격차이가 꽤 나죠.

거기에 케첩도 그냥 주는 법이 없습니다. 돈 주고 구매를 해야 하죠.

 

초딩 입맛인 저도 그렇지만 케찹없이 감자튀김을 먹는 것이 참 힘들죠.

그렇다고 코딱지만 한 케첩 하나를 몇 백 원씩 주고 사기는 아깝고!

 

그래서 저는 유럽의 패스트푸드점을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그랬던 제가 “인생버거”를 만났었죠.

 

이곳의 버거를 ‘인생버거“라고 생각하는 꽤 많은 여행객들이 이곳을 기억하지 싶습니다.

“Burgerista 버거리스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2296

맥도날도보다 더 좋은 패스트푸드, 버거리스타,Burgerista,

 

몇 년 전 버거리스타는 싼 맛에 찾게 만드는 곳이었죠.

제일 저렴한 버거가 3,50유로에 “감자튀김+무한리필 음료” 콤보가 3유로.

 

 6,50유로면 햄버거에 감자튀김 그리고 무한리필이 되는 다양한 탄산 음료들.

 

그때는 제일 비싼 버거가 6,50유로에 콤보(감자튀김+음료) 3유로를 추가해도,

10유로면 거나한 한 끼를 먹을 수 있었죠.

 

 

 

 

이제 이건 옛말이 됐죠.

지금은 제일 저렴한 햄버거가 4유로에 콤보가 4,90유로 = 8,90유로

큰 버거는 8,40유로+ 콤보 4,90유로 = 13,30유로.

 

큰 버거 세트를 먹게 되면 웬만한 레스토랑의 가격이 되어버렸습니다.

 

사람들이 많이 찾게 되면서 유명해져서 가격이 해마다 뛴 것인지..

아님 원래 물가가 이리 껑충껑충 뛰는 것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맥도날드에는 여전히 패티 한 장 들어있는 쪼맨한 버거가 1유로인걸 봐서는..

물가가 뛰어서라기보다는 회사 자체의 가격 정책인 것도 같습니다.

 

이건 나만의 상상입니다.

제가 버거리스타에 아는 사람이 하나도 없어놔서..^^;

 

올라가는 가격과는 상관없이 남편은 가끔 버거리스타를 찾습니다.

이제는 둘이서 한 끼를 먹으려면 27유로를 내는 고급 요릿집(?)이지만 말이죠.

 

남편이 사주겠다고 하는데 사양하면 큰일 나는 줄 아는 아낙!

배가 부른데도 일부러 주문을 할 때도 있습니다.

 

왜? 날이면 날마다 오는 기회가 아니니깐!

 

 

 

남편의 밥을 사줄 때 특징이라고 한다면..

“자기가 가고 싶을 때 간다.”

 

나는 배가 고파서 죽겠는데 자기는 배가 안 고프다고 안가죠.

결국 배고파 죽겠는 마눌은 주방에서 뭔가를 찾아 먹습니다.

 

그리고 마눌이 배가 불러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때 남편이 한마디 하죠.

“가자!”

 

우쒸^^;

 

“나는 배 불러서 안 가! “

 

이런 대답을 남편은 듣지 않습니다. 자신이 갈 때 마눌도 따라가야 하죠.

네, 제 남편의 이름은 독재자 김(정은) 테오입니다.

 

뭐든지 지 맘대로 하죠.ㅠㅠ

 

그렇게 남편이 배고플 때 우리는 버거리스타에 갑니다.

 

배가 부르니 아무것도 안 시키고 남편 앞에 앉아있을 때도 있지만,

배가 터질 거 같이 부르지 않을 때는 나도 주문을 합니다.

 

 

 

 

 

평소에는 절대 시키지 않는 메뉴를 이때는 한 번씩 주문 해 보죠.

 

이번에 주문 해 봤던 건 버거리스타의 유일한 샌드위치 메뉴.

 

이름은 까먹었습니다.

치킨 샌드위치인지 클럽 샌드위치인지.

 

샌드위치 메뉴는 달랑 하나니까 찾기는 쉬울걸요?

 

햄버거랑 동일한 가격(8,40유로?)여서 기대를 하고 주문했습니다.

안에 들어있는 것도 치킨 통 가슴살이라고 생각했었죠.

 

하. 지. 만!

치킨 통가슴 살은 나만의 착각이었습니다.

 

안에 들어있는 치킨은 저렴한 “치킨너겟“ 대왕 사이즈.

 

혹시 저렴한 냉동 치킨너겟을 아시는지...

뭘 갈아서 만들었는지 치킨 맛은 하나도 안 나는 그 치킨 너겟.

 

닭 껍질이랑 여러 가지를 섞어서 갈아서 모양을 빚어서 만든 그것.

치킨 너겟이라고 하니 “치킨 맛”이 나겠거니 하면서 먹는 그것.

 

딱 그 물렁한 치킨너겟이 양상추 위에 누워있고 그 위에는 얇은 치즈와 베이컨!

2층에는 토마토와 생 양파가 사우전드 드레싱(케첩+마요네즈) 범벅이!

 

이렇게 허접하게 나올 줄 알았다면 절대 시키지 않았을 메뉴.

이걸 먹느니 그냥 고기패티가 들어있는 햄버거를 드시길!

 

 

 

그리고 얼마의 시간이 지나고..

나는 배가 안 고픈데 남편 손에 이끌려서 다시 온 버거리스타. ^^;

 

남편이 사니 제일 비싼 메뉴를 먹어야 하는 기회지만!

 

아시죠?

남편은 마눌이 배고플 때는 절대 움직이지 않는다!

 

그래서 이번에도 버거 세트가 아닌 다른 걸 주문해봤습니다.

 

이번에 주문한건 새로 나 왔다는

“Chili Cheese fries 칠리 치즈 프라이스”

 

보통의 감자 튀김에 칠리가 나오나 부다 하고 주문을 했는데..

생각보다는 꽤 훌륭한 비주얼!

 

 

 

 

감자튀김에 치즈와 케첩인지 칠리소스인지 모를 것이 뿌려져 나오고..

그 위에 제일 저렴한 버거에 들어가는 버거패티가 한 장 토핑으로!

 

호기심에 시켜본 메뉴였는데..먹으면서 감탄했습니다.

 

케첩으로 보이는 소스는 안에 정말 고추를 갈아 넣어서 간간이 매운맛이 느껴졌고, 고기에 치즈까지 들어있어서 (칼로리가 엄청 나가지만) 한 끼 식사로도 가능한 메뉴.

 

4,90유로에 이것을 먹을지 4,50유로의 작은 치즈버거를 먹을지 고민하다가 주문했었는데. 꽤 만족한 메뉴였습니다.

 

혹시 버거리스타에 가시면 절대 샌드위치는 주문하지 마세요.

저렴이 냉동 치킨너겟이 들어간 샌드위치를 드시고 싶지 않으시다면 말이죠.

 

하지만 칠리치즈 감자튀김은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왜? 내가 버거리스타에 간다면 꼭 다시 먹고 싶은 메뉴거든요.^^

----------------------------------------------------------------

오늘 업어온 영상은 요새 계속 이어지고 있는 슬로베니아, 피란 영상입니다.

 

크로아티아 여행을 가면 카약때문에 바닷가 캠핑장에서 캠핑을 하는데..

이번에 갔던 슬로베니아 여행은 카약대신에 자전거를 싣고 가서 잠은 숙소에서!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6

  • Favicon of https://budapeststory.tistory.com BlogIcon 늘푸른olivia 2020.04.27 00:23 신고

    사진 상으로는 치킨 샌드위치가 맛있어보이는데 맛은 별로 있가봐요. ^^:
    답글

    • 저도 남이 먹을땐 맛있어 보였는데...실제로 먹어보면 닭고기는 닭고기가 아니고, 맛도 신통치 않고...저는 이 메뉴는 다시는 안 시킬겁니다. 왕 실망스러운 맛입니다.^^;

  • 선경 2020.04.27 04:36

    오스트리아에 온지 1년이 지나갑니다.
    아직도 지니님 덕분에 좋은정보를 얻고있어요.
    저도 버거리스타를 몇번 먹어보았는데 요즘은 그냥 집에서 만들어 먹는 편입니다.
    아이셋과에 우리 다섯식구가 먹기엔 ,,,
    저는 오랫만에 산책길을 나갔다가
    쑥과 명이나물과 참나물을 찾았어요.
    이곳 지인들이 알려주셔서 외출이 자유롭지 않은
    요즘 맛있는 봄을 먹었습니다.
    얼른 안정화되는 날이 오기를 기다려봅니다.
    항상 감사하고 건강하세요.
    답글

    • 버거리스타 1+1 세일할때는 매력적이죠.ㅋㅋㅋ 저도 쑥이랑 명이나물은 봤는데, 참나물은 뭔지 잘 몰라요. 올해는 코로나때문에 동네 숲에 명이나물을 따러 가지도 못했어요. 괜히 갔다가 젝켄한테 물릴까봐 무서워서리..요즘보니 명이나물이 다 꽃이 피었더라구요. 지금도 먹을수는 있지만 날씨가 더워져서 젝켄이 더 극성일거 같아서 포기했죠. 그거보다 더 무서운건 남편의 잔소리, 남편이 출근하고 없어야 후딱 따와서 처리를 할텐데..재택근무때문에 24시간 집에 있으니 불가능합니다.^^;

  • 선경 2020.04.27 16:00

    오늘아침 이렇게 뵙게될줄 몰랐어요.
    너무 반가웠습니다.
    저는 단번에 알아뵙지만 낯선사람이 갑자기
    아는척하는게 실수일까 싶어
    한참을 망설였었어요. ^^
    요즘 상황이라 막 인사하고 악수도 못하고
    참 아쉽네요. 또 지나다 보면 뵐날이 있겠지요?
    그날을 기다리며 열심히 글읽고 응원하겠습니다.
    이곳 생활에 길잡이를 해주셔서 항상 감사합니다.
    답글

    • 저도 반가웠어요. 처음에 두분이 떨어져 계시면서 말씀하시는 것이 "한국어가 아닐까?" 했지만 "설마.."했었죠. 저를 알아보신것이 "혹시 내 가방 때문에 아닐까?" 했습니다.ㅋㅋㅋ 다음에 또 다시 만나게 될 기회가 있겠지요. 다음에 또 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