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이야기

뜻밖의 행운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2. 3. 6.
반응형

이것도 행운이라고 할수 있나 모르겠는데…

저에게는 작은 행운이라고 해두죠!!

 

이번에 한국에서 오스트리아로 들어올 때, 가장 싼 에바항공사의 6개월 오픈 항공권을 사가지고 들어왔습니다.

6개월 후에는 다시 한국에 들어가서 있다가 제 3국으로 출국할 예정이였거든요.

 

6개월오픈 항공권의 가격은 한국 돈으로 100만원이 조금 안되네 주고 샀는데,

남편의 500유로(한화 90만원정도?)를 주겠다고 해서리..

좋다고 싼 항공권을 사가지고 오스트리아로 들어왔습니다.

 

원래는 2월28일이 출국날 이였는데, 나 없이 3개월을 혼자 더 살아야 하는 남편은 자신이 없었나봐요!

지난번에도 혼자 6개월을 살고 보니, 혼자 생활하는 것이 그리 녹녹치 않는걸 알았는지..

 

결국 항공권 를 연장해보자! 하는 생각을 한 남편!!

(지난번에는 중화항공권 6개월 오픈 티켓을 샀었는데, 연장(당근 안되죠! 싼 티켓은 그만큼 제한이 많은 법인데..) 이

안 되서 여기서 학생편도 400유로 정도 주고 사서 한국 갔었거든요.

그나마 학생할인 받아서 그 정도지 성인 편도요금은 600유로(한국에서 거의 왕복가격) 을 내야하거든요.

 

이번에도 일단 시도를 해보자! 해서리.

한국의 항공권을 산 여행사에 문의를 하니 자기네는 모른다고.

여기서 알아봐야 한다고 얘기를 하더라구요!

 

그래서 남편이 에바항공 비엔나지점에 문의를 했더니만 글쎄…..

연장이 된다는 거예요..

 

분명히 6개월 오픈짜리 젤 싼 항공권이였는데, 115유로(한화 20만원)를 내면 연장해준다고 해서리..

남편이 돈을 지불하고, 3개월 정도 연장해서 5월 중순에 출국날을 잡았답니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행운인데…

며칠 전 에바항공사에서 남편의 이멜로 연락을 해왔더라구요.

 

원래 비엔나에서 오후2시경에 출발해야 타이페이에서 오후3시경에 출발하는 한국행 뱅기를 탈수 있는데,

비엔나에서 오후6시경에 출발을 하게됐다네요~

그래서 타이페이에는 오후5시경에 도착 예정이고, 전 다음날 오후 3시경의 한국행을 타야 한다면서,

당근 숙박할 수 있는 호텔을 제공해준다고 하네요!! ㅎㅎㅎㅎ

 

항공권 연장비가 20만원인데…..

타이페이공항 호텔(트렌짓)은 1박에 5~6만원한다고 하더라구요~~

거기에 타이페이공항에서 실시하는 경유승객 공짜 시내투어까지 한다면….

 

우하하~~이거 분명히 본전 뽑는거 같은 생각도 들고!!

타이페이는 항상 경유만 했지, 시내구경은 꿈도 못 꿨는데….

 

이거 행운인 거 맞죠? 공짜 숙박에 시내구경까지 한다면…

원래 남편이랑 떨어져서 별로 슬퍼하지 않는 나인데 (왜? 한국가면 내 식구들이 있으니깐)

 

타이페이에서 이렇게 좋은 기회가 기다리고 있다 보니 빨리 5월달이 됐음하는 바람입니다.

타이페이에서 관광도 하고, 한국가서 식구들도 만나고…ㅎㅎㅎㅎㅎ

 

여러분에게도 뜻밖의 행운이 많이 찾아오는 해가 되시길 바랍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고,View 추천버튼을 눌러주시면, 제가 글을 쓰는데 아주 큰힘을 주신답니다.

제 블로그가 맘에 드셔서 구독+을 눌러주시면 항상 문 열어놓고 기다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반응형

댓글2

  • 느그언니 2012.05.10 19:54

    그럼..
    5월 중순에 한국엘 들어가는겨?
    그렇담.. 나두 니가 한국에 있는날에 맞춰 들어가야하는디.. 노력해보마..^^
    답글

    • 이 글은 몇년전에 쓴것인디...ㅋㅋㅋㅋ
      지금 블로그 이사중이라 몇년전것이 올라갔다는..ㅋㅋㅋ
      난 5월말까지 회사에 출근해야하는 상황이구요.
      뱅기표는 뉴질랜드 비자가 나오는거 봐서 사게될거 같습니다. 아마도 6월이 되지 싶은디..일단 보자구요.
      서울을 거쳐서 가는 뱅기표를 살수 있으려는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