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으로 그녀는 결혼소식을 읽었습니다.

 

가끔씩 페이스북에 그녀가 이라크 집을 방문한 사진들이 올라오고, 그녀의 부모님이 오스트리아에 놀려 오셨는지.. 함께 오스트리아의 관광지에서 찍은 사진이 올라오고는 했었는데..

 

한동안 소식이 없던 그녀의 페이스북에 그녀가 결혼사진이 올렸습니다.

 

 

 

이라크 출신이라 예쁜 그녀가 이라크 공주차림으로 옷을 입고 결혼식을 올렸나 봅니다.

남자도 이라크의 전통복장으로 보이는 옷을 입었네요.

 

행복한 그녀의 얼굴과 모습을 보면서 난 왜 이리 씁쓸한 것인지..

그녀가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쫌 그랬습니다.

 

그녀는 그라츠에서 살 때 만났던 아낙입니다.

이라크에서 전문대 영어과를 졸업해서 공무원으로 근무를 했다는 그녀.

 

오스트리아에서 택시운전을 하는 (이라크)사람을 소개받아서 시집을 왔다고 했었습니다.

 

자신은 이라크에서 공무원으로 일했고, 부모님도 꽤 잘 산다고 했었는데..

그녀는 왜 오스트리아로 시집을 온 것인지 알 수는 없지만 이유가 있으니 왔겠죠.

 

언젠가 한번은 저녁에 아낙들이 모여서 연극을 보러 갔었는데..

택시운전을 한다는 그녀의 남편이 그녀를 극장까지 데려다 준적이 있었습니다.

 

꽤 친절한 남자였고, 그녀에게도 자상하게 보였는데..

그녀는 택시운전을 하는 남편이 부끄럽다고 했습니다.

 

부유한 가정에 자신은 공무원이었는데..

남편이 택시운전을 한다는 것이 부끄러운 듯이 보였습니다.

 

그렇게 그라츠를 떠나면서 그녀와 멀어졌는데...

한참 후에 만난 그녀는 남편과 이혼을 했다고 했습니다.

 

그녀가 직업교육을 시작하면서 경제적인 여유와 자립할 기회를 얻은 다음이죠.

 

직업이 없을 때는 남편에게 경제적으로 의지를 해야 했지만,

직업교육을 시작하면서 혼자서 충분히 살 수 있을 만큼 보조비가 나오고!

 

또 직업교육이 끝나면 취직이 보장되니..

더 이상 남편에게 얽매여 있을 필요가 없었던 거죠.

 

결혼하면서 받은 비자는 이혼과 동시에 바꿔야 하지만..

 

직업교육을 받고 있는 중이니 정부의 보조금을 받고 있고,

직업교육이 끝나면 취업이 보장되니 비자는 별 문제없이 통과~~

 

그녀의 이혼소식을 들으면서 씁쓸했었습니다.

아이를 일부러 안 갖는다고 하더니 미리 준비하고 있었던 것인지..

 

 

 

유럽에 살고 싶어서 유럽에 사는 이라크 사람을 소개받아 결혼을 했지만..

 

그의 직업도 자신이 생각하는 수준에 안 맞았는데,

자신이 독립할 조건이 되니 얼른 떼어낸 거 같았습니다.

 

그렇게 간만에 만나서 그녀의 이혼소식을 들었었고,

그라츠를 떠나면서 그녀와는 소식이 거의 끊어졌죠.

 

그녀의 남편이 된 사람은 페이스북에서 찾아보니 건축가입니다.

그녀는 이혼 후 오스트리아 건축가를 만났네요.

 

그녀가 항상 말하는 “그녀와 맞는 수준”이 되는 거 같습니다.

 

그녀가 유럽으로 오는 징검다리로 이용한 그녀의 전남편이 갑자기 불쌍해졌습니다.

 

물론 그도 유럽에 오고 싶어 하는 수많은 여자 중에 하나를 선택해서 또 결혼하면 되겠지만,

그런 조건 때문에 남자를 선택하는 여자에게서 “사랑”은 바랄 수 없을 것도 같고!!!

 

전부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그 당시 내가 만났던 이란, 이라크에서 온 여자들은 다 “유럽에서 살고 싶어서 유럽에서 살고 있는 교포”들을 선택했다고 했었습니다.

 

무슬림 국가를 탈출하는 방법 중 으뜸은 “결혼”이었는지 모르겠지만,

유럽에서 살고 싶어 안달 난 여자들이 꽤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었습니다.

 

두 번째 결혼을 한 그녀가 이번에는 행복하게 잘살기 바래봅니다.

이번에는 조건이 아닌 사랑으로 만났을 거라 생각하니 말이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 11. 7. 00:00
  • theonim 2018.11.07 05:04 ADDR EDIT/DEL REPLY

    친구분 전 남편이 일방적으로 상처 받은 게 아니라면,친구 분도 잘 사실거에요.
    관계란 것이 앞뒤가 분명해서,
    남에게 상처 주고 시작된 새로운 관계가
    평탄한 거 못봤거든요,
    하다 못해 유치원 꼬마들 친구관계에서두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1.07 08:42 신고 EDIT/DEL

      우리나라 남자들이 베트남이나 다른 제 3국의 여자들과 결혼을 하는 중에 "사기'를 당하는 경우가 꽤 많다고 들었습니다. 그것과는 조금 다른 종류지만, 자신의 이용가치를 위해서 사랑없이 결혼하는것은 다 같은 종류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사랑없이 시작한 사이라고 해도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하다보면 사랑이 쌓이는 법인데, 애초부터 그럴 마음이 없는 사람과는 힘든것이 관계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 Germany89 2018.11.07 05:59 ADDR EDIT/DEL REPLY

    슬픈현실이군요. 물론 누구나 몇번을 결혼하든 무슨목적으로 만나든 자유는 있다지만,
    그것도 다른사람을 이용하거나 악용하려는 목적이 아니면 다 괜찮은데..

  • Favicon of https://monica-story.tistory.com BlogIcon 먹탱이 2018.11.07 12:05 신고 ADDR EDIT/DEL REPLY

    누군가 무엇을 하든 상관 없지만 그 무엇이 누군가를 아프게 하는 것이라면 아주 별로인 사람입니다. 물론 아닐 수도 있지만 정황상..... 그 모든 판단은 신이 하시겠지만 우리들은 이 세상에 부끄럽지 않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1.07 18:13 신고 EDIT/DEL

      맞습니다. 살면서 다른 사람에게 본의 아니게 상처를 주는 경우는 있지만, 작정하고 사람을 이용하고 상처를 주는 것은 하지 않는것이 좋죠.^^;

  • Favicon of https://yes-today.tistory.com BlogIcon 예스투데이 2018.11.07 13:08 신고 ADDR EDIT/DEL REPLY

    프라우지니님 글 읽어보니 정말 씁쓸한 이야기네요. 멀리 가지 않고 여기만 봐도, 결혼을 신분 상승의 수단으로 생각해서 조건 따져대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저 이라크 여성분이 그리 특별해 보이지만도 않습니다. 한편으로는 저도 조금씩 사랑이 전부가 아니다라는 생각에 조금씩 물드는 것 같아 또 한 번 씁쓸해 지네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1.07 18:15 신고 EDIT/DEL

      저는 아직도 "사랑"만 있다면 어떤 환경에서도 살아지는것이 인간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잘 살던 못 살던, 돈이 많던 적건, 만족은 다 마음에서 오는 법이니 말이죠. 아직 고생을 덜한 소리를 하고있죠?^^

  • Favicon of https://lovelyesther.tistory.com BlogIcon Esther♡ 2018.11.07 20:48 신고 ADDR EDIT/DEL REPLY

    쫌 씁쓸하지만, 한국에도 중국이나 동남아 쪽에도 그렇게 시집와서 한국 국적을 취득할 때까지 이혼하기 위해 종종 깐죽거리고 시비 걸고 도발하며 지내다가 때가 되면 사라지는 경우도 있었다보니 경우나 사람은 다를지 몰라도 비슷하게 보이는지 그렇게 연관되어 생각이 나면서 한숨이 나오네요,,,!
    분명 잘 알고 그랬든 모르고 그랬든 선택은 본인이 했으니...!
    모든 것엔 자신이 책임져야할 면이 있고 댓가를 치르게 되어 있으니 그 여자분도 이유야 어떻든 자신의 선택에 대한 댓가를 치를 날이 오겠죠.
    좀 씁쓸하네요...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1.08 21:40 신고 EDIT/DEL

      전 개인적으로 한국인이 아닌 사람이 한국인 국적을 갖는다는것에 대해서 조금 부정적인 편입니다.

      국제결혼같은 경우는10년정도 매년 혹은 2~3년에 한번씩 비자를 갱신하게 해놔야 2년후에 국적따고는 한국남편을 버리고 도망가는 외국인아낙들이 없어질것같고...

      국제결혼이 아닌 종류로 한국에 들어온 외국인도 귀화시험을 보게해서 굳이 서류상 한국인을 만들기 보다는 영주권같은 종류로 법적인 제대없이 머물수 있게 하는것도 좋을거 같아요.

      한국의 역사도 모르고, 한국도 모르고, 한국어도 모르는 사람이 단지 귀하시험 하나만으로 나와 같은 한국인이 된다는 사실이..별로 기분 좋지는 않습니다.

      외국인이 한국 국적을 땄다고 해서 사실 한국인이 "그래, 너도 나와 같은 한국인으로 인정해줄께" 하는건 아니잖아요.

      우리나라 비자에 약간의 혁명이 필요한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lovelyesther.tistory.com BlogIcon Esther♡ 2018.11.09 08:14 신고 EDIT/DEL

      저도 비슷한 생각이에요. 미국도 현재 그곳에서 애를 낳으면 아이에게 미국국적을 주지만, 이민을 가게 되면 그만한 단계를 거치면서 영주권을 얻고 시민권자는 따로 절차를 거치는 것처럼 그렇게 했으면 해요...!^^;;

  • theonim 2018.11.08 16:05 ADDR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제 댓글에 답글 다신 거 보고 씁니다,
    사람에 대한,사랑에 대한 생각에
    감동을 받아서요,
    제가 20대 이후 잃어버린 마음을 아직
    가지고 계시네요,
    사람을 가치있게 여길 줄 아는 마음이
    어디서 비롯된 것인지 알겠네요.

  • theonim 2018.11.08 16:06 ADDR EDIT/DEL REPLY

    사랑없이 시작한 사이라고 해도,라는 부분부터요.

  • Favicon of https://korean.jinhee.net BlogIcon 뉴질랜드 외국인 2018.11.08 18:23 신고 ADDR EDIT/DEL REPLY

    잘 읽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저런 경우가 많네요. 돈 때문에 결혼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비자도 그런 수단 중 하나겠지요. ㅜ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8.11.08 22:04 신고 EDIT/DEL

      결혼의 종류는 다양한거 같아요. 어떤이는 사랑으로 , 어떤이는 비자때문에, 어떤이는 돈때문에, 어떤 이유로 결혼을 했던 처음에는 잘못 끼워진 단추라고 해도 살면서 조금 노력하면 좋은 결과(사랑?)을 얻지 않을까 하는것이 저의 생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