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나도 갖게 된 오스트리아 예방접종 수첩, Impfpass임프파스

by 프라우지니 2021. 2. 25.
반응형

 

 

20년 전에 오스트리아 남자를 만나서

연애하다가 결혼하고 14.

 

결혼한 햇수만큼 오스트리아에 살고 있지만

나는 한국사람.

 

오스트리아 남편은 갖고 있지만,

한국인인 나는 없는 것이 하나 있죠.

Impfpass 임프파스

직역을 하자면..

예방접종 여권

여러가지 예방접종을 한 흔적을 남기는 수첩이죠.

 

우리나라에서는 영유아용

예방접종 수첩”이 있기는 하지만,

 

성인용은 없는디..

(있는데 나만 모르나?)

 

어릴 때나 필요할 거 같은

예방 접종 수첩

오스트리아는 성인들도 하나씩  가지고 있죠.

 

우리나라도 어릴 때 맞아야 하는

예방주사들이 다 있고,

 

나도 그걸 다 맞았겠지만,

 

그걸 증명 할 수 있는 예방주사 수첩이

지금은 없는디..

 

 

남편이 아직도 보관중인 유아때 예방접종 흔적.

 

글을 쓰면서 혹시나 싶어서

남편의 예방접종 카드를 확인 해 보니..

 

정말로 남편은 자신이 태어난 1971년부터

여러 접종을 받은 흔적이 있습니다.

 

자기는 가지고 있는 예방접종 수첩인데

마눌은 없다고 하니 남편의 한마디.

 

당신은 예방 접종을 안 했어? 수첩이 없어?”

어릴 때 다 맞았겠지.

근데 그걸 평생 보관하는 사람이 어디 있어?”

난 가지고 있는데?”

너 잘났다.”

 

남편은 자신이 태어난 집에서

시부모님이 계속 살고 계시니

 

평생 이사할 일이 없어서

시어머니는 남편이 갓난 아이 때나

입었을 만한 옷들을 가지고 계셨죠.

 

지금은 다 정리하셔서 없지만,

어떤 옷인지는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2015/11/19 - [내생각들] - 시어머니가 포기하신 손주 보기

 

시어머니가 포기하신 손주 보기

결혼하고 8년이 되도록 아이가 없는 저희부부에게 우리랑은 전혀 상관이 없는 사람들이 “우리들의 2세 계획”을 물어오는 경우는 심심치 않게 있었지만, 시어머니는 공식적으로 저희에게 아무

jinny1970.tistory.com

 

나도 오스트리아에서 예방 접종을 받은 것이 있어서

접종 카드가 있기는 한데,

 

모든 예방접종 기입이 가능한 것이 아닌

달랑  젝켄(살인 진드기) 예방주사용.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바로 이,

유럽의 무서운 살인진드기용 젝켄 예방 수첩이죠.

 

요양보호사 직업 교육 중에

A, B형 간염 주사는 맞아야 했지만,

 

나는 항체 검사를 해서 확인서만 제출하면 되니

따로 간염 주사를 맞지는 않았죠.

 

 

간염 검사하면서도 있었던 재미있는 이야기는

아래를 클릭하시라~^^

 

2015/03/28 -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이야기] - 오스트리아 노동청의 내 서류 분실

 

오스트리아 노동청의 내 서류 분실

제가 작년 9 월경에 노동청의 지원으로 BFI(사설학원)에서 3주짜리 독일어 코스를 다녔었습니다. B2-1(중급) 과정을 마치고 B2-2 (3주 과정)를 더 배우고 싶었지만, 노동청에서 더 이상 지원을 할 수

jinny1970.tistory.com

 

우리나라는 굳이 간염 주사를 맞지 않아도

함께 밥과 술을 먹는 문화여서 그런지 

자연적(?)으로 항체가 생기지만,

 

식사할 때도 자신의 접시만 파먹는 외국인들은

따로 주사를 맞아야 하죠.

 

 

특히나 인간의 대,소변과 밀접한 일을 많이 하는 직업군은

 

직업교육을 마치기 전에

필히 AB형 간염 주사를 맞아야 하죠.

 

 

일하면서 접하게 되는 사람들이

어떤 질병을 가지고 있는지 모르거든요.

 

직원들이 접하는 서류에 “C형 간염같은 질병이

기록되어 있으면 환자를 대할 때 조심을 하겠는데,

 

이런 기록이 전혀 없으면 조심성 없게

일 하다가 병에 걸릴 수도 있죠.

 

정말 그런 일이 궁금하신 분은 아래를 클릭하세요.

 

2015/08/02 -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직업이야기] - 무서운 C형 간염 할머니와 환자의 권리

 

무서운 C형 간염 할머니와 환자의 권리

오스트리아는 개인의 병에 대해서 알리지 않을 권리가 있다고 들었습니다. 제가 실습하는 요양원의 직원에게서 들은 이야기니 맞을 겁니다. 요양원에 계시는 분들도 본인이 직접 원해서 피검사

jinny1970.tistory.com

 

이야기가 옆으로 새고 있으니 다시 방향을 잡고…^^

 

 

이번에 발급받은 내 예방접종 수첩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코로나 19 백신주사를 맞으려면

임프파스(예방접종 수첩)을 가지고 오라고 하는데,

 

나는 이것이 없죠.

 

나에게 있는 건 젝켄주사 맞을 때

받았던 아주 얇은 것뿐인데..

 

나는 없는 예방접종 수첩을

어디서 받아야 하는 것인지 막막!

 

주사 맞을 날은 이미 받아 놨는데,

나는 수첩이 없고!

 

근무를 같이 하는 동료 간호사에게 이야기를 했습니다.

나는 예방접종 수첩이 없는데 어디서 받아야 해?”

예방접종 수첩이 없어?”

 

나는 외국인이잖아.

너희처럼 어릴 때부터 가지고 있는 접종 수첩은 없고..

하나 있기는 한데, 그건 젝켄주사용이거든.”

 

그래? 그럼 내가 예방접종 오는 가정의 사무실에 전화 해 볼께.”

 

근무중인데 감사하게도 내 동료는

가정의 사무실에 일부러 전화를 해서 부탁을 했죠.

 

 

 

나에게 백신주사를 놔주신 여의사 선생님은

 

내 동료의 부탁대로

새 예방주사 수첩을 가지고 오셔서

 

나에게 주사를 놔주신 후

이곳에 기록을 해주셨습니다. ^^

 

 

그래서 나도 드디어 갖게 된

오스트리아 예방접종 수첩

 

나의 예방접종 수첩에 가장 먼저 기록된

예방주사는 코비드 19 백신 주사.

 

그동안 나는 없는거여서

이건 도대체 어디에서 받아야 하는건가?”하는

고민 아닌 고민을 했었는데,

 

나도 이제 하나 생기니 괜히 신이 납니다.

 

참 별거 아닌데 신이 난다니 웃기죠? ㅋㅋㅋ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

 

오늘은 뜬금없는 할슈타트 마을이 케밥장사와의 수다를..^^

 

 

반응형

댓글4

  • BlogIcon 호호맘 2021.02.26 17:35

    그곳은 화이자백신을 접종받으셨나보네요
    저도 의료종사자라 곧 접종을 받게 될거 같아요 아스트라제네커백신으로 시작하는거 같은데
    동의서 쓰고 직원들중 백신거부자도 몇몇있고 부작용은 어떻다더라 하면서 어수선한 분위기속에
    두려움반 기대반으로 기다리고 있답니다.
    그리고 예방접종 수첩발급은 한국은 안하고있답니다
    이미 관공서며 국가 대부분 기관이 전산화 되었기에 '질병관리청 예방접종도우미' 싸이트엔 개인이 지금까지 맞은 예방접종이 전산으로 쫙 확인된답니다.
    그러고보면 대한민국의 전산시스템은 넘나벽이지
    싶네요. 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21.02.26 22:31 신고

      여기도 아스트라제네커 백신이 나올 모양인데, 이건 60세 미만의 사람들이 맞게될거 같아요. 안그래도 접종전날 남편이 몇번이나 확인을 했었답니다. "혹시나 화이자가 아니라고 하면 안 맞겠다고 해! 예약 해놓고 안 맞으면 안된다고 해도 싫다고 해! 이미 전에 화이자인걸 확인하고 맞겠다고 했던거니 화이자 아니어서 안 맞겠다고 해!" 몇번을 확인사살하더라구요. 요양원이라 나름 확실한 화이자 백신이 투여된된거 같아요. ^^

  • 테리우스 2021.02.26 22:45

    지니님~너무 귀여우셔요(나도있다예방접종수첩)
    수첩 한 권에 평생의 백신기록이,그것을 내가 보관하고~
    우리는 유아기때 일시적으로 백신수첩을 사용하다 취학 후
    어느샌가 의료기관에서도 요구하지않고 쓰이지 않으니 엄마들도 기록,보관에 소홀해지더니 결국은 분실로 이어지더군요
    과거 백신기록이 간혹 필요 할 때 무척 당혹스럽더라구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21.02.27 05:54 신고

      그러니까요. 내가 어릴적 맞은(것 같은) 백신에 대해서 물어보면 "맞았다"고 하지만 그것을 증명할 서류가 없어서 답답할때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이사 한두번 다니다 보면은 어디론가 흔적도 없이 사라지는것들인데 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