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3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576-캠핑장 할매가 주신 유기농 달걀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 2. 1.
반응형

 

모투에카의 빈야드 캠핑장에서 20불에 하룻밤을 머물렀습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저희는 주방에서 캠핑장 주인할매를 만났습니다.

 

어제 오후에 남편은 이곳을 나다니는 닭에게 엄청나게 관심을 보였었습니다.

주인 할매가 닭모이 주는데도 따라다니면서 질문을 해댔었죠.

 

 

 

 

이곳에는 일반적으로 보게되는 닭보다 조금 더 작고, 더 예쁘게 생긴 닭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닭들이 모두 알을 낳은 현역 임산부인지는 몰랐었습니다.^^;

그저 예쁘게 생겼고, 모양과 색도 가지각색이라 닭의 뒤를 따라다녔었습니다.

 

 

 

 

다음 날 주방에서 아침을 준비하고 있으니 할매가 바구니에 한가득 달걀을 가지고 오셔서는 제 앞에 내미십니다. 저보고 바구니에 있는 닭알을 꺼내 가지라는 말씀이신거죠.^^

 

얼른 닭알을 2개 꺼내들고는 “감사합니다!” 했더니만, “ 더 꺼내!”하십니다.

그래서 얼른 2개를 더 꺼냈죠!^^

 

 

“그거 어제 너희들이 예쁘다고 따라다니는 아이들(닭)이 오늘 아침에 낳은거야.

유기농이니 맛있게 먹어!”

 

 

에궁~ 단돈 20불에 머무는 캠핑장에서 주시는 선물치고는 너무 큰거 같습니다. 크기가 작기는 하지만 유기농 달걀은 저렴하게 사먹을 수 있는 달걀도 아니고, 지금 이 달걀은 보통의 닭이 아닌 완전 예쁜 놈들이 낳은 알이거든요. (사진상으로는 잘 안 나왔는데, 젤 위쪽은 약간 연두색 빛이 돌고,좌측은 핑크빛이 약간 도는 아주 예쁜 달걀입니다)

 

주방 안에 저만 있었던 것도 아닌데 저에게만 달걀을 주신지라, 주위사람을 쳐다보니 이곳에서 1주일 머물면서 일을 찾고 있다던 일본인 청년이 한마디 합니다.

 

“우리는 버얼써 오래전에 다 얻어 먹었어. 할매가 가끔씩 달걀을 나눠주시거든!”

 

아하! 할매는 이곳에 오는 손님들에게 골고루 이 예쁜 유기농 달걀을 나눠주시는 모양입니다.^^

당신이 말하는 그 예쁜 닭은 어떻게 생긴건데? 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준비했습니다.^^

 

 

 

 

보통의 닭과는 달리 이 닭들은 모피코트를 입고 있는 것 처럼 온몸의 털들이 다 서있습니다.

크기도 보통 닭보다는 1/2정도 작고, 모피코트(?) 의 모양도 다양합니다.

 

 

 

 

모피코트뿐 아니라 모피 모자까지 쓴 닭도 있습니다.

그 외 흑백의 털이 조화로운 모피도 있구요.

 

 

 

 

모드 멋진 모피를 입고 털을 다 세우고 있는데, 유난히 헐벗은 닭 한 마리.

저는 주위에 못된 닭들이 이 닭만 못살게 쪼아서 털이 다 빠진줄 알았었습니다.

 

나중에 할매가 알려주시는 정보 하나!

 

“이 닭들은 이렇게 주기적으로 털이 모두 빠지고 다시 난다고 합니다.”

털이 빠져도 조금 심하게 빠졌죠? 털이 완전히 빠졌을 때 잡으면 털 뽑는 수고는 안 해도 될거 같기는 합니다. 물론 오래도록 두고 계속 달걀을 받아 먹는 것이 더 남는 장사이지만 말이죠.

 

 

 

 

닭들이 엄청나게 빨라서 제대로 예쁜 자태를 찍지 못해서 죄송합니다.

 

정말로 모든 닭이 다양한 모양의 모피코트를 입고 있어서 보는 매력이 쏠쏠한데, 사진상으로는 제대로 그 매력을 담지 못한 거 같습니다.^^;

 

이곳에서 저희는 예쁜 닭알 4개를 얻어서 맛있게 삶아서 먹었습니다.

유기농답게 삶은 달걀의 노린자는 정말 노랗고 예쁜 색이였습니다.

 

아시는지 모르겠지만, 유기농은 일반 닭장에서 나오는 닭알에 비해서 유난히 노란자가 노랗습니다.  그래서 유기농인지 아닌지 확인이 가능하죠.^^ 물론 뉴질랜드에서의 이야기입니다.

한국도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기후도 틀리고, 주는 먹이도 틀릴테니 말이죠.^^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0

  • Favicon of https://seattlemom.tistory.com BlogIcon The 노라 2015.02.01 06:17 신고

    어마나 세상에~! 저는 이렇게 닭털이 풍성한 닭들은 처음 봐요. 진짜 모피 두른 것 같네요.
    그런데 여기 닭은 털갈이를 정말 심각하게 하는군요. 풍성한 닭털 사이에서 너무 빈해보고 안되보여요. 빨리 털 나와라~!
    저렇게 자유롭게 키운 닭의 유기농 닭걀을 드시고 정말 좋으셨겠다. 하나만 먹어도 힘이 솟을 것 같아요. ^^*

    답글

    • 노라님, 닭들이 얼마나 잽싼지 정말로 예쁜 모양의 모피닭들도 많은데 제가 사진을 찍지 못했어요. 솔직히 달걀로 닭을 키우고 싶은 마음이 간절했답니다. 이렇게 예쁜 닭들은 처음이여서 말이죠.^^ 맛은? 보통 닭알과 같았답니다.^^

  • BlogIcon Erik맘 2015.02.01 09:30

    정말 신기하네요.핑크색 달걀은 첨 봤어요.ㅎㅎ...그리고 지니님이 닭알이라고 하셔서...옛날 할머니가 닭알이라고 하셨는데...전 그 말을 첨 들었을 때 신기하고 이상하고 그랬었어요.ㅎㅎㅎ...
    어딜가나 할머니들은 귀엽고 인심 좋으시고..물론 못된 할머니도 계시지만요.
    사실 저는 닭 공포증 이라 (새공포증인데 그중에서 닭을 젤 무서워해요.)사진은 얼른 내려버리고 눈 가늘게 뜨고 글만 읽었네요.세상에 나만 이러는줄 알았는데 정식으로 이름이 있더라구요.'새공포증'...사진 은 물론 새가 옆에 있어도 거길 못지나가요.비둘기 많은 공원에 갔다가 나한테 몰려들어 다리풀려 주저앉은적도 있어요.닭이 예쁘다는 사람이 신기해요.저에게 닭은 극공포...ㅠ
    답글

    • 에릭맘님, 살면서 가장 많이 보게되는것이 닭이고, 비둘기이고, 새들인데, 일상생활하시는데 지장이 있으신 것은 아니시죠? 그나저나 새공포증있다고 닭을 못드시는건 아니죠? 제가 올린 닭사진때문에 에릭님이 공포를 느끼셨다면 죄송합니다.^^;

    • BlogIcon Erik맘 2015.02.02 06:25

      ㅎㅎㅎ...지니님.일상생활 지장 있을정도로 무섭습니다.그리고 저는 원래 베지터리안이예요.pesco 베지터리안 인데 육류만 안먹고.해산물. 유제품은 먹습니다요~^^원래는 비건이었는데 아이 낳고 나이도 드니까 체력이 없어서...그치만 육류는 정말 노력해도 못먹겠어요....ㅠ

    • 에릭맘님은 육류를 노력해도 못 드신다니 저에게는 정말 신기하게 느껴집니다. 저는 육류를 즐기는 편은 아닌데, 며칠 채식을 하면 고기가 마구 당기는 그런 이상한 현상을 자주 겪습니다. 그래서 야채와 고기를 겸한 쌈을 자주 먹죠! 그래도 에릭맘님이 해산물,육류를 드신다니 조금 안심이 됩니다. 야채가 몸에 좋은건 알지만, 그래도 우리몸에는 야채로는 채울수 없는 영양소도 많이 필요하니 유제품이나 해산물에서도 보충은 될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lara.tistory.com BlogIcon 4월의라라 2015.02.01 10:21 신고

    오~ 닭이 참 이쁘고 다양하네요. 정기적으로 털갈이를 한다는 닭도 신기하고요.
    근데 달걀의 색이 참 곱네요. 이런건 정말 보약같이 건강에 좋을듯해요.
    근데 먹이는 어떤걸 주던가요? 우리나라는 대부분 옥수수섞인 곡물사료를 사서 주거든요.
    저도 어릴적에 닭을 키워봤지만 아파트에 사는 지금은 엄두도 못내요.
    마당있는 집에서 닭키우고 싶은 맘은 굴뚝 같네요. 잘 보고 가요.
    답글

    • 할머니가 곡물먹이를 주시는것 같고, 그외 닭들이 옆에 키위밭,사과밭을 돌아다니면서 벌레도 잡아먹고 하는거 같더라구요. 라라님 말씀대로 정말 보약이 될만한 조건을 가진 예쁜 달걀이였습니다.

      저도 개인적으로 신선한 달걀은 먹고싶은데, 마당에 닭을 키웠다가는 닭똥냄새가 진동하는 집이 될까봐 겁도 조금납니다.^^;

  • Favicon of https://www.tokyohiroba.com BlogIcon 하시루켄 2015.02.01 12:52 신고

    보기 좋네요. 한국이나 외국이나 좋은 분들은 항상 계시는거 같아요.
    근데 닭은 좀 무섭네요. ㅎㅎㅎ 예전에 양계장하는 친구집에 놀러 갔다가 닭이 몇 천마리 모여있는 상육장에 들어갔다가 무서웠던 기억이 있어서요. ^^
    답글

    • 하시루켄님이 말씀하시는 조건은 저도 무서울거 같습니다. 몇천마리들이 울어대고, 알들을 낳아대고..^^;
      그나저나 그 양계장하신다는 하시루켄님의 친구분은 달걀이나 닭요리를 잘 드시나요? 보통 집에서 질리게 보는 사람들은 요리도 안먹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