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는 4박5일 동안 한 곳에 짱 박혀서 대충 여행을 떠날 준비를 했습니다.


물론 계속 이동하는 것은 가능했지만..

아직 차 안에서 살림(?)을 살 상황이 아닌지라..

일단 정리하고 아직 끝내지 못한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저희가 여행을 “준비완료!”하고 출발한 것이 아니고..

대충 했었거든요.^^;


일단 길 위에서 생활하려니 날씨는 참 쌀쌀한 것이 추웠습니다.

 

햇볕이 반짝~ 하는 시간은 그래도 따뜻했는데..

아침, 저녁으로는 날씨가 한겨울 못지않게 추웠답니다.

(물론 한국의 겨울날씨보다는 따뜻하지만..그래도 추워용^^;)

 

 

 

아침 저녁으로 젤 먼저 했던 일이 물 끓여서 뜨거운 차 마시는 것이였답니다.

 

일단 뜨거운 것을 마셔서 속을 데워놔야 그래도 덜 추운 법이거든요^^

 

보이시죠? 차 안에는 길을 떠나기 전에 만든 나무상자들뿐입니다.^^;

 

 

 

 

이곳에서 하룻밤 자고 그 다음날 바로 했던 일입니다.

 

일단은 침대(매트리스) 아래에 부드러운 고무판을 깔았습니다.

스펀지 침대라 아래가 나무여서 딱딱할까봐 말이죠!

 

고무판은 6매가 20불이였던 거 같습니다.

저희는 6매 이상이 필요했습니다.


그 위에 Warehouse웨어하우스에서 산 싱글용 스펀지 매트리스를 2매 사서 잘랐습니다.

 

싱글 매트리스는 90cm x 200cm 인데..

저희 집(차?)의 침대 크기는 155cm x 170(200m까지 가능)인지라.

 

싱글 매트리스 2매를 사서 잘라서 2개를 가로로 나란히 놓은 방법을 택했습니다.

싱글 스펀지 매트리스는 개당 70불정도 였습니다.

 

 

 

차 중간에 일종의 거실처럼 테이블도 만들어 놓은 바닥에는 카펫을 깔았습니다.^^

 

카펫 가게에서 쪼가리 카펫(60cm x 2m)을 단돈 10불에 샀었는데..

 

이것으로 바닥을 깔아놓으니,

일단은 차가운 나무 바닥이 아니어서 추운 날씨에는 좋더라고요.

 

 

 

 

세 번째 날에는 야외에서 쓸 자체제작 테이블 작업을 했습니다.

낮에 햇볕이 따뜻할 때 일을 후다닥 해야 하니 낮에는 항상 바쁘더라고요.


페인트는 아니고 나무를 보호하는 반투명의 재질이었는데..

일단 2~3번 덧칠해서 비를 맞아도 나무가 젖지 않는 정도로만 했습니다.


위에 사진에 보이시는 대로..

저희가 이곳에 머무는 동안은 항상 저렇게 공사장 같은 분위기였답니다.^^;


그렇게 완성된 것은 여행을 하는 과정에서 하나하나 보실 수 있지 싶습니다.

 

사실은 사진을 찾아보니..

찍어놓은 것이 안 보이네요.^^;


이 글은 2012년 9월30일 뉴질랜드 남섬의 Karamea카라메아의 캠핑장에서 작성중입니다.

 

지금 지나간 사진을 확인해가면서 전기 들어오는 차안에서 글을 쓰고 있는 중입니다.

덕분에 남편은 노트북 들고 캠핑장에 있는 TV방으로 쫓겨 갔습니다.^^;


이 글은 2012년 10월 12일 저녁!

비오는 카라메아의 캠핑장에서 희미하게 보이는 (남의) 무선인터넷에..

제 노트북도 연결해서 업로드중입니다.

써놓은 글은 매일 올라갈수 있게 예약으로 올려지고 있습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 10. 15. 00:30
  • jung 2012.10.15 13:31 ADDR EDIT/DEL REPLY

    6개월이상을 여행계획 중 이신 지니님은 여러가지 고충이 있으겠지만...
    책상에 앉아 이글을 읽노라면 그저 부럽기만 합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10.15 17:01 신고 EDIT/DEL

      Jung님 여행이라고 하기에는 쪼매 그렇습니다.
      그냥 살고 있는거죠!!

      저희 카라메아에 들어와서 20박째입니다.
      10월말까지는 이곳에서 살(?)예정이라는 남편인지라..
      그냥 그러려니 하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여기서 사는건 좋은디..
      매일 하는일이라는것이 비오면 컴앞에 앉아있고,
      날씨가 약간 개이거나,비 안오면 강어귀에 낚시가는 일과입니다.

      저희도 카라메아 거주민이 되어가고 있습니다.ㅋㅋㅋ

  • 신디러브 2012.10.15 19:36 ADDR EDIT/DEL REPLY

    에고..울테오 넘추워 보인다.. kawawa naman.. 추울땐 고저 뜨뜻한거 마이 먹고 마시고 잘자고 고거이 최고여..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10.16 10:45 신고 EDIT/DEL

      테오는 한달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춥다고 난리입니다.
      여기는 하루종일 바가와서 춥지만..
      저녁에는 유난히 더 추워서리 "여름은 안 오나??"싶은 곳입니다.

      오늘은 어제왔던 여행자들이 떠나는걸 봤습니다.
      저도 떠나고 싶은디..남편을 두고 갈수도 없고 원!!!!^^;
      오늘도 구름끼고,비오고,해뜨고,비오고를 반복하는 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