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생각들

남편이 말리는 일, 유튜브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20. 1. 12.
반응형

 

 

마눌이 뭘 하던 그냥 지켜보기만 했던 남편.

그런 남편이 새해에 접어들면서 마눌에게 “하지 말았음 하는 것”을 이야기 합니다.

 

10년차 블로거인 마눌은 평소에도 독일어 공부는 등한시 했습니다.

 

근무가 있는 며칠을 빼놓고는 집안에 들어앉아서 한글로 글 쓰고, 유튜브로 한국 드라마 보고 그렇게 살아서 살아가면 갈수록 문법개판인 독일어를 구사하는데,

이제는 심각하다고 느꼈던 모양입니다.

 

남편이 위험하다고 느낀 건 바로 마눌의 유튜브 편집!

 

달랑 10분내외의 영상이지만 “편집”이라는 것은 장시간의 노동입니다.

10분짜리 영상도 앞에 사람이 “수다로 풀어내는 내용”이라면 그나마도 수월한데..

 

나의 대부분의 영상은 “여행 영상”.

2시간짜리를 10분으로 줄이는 작업은 생각보다 노가다입니다.

 

생각 다 못해서 10분짜리 영상을 두어개로 나눠서 20~30분 가량 나름 추려서 영상편집을 하지만, 그나마도 영상을 보고 또 보고, 거기에 글 쓰고, 다시 보고, 또 보고!

 

10분짜리 영상을 만드는데, 아침 8시에 노트북 앞에 앉아서 오후 3시쯤에 작업이 끝나는 날도 있습니다. 이런 날은 영상 편집 하다가 하루를 보내는 거죠.

 

2019년에 그렇게 보낸 날들이 엄청 많았습니다.

그렇게 만들어낸 영상이 2019년에만 176편이죠.

 

그리고도 아직 편집을 기다리는 영상들이 수두룩 하죠.

 

여름에 했었던 도나우 자전거투어 2박 3일 영상도 있고, 크로아티아 팍섬에서의 자전거 투어와 또 슬로베니아의 동굴투어, 그 외 매달 이어져온 여행 영상들.

 

 

 

남들은 영상 몇 개 올리면 그중에 뭔가 터진다고 하던데..

나는 영상이 180개가 넘도록 터지기는 커녕 구독자도 200명 이하!

 

제 영상을 구독하시는 지인이 제 채널에 대해서 이렇게 평가를 해주셨습니다.

 

“영상을 보면 눈이 시원해지고, 소소한 재미는 있는데, 딱 거기까지!”

 

소소한 재미보다는 그저 유익한 정보나 재미있는 기사거리를 찾는 사람들에게는 인기가 없다는 이야기죠. 거기에 주인이 얼굴을 화끈하게 공개를 하던가, 그것도 아니고..

 

유투브를 시작하면서 지난 1년 동안 저는 블로그에 소홀해졌습니다.

 

예전에는 시간이 나면 열심히 글을 써댔는데, 이제는 시간이 나면 편집을 하죠.

아니, 없는 시간도 쪼개서 편집을 하고, 할 일도 뒤로 밀어놓고 편집을 하죠.

 

남편이 지난 1년 동안 그냥 말없이 기다렸던 모양입니다.

마눌이 재미있어 하니 그냥 두기는 했는데, 편집이라는 것이 시간 잡아먹는 괴물이거든요.

 

“애초에 유튜브를 시작하지 않았다면 어땠을까?“

요새는 이런 후회도 듭니다.

 

 

찾는 이 많지않은내 유튜브 채널 ㅠㅠ.

 

그냥 꾸준히 글만 쓰는 블로거로 살았으면 바쁘게 글쓰고, 글감을 찾아다니면서 활동적으로 보냈을 텐데, 영상 편집이라는 괴물을 만나서는 커텐 쳐놓은 어둑한 주방에서 하루를 보내고 있는 나!

 

블로거로만 살 때도 독일어 공부를 해야지..해놓고 자꾸 미뤄뒀었는데..

유튜버로 활동을 넓히면서 더 시간이 없어져서 독일어라 자꾸만 멀어져 갑니다.

 

외국인으로 이곳에서 살아가려면 독일어는 완벽하게 마스터를 해야,

살아가면서 당하게 되는 불이익이랑 멀어지게 되는데..

 

재미도 좋지만, 별로 인생에 도움이 안 되는 유튜버 한다고 자꾸 독일어랑 멀어지고 있는 마눌, 그것이 걱정스러운 남편의 마음을 모르는 것이 아니어서 더 미안합니다.

 

일의 우선순위를 정해서 해야 하는데..

일단 영상편집에 들어가면 “딱 1시간만!”이라고 세워놓은 계획이 망가집니다.^^;

원래 추진력만 있지 계획성은 전혀 없는 아낙의 특징이죠.

 

올해는 정말로 매일 정해놓고 독일어 공부도 열심히 해서 발음은 어쩔수 없다고 쳐도 문법 완벽한 독일어를 구사하는 똘똘이 마눌로 거듭나고 싶고!!

 

올해는 매일 글도 꾸준하게 올리는 성실한 블로거로 살고 싶고!!

 

그리고 아주 가끔씩, 아니면 정말 하루 딱 한 시간만 정해놓고 영상 편집을 하고 싶지만....

 

이렇게 계획한다고 그렇게 살아가려고 죽을 노력을 하는 아낙이 아닌걸 알기에!!!

약속 따위는 하지 않습니다.

 

그저 독일어 책을 보려고 노력하고, 매일 한편씩 글을 쓰려고 노력해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남편이 걱정하지 않을정도의 독일어 문법은 잡아놔야 할거 같습니다.

 

독일어는 내가 살아가는데 꼭 필요한 “서바이벌 언어”이니 말이죠.

 

 

블로거 여러분!

 

섣불리 유튜브 시작하지 마세요~

인생 망가집니다.^^

 

구독자 천명되면 애드센스 수입이 생긴다니..

그거 벌어보겠다는 아주 얍삽한 생각으로 시작하면 큰 코 다칩니다.

(여기 큰 코 다친 1인입니다.ㅠㅠ)

 

월 몇천만원, 아니 그것도 안 바라고 한 달에 백만원이라도 벌어보자!

이렇게 아주 소박한 꿈을 안고 시도하는 사람들이 매일 나오고 있죠.

 

남들이 보기에는 참 허접한 영상 편집하는데 12시간은 기본에 하루 종일 노트북 앞에 앉아서 눈에 벌개지도록 편집하느라 폐인이 되기도 합니다.

 

보는 이 없고, 찾아주는 이 없으면 그냥 포기하면 되는데..

영상 편집에 한번 맛을 들이면 포기도 안되는 것이 또 특징입니다.

 (최소한 저는 그렇습니다.)

 

처음에는 그랬습니다.

우리가 또 헤매게 될 뉴질랜드 오지 생활!

거기에서 열심히 영상을 찍어서 틈틈이 올리면 좋겠다!

 

뉴질랜드 오지에는 영상을 올릴 수 있는 인터넷도 없는데..

하다못해 며칠 강가에서 살면 노트북을 켤 전기도 없는데..

 

난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유튜브를 시작한 것인지..

남편의 한마디에 생각이 많은 초보 유튜버입니다.^^;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26

  • 무지개 2020.01.12 00:12

    동영상 편집이 그렇게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군요~일하랴 동영상 촬영하랴 너무 바쁘시겠어요~그래도 본인이 좋으면 해보는것도 좋치용~^^
    답글

    • 저도 처음에는 몰랐습니다. 10분짜리 동영상을 위해서 며칠씩 편집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설마!"했었는데, 유튜버들이 1주일에 영상 2개를 올리는것도 벅차다고 하는걸 나중에야 이해를 했죠. 남들은 1주일에 2개 올리는 영상이면 1년이면 100개도 못 올리는데, 전 지난 1년동은 170개가 넘는 영상을 올렸으니 미쳐있었던거죠. ㅠㅠ

    • 저도 처음에는 몰랐습니다. 10분짜리 동영상을 위해서 며칠씩 편집한다는 이야기를 들으며 "설마!"했었는데, 유튜버들이 1주일에 영상 2개를 올리는것도 벅차다고 하는걸 나중에야 이해를 했죠. 남들은 1주일에 2개 올리는 영상이면 1년이면 100개도 못 올리는데, 전 지난 1년동은 170개가 넘는 영상을 올렸으니 미쳐있었던거죠. ㅠㅠ

  • Favicon of https://wlsl1306.tistory.com BlogIcon 져니뽀야 2020.01.12 01:15 신고

    ㅠㅠ참고하고 갑니당~~;많이배우네요!
    답글

  • Favicon of https://fumikawa.tistory.com BlogIcon 후까 2020.01.12 01:28 신고

    즐기다보면 어느순간 도달해 있을겁니다. 그 순간을 저도 응원할게요
    답글

  • 무지개 2020.01.12 02:06

    저는 끈기가 별로없어요~십자수에 미쳐있다가도 실증나면 휙~던져버리고 다른거찾고 이거저거 찝적대는 스탈입니다 잡기에 능하기는한데 실속이 없다능~~참한번씩 답이없다싶어요~^^ 뭘하든 한우물 파야하는디…
    답글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20.01.12 06:29 신고

    저도 말리고 싶어요.^^
    왜냐면 나이 먹으니 아프지 않던 손목증후군도 오고 시력이 좋은편인데 눈도 쉽게 빨개지고...컴퓨터로 일을 하니.... 아마도 이웃님도 조만간에 그런상황이 올텐데 미리 부터 그러시지 않아도 될거 같아요.
    답글

  • 2020.01.12 07:3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글도 열심히 쓰도록 하겠습니다. 아무래도 글로 수다를 풀어내는것이 제 정신건강에는 더 좋죠. 풀어야 스트레스가 쌓이지 않으니 말이죠. 그래도 다니면서 찍어놓은 영상도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은..참..어쩔수가 없네요. ^^; 무한 응원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i-am-walker.tistory.com BlogIcon 아웃룩1000 2020.01.12 07:37 신고

    조만간 경지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글 잼나게 읽으면서 하트 뽕 하고 갑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20.01.12 10:41 신고

    동영상 편집이 은근 시간이 엄청 걸리고 성과는 낮은 3D 중에 3D랍니다.
    초기에 고생하지 않으려면 하드웨어적인 투자도 필요한데
    이게 수익을 보장하지 않기에 투자하기도 어렵죠. ^^
    그러나 꾸준히 하면 수익은 아주 아주 조금씩이라도 생기기마련인거 같아요.
    답글

    • 한 1년 투자하면 구독자 천명은 될줄 알았는데..이것도 생각외로 꽤 더딘 작업이더라구요. 그렇다고 얼굴을 화끈하게 공개해도 뭐 보여줄것이 있어야 어떻게 해보죠. ^^;

    • Favicon of https://iamnot1ant.tistory.com BlogIcon 베짱이 2020.01.12 20:37 신고

      유튜브도 은근 기획력과 전략이 있어야 성공합니다. 운도 실력이죠. 겉보기에는 다 비슷해보이지만 디테일이 다릅니다. 치열하게 고민해야 그나마 성공하는 시장 같아요.

  • 별빛속에 2020.01.12 21:15

    구독해서 재밌게 보고있었던 해외살이 어떤 유튜버분도 지니님 같은 고민과 남편의 충고로 그만두더라고요
    재밌게 보는 구독자입장에선 아쉽지만 본인들의 결정이니..
    균형유지 하면서 즐겁게 하시길 바랍니다
    오래오래 보고 싶으니깐요

    답글

  • 2020.01.12 22:04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돈이라는것이 벌겠다는 일념을 되는것도 아니고, 그저 내가 좋아서 재밌게 하는것이 중요한거 같아요. 하다보면 내 영상을 좋아해주시는 분들도 계실테고..그렇게 천천히 하지만 서지는 않고 꾸준히 가보려구요.^^

  • 유튜브에 관심있어서.. 블로그부터 시작해본 1인인데..
    애드고시1차 낙방하고 기죽어 있어요.. 유튜브는 1년 뒤쯤 시작할 수 있을까요??
    오늘이 가장 빠른 날이라던데..^^
    답글

    • 남들이 하니 되는거 같고, 나도 하면 될거 같은데 현실은 그렇지 않더라구요. 블로그는 유튜브보다 훨씬 더 고될수 있습니다. 한방에 뜨는 그런건 블로그에 없거든요. 뭐든지 내가 재미도 느끼고 꾸준히 하는것이 중요한거 같아요. 홧팅 하시기 바랍니다^^

  • 백지 2020.01.19 19:27

    전 지니님 블로그도 유튜브도 너무너무 애정하는 독자입니다. 지니님 영상 보려고 유튜브를 켜는데 그만두시면 속상할것 같아요ㅜ.ㅜ 천천히 오래오래 블로그도 영상도 해주세요♡ 늘 힐링받고 있어요! 최근엔 불고기 햄버거패티 영상 보고서 집에서 따라서 해 먹어도 봤어요;-) 늘 응원합니다!♡
    답글

    • 저도 제가 만든 패티로 햄버거 만든 동영상 편집 끝냈거든요. 제가 만든거랑 어떻게 다른지 비교해보시면 좋을꺼예요.^^ 영상 재미있게 보신다니 보람을 느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