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좌우충돌 문화충돌

우리집 골동품 열쇠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 1. 20.
반응형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제 시댁은 있는 모든 물건들은 박물관에 갈 자격이 충분한 것들입니다.

대부분의 가전제품도 일반 가전제품의 수명을 월등히 뛰어넘는 할배,할매들이시구요.

(저희가 사용하는)주방시설도 30년은 훨씬 넘은 1970년대 스타일로 고전적입니다.^^

 

오늘은 제가 가지고 다니는 우리집 열쇠를 여러분께 보여드리겠습니다.^^

지금은 그래도 조금 익숙해졌지만, 처음에는 이상하고 웃기는 열쇠였습니다.

 

저는 이런 종류의 열쇠를 제가 어릴 적에 본적이 있습니다.

우리 집에서 사용했던 빨간 장롱을 여는 열쇠가 이렇게 생긴거 였거든요.

 

 

 

 

자! 여러분께 우리 집 열쇠를 보여드립니다.

 

저는 이 엄청시리 큰 열쇠를 매일 가지고 다닙니다.

정말로 박물관에서나 만날 수 있는 집 열쇠입니다.^^

 

그럼 우리 집의 다른 열쇠들은 어떨까요?

같은 종류일까요? 아님 현대적인 열쇠?

 

이런 열쇠를 가진 문들은 열쇠구멍이 문의 양쪽에 있습니다.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가서 문을 잠글 때는 다시 안쪽의 열쇠구멍에 열쇠를 넣어서 잠궈야 합니다.

 

보통 문에 있는 잠그는 시설 같은 것이 없습니다.

단, 안쪽으로 열쇠를 꼽아놓은 상태로 잠긴 상태라면밖에서는 열수가 없습니다. 재밌죠?

 

 

 

 

우리 집의 모든 문은 이렇게 생긴 열쇠로 엽니다.

 

차고 열쇠, 아빠 작업장 열쇠, 대문 열쇠!

열쇠구멍은 똑같아 보이는데, 안으로 들어가는 열쇠모양은 다 틀립니다.

 

크기를 물어보신다면..

길이는 정확히 7cm로 현대적인 기존의 열쇠보다 훨씬 더 쭉쭉빵빵합니다.^^

 

몇 년전에 바꾸신 현관문을 제외하고는 다 이렇게 생긴 열쇠입니다.

 

처음에는 그렇게 생각했었습니다.

 

“문을 다 바꾸지 왜 이리 무기를 들고 다니나?”

 

하지만 시댁에서 살다보니 일반 열쇠보다 조금 더 큰 열쇠를 가지고 다니는 불편함은 며칠이 지나지 않아서 익숙해졌습니다. 열쇠가 구식이라고 멀쩡한 문을 바꾸는 것도 사실은 무리가 있고 말이죠.

 

남들과 다른 골동품 열쇠가 시댁의 역사를 이야기 해 주는 거 같아서 지금은 좋습니다.

남편이 태어나기도 전부터 사용했던 열쇠를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는 것이니 말이죠.

 

열쇠에 대한 글을 포스팅하려고 집안의 열쇠들을 유심히 살펴보니..

 

밖의 문을 사용하는 열쇠들은 정말로 오랜 세월을 말해주는 재질인데, 집안에 있는 문들이 꼽혀있는(네, 모든 문에는 열쇠가 꽂혀있습니다.) 금장 혹은 은색이 도는 열쇠인데 모양은 같습니다.

 

7 cm에 쭉쭉빵빵한 열쇠.

 

“오스트리아는 모든 (방)문에 다 이렇게 커다란 열쇠가 달려있나?”하는 생각에 남편한테 물어보니 “우리 집에 있는 문들은 다 오래된 것들이여서 열쇠가 다 그래.”합니다.

 

아하! 시댁에는 밖의 문을 여는 열쇠뿐 아니라, 집안에 있는 모든 열쇠들도 골동품 자격을 갖추고 있는거 같습니다.

 

역시 오래된 물건일수록 고장이 안 나는 걸까요? 아님 부지런하신 시아버지가 “닦고 조이고 기름친”덕에 모든 할매,할배 열쇠들이 다 제 기능을 하는 걸까요?

 

유행에 뒤떨어지면 멀쩡한 물건도 얼른 바꿔 버리는 현대에서 만난 시댁의 골동품 열쇠!

오래된 세월만큼 흠집도 있고, 여기저기 파인 곳도 있지만, 우리집에만 있는 열쇠라고 생각하면 예뻐 보이는 골동품입니다.

 

나중에 세월이 조금 더 지나면 가격이 더 올라 갈테니 조심히 오래오래 사용해야겠습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