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간만에 시부모님께 해 드린 요리, 수제버거

by 프라우지니 2017. 7. 22.
반응형

 

 

제가 아주 오랜만에 시부모님께 요리를 해 드렸습니다.^^

 

원래 “무계획이 계획“인 마눌이라

며칠 전부터 작정을 했던 것은 아니구요.

 

슈퍼에 갔는데 세일하는 고기가 있길레 한 팩 집어 들었죠.

 

“간 고기가 1kg에 4유로면 싼디?

온가족 햄버거나 해 먹어 볼까?”

 

간 고기가 1kg이니

일단 1인당 200g으로 잡았습니다.

 

200g이면 얼마나 뚱뚱한 패티가 될지 모르고 말이죠.^^;

 

금요일 오후에 장보면서 간 고기를 사서

돌아와서는 시부모님께 딱 한마디 했습니다.

 

 

 

“엄마, 아빠 내일 점심은 제가 버거랑 감자 해 드릴께요.”

 

원래 요리 하는 걸 별로 좋아하지도 않는

며느리이지만, 가끔 하는 음식도 한식이고!

 

외국 음식 별로 안 좋아하시는 시부모님이셔서

음식을 잘 갖다드리지 않습니다.

 

안 드시는데 자꾸 갖다 드리는 것도

예의가 아닌 거 같아서 말이죠.

 

한식도 아니고, 시부모님도 아시는

“버거&프라이“는 무난한 메뉴이고,

 

싸다고 집어온 간 고기로 하기에는

딱 맞는 선택인거죠.^^

 

그렇게 점심을 하겠다고 한 토요일.

 

원래 주말근무가 없으면 부부가

늘어지게 자야하는 날인데..

 

저는 버거를 위해서 일찍 일어나야했습니다.^^;

 

점심을 준비하는데, 시작시간은 아침 8시.

시작할 때는 “조금 이른 것이 아닌가?"했었는데..

 

점심을 갖다 드리겠다고 한 12시가 다 되어가는 시간에

끝이나서  시간은 딱 맞았던거 같네요.

 

한식이 아니라고는 하지만,

 

간 고기로 만드는 패티에는

소금, 후추가 아닌 불고기 양념으로 했습니다.

 

 

 

아시죠?

간장, 설탕, 마늘, 다진 파, 후추, 참기름, 깨소금.

 

일반 불고기양념보다는 조금 떠 짜게 합니다.

서양인들은 짭짤한 것이 선호하니!

 

1 kg으로 5개의 패티를 만들어서

슬슬 프라이팬에 굽고,

 

냉동감자는 한시간전부터

오븐에 넣었습니다.

 

양파도 건강에 좋다고 하니 듬뿍 썰어서

 

프라이팬에 기름 두르고

약한 불에 볶았습니다.

 

버거 안에 은근하게

오랜 시간 조린 양파를 듬뿍 넣고,

 

바비큐 소스를 살짝 뿌리면 색다른 맛이거든요.

 

며칠 전 남편에게 해 줬던 버거에는

치즈가 녹아내리지 않았다고 궁시렁거려서..

 

오븐에 패티속을 익힌 후에

다시 치즈를 올려서 진하게 녹아내렸습니다.

 

 

 

8시에 시작한 요리는 약속한 12시보다

15분이 빠른 시간에 접시 2개를 시부모님께 날랐습니다.

 

버거의 빵은 일반 햄버거 빵이 아닌 Semmel 셈멜로 했습니다.

반을 갈라서 프라이팬에 구워 바삭하게 준비했습니다.

 

패티가 200g이다 보니

도저히 손으로 잡아서 먹기는 불가능한 높이입니다.^^;

 

“이럴 줄 알았으면 그냥 햄버거스테이크로 할걸!”

 

“아직 감자구이는 조금 덜 바삭한 거 같은디..”

 

두 접시를 나르면서도 혼자서 궁시렁 궁시렁~

 

얼른 시부모님의 주방에 점시 2개를 내려놓고는

두 분이 어디 계신가 보니..

 

시어머니 전용의 TV방에 웬일로 나란히 앉아 계십니다.

 

원래 시어머니는 1층 TV방에,

시아버지는 2층 TV방에서 하루를 보내시는데..

 

며느리가 해다 준다는 점심은 아직 시간 전인데..

나란히 앉아서 기다리셨던 모양입니다.

 

시어머니도 시아버지도 간만에 며느리가 한다는

점심을 기대하셨던 모양입니다.

 

 

 

특히나 시어머니는 “요리를 안 해도 되는 날”이라

더 좋으셨던 모양입니다.

 

여자들에게는 하루쯤 “주방에서 벗어나는 날”

필요하니 말이죠.

 

햄버거는 손으로 잡고 먹을 수 있는 크기가 아닌지라,

칼과 포크로 스테이크 먹듯이 드셨다고 합니다.

 

며느리가 날라준 버거는 너무 커서

두 분이 점심과 저녁 두 끼로 드셨다고 합니다.

 

손 큰 며느리가 하는 요리는 항상 크고,

한 끼에 먹지 못하는 양이라고 하시지만..

 

그렇다고 며느리가 시부모님께 가끔 해 드리는

요리의 양을 줄어들 거 같지는 않습니다.

 

저는 한 끼는 “거나하게” 먹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인간형이고,

 

내가 대접하는 한 끼가

 “먹고 나서 돌아서면 배고픈”

양이면 곤란하니 말이죠.^^

 

오늘 갑작스런 점심대접을 해 드린 며느리는.. 

 

앞으로 또 뭔가 세일하는 물품을 발견하면

계획 없이 또 시부모님께 드릴 한 끼를 해드리지 싶습니다.^^

 

 

눌러주신 공감이 저를 춤추게 합니다. 감사합니다.^^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20

  • 익명 2017.07.22 03:41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7.22 04:47 신고

      헉^^; 저는 지금까지 제가 맏며느리라는 생각을 안하고 살았었습니다. 클라우디아님이 말씀하시니 갑자기 어깨가 무거워집니다.^^;

  • Favicon of https://schoene.tistory.com BlogIcon 쥐쎄프라우 2017.07.22 07:50 신고

    어우 이시간에 잔인한 사진입니당 ㅜㅜ 침 한바가지 흘리구 가요 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goodtip.co.kr BlogIcon 꿀팁걸 2017.07.22 11:05 신고

    진짜 맛있어 보이네요~ 리얼 수제버거에요^^
    두분이 점심, 저녁 두끼로 드셨다는 얘기가 이해되요 ㅋㅋㅋ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7.23 04:15 신고

      저희부부는 둘이서 입이 터져라 꾸역꾸역 한끼로 해치웠습니다. 그리고 저녁을 건너뛰었으니.. 우리도 두끼를 먹은건가요.^^;

  • Favicon of https://kokone.co.kr BlogIcon 코코 언니 2017.07.22 12:04 신고

    이거 한국에서 판매하면 최소 만오천원은 줘야 먹을 수 있는 비주얼인데요?! ㅎㅎ
    답글

  • 느림보 2017.07.22 19:54

    요리도해서 드리구 부지런하신 며느임임돠
    저희 엄니은 제가해준 음식은 싱겁다수 좋아하지은 않으십니다
    답글

  • 복숭아조림 2017.07.23 01:31

    작정하고 고기를 주로 먹는 것 아니면 1인분에 고기 125g을 잡으면 됩니다.
    그런데 그 버거 참 맛있었겠어요. 누군가가 나를 생각하며 음식을 대접해준다는 건 참 기분 좋은 일입니다. 시부모님에게 작은 행복을 주시다니 보기 좋군요.
    우리 지니님은~ 기쁨을 주는 사람~(가사)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7.23 04:16 신고

      쇼핑몰에 있는 수제버거집 패티가 150g 하는지라 쪼매만 더 넣는다고 넣었는디.. 심하게 뚱땡이 패티가 될줄은 몰랐습니다.^^;

  • Favicon of https://alicelee7.tistory.com BlogIcon 피치알리스 2017.07.23 20:21 신고

    오랜만이네요. ㅋㅋ 수제버거 비쥬얼에 감탄하고 가네요. 저녁 시간대라서 정말 배고프긴한데 그렇다고 요리하기는 귀찮구 그래서 그냥 뭐라도 간단하게 사먹으려구요. 이거보니 진짜 배고프네요. ㅎㅎ
    답글

  • 엄청난 수제 버거에요~ 1kg 고기를 사시는 지니님은 손이 크시긴 한 것 같아요 ^^ 저 수제 버거 좋아하는데ㅡ 맛있어보여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7.24 05:06 신고

      저는 사면 무조건 1kg입니다. 가끔 싸다고 2kg를 사는 경우도 있죠. 평소에는 양념해서 냉동실에 넣어버린답니다. 보통은 버거패티를 만들어서 다 냉동해놓고 햄버거를 해먹기도 하죠.^^

    • 2kg까지 사신다니, 진짜 넉넉한 손을 가지신 것 같아용~

  • Favicon of https://wanbong.tistory.com BlogIcon 꿀봉♪ 2017.08.01 22:57 신고

    만드신 수제버거인데 사서먹는것보다 훨~~씬 맛있을 것 같아요~ 배고파용~~ ^^
    답글

  • Rory 2017.08.03 00:23

    원래 고급진 수제버거의 핵심은 손으로 들고는 못 먹는다! 아니겠습니까? 역시 지니님. 수제버거의 핵심을 관통한 요리! 침이 꼴깍 넘어갑니다~
    게다가 며느님 요리를 기다리는 두 어르신 정말 귀여우셔요~
    답글

    •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7.08.03 04:34 신고

      며느리가 가끔 하는 요리인데 두분이 다소곳이 앉으셔서 내 음식이 올때까지 앉아계신것은.."많이 기대하시나?"하는 부담감도 갖게 하지만, 로리님 말씀대로 귀엽기도 하셨습니다.^^

      참, 오늘 쇼핑몰에 갔다가 봤는데, 패티가 250g짜리 버거도 있더라구요. 다음번에는 더 크게 더 넙적하게 해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