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질랜드/길위의 생활기 2013

뉴질랜드 길 위의 생활기 577-모투에카 일요시장

by 프라우지니 프라우지니 2015. 2. 4.
반응형

 

제가 몇 년째 노래를 부르던 “모투에카 일요시장”을 드디어 왔습니다.

항상 지나가는 길이였고, “일요일”을 맞추는 것이 힘들어서 한 번도 보지 못했던 곳!

 

아! 전에 일요일에 이곳에 온 적이 있기는 했었습니다.  하필 그날이 뉴질랜드 국경일(Anzag이라나 뭐라나?)이라 일요일임에도 일요시장이 서지 않아서 보지 못한 불운이 있었죠.^^;

 

그렇게 보지 못해서 애를 태우던 모투에카의 일요시장을 드디어 구경합니다.^^

 

 

 

 

앗싸~ 드디오 모투에카 일요시장 입성입니다.^^

 

시장은 비가 오나 눈이오나 바람이 부나 매주 일요일 오전8시부터 오후 1시까지 열립니다.

주말에 이 근처를 지나치신다면 한번쯤 구경하는 것도 좋습니다.^^

 

사실 이 모투에카 시장에 나온다는 “독일인 소세지 장사”가 그동안 궁금했었습니다.

넬슨을 비롯해서 이 지역의 여러 시장에 나온다는 그 독일인 아줌마가 만드는 소세지가 “본토맛”이라는 소리를 독일인들에게 들었던 남편인지라, 남편또한 오랫동안 맛보지 못한 유럽정통 소세지를 맛 볼수 있는 기회이기도 했고 말이죠.

 

하지만 이날 일기를 보니 저희부부는 시장에서 소세지를 사 먹지 않았네요.

장사가 나오지 않았거나 아님 가격이 비싸서 안 사먹은 거 같습니다.^^;

 

 

 

사진속 우측으로 뒤쪽으로 다 중국처자들입니다.

 

모투에카 시장에 너무 많은 중국인들이 있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여기 저기에서 중국인들이 떼를 지어서 중국어를 하면서 오가는지라 잠시 이곳이 뉴질랜드가 아닌 중국 어디쯤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일자리를 찾아서 이곳까지 온 것은 이해를 하는데, 꼭 이렇게 그룹으로 떼 지어서 다녀야 하나?

뭐 이런 생각을 잠시 했었습니다.

 

 

 

 

 

모투에카 시장은 모투에카 관광안내소 옆으로 자리하고 있는 주차장에 펼쳐집니다.

여름에는 얼마나 시장이 더 컸는지 모르겠지만, 비수기에 서는 시장은 초라하기 짝이 없습니다.

 

물론 여기서 판매되는 가격 또한 저렴한 것은 잘 안 보이는 지라 잘 찾아야 한답니다.^^;

 

 

 

 

“와! 눈 나오게 비싸다! 유기농이라고 사과 2개에 1달러면 심한거지!“

아무도 못 알아 들을테니 마눌 혼자서 한국어로 감탄을 합니다.

 

저희부부는 가난한 여행자인 관계로 2개 1불짜리 유기농 사과보다는 한 보따리에 1불하는 사과를 선호합니다. 껍질에 묻은 농약은 깎아서 먹습니다. 유기농사서 껍질째 먹으면 더 건강에 좋겠지만, 농약 묻는걸 껍질째 먹다가 더 건강에 안 좋을 수 있으므로 그냥 껍질을 까고 먹습니다.^^

 

 

 

 

다 비싸서 쌈지돈 움켜지고 있던 마눌이 돈줄을 풀었습니다.

 

“와~ 심봤다!“

 

2kg정도 들어있는 Feijoas 피조아가 단돈 2불입니다.

그냥 2불도 싼데, 거기에 유기농이라고 합니다. 으하하~ 이보다 더 좋을순 없죠!^^

 

먹는 방법은 키위와 같습니다.

조금 물렁해질 때까지 나뒀다가 반을 가른 다음에 수저로 안을 퍼 먹으면 됩니다.

 

피조아는 그냥 과일로 먹을 수도 있고, 케잌을 구울 수도 있고, 쥬스도 만드실 수 있고, 여러 가지 용도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 과일도 처음에는 “이걸 왜 먹어?” 뭐 이런 반응이 나올 수 있지만, 먹으면서 적응하는 과일 중에 하나입니다.^^

 

저희는 일요시장에서 피조아 건진것에 만족하며 또 길을 나섭니다.^^

 

내용이 마음에 드신다면 공감을 꾸욱 눌러주세요.

로그인하지 않으셔도 공감은 가능합니다.^^

반응형

댓글16

  • BlogIcon Erik맘 2015.02.04 10:46

    기다리던 시장 구경이네요 (^^)그런데 뭔가 짧은것같아 아쉽네요...ㅎㅎ..저도 세상에서 시장구경을 젤 좋아하는데 젤 재미있었던 시장은 태국 방콕의 주말시장 ('짜투짝'이었나 뭐 그런 이름이었는데...)이었어요.파리의 벼룩시장보다 뭔가 더 아기자기하고 재미있고 그런 좋은 기억이 남아있네요.그치만 뭐니해도 한국의 시골시장.3일장.5일장만한게 있을까요?경기도 신도시 살았는데 어릴적 에릭이 데리고 많이 갔어요.에릭이 식혜도 사주고..아...그립다...가고싶어요....ㅠㅠㅠ
    답글

    • 동네가 작아서 그런지 서는 시장도 쪼맨하더라구요.^^; 계절도 비수기인 겨울로 들어가는 길목인지라 장사꾼들도 구경꾼들도 2%부족한 그런 시장이였답니다. 그래도 그리도 보고싶은 시장을 봤다는것이 위안이 되더라구요.^^

      에릭이는 기억하지 못할 그런 추억인거죠? 아닌가요? 아직도 기억하고 있을 한국에서의 추억일까요?

  • Favicon of https://preya.tistory.com BlogIcon Preya 2015.02.04 19:26 신고

    피조아는 어떤 과일인가요? 처음 봐요~
    답글

    • 설명하기가 참 쉽지 않은 과일입니다. 키위같이 완전 속과 껍질바로 안쪽의 속이 다르구요. 완전 속 다음으로 있는 과육은 배같이 작은 알맹이들이 들어있구요. 특유의 단 냄새가 있구요. 아마 국내에도 피조아 쥬스를 쉽게 구입이 가능하실거 같아요.

  • 느그언니 2015.02.04 20:27

    소박한 아낙..ㅎㅎ
    답글

  • Favicon of https://dreamlover2425.tistory.com BlogIcon 드림 사랑 2015.02.04 21:50 신고

    베이킹소다인가 파우더로 씻고 먹으면 괜찮다고 하네요 ㅠㅠ
    답글

  • 해외여행갔을때엔 현지 시장을 구경하는 것이 문화를 느끼기에 매우 좋은 것 같아요! 저희 블로그에도 다양한 문화이야기가 있으니 놀러오세요~좋은하루되세요!
    답글

  • BlogIcon 김정연 2015.02.05 23:31

    유기농사과 2개에 1달러면 싼데요?? 한국은 한개가 유기농이면 1천원이 넘을거에요. 저는 생협을 이용하는데 7천원 가까이 주고 한 봉지사면 7~8개 들어있어요. 저농약으로요~~ 역시 요즘은 한국이 물가 제일 비싼것 같아요 ㅠㅠ 최근여러나라 출장갔다온 울신랑도 그러더라구요
    답글

    • 오스트리아에 사는 외국아낙들이 한입으로 하는 말 "오스트리아 물가 너무 비싸!" "한국은 여기보다 더 비싸. 여기가 한국에 비해서 싼거야!"했다가 눈총을 받았습니다. 난 진실을 이야기했을뿐인데..

      오스트리아는 2킬로짜리 사과가 일년내내 거의 가격동결입니다. 1.69유로(3,000원이 안되죠!) 가끔씩 1유로로 내려가는 세일을 할때가 있지만 대충 1.50유로면 일년내내 사과를 먹을수 있죠. 한국사과는 4개 만원하는거 보고 무지하게 놀랐었습니다. 한국물가는 왜 유럽보다 비싸지는것인지 원..

  • Favicon of https://lightsailing.tistory.com BlogIcon 경쾌한범주 2015.02.06 00:48 신고

    ANZAC DAY라고 호주와 뉴질랜드의 현충일 같은 날이에요 ㅎㅎ
    피조아 한번 맛들이면 나중엔 키위보다 더 찾게되죠 ㅎㅎ 전 정말 좋아해요!!
    답글

    • 네. 안작데이. 이날은 벼룩시장도 안서는거 보고 놀랐었습니다. 저희는 피조아와 키위중에 고르라면..그중에 더 싼것을 고른답니다.^^ 아직 피조아 맛을 잘 모르는 2인이거든요.^^;