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한국에서 내가 사온 김치 두 가지, 깻잎무침, 무말랭이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7. 12. 1.
반응형

 

요즘 내가 먹는 밥상에 올라오는 두 가지 김치가 있습니다.^^

1kg짜리 깻잎무침와 무말랭이.

 

무말랭이는 사서 짐 속에 며칠 넣어놨더니만, 이곳에 도착해서 짐을 풀었을 때는 무말랭이가 발효가 돼서 봉투가 빵빵하게 부풀어 있었습니다.

 

온도가 조금 더 높았다면 짐 속에서 무말랭이 봉투가 폭발해서 짐이 무말랭이 냄새로 범벅이 될 뻔 했습니다.^^;

 

시간이 없어서 슈퍼에서 사온 김치지만 맛은 아주 훌륭하죠.

밥만 있음 한끼 뚝딱입니다.^^

 

깻잎무침은 남편도 좋아하는지라 일부러 사들고 왔는데..

남편은 밥 대신에 빵에다가 깻잎무침을 먹겠다고 하는지라 아직까지 안주고 있습니다.

 

밥보다는 빵을 더 좋아하는 서양인이라고 해도, 깻잎무침은 밥에 먹어야 제 맛이 나는 거죠.

 

빵 위에 얹어먹는 깻잎무침은 한국인 마눌의 상상을 벗어난지라 시도는 아예 안하고 있습니다.

 

 

매일 밥반찬으로 먹어치우는 무말랭이와 깻잎무침이 떨어지기 전에 남편에게도 따뜻한 밥 한공기를 차린 밥상을 한번 차려주고 싶습니다. 빵이 아닌 밥에 먹어야 딱인 반찬들이니 말이죠.

 

무말랭이와 깻잎무침이 떨어질 때까지 저는 매일 행복한 끼니를 해결하지 싶습니다.

 

깻잎도 무말랭이도 여기서는 구하기 힘든 재료로 만든 반찬들이니 말이죠.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23

  • 2017.12.01 06:23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색동이 2017.12.01 07:46

    지니씨 식탁을보니 1주일은 칼칼한 음식에 밥맛이 좋을것 같네요 한국에서 가져가는건 비슷한가봅니다 내일 돌아가는 딸아이 가방에도 깻잎 4키로와 말린 무우말랭이 무우씨레기가 들어 있는데 다음번에는 아예 식품건조기를 사볼가 하네요 ^^
    답글

    • 식품건조기는 외국에도 있던걸요. 단 외국에서는 야채가 아닌 과일을 말리는 용도로 사용하지만 말이죠. 제 시아버지도 매년 과일을 말리시느라 사용하시는디, 그걸 빌려달라는 말은 안하고 있습니다. 가끔씩 빌려다가 고추랑 이런저런거 말리고 싶은디..^^;

  • 2017.12.01 08:07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2017.12.01 17:10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린츠가 공업도시라 볼것은 별로 많지 않습니다. 예전에는 북한 사람도 많이 살았었다고 했었는데, 지금은 그런 산업역군은 다 사라진 모양이더라구요. 실버문77님, 지금은 어느 나라, 어느 도시를 가도 "크리스마스 마켓"이 도시 곳곳의 광장에 들어서니 저녁에는 시내 나가셔서 제대로 크리스마스를 느껴보시길 바래요.^^

  • Favicon of https://sameworld.tistory.com BlogIcon 차포 2017.12.01 18:48 신고

    전 반대로 미국에서 한국으로 싸들고 옵니다...ㅎ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spainmusa.com BlogIcon 산들무지개 2017.12.01 22:18 신고

    정말 맛있게 보이네요.
    깻잎은 역시 밥이랑 같이 먹어야 맛있죠~!!
    부군께서 어서 밥이랑 드실 날 기대해보아요. ^^
    답글

  • 2017.12.01 23:2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도움을 받으셨던 그분이 한국식품점을 이용하시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제가 다니는 아시아식품점에는 "돌김"이 없습니다. 돌김으로 김밥을 싸도 맛있고, 그냥 먹어도 맛있는데, 여기서는 안파니 그것도 아쉽고, 아주 작은 볶음용 멸치도 있으면 좋겠고, 국물 끓이는 용의 멸치도 전에 선물받았었는데, 요긴하게 잘썼습니다. 대충 이렇게 말하다보니 건어물이네요. 취포, 오징어도 좋고. (이건 사람마다 취향이 틀리니 그분이 좋아하실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여기서 사기힘든 종류이기는 합니다.)

      한달간 머무실만한 곳은..글쎄요. 이 기간에 방학을 해서 집을 비우는 학생들이 있을거 같기도 하고. 인터넷에 "오스트리아 쿠쿠쿠"인가 아무튼 알아보시면 몇개의 사이트나 카페가 있을꺼에요. 거기에 방구함을 올려보시면 좋을거 같아요. 아무래도 린츠에 있는 유학생이 많지는 않지만 말이죠.

      여기 한달 지내신다면.. 한국서 2~3인용 전기방석을 챙겨오시면 밤마다 행복하실꺼예요. 차가운 침대에 눕는것이 겨울에는 제일 싫거든요. 여기서도 요새는 침대위에 놓는 작은 사이즈의 전기요를 가끔 판매하던데.. 확실하게 한국서 챙겨오시는 것이 좋습니다. 그리고 여러종류의 한국서 마시는 차가 있음 챙겨오시면 좋습니다. 여기서 판매하는 차는 한국서 살수있는 종류랑 달라서리.. 옷은 많이 안 챙겨오셔도 생각보다 많이 비싸지 않아서 여기서 사입으셔도 되구요. 그외 한식을 즐기신다면 밑반찬정도는 챙겨오시는것이 조금 덜 서러운 타향살이가 되시지 싶습니다.^^

  • 2017.12.01 23:25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해외살면 입맛이 비슷해지는 걸까요~ ㅎㅎㅎ 저도 깻잎반찬, 무말랭이 정말정말 좋아해요! 그래서 체코에서 깻잎을 직접 심게 되는 것 같아요
    답글

  • 2017.12.03 19:09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mcboiler.tistory.com BlogIcon 하루 아빠 2017.12.04 20:56 신고

    무말랭이가 정말로 맛있어 보이네요..
    깻잎도 맛있지만 무말랭이랑 고추잎이랑 같이 밥 한공기 먹고 싶어집니다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