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3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524-TV에 나온 남편의 사건 그리고 사기꾼 할머니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4. 3. 30.
반응형

 

홀리데이파크(캠핑장)에서 체크인 하기 전에 남편이 주인아주머니에게 묻습니다.

 

“여기 TV가 있나요?”
“TV는 주방에 있수!”

“혹시 00채널 나오나요?”
“잘 모르겠수! 아마 나오지 싶은 데요!”

옆에 서 있던 마눌은 어리둥절합니다.

TV는 캠핑장에 있으면 보고 없으면 안보는 스탈인 사람이 갑자기 TV를 찾으니 말이죠!

 

체크인을 하고 주방 냉장고에 넣어야 할 것들을 정리하면서 남편은 주방에 있는 TV의 채널을 확인합니다.

 

“왜 TV를 봐야하는데? 꼭 봐야하는 거라도 있어?”
“응, 며칠 전에 이메일을 받았는데, 오늘 방송이 된다고 했었거든..”

 

남편은 한동안 뉴질랜드 TV프로그램 담당자라는 여자와 통화를 했었습니다.

 

전화를 해온 이유는..

 

“당신에게 사기를 쳤던 할매에게 비슷한 사기를 당한 사람들이 우리 프로그램에 의뢰를 해왔다. 그래서 우리가 이것을 방송하기로 했는데, 그 할매한테 사기를 당한 6명중의 사람들 중에 당신이 유일하게 그 할매를 법정까지 끌고 간 사람이다. 지금 있는 곳에서 오클랜드 까지 오는 왕복 비행기 표와 호텔을 제공하니 오클랜드에 와서 인터뷰에 응해주면 고맙겠다.”

사기당한 사람이 TV에 나와서 인터뷰를 한다?

 

사기당한 것이 뭐 자랑이라고 TV까지 나와서 얼굴을 팔라고 하는 것인지..

전화통화를 하는 남편 옆에서 대충 상황을 파악한 마눌이 딱 한마디 했었습니다.

 

“가서 인터뷰 하면 사기 당한 돈 준데?”

“아니, 그건 아닌 거 같고, 그냥 교통비랑 숙박만 가능한가봐..”
“그럼 가지마! 거기에 간다고 돈을 돌려받는 것도 아닌데, 뭐 하러 가누?”

 

사실 말을 바로잡자면 “사기”라고 하기에는 쫌 그렇습니다.

 

뉴질랜드는 우리나라 같은 월단위로 세를 내는 것이 아니고, 주 단위로 세를 내는데..

남편 같은 경우는 보증금으로 낸 1주일과 선불로 낸 2주일, 도합 3주일(혹은 3주일?)간의 돈을 돌려받지 못한 것이였습니다.

 

그 돈만 돌려받았다면 법정까지 가지도 않았을 것을..

할매는 남편도 순순히 당하고 말 사람으로 생각했던 모양입니다.

(오스트리아 사람을 뭘로 보고!!!^^;)

 

따지고 보면 “사기”인 것도 같습니다.

 

저택에 방하나 세 들어 사는 할매가, 자기 집인 양 인터넷에 광고를 내서 나머지 비어있는 방들을 세를 주었으니 말이죠!

 

대부분은 짧은 기간 머물다가 가는 외국인이여서 돈을 돌려받지 못해도 그냥 떠나야 했던 거죠!

 

자세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http://jinny1970.tistory.com/730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44회-남편의 법정출두

 

남편은 직접 오클랜드까지 가서 인터뷰에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할매와 처음 만난 상황부터, 나중에 법적으로 밟았던 수속절차의 서류들까지 그 쪽으로 보냈습니다.

 

그리고 오늘 그것이 TV로 나오는 날 인거죠!

 

하필 이날 캠핑장 식당에 모인 사람들이 많았고, 수선스럽게 떠들면서 저녁들을 먹는지라..

저희부부는 TV앞에 얼굴을 들이밀고, 스피커 쪽에 귀를 기울이고 들어야 했습니다.

 

외국인인 저희는 이 프로그램을 잘 몰랐는데..

 

 

 

이 “Fairgo"라는 프로그램이 뉴질랜드에서는 꽤 이름 있다고 하더라고요.

(나중에 키위한테 들은 얘기입니다.)

 

TV 프로그램이면서 카메라가 인터뷰를 잡고 찾아가는 것이 아니라 그냥 무작정 찾아간다고 하더라고요. 일명 무대뽀 생중계 방송인거죠!

덕분에 이름 있는 방송 쪽의 상도 받았다고 들었던 것도 같습니다.

 

그만큼 시청자들에게는 믿을 수 있는 방송프로그램이라고 말이죠!

 

남편에게 사기를 쳤다던 그 할매도 TV에 나오시더군요.

남편이 말하는 것을 들어보면 엄청나게 꾸미고 교양 있는 귀부인정도로 상상을 했었는데..

 

제가 조금 지나치게 상상했던 모양입니다.

그냥 평범한 뚱땡이 할매셨습니다.

 

약속 없이 찾아간 Fairgo의 카메라 앞에서도 할매는 참 당당하셨습니다.

(하긴 그러니 여기저기 다니시면서 사기를 치시겠죠!)

 

“돈 문제는 자기와 피해자간의 문제인데 왜 당신들이 난리야?”

 

사기당한 사람들보다 사기를 친 사람이 더 당당하니 워찌 된 일인지..

남편의 사건은 방송시간 전체를 할애 한 것이 아닌 짧은 몇 분 뿐이였습니다.

 

TV에 잠시 할매 얼굴이 나왔었고, 할매에게 사기를 당한 사람들이 차례로 나와서 자신들이 사기당한 내용을 이야기 했고, 남편의 사건 같은 경우는 남편이 전화 인터뷰를 하는 듯 하게 꾸며진 후(남편의 대역)에 남편이 이메일로 보냈던 법정서류가 나왔었습니다.

 

“TV에 나왔으니 사건이 해결돼서 돈을 받을 수 있을까?”

“아니, 방송국에서는 어떤 조치도 해주지 않을껄..”

“그럼 방송은 왜 한겨?”

“아마도 ”이런 할매가 이런 사기를 치니 조심하시오~“차원이 아닐까?”

“그럼, 당신 돈은 못 받는 거야?”

“계속 소송을 하려면 내가 돈을 내야하고, 법원에 60불인가를 내면 법원직원이 할매를 찾아가서 차나 돈 되는 것을 차압하듯이 한다는데..이것도 믿을 수 없고..”

법원에서도 남편에게 되돌려 줘야 하는 돈+ 위자료를 지급하라고 판결이 났지만..

TV까지 나와서 그 할매는 뉴질랜드 전국에 얼굴이 팔렸지만...

 

그래도 남편이 그 할매에게 돈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은 없는 모양입니다.

그 할매가 남편에게 돈을 주기로 마음먹고 돌려주지 않는 이상은 말이죠!

 

뉴질랜드를 떠나기 전에 다시 할매를 (소송으로)한 번 더 골탕 먹일 것인지..

아님 한번 소송으로 만족하고 그냥 돌아가려는지..

 

그건 몇 년째 붙어살고 있는 마누라인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 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8

  • Favicon of https://break-t.tistory.com BlogIcon 딸기향기 2014.03.30 11:23 신고

    참, 뻔뻔하신 할머니네요.
    법원 판결이 났는데도 돈 받을 길이 없다니 조금 웃겨요
    답글

  • 대박 2014.03.30 17:58

    저희도 지금 아들놈 출산 전후로 아시안대상으로 단열안돼 벽에 물이흐르고 곰팡이 나는집을 속여 랜트하는 에이전트에 속아 고생한적이 있지요 아이 생긴지 3일만에 테넌트하나 더 늘었으니 나가라며 다음사람들 올때까지 렌트비도 내라고.. 다행이 경찰관친구가 같이 가서 해결 해 주었습니다 같이가니 그사기꾼은안나왔다고 하고는 구석에숨어 있더라구요 친구가 트라이뷰널가서 이사비용도받자고 했지만 해꼬지 당할까두렵다며 마눌이말려 참았지요 공명정대한 웨스텐컬쳐를 기대했는데 새치기는 기본에 도둑 사기 범죄자에 천국이란 생각이 드네요 역시 범죄자에 핏줄이라 그런가 봅니다 호주보다 더 먼 유배지 였으니.. 이곳분들 이야기로는 15년 전만해도 히치하이킹이 즐거운 나라였다는데 지금은 미친짓이라며 왜 그렇게 변했는지 모르겠답니다
    답글

    • 제가 만난 키위는 "호주"만이 범죄자 천국이라고 하던걸요.
      뉴질랜드는 영국의 핍박을 받던 스코틀랜드,아일랜드 사람이 정착한곳이라고 말이죠!^^;
      하지만 호주 사람이 별 제한없이 와서 살고,사업을 할수 있는곳이니 언제부터인지 호주,뉴질랜드 구분없이 짬뽕이 되었겠지요.

      그나마 좋은 친구분이 해결해주셨다니 그나마 다행이였습니다.
      남편은 이곳에 친분있는 경찰친구가 없어서리..^^;

      저희가 길위에서 만나는 대부분의 젊은이들은 뉴질랜드가 얼마나 히치하이크의 천국인지를 얘기하던데.. 제가 들은 얘기로는 북섬에서 히치하이킹하던 독일여자애가 살해당했다고 하더라구요. 그래도 아직은 안전하다고 인식하고 있는듯해요. 백패커들사이에서는 말이죠!

  • 2014.03.30 19:18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반갑습니다.^^ 오스트리아를 여행하셨다니 저도 기쁘네요.
      사실 오스트리아가 유럽 중간에 낀 작은 나라여서 살짝 지나쳐가기에 딱 알맞은 곳이거든요.^^;

      미리 알았다면 좋았을것을..^^;
      저희는 지금 여정의 막바지를 달리고 있습니다.
      저는 4월 중순에 출국을 앞두고 있고, 남편도 차를 팔고 이런 저런 정리를 한후에 출국을 할 예정이랍니다.^^

      이렇게 제 블로그를 찾아주셔서 너무 감사드리구요.
      앞으로도 좋은 인연으로 이어지길 바랍니다.^^

  • BlogIcon shrtorwkwjsrj 2014.03.31 10:14

    소송을 한건 잘한거예요.
    바로 귀국해야하는 상황이 아닌한 했어야 하는게 맞다고 봅니다.
    세상일이 돈의 문제로만 바라볼순 없다고 생각해요.
    돈이 안되는 일이라도 해야할 건 해야지요.
    답글

    • 이곳의 소송은 거는 사람이 돈을 내야하더라구요.
      이래저래 결코 쉽지않은 일 같습니다.
      외국인상대로 사기치는 일이 젤 나쁜인간같습니다.
      자기나라 이미지에 좀먹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