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나만의 바르셀로나 기념품,스트라디바리우스

by 프라우지니 2019. 4. 13.
반응형

 

 

스페인은 유명한 의류 회사들이 많죠.

 

그중에 제일 유명한 것은 자라와 망고.

그리고 요새 뜨고 있는 Desigual 데시구알도 있네요.

 

평소에도 옷에는 별로 관심이 없는 나.

 

옷을 살 때도 날 잡아서 쇼핑을 하는 날은 거의 못 사고, 그냥 지나가다가 사는 경우입니다.

옷을 사려고 작정을 하면 왜 맘에 드는 것은 안 보이는 것인지...^^;

 

바르셀로나에서 내 옷을 살 생각은 전혀 없었는데..

심심해서 들어간 옷가게에서 내 맘에 쏙 드는 옷들을 발견했습니다.

 

맘에 드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착해도 너무 착한 이 녀석들.

어쩜 세일을 해도 이렇게 대차게 하는 것인지..

 

 

 

거리를 걷다가 특이한 이름의 옷가게를 봤습니다.

“Stradivarius 스트라디바리우스”

 

음악은 잘 모르는 아낙이지만,

엄청 비싸다는 이름의 바이올린이 바로 이 “스트라디바리우스”죠.

 

글을 쓰면서 인터넷을 찾아보니 한국에는 매장이 있는 모양인데..

내가 사는 오스트리아에서는 본적이 없는 이름의 매장입니다.

 

가게 이름이 재미있어서 한번 들어가 봤습니다.

매장 안을 한 바퀴 돌아보니 대충 “H&M" 같은 분위기입니다.

 

옷 가격도 저렴한 편이고, 안에 아주 다양한 것들도 팔고,

같은 옷가게라도 해도 가격이 조금 있는 “자라”보다는, 저렴한 “H&M"수준.

 

그보다 더 저렴한 “Primark 프라이마크”가 있기는 하지만..

그 정도로 저가의 상품은 아닌 거 같고!

 



옷가게를 들어갔다고 해서 뭔가를 덥석 사는 스타일은 아닌데..

이곳에서는 옷을 2개나 골라잡았습니다.

 

스타일이 맘에 안 들면 아무리 싸도 살 맘이 안 생기는데..

여기서는 스타일도 맘에 들고, 가격도 심하게 착해서 안살수가 없었습니다.

 

원피스는 공연 보러 갈 때나, 쫄바지 위에 입을 수 있는 것이 하나 필요했는데..

색도 디자인도 내 맘에 쏙 드는 걸 이곳에서 찾았고!

 

면셔츠는 시내에서 파는 바르셀로나 기념티셔츠보다 원단 재질도 훌륭한데,

가격은 몇 배 더 저렴.

 

내 옷을 살 생각이 전혀 없었기에 잠깐 갈등했습니다.

하지만 착한 가격을 이길 방법은 없었습니다.

 

이 두 가지를 사는데 내가 낸 돈은 10유로.

거기서 2센트 거슬러 받았네요.^^

 

 

 

옷을 들고 계산대에서 와서 신선한 충격을 받았습니다.

 

매장 안을 다니던 직원들은 다 여자던데..

계산대에는 다 멋진 남자들입니다.

 

계산된 마케팅인데, 기분이 좋습니다.

역시 여자는 나이에 상관없이 잘생긴 남자를 보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계산대에 남자직원이 있는 것이 처음 있는 일은 아니지만..

내가 봤던 남자직원은 심하게 게이 같은 행동을 하거나, 아저씨 같은 사람들이었는데!

 

이렇게 젊은 계산대 남자직원은 처음이라 신기했습니다.^^

 

 

 

내가 날 위해 바르셀로나에서 기념품은 산 곳은 바로..

“Stradivarius 스트라디바리우스”

 

착한 가격의 옷 2개와 그곳에서 만났던 신선한 충격.

계산대를 점령하고 있는 젊은 청년 캐셔들.

 

이날 산 원피스는 바르셀로나에서 잘 입고 다녔습니다.

 

날씨가 생각한 것보다 추워서 가지고 갔던 옷들이 부족했는데..

여기서 산 원피스가 기념품 이상의 값어치를 해줬습니다.

추워서 거의 매일 껴입다시피 했죠.^^

 

시간이 지나고 나면 이 원피스는 언젠가 없어지겠지만,

이 원피스를 입고 찍었던 사진들은 꽤 많이 남았으니...

 

내가 "바르셀로나 여행“의 추억하면 항상 기억이 나지 싶습니다.

 

“Stradivarius 스트라디바리우스에서 샀던 그 원피스.”

 

나만의 바르셀로나 기념품으로 말이죠.^^

 

----------------------------------

 

오늘 퍼온 동영상은 이 이야기에 등장하는 "Primark 프라이마크"

아직 한국에는 들어오지 않는 옷가게인걸로 알고 있는데 맞나요?

 

1유로의 행복을 느낄 수 있는 다이소 같은 곳입니다.

품질은 엉성하다는 건 안 비밀.

 

 

다녀가신 흔적은 아래의 하트모양의 공감(♡)을 눌러서 남겨주우~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