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이야기

내 주머니 속의 작은 선물들

by 프라우지니 2022. 6. 14.
반응형

 

 

한국에서도 공무원들에게

선물 주는 것을 금지하는 법이 있듯이

오스트리아에도 그런 법이 있죠.

 

선물을 받으면 안된다는 직업군에

의료인들도 포함이고,

 

오스트리아에서는 요양보호사도

간호조무사 자격증을 가진 의료인이라

이 조항에 포함이 되죠.

 

선물을 받으면 안되는 직업군

(간호사, 요양보호사)

직원의 대부분인 요양원.

 

원칙적으로는 선물을 받으면 안되지만

실제로는 선물들을 주고, 또 그걸 받죠.

 

나도 꽤 인기가 있어서 쏠쏠한 팁을

받았던 직원입니다.^^

 

확인은 아래에서 하시라!

 

http://jinny1970.tistory.com/1800

 

나는 인기 있는 실습생

완전 겁먹었던 “병원실습”중 내과 160시간 실습이 끝났습니다. 많이 물어보고, 많이 실수도 하면서 많은 것을 배운 시간이고, 더불어 제가 꽤 인기 있는 인간형이라는 것도 알게 된 시간 이였

jinny1970.tistory.com

 

 

 

요양원에는 참 다양한 것들이

선물로 들어옵니다.

 

어르신의 가족들이 간만에 방문해서

직원들 간식 사 먹으라고 주는 현금도 받고,

그외 과자나 초코렛, 샴페인, 과일, 케익,

슈납스(독주)등등 모든 것을 받죠.

 

..!

 

어르신이 주시는 현찰은 받지 않습니다.

 

제정신인 어르신이 주시는 경우도,

중증 치매 환자인 어르신이 주시는 경우도

다 거절을 하죠.

 

소소하게는 5유로, 많으면 10유로로

그분들의 감사를 표현하고 싶어하시지만,

주시는 돈을 나는 매번 거절합니다.

 

당연히 내가 해야 하는 일을 하는 것뿐이니

따로 팁을 받을 필요는 없고,

나에게 돈을 주시려는

그 마음만 감사하게 받죠.

 

당신은 다른 직원 하고는 달라.

내가 너무 고마워!”

 

그런 마음의 표현으로 내놓는 것이

바로 그분들의 쌈지 돈!

 

돈을 거절하는 걸 아시는 분들 중에는

방에는 직원용으로 비치 해 놓는

선물들이 있습니다.

 

당신의 자식들이 사온 간식을

당신이 드시기도 하지만

당신 방에 찾아와서 서비스를 해 드리고

돌아서는 직원들에게도 주시는 용도죠.

 

 

 

내가 그 방에 들어가서 최선을 다해서

어르신을 씻겨드리고,

옷을 갈아 입혀드리고 휠체어에

앉혀드린후 방을 나설때 나에게는

아무 말씀도 안하셨는데..

 

오후에 그 방에 들어갔다 나온 직원이

주머니에서 초코렛을 몇 개 꺼내 놓습니다.

 

우째 이런 일이..

 

나한테는 안 주셨던 초코렛을

내 동료에게 주셨군요.ㅠㅠ

 

사실은.. 어르신들의 방에 갔다가 나올 때

어르신이 사탕이나 초코렛을 주셔도

그걸 받지 않고, 거절해도 억지로

손에 쥐어 주셨다면 그걸 받아 나와서는

휴지통에 버립니다.

 

왜? 치매가 있으신 분들은 큰 일을 본후

그걸 손으로 만져서 기본적으로

손톱에 떵이 끼여있는 경우가 많죠.

 

목욕할 때 손톱 사이에

낀 떵을 빼 드리기는 하지만,

항상 보면 손톱 사이에 꺼멓게 끼여있는 그것.

 

위생상 안전하지 않으니 어르신들이

뭔가를 주셔도 가능한 거절을 하고,

또 굳이 손에 쥐어 주시면

그방을 나와서는 휴지통에 버리는거죠.

 

그래서 그런지 몇몇 어르신들은

낱개로 포장된 초코렛을 애용 하십니다.

 

초코렛도 직접 당신이 주시기 보다는

쟁반 위에 쌓아놓고

당신이 직접 집어가라 하시죠.

 

 

 

당신 맘에 든 직원에게만

이런 멘트를 날리시는 할매께

제 정성을 들여서 간병을 해 드려도

나에게는 안 주시던 초코렛

 

어느 날 오전 간병을 마치고

돌아서는 나에게 하시는 말씀.

 

그냥 나가지 말고, 저기 접시 위에

있는 초코렛 몇 개 집어가요.”

 

할매가 가져 가라 하시는 초코렛보다

나도 초코렛을 주고 싶은 직원

됐다는 것에 기분이 엄청 좋았죠.

 

한 개만 가져 간다니,

적어도 3개는 집어가라는 할매.

 

더불어 냉장고에 오늘 딸내미가

가져온 프럼도 있으니 그것도

한 개 가져가라 하시네요.

 

 

 

볼록해진 내 주머니

 

얼떨결에 프럼 한 개와

초코렛 3개를 얻어서 그 방을 나오면서

나는 참 기분이 좋았습니다.

 

할매는 초코렛을 주고 싶은 마음이

들 때까지 직원을 관찰하시는

시간이 필요하셨나 봅니다.

 

그날 이후, 나는 이분 방에 들어가서

종종 초코렛을 얻어 나오고 있습니다.

 

가격으로 따지면 소소하지만,

고마움을 표현하시는 할매의 마음을

가격으로 따질 수는 없죠.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방에 어르신과 요양보호사 단둘이 있을 때의 시간입니다.

 

https://youtu.be/TZFh57NQ9N8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